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정명석 목사님의 영감의 시] 조각달

[정명석 목사님의 영감의 시] 조각달

닫다 만 창틈으로
초아흐레 조각달이
침묵 속에 서쪽으로 기우는구나


내 어린시절
저 달을 보고
동네마을 어귀에서
저 달이 푸-욱 서쪽으로 기울도록
동네 애들과 뛰놀던
그날 밤이 생각이 나는구나
어쩜 그리
처음 만난 소녀처럼
그렇게도 침묵 속에
말도 없이 서쪽으로 가기만 하느냐

은은히 비추이는 저 달은
낮의 찬란히 비추이는 태양보다도
오히려 내 마음을 사로잡는구나

옛 시인 이태백이
널 보고 미쳐서 물속으로 뛰어들었다지
한잔 술에 인생 늙는 줄을 모르고 산
이태백뿐이랴
달을 보면 모두 사색에 잠기고
고향 생각에 넋 빠지고
애인 생각이 울적나

창조주 하나님은

정말로 달을 아름답게 창조하여

지구촌의 모든 사람들의 마음을

추억 속에 이렇게 저렇게

사로잡게 하는구나

그래서 달이 들어가지 않는 노래

달이 들어가지 않는 시가 보기 드물구나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만남과대화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