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꽃 중의 꽃>

꽃 중의 꽃

                                                         

                                                                              정 명 석

                       

나는 꽃 중의 꽃입니다.

내가 피었다는 것은

그를 위해서입니다.

내가 존재한다는 것도

그를 위해서입니다

 

밤이슬을 맞으며

비바람이 칠 때

온몸을 깨끗이 씻고

나는 그를 위해서

향기를 풍깁니다

내 향기도 꽃도

그의 것입니다.

그는 나를 위해서

사랑의 빛을 비춥니다

 

우리의 사랑은

오직 일편단심

영원까지입니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