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2017/03/15'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3/15 나미비아 모험 #1

Newer Entries Older Entries

나미비아 모험 #1

View Comments

몇 년 전부터 설왕설래하던 프로젝트였건만,

작년인가 재작년인가 케이블방송 여행 프로에 소개되었다고 해서 이제 망했구나 걱정하며 포기하고 있었는데,

해미가 그래도 가보자고 하여 급 선회...

두 번 갈아타고, 26시간을 비행해야 하는 머나먼 곳으로.....

 


# Day 0

 
걱정많은 인천공항 체크인 직원에게 부화뇌동하여 무려 2만원 주고 항공권을 앞자리로 변경했으나 홍콩에서 환승자들을 모아 친절하게 태워주는 바람에 돈만 버린 꼴이 됨 ㅋ 역시 미리 걱정은 할 필요가 없다고 ...
 
남아공 항공편에서는 너무 자서 엉덩이에 욕창 생길뻔했음. 아파서 잠을 깼음.. 오랜만에 챙겨간 목베개 덕에 경추 탈골은 예방.... 와 멀다 멀어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신만고 끝에 퀭한 국제공항도착.
그런데 환전하는데 돈이 떨어짐 ㅋ 응?? 환전소에 돈이 없다고???
 
미리 예약해놓은 트랜스퍼 서비스를 이용해서 공항에서 숙소로 찾아가는데, 고속도로 우리 바로 앞에서 대형 트럭 전복 사고 발생. 바퀴 빠짐...완전 후덜덜.... 다행히 사람은 안다쳤는데, 그 길에서 놀란 사람은 나와 해미밖에 없는 듯... 이윽고 안전벨트 고쳐 매고 정좌 자세로 숙소까지 ㅋㅋㅋ
 
남아공 화폐 SAD와 나미비아 달라 NAD가 1대 1로 호환되는 현상이 참으로 이해불가. 독립했지만 경제적 독립은 요원한 것인가?? 아니면 혼란을 피하기 위해서 그냥 편의상 쓰는 것인가...
마찬가지로, 독일어로 된 수많은 거리명에서 식겁 ㅠㅠ
이 또한 식민지 청산에 대한 관용인지 역량부족인지 이해가 잘 안 가더라고.. (사실 이런 모습은 쿠바를 비롯한 식민지 경험 있는 다른 나라들에서 다 비슷한데, 한국만 유독 일본의 식민지배에 감정적으로 격하게 반응을 하는 겐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숙소는 생각보다 너무 깨끗하고 아기자기하고 아름다움. 숙소 이름이 Rivendell  인데, 살고 있는 고양이 이름이 프로도 ㅋㅋㅋ  강아지 너무 포토제닉
 
그곳에서 안내해준 식당에 저녁 먹으러 갔는데 브레이크 타임이라, 맵스미 믿고 쇼핑몰 찾아가 저녁 사들고 들어와 맥주 일잔... 사람 사는 데가 다 비슷하지 뭐... 현지인처럼 아무렇지도 않게 다님 ㅋ
 
오랜 비행의 여독과 알코올에 취해 초저녁 깊은 잠 ㅋㅋ 해미는 시차 때문에 새벽에 일어나 문벆에 나갔다 문잠겨 못들어옴 ㅋㅋㅋㅋ
난 아침에 일어나 완전 범죄를 풀기 위해 고심 ㅋㅋㅋ "문은 잠기고 열쇠가 여기있는데 사람이 없다" 아가사 크리스티 환생한줄 알았네... 해미는 구천을 떠돌며 모기한테 엄청 뜯겼다 함 ㅋㅋ
 
 
# Day1
 
여행사에 모여 드디어 출발.
그런데 비가 많이 옴 ㅋㅋㅋㅋ 장대비 때문에 앞이 안 보일 지경이라고 ㅋㅋㅋ
세계에서 가장 건조한 나라 왔는데 뭔 장마여 ㅋㅋㅋ
 
급기야 도로 침수되어  급하게 Waterberg plateau라는 곳으로 행선지 변경
낑낑대며 텐트 치고 맛난 점심 먹고, 사파리 드라이브 하려다 역시 비 때문에 하이킹으로 급변경.
아니 마음의 준비도 안 되었는데 갑자기 등산이라니 ㅋㅋㅋㅋ
모든 것이 다 너무 예상치 못한 일들이잖아???
 
하지만 높은 플라토에 올라 호연지기 십갑자! 와 이런 경치라니!!!!
비비원숭이 만나고 버팔로 응가도 봤음 ㅋ
저녁 맛나게 먹고 일찍 취침 의외로 텐트 쾌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캠프사이트에서는, 화장실 문이 없다는 것이 충격 오브 충격.
해미가 먼저 다녀와서 '화장실에 문이 없어요' 했을 때 도대체 무슨 소리인가 했는데 ㅋㅋ
우리는 문의 소중함을 알게 됨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첫 캠핑을 하면서 난데 없고 당황스럽기는 했지만,
나중에 비로소 깨달은 것은 이토록 한적한 캠핑을 한 것도 정말 행운이었음. 
우리는 사회부적응자로, 심지어 텐트도 일행에서 가장 멀리 떨어진 곳에 설치하고 출입구도 외딴 곳으로 내며 고독을 만끽했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
2017/03/15 23:26 2017/03/15 23:26

댓글0 Comments (+add yours?)

트랙백1 Tracbacks (+view to the desc.)

Newer Entries Older Entries

Ubi Dubium Ibi Libertas

    Recent Trackbacks

    Calender

    «   2017/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