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시사회’ 저자와의 대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시사회’ 저자와의 대화]

 

“나를 아는 너는 누군가? ”

- 우리는 ‘감시사회’ 안에서 살고 있는가?

 

 

한 권의 책이 시중을 떠돌고 있습니다.

이 책은 우리 사회가 ‘감시사회’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누군가가 끊임없이 나를 감시하며

그 누군가는 나도 모르는 나를 안다고 합니다.

 

도대체 이 책에서 이런 주장을 한 사람들은 무슨 생각을 하는 사람들일까요?

혹시 과대망상증 환자가 아닐까요?

그 언젠가 TV화면 안으로 갑자기 난입해서

“내 귀에 도청장 치가 있다”며 절규했던 사람들이 아닐까요?

 

이 궁금증을 견디다 못해

‘감시사회’ 강연자들을 직접 만나

강연이 아닌 대담으로 이들의 생각을 ‘감시 ’하는 시간을 만들려 합니다.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 일시 : 2012년 7월 25일 - 8월 8일(매주 수요일 오후 7시-9시)

○ 장소 : 작은 책까페 레드북스 (5호선 서대문역, 약도 참조)

○ 참가대상 : 인권에 관심 있는 희망자 누구나

○ 문의 : 02-774-4551 (진보네트워크센터)

○ 주최 : 진보네트워크센터, 진보신당창당준비위원회, 천주교인권위원회, (재)인권재단 사람

○ 후원 : 레드북스

 

○ 저자와의 대화 일정

‘감시’ 대상

하는 일

대화 소재 ‘감시사회’의 강의 주제

날짜

홍성수

숙명여대 법과대학 교수

일상적 감시를 의심하라

7.25

최철웅

중앙대 문화연구학과 박사과정

편리함 뒤에 숨은 감시의 그늘

8.01

한상희

건국대 법전대학원 교수

감시 없는 세상 꿈꾸기

8.08

 

※ 저자와의 대화는 자유로운 질의 응답 및 토론 으로 진행됩니다.

※ 책 ‘감시사회’는 레드북스에서 판 매합니다.

※ 참가비를 따로 받지 않습니다.

 

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