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북, 서로 다른 대화 나눈 듯"

구글 뉴스 검색 결과 일부

미시사지 애틀랜틱, "비핵화" 완전히 다른 해석

(서울=연합뉴스) "미국과 북이 서로 다른 대화를 나눈 듯하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북 방문 성과를 둘러싸고 상반된 평가가 나오고 있는 데 대해 미 시사지 애틀랜틱은 8일 싱가포르공동성명이 미국과 북 양측에 서로 다른 의미를 가진 것 같다고 평가했다.

애틀랜틱은 특히 양측이 싱가포르에서 합의한 비핵화란 용어가 '우려스러운 본보기'가 되고 있음을 지적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노력'을 북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 포기를 약속하는 구체적 성과로 규정했다고 지적했다.

애틀랜틱은 그러나 두 사람이 싱가포르에서 같은 성명에 서명했지만 '완전히 서로 다른 것'을 의미하고 있다면서 북이 생각하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는 양보가 아니라 오랫동안 유지해온 기존 입장의 반복이라고 설명했다.

북 김영철의 발언이 보여주듯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일방적인 군축 약속으로 해석하는 것은 실수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북이 언급한 비핵화는 남녘 내 전술핵이 없다는 증거이자 남국군과의 합동훈련시 핵 가능 함정이나 항공기의 배치를 중단하는 것을 의미한다는 것이다.

현재는 남에 전술핵이 없을지 모르지만 북은 이를 믿지 않고 있으며 또 미국은 아직 북을 핵 공격할 다양한 수단을 갖고 있다고 믿고 있다는 것이다.

북은 또 주한 미군의 철수와 한미동맹의 종식을 비핵화의 범주에 포함할 수도있다는 분석이다.

만약 전례 없는 (싱가포르)정상회담 자체가 북의 시스템이 움직이도록 충분한 충격을 안겨줬다는 것이 트럼프 대통령의 도박일 수 있으나 이를 뒷받침하는 어떠한 징후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애틀랜틱은 덧붙였다.

애틀랜틱은 미 국무부가 기존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CVID)를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로 완화했지만 이것조차 북측으로부터 '강도'와 같은 것으로 간주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애틀랜틱은 미-북 양측이 현실에 대해 근본적으로 다른 해석을 내놓고 있음이 드러나고 있다면서 핵문제에 대한 북의 과거 기만과 위장을 고려하더라도 비핵화에 대한 해석 자체만으로도 북의 약속은 트럼프 대통령이 생각하는 바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본문 중 일부 표현 수정은 게시자의 것임)

출전: "미-북, 서로 다른 대화 나눈 듯", 유영준, 연합뉴스 2018년 7월 9일
상관: America and North Korea Are Having Two Different Conversations, By Kathy Gilsinan, The Atlantic 2018년 7월 8일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태그 :
트랙백 주소 : http://blog.jinbo.net/gilo/trackback/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