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악마는 결코 그리스도를 침범하지 못한다' - [개같이 벌어서 정승처럼 쓴다] 중에서

 

내가 아는 한 이정애 쌤이 절필한 뒤 낸 만화 동인지는 이게 유일하다. 아쉽게도 한 권 짜리는 아니고 단편 하나가 실린 합동지지만, 당시 상업지에서 그릴 수 없었던 성행위 장면을 담아 이후 소설과의 가교 역할을 하는 중요한 사료<다. 그걸 내가 갖고 있다 캬캬캬캬

 

나는 이정애 쌤의 마지막 상업지 작품 [소델리니 교수의 사고수첩]을 잡지 연재로 봤었다. 당시 잡지에 멀쩡히 게재됐던 남성간 키스씬이 단행본으로 나올 때는 화이트칠돼 있어서 깜짝 놀랐었다. 화이트칠도 깔끔하게 된 게 아니고 분노에 넘쳐 엉망으로 그림을 훼손하고 있다. 아쉽게도 그 때 잡지는 전부 버려서 원본을 갖고 있지 않다ㅜㅜㅜㅜ 서울로 학교를 다니며 연애를 하고 문학작품들을 읽으며 만화에 대한 열의가 희미해졌을 때 아빰이 이사했다고 버리라고버리라고버리라고 난리난리 구박을 해대서 ㅜㅜ 아아 오케이하자마자 거실 한켠에 산처럼 쌓여있던 잡지를 아빠가 1만 오천원에 고물상에 넘겼던 것이다. 아오 말해 뭐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괴랄한 화이트칠 ㅜㅜ

 

이정애 쌤의 만화들은 지금 동인녀들이 읽는 판타지인 BL이나 좋아하는 작가라 밝히신 바 있는 하기오 모토식 소년애와도 거리가 있었다. 성별과 무관한 벌거벗은 채로의 인간 대 인간의 사랑, 아니 인간이라는 탈까지도 벗은 존재 대 존재 간의 사랑을 그리기 위해 동성간, 남매간 사랑을 그리고 동물, 외계인, 유령, 시간 패러독스에 빠진 다른 시대의 인간, 인간의 천적인 새로운 지성체와의 사랑을 그린다. 또 이성 연애더라도 여성을 부러 남자처럼 그리거나 성별이 모호하게 표현하기도 한다. 동성애에 대한 메타포로 읽힐 경우에도 지금의 장르화된 BL과는 좌표축이 달랐다 (퀴어 쪽도 아니다). 하지만 이후 소설들이 만화와 단절적인 건 아니다. 존재와 존재의 사랑이란 테마는 소설에서 더욱 극단까지 밀어붙여져 사이비 종교 같다는-ㅁ- 평가마저 있었다. 또 육신을 초월한 인간 대 인간의 사랑이란 주제는 "난 남자를 좋아하는 게 아니고 널 좋아할 뿐인데 근데 니가 남자다"라는 비엘 장르의 주요 판타지와도 맥이 닿아 소설 쪽에도 매우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었다 (물론 다른 요소도 많다).

 

나는 다른 여자 고딩들과 달리 일본 만화를 거의 보지 않았었고 때문에 비엘의 존재조차 몰랐다. 나 고딩 때 이미 팬픽이 융성했는데 그런 것도 몰랐다. 한국 만화책도 읽을 게 넘나 많아서 다른 데에 관심이 미치지 않았다. 이정애 쌤 절필 소식을 들은 뒤 미친듯이 소식을 찾아헤매다 옥션에서 절필 후 작품을 구할 수 있단 얘길 들었고, 그렇게 해서 이 동인지를 구했다. (나중에 알고 보니 프리미엄으로 구했다 썩을) 그 다음 수순은 자연스레 성인동 입tothe성으로 이어졌다. 물론 그 전에, 그니까 동인지를 본 후에, 이런 신세계가 있었어...라며 다양한 일본 비엘 만화를 섭렵했고 그러다 몇 년 뒤 흘러들어간 거지만 여튼.

 

이 단편을 아끼고 가끔 펴본다. 소설로라도 창작 활동을 이어주셔서 팬으로서 고마운 마음이지만 아무리 봐도 만화가 훨씬 좋다. 만화에서 간결하게 연출한 장면들이 소설에서는 구구질질 묘사되기 일쑤다. 혹시 잡지 연재라는 지면의 제약이 없다는 그런 문제도 있을라나. 여튼 자야 되니까 쌤이 다시 만화 그려주시면 좋겠다고 급마무리...<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6/02/23 00:53 2016/02/23 00:53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29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분홍신 2016/04/21 14:35

    와.....진짜 너무 정말 부럽네요.
    제가 젤좋아하는 만화가가 이정애 샘이거든요.
    ㅠㅠ 아....부럽습니다.
    혹시 파실생각은 당연히 없으시겠죠?
    그래도 혹시 파실생각있으시면 yoona56@naver.com로 연락부탁합니다.
    제본이라도 뜨고 싶네요.
    그 동인지라는 곳은 어떻게 가입하는건지 정말 알고싶습니다. Please!!!!!

    • 그슨대 2016/04/20 20:03

      팔 생각은 당연히 없고요. 전번 지우시고 이메일 주소 남겨주세요. 가입방법 알려드리려는 건 아닙니다;

  2. 분홍신 2016/04/22 21:01

    이정애샘 정말 전 좋아합니다. 동호회라는 곳은 어떻게 가입하는건지...너무 어려워서 찾기 포기에요. 아시는 자료있으시면 제게도 좀 알려주시길 부탁드려요.

  3. 2017/02/21 22:16

    이정애 선생님 절필하셨나요? 어쩐지 너무 소식이 없더라니... 비엘보다 야오이라는 장르가 더 친숙한 나이라 이정애 쌤 작품도 죄다 너무 오래된 기억밖에 없네요. 단편도 장편도 하나같이 주옥같았던, 그러나 당시엔 너무도 혼란스러웠던...ㅎ(동성애 개념이 정립되기 전에 봐서요. 남자끼린데 좋다는 건가?? 하면서 계속 고개를 갸웃거렸죠.) 퍽 그립네요. 타카구치 사토스미 작가님 럭키보이(제가 볼 땐 행운남아ㅎㅎㅎ)가 문득 생각나서 검색하고 들어왔다가 이정애 선생님 소식도 잘 듣고 갑니다.

    • 뎡야핑 2017/02/21 23:41

      아이코... 절필하신지 15년 넘게 지났는데^^;; 가끔 옛날 작품 꺼내보곤 해요. 열왕대전기 뒷 얘기 글로라도 써주셨으면 소원이 없겠고요 -_-;;
      글고 요즘 타카구치 사토스미 신작은 한국에 왜 정발이 안 되는가 궁금해하고 있었는데 ㅎㅎ 다른 분께 고구리순님 얘길 들으니 넘 좋군요. 행운남아는 한때 최고의 비엘로 꼽았었는데ㅠㅠ 이북으로라도 정발되면 좋겠습니다. 거의 불가능에 가깝지만 그래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