불교 계율의 상징, 육식 금기 논쟁

사회적 논쟁

스님이 불고기 먹어도 될까? 불교계는 논쟁 중 (기사 원문)

 

8월 25일 제2차 사부대중 공사 개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2017.8.14) = 스님이 고기를 먹어도 되는지를 놓고 불교계에서 논쟁이 뜨겁다.

관례상 육식을 하지 않는 게 불문율이지만, 일각에서는 이웃 종교에 견줘 경직된 규범이 출가자 감소로 이어진다는 반박도 나온다.

14일 조계종에 따르면 대한불교조계종 백년대계본부는 지난달 20∼23일 '백년대계 기획 워크숍'을 열고 불교계의 위기 상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한 참석자는 "티베트 스님들은 수행을 잘하는데 고기를 먹는다. 한국 스님들은 지킬 수 없는 계율에 얽매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다른 참석자도 "불살생(不殺生)과 고기를 먹는 것은 연결되지 않는 것으로 봐야 한다. 율장(律藏)에 따르면 일부 육식은 가능하다"고 거들었다.

불가에서는 죽이는 장면을 보지 않은 고기나 죽이는 소리를 듣지 않은 고기, 자신을 위해 잡은 것이 아님을 알고 난 고기, 수명이 다해 스스로 죽은 생물의 고기, 매나 독수리 따위가 먹다 남은 고기 등 오정육(五淨肉)을 먹어도 된다고 규정한다.

그러나 또 다른 참석자는 "대만 불교가 1965년 이후 육식 금지의 계율을 지키면서 대중의 존경을 회복했다. 채식 문화가 세계적으로 융성하고 있는데 불교가 역행해서는 안 된다"고 맞섰다.

또한 "닭, 소, 돼지가 공장식으로 사육되고 1kg의 고기를 만들기 위해 더 많은 양의 곡식이 쓰인다. (육식으로) 세계적 불평등이 생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처럼 육식을 둘러싼 불교계의 찬반론은 뿌리 깊다.

만해 한용운(1879∼1944)은 대표적인 찬성론자다. 그는 1910년 부패가 만연한 한국 불교를 비판하며 쓴 논설 '조선불교유신론'에서 승려도 결혼하고 육식을 하자는 '대처식육론'(帶妻食肉論)을 꺼내 들었다. 출가승 중심의 전통이 불교와 사회를 갈라치기하고 있다는 문제의식에서였다.

그러나 오늘날 종단은 원칙적으로 채식을 권장하는 분위기다. 2015년 9월 확정된 '대비원력의 발심과 실천을 위한 승가 청규(淸規)'는 '식생활은 승가 전통적인 방식을 따르며, 질병과 요양 등이 아니면 육식을 삼가도록 한다'고 규정했다.

이와 관련, 조계종 백년대계본부는 오는 25일 충남 공주 한국문화연수원에서 제2차 사부대중 공사를 열고 난상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이번 사부대중 공사에서는 ▲한국 불교의 정체성 ▲세상의 이웃인 불교 ▲미래를 향한 불교 ▲사부대중 공동체로 거듭나는 한국 불교 등 4대 지표가 논의된다. 10월 12일로 예정된 차기 총무원장 선거를 비롯해 각종 현안이 도마에 오를 전망이다.

백년대계본부는 논의 결과물을 '새 집행부에 바라는 한국불교 백년대계를 위한 과제' 형태로 제안할 계획이다. clap@yna.co.kr

 

단지 교리와 계율에 대한 논쟁 같지만, 실은 사회적 영향력을 비롯하여 계속 쪼그라드는 불교계의 현 상황과도 무관하지 않을 거 같다. 불교 신자들이 늘어난다는 뉴스도 몇 차례 본 적 있지만, 정말로 말 그대로 '불자'가 늘어나서 일상 생활 속에서 부처의 가르침이 퍼져나가는 게 아니라 그냥 종교 없음이라고 말하기가 눈치 보여 불교에 동그라미 치는 수준임을 우리의 피부는 알고 있을 것이다.

종교의 현실적인 영향력이 줄어드는 것이 어디 한 가지 이유만 있겠나만, 무엇보다 종교 자체가 삶에, 그리고 사회에 어떤 해법이나 지향점을 제공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나... 그걸 제대로 못하는데 육식을 허하든 금하든 무슨 대수일까 싶다. 저런 논쟁 자체도 달을 보라는데 자꾸 손꾸락만 본다는 불교식 화법으로 질타할 수 있을 것이다.

학자들에 따르면 무속도 고대로부터 내려온 나름의 종교이자 깊이 있는 세계관이고, 신화와 문화의 보고라는데, 그러면 뭐하는가. 무당들이 성차별에 대해, 환경 오염에 대해, 이주노동과 난민 문제, 인권에 관심이나 있는가? 21세기 인류의 당면 과제에 대해 사람들을 이끌지 못하고 그냥 영매의 접신술 하나로만 버티고 있으니 손가락질을 받고 있는 것이다.

불교도 마찬가지고 기독교도 마찬가지다. 한국의 기독교, 한국의 불교가 솔직히 종교인가 싶을 때가 많다. '개독'이야 말할 필요도 없고, 한국 불교도 육식 논쟁보다 먼저 불교의 무속화 문제와 정면으로 싸워야 하고 거대 불상 세우기로 표현되는 천박한 행태부터 중단해야 한다. 현각 스님이 왜 한국 불교를 떠나갔는지 성찰해야 한다. 고기 못 먹는 게  아니라, 헬조선을 똑바로 보고 있는냐가 문제란 말이다.

오늘, 이곳이 지옥불반도가 된 데에는 정신의 빈곤과 천박함이 가장 크다. 국민이 어리석은데, 불상만 크면 뭘 하겠는가. 북은 북대로 김씨 부자 동상 세우기, 남은 남대로 십자가에 불상 경쟁.... 제발 정신들 좀 차리고 살자.

 

 

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7/08/15 17:55 2017/08/15 17:55
Trackback Address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