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족압살을 노린 위험천만한 흉계

제14차 《한미통합국방협의체》회의, 서울 2018년 7월 25일
제14차 《한미통합국방협의체》회의
서울 7월 25일 (연합뉴스 사진)

남조선에서 판문점선언의 정신에 배치되는 온당치 못한 행위들이 계속 발생하고있다.

얼마전 남조선군부가 제14차 남조선미국《통합국방협의체》회의라는데서 우리를 걸고 《련합방위태세》와 《대북제재》, 남조선강점 미군병력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모의하였다. 그런가 하면 《전군주요지휘관회의》에서도 그 무슨 《3축타격체계》를 비롯한 종전의 《대북공격작전계획》들을 포함시킨 《국방개혁 2. 0》을 추진하겠다고 공공연히 떠들어댔다.

우리에 대한 적대감과 군사적대결기도를 로골적으로 드러내놓은 남조선군부의 추태는 지금 온 겨레의 치솟는 격분을 불러일으키고있다.

남조선군부의 현 군사동향은 조선반도에 조성된 민족적화해와 단합, 평화흐름에 전적으로 배치되는 반공화국적대의식의 집중적표현이다.

지금 조선반도에는 지난 시기에는 상상조차 할수 없었던 극적인 사변들이 련이어 펼쳐져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기류가 감돌고있다. 이 긍정적흐름이 다름아닌 우리의 주동적이며 적극적인 성의와 노력으로 마련된 결실이라는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다. 지금 우리 겨레는 물론 국제사회는 모처럼 마련된 긍정적흐름이 더욱 발전되여나가기를 열렬히 희망하고있으며 이것은 그 누구도 막을수 없는 대세로 되고있다. 진정으로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바라는 조선사람이라면 그가 누구이든 이러한 대세의 흐름에 판문점선언리행을 위한 실천적행동으로 적극 합세해야 마땅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선언리행에서 그 누구보다도 책임적인 위치에 있다고 할수 있는 남조선군부가 오히려 《련합방위태세》와 《대북제재》, 남조선강점 미군병력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외세와 쑥덕공론을 벌려놓고 지어는 그 누구에 대한 《공격작전계획》에 대해 공공연히 력설한것이야말로 안팎이 다른 철면피성의 극치, 겨레의 지향과 요구는 안중에도 없이 아직도 구태의연한 시대착오적인 사고방식에서 벗어나지 못한 뿌리깊은 적대의식의 발로라고밖에 달리 볼수 없다.

더우기 간과할수 없는것은 남조선군부의 망동 그 자체가 외세의 힘을 빌어 동족을 압살해보려는 위험천만한 흉계의 발로라는것이다.

남조선군부가 떠들어댄 그 무슨 《3축타격체계》라는것을 놓고서도 그것을 잘 알수 있다. 《3축타격체계》라는것이 지난 시기 우리의 핵 및 미싸일무력을 무력화시키겠다는 목적밑에 우리의 중요대상들을 타격하고 《참수작전》을 실행하여 《제도통일》을 실현하기 위한 극히 무모하고 도발적인 북침전쟁체계라는것은 누구나 잘 알고있다. 그런데도 남조선군부가 때에 맞지 않게 《3축타격체계》를 또다시 들고나온것을 보면 앞에서는 북남관계발전과 조선반도의 평화에 대해 떠들지만 뒤에 돌아앉아서는 여전히 우리의 잔등에 칼을 박을 기회만을 노리며 외세와 야합한 군사적대결책동에 더욱 매달리고있다는것을 여실히 실증해주고있다.

량면술책은 자멸을 재촉하는 어리석은자들의 오그랑수에 불과하며 대세를 거스르고 민심을 저버리는자들은 언제나 천벌을 면치 못했다.

남조선군부에 충고하건대 외세를 등에 업고 동족대결과 북침전쟁책동에 광분하다가 비참한 파멸의 쓴맛을 톡톡히 본 박근혜《정권》의 교훈을 절대로 잊지 말아야 한다.

기회는 언제나 있는것이 아니다. 남조선군부는 대세에 역행하는 군사적망동이 조선반도의 긴장완화분위기를 해치고 나중에는 돌이킬수 없는 엄중한 후과를 초래하게 된다는것을 명심하고 함부로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

류정희

  • 출전: 《민주조선》 2018-08-08
태그 :
트랙백 주소 : http://blog.jinbo.net/gilo/trackback/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