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물에서 찾기2019/05

루이 루이 루이 루아아아 오슷 & 추자 언니의 리메이크 버전 ㅠㅠㅠㅠ

미국 스탠덥 코미디언 루이 C.K.의 시트콤 『루이Louie』 를 엄청 좋아했었는데 특히 오프닝 테마 송을 레알 좋아했다. 완전 후크 귀에 쩍 달라붙어벌여.. 근데 이 노래가 원곡이 따로 있었어!!! 그게 바로 Brother Louie다.

어떻게 이렇게 뒤늦게나마 알게 되었냐면; 갑자기 김추자 언니 생각나서 노래 듣고 있는데 내가 모르는 언니의 '청개구리 사랑'이라는 노래가 멜로디가 익숙하다 했더니만 갑자기 언니가 루이루이 외치시는 거 아님ㅋㅋㅋㅋㅋㅋ 깜짝 놀람

청개구리 사랑이라니 넘 좋아 그리고 언니 다른 영상 다 좋아 언니 다 가진 여자... 진짜 볼 때마다 놀램 오랜만에 봐서 오랜만에 놀램

루이 오프닝도 올랴봄 ㅇㅅㅇ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맹룡과강猛龍過江, 1972

오랜만에 생각나서 이소룡 영화 아무거나 찾다가 이탈리아를 배경으로 했대서 이 영화를 봄 왜 때문에 이탈리안지는 모를...;

로마의 중국집을 탐내는 사업간지 깡팬지가 있었다. 이 사업간지 깡팬지는 부하들을 자꾸 보내서 땅을 팔라고 종용하며 영업을 방해한다. 상당히 요즘 세입자 쫓아내는 건물주 같다; 건물주는 아니고 다행히 중국집 오너가 건물주임..; 글서 중국집 오너가 홍콩의 삼촌한테 도와달라고 연락했는데, 삼촌이 이소룡을 보냄ㅋㅋㅋㅋㅋ 당신 뭐야? 뭐 할 수 있어? 하고 묻는데 뭔진 몰라도 니 상황 내가 해결해 줄 수 있음 얘기해 봐봐 ㅇㅇ 이러면서 시작한다 넘나 믿음이 안 가는 것...

근데 건물 팔라는 사업가 새끼가 깡패 새끼긴 한데 좀 이상하다; 법을 준수할 줄 알며(밖에선 총을 쓰지 않음) 강호의 의도 지킬 줄 아는(이소룡과 호적수인 무술가를 기용) 남자다; 그러다 막판에 알 수 없는 이유로 폭주하지만. 빨리 좀 폭주하지;;

이소룡한테 홍콩 돌아가는 뱅기표도 사주고, 부하들한테 레스토랑 뒷골목으로 이소룡 끌고 나가라고 하면서도 절대로 공공장소에서 총은 사용하지 말라곸ㅋㅋㅋ 주의를 준다. 그 덕분에 부하들이 신나게 두들겨 맞는다 진짜 넘 웃겨서;;;; 오랜만에 뱃속에서 웃음이 터져나옴 개웃곀ㅋㅋㅋㅋㅋㅋ 존나 뚜들겨 팸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오;;;; 물론 이소룡은 겁나 멋있는데 부하들 막 두들겨 맞는 거를 넘 코믹하게 그려서;; 나쁜 놈들인데 그래도 끝까지 총을 안 써... 그렇게까지 나쁜 놈들은 아닌 것 같애...

자꾸 부하 잔뜩 끌고 가도 두들겨 맞고 심지어 쳐들어와서까지 두들겨대니 이 사업가는 이 놈을 도대체 어떻게 해야 하나 고심하게 된다. 물론 총으로 쏴죽일라고 암살자 한 번 보냈는데 실패하니까 두 번 시도 안 함ㅋㅋㅋㅋ 그리고 중국인 부하가 미국에서 이소룡보다 강한 무술가를 데리고 오자니까 데려옴 아옼ㅋㅋㅋㅋ 뭔 돈지랄이여

그래가지고 이소룡과 그 패거리(중국집 노동자들;;)를 기껏 아무도 없는 공터(지만 콜로세움에 아주 가까운 어드메...)로 속여서 데려와서는 총으로 죽이지 않고 1 대 1 대련을 주선해 미친ㅋㅋㅋㅋ 영화에서 깨알같이 가라테를 두 번 까대는데, 여기서 ㅋㅋㅋㅋ 미국인 무술가한테 쳐맞은 일본인 가라테 무술가를 막 때리는데 다른 패거리가 달려와서 이미 쳐맞아 쓰러진 가라테 유단자를 존나 뚜들겨팬다 아옼ㅋㅋㅋㅋㅋ 이게 뭐얔ㅋㅋㅋㅋㅋ 아니 물론 방금 유단자한테 맞아서 복수하는 거겠지만 그래도 넘 웃김;;

그 동안 이소룡은 미국인 용병 악당과 예정된 결전을 치르러 콜로세움에 입성하는데.. 갔더니 처음 보는 미국인이 콜로세움 맞은 편에 잘난 척을 하고 있다 미친ㅋㅋㅋㅋㅋㅋ 근데 대체 왜 콜로세움에서 싸운 거야.. 로마 관광청 지원이라도 받았나.. 진짜 아무 사람 없는 건 보기만 해도 너무 좋던데 막 미로 같은 1층을 헤매고, 3층인가 4층인가 올라가려면 막 다 자물쇠 채워져 있어서 못 올라가는데 위에서 미국인 악당은 아래 이소룡 헤매는 게 빤히 보이는 위치에 있는데.. 그냥 총을 쐈으면 백퍼 죽었을 것.. 암튼 무도의 세계니까 저렇게 헤매다 결국 만나면 지형지물이라도 이용하려나.. 싶었는데 아님... 콜로세움 이용한 건 오직, 이소룡을 여기까지 유인해 온 사업가의 오른팔이 위치를 알 수 없는 곳에서 메아리로 이소룡을 욕보인 것 뿐...; 두 무술가의 싸움은 아래 영상에 다 들어 있다.  아기고양이가 지켜보는 싸움... 영상도 이하 내용도 결말에 대한 왕 스포임 물론 예정된 결말이지만 그래도 스포가 있음

사람을 죽인 건가..? 아니지..? 했는데 죽였어..... -ㅁ-;;;; 주인공은 '인간 목아지는 정말 연약하구나' 하고 느꼈을까;; 왜 죽은 거야...? 무도인의 세계에 그냥 패배는 없는 거야? 죽어야만 패배를 인정할 수 있는 거냐규..진짜 최대 피해자임 미국인이 왜 이탈리아까지 용병짓 하러 와서 왜 목숨 거는 건데... 대체 왜 때문이냐고...;;;;

애초에 대충 비슷하게 싸우다가 현란한 발짓에 홀려서 한 눈 팔았다가 앞발차기에 완전 당하게 되는데 아 나 진짜 앞발차기 너무 좋아 십년도 더 전에 미친듯이 좋아했는데 아직도 홀려버림 나도 할 수 있는데 쓸 일이 없어서 이젠 뭐 될지 모르겠다ㅜ 암튼 복싱에서 따온 듯한 현란한 발동작.. 척 노리스(용병;) 형아는 나도 해볼까 하고 따라했다가 더 맞는다 ㅠㅠ 뭔 무술가가 배알도 없고 전통도 없냐규,, 아니면 학습 능력이라도 좋던가;; 그리고 가슴털ㅋㅋㅋㅋㅋㅋㅋ 가슴털 왜 뜯엌ㅋㅋㅋㅋ 어깨털이나 뜯지;

이 최대 피해자; 외에도 여럿이 피해를 보고 죽는데 너무 어처구니가 없이 대체 영화에서 이 사람들 왜 죽인 건지 모를;;; 너무 화가 난 보스가 너무 화가 난 나머지 부하고 나발이고 사람을 막 쏴죽임;;; 근데 경찰이 왕 신속하게 출동한다. 하지만 콜로세움 안의 시체는... 언제 발견되간디... 죽은 노동자들의 장례까지 다 치룬 이소룡 형님이 유유자적 로마를 떠나며 영화가 끗난다... 럴수...;;;; 형님도 살인잔데여... 이탈리아 법의 손길 따위 미치지 않는.. 당신은 영원한 무법자여...

70년대 초반 로마 보는 거 좋았다. 많이 안 나와서 아쉽지만.. 뚜렷한 미션을 위해 비상상황에 왔지만 그래도 먼 길 왔으니 쓸데없이 잠깐씩 관광을 하는데 이소룡 반응이 영 개똥 같다 진짜 ㅋㅋㅋ 가이드 해 주기 싫을 타입으로 나옴ㅋㅋㅋㅋ 왠뎈ㅋㅋㅋㅋㅋ 무술 외에 짜증나는 남자로 나온다곸ㅋㅋㅋㅋㅋㅋㅋㅋㅋ 게다가 살인자...; 살인 처음 해 본 표정도 아님;;;;

제목 『맹룡과강』은 "사나운 용이 강을 건넌다"는 뜻이라는데 브루스 드래곤 바다 건너 홍콩에서 왔쟈나... 뭐 그런 말이 원래 있는 건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라 먀오 언니 어쩔 거야... 존나 세젤예임 나오신 다른 영화 찾아봐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소룡 맨날 입는 옷 외에 유일하게 파티용 의상 한 벌 나옴... 봇짐에 소중하게 넣고 온 게 파티용 의상이었던 거죠...? 저 옷 넘 잘 어울리고 예뻤다 나도 그리고 창파오 입고 싶엄..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아이슬랜드 밴드 하타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 전 ‘하타리’라는 이름의 아이슬랜드 메탈 밴드의 행동이 화제가 되었습니다.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열린 ‘유로비전’에 출전해, 팔레스타인 국기를 펼치는 모습이 유럽을 비롯한 전세계로 송출되었기 때문인데요.

유로비전은 유럽 국가들의 최대 음악 경연대회지만 이스라엘, 호주 같은 나라들도 참여하고 있습니다. 작년 우승자의 국적국에서 다음 대회를 개최하는 관례에 따라 올해는 이스라엘에서 개최되었구요.

이스라엘은 전쟁과 학살의 이미지를 씻고 문화 선진국으로 자국을 알릴 기회를 놓치지 않았습니다. 유로비전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겠다며 국가적인 노력을 쏟아부었죠. 팔레스타인 시민사회는 유로비전이 이스라엘에서 개최되어선 안 된다고, 참가 뮤지션들에게 보이콧으로 연대해 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이미 현재진행형으로 가자지구 비무장 시위대가 이스라엘군에 매주 살해당하고 있는데, 그리고 가자지구가 지금 폭격당하고 있는데, 그건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을 반 세기 넘게 군사점령하고 있기 때문에 가능한 건데, 마치 이런 것들이 아무 문제도 아니라는 듯이 이스라엘에서 평화와 화합을 노래하는 것이 말도 안 되는 것이죠.

많은 뮤지션들이 이스라엘의 군사점령과 민간인 학살을 규탄하며 유로비전 참가를 거부했습니다. 유럽 곳곳에서 유로비전에 가지 않겠다는 가수들이 모여 콘서트를 갖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아이슬랜드 밴드 하타리는 참여를 해서 팔레스타인에 연대를 표하는 자신들만의 방식을 고집했습니다.

하타리의 행동은 많은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스라엘에서 팔레스타인 국기를 흔드는 것 자체를 불법화해온 이스라엘로서는 당혹스럽고 감추고 싶은 장면이었을 겁니다. 한편으로 팔레스타인 상황을 잘 모르는 많은 사람들은 밴드가 저러는 이유가 뭘까 궁금해 하며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군사점령에 대해 알게 되는 계기가 됐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연대를 호소한 팔레스타인 시민사회는 하타리에게 다른 뮤지션들과 마찬가지로 유로비전 자체를 보이콧해달라고, 그래서 이스라엘이 아무 문제 없는 정상국가로 다시금 자리매김하는 데에 단호하게 반대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하타리는 정면으로 이 요청을 거부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대신 자신들만의 고유한 방식으로 연대를 표한 것이지요. 하지만 텔아비브까지 온 뒤에도, 행사 직전까지 보이콧을 선언해 달라고 요청했던 팔레스타인 시민사회 입장에서는 보이콧 요청을 거부한 것 그 이상이 될 수 없었습니다.

우리는 연대의 방식이 한 가지만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다만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보이콧 경험을 보면, 어떤 때는 백인과도 함께 하지만 억압받는 흑인을 지지한다는 ‘선택적 연대’가 아파르트헤이트, 즉 인종차별 체제를 철폐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전혀 아니었습니다. 팔레스타인 연대도 마찬가집니다. 우리는 단호하게 같은 행동을 해야 할 때가 있습니다. 유로비전 보이콧이 바로 그런 때였습니다. 하타리가 다른 기회에, 다른 장소에서 같은 행동을 했다면 분명 달랐을 겁니다.

비록 밴드 하타리가 이번에는 유로비전에 참여해 이스라엘을 정상국가화하는 데에 기여했지만, 다른 기회에, 다른 장소에서 다른 모습을 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팟캐스트 오프닝으로 처음 써봤는데 역시 수정 많이 됨 ㅎ 쓰면서 깨달았다. 난 안 돼... 말랑말랑한 척 쓰려고 해도 결국 안 됨 ㅠㅠㅠ

하타리 퍼포먼스는 통쾌한 부분이 당연히 있었는데 위에 적었듯이 다른 장소에서 했다면 마음 편ㅅ히 통쾌했겠지만 보이콧 요청을 거부하고 한 거라서 통쾌하긴 커녕... 팔레스타인 시민사회의 호소를 무시하고 시민사회가 주도해 온 운동의 권위를 정면으로 무시하는 것이 어떻게 연대가 될 수 있을까. 하타리 자신들은 아니지만 이들을 옹호하겠다며 많은 사람들이 연대는 다양한 방식이 있고 어쩌고 하는데 연대는 가르치는 것이 아니다. 이게 최소한임

사실 팔레스타인 시민사회라는 게, 다양할 수밖에 없을텐데, 그게 '시민사회'라는 자체의 다양함도 있지만 팔레스타인은 점령지에 사는 사람들과 난민으로 살아온 사람들이 처한 환경이 뚜렷이 다르고, 난민 중에도 인근 레반트 지역에 있는 사람들과 아예 잘 사는 제국주의 국가들로 간 사람들의 환경이 또 다르고. 그렇다고 제국주의 국가에 산다고 절대 모두 주류에 편입한 건 당연히 아니고 그래서 그 안에서도 다르고... 뭐 그래가지고 당사자 운동의 측면에서 봐도 자기네끼리 막 아무렇게나 막 절대 옳지 않은 방식으로 운동 많이 함 그리고 점령지 시민사회의 권위를 깎아내리기도 하고

시민사회라..하아.. 복잡하지만 지금 전개되는 보이콧 등 BDS 운동을 호소하고 주도하는 것은 팔레스타인 시민사회가 맞다. 정파를 초월해서 모든 조직이 동참하고 있기도 하다. 나는 일반론적으로 말해서 식민(내부 식민지 포함)/억압 세력에 맞서 민중들이 무장 투쟁할 권리를 지지하지만, 하지만 신체 건장한 일부만이 참여 가능하고 화기의 측면에서 절대적으로 경쟁 불가한 무장 투쟁으로 어떤 해방이 가능한가에 대해 물음표를 갖고 있다. 비폭력 운동 특히 BDS가 성공하는 것은 팔레스타인만이 아니라 다른 세상, 더 나은 삶을 꿈꾸는 사람들에게도 큰 승리가 될 것이다. 암튼 하타리... 늦지 않았어 이제라도 동참훼,,,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팟캐스트 얄라 팔레스타인! 일단 한 번 잡솨봐,,,

안 보이면 링크로

팔레스타인평화연대에서 팟캐스트를 시작했다.

재작년에도 팟캐스트 하자~고 기획했는데 당시 프로그램 짜고 실행할 인원이 부족한 상태에서 신문 지면에 10회 가량 연재할 기회를 얻게 되면서 둘 다 할 순 없어서 ㅠㅠ 팟캐는 엎었었다. 그리고 또 팔레스타인 다녀오구 그러느라고 팟캐 물건너감..

근데 새로운 활동가 자아님이 열정적으로 기획부터 PD, 작가, 편집까지 도맡아서 추진해 주신 덕에ㅠㅠ 팟캐스트 하게 됨 아오 ㅋㅋㅋㅋ 넘 웃김

0화는 파일럿이라서 가볍게 했고.. 재미짐...

내용이 정치적인 얘기를 다루지 않을 수 없겠지만 PD님의 기획상 정말 팔레스타인의 다양한 면모를 볼 수 있을 것..

로고는 언제나와 같이 일단 급하게 대충 만듦,,, 누가 좀 만들어서 보내주시면,,, 뙇 바꿀텐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장인물 많아서 넘 좋다 복닥복닥 ㅠㅠㅠㅠ 활동가들 너무 귀여워 ㅠㅠㅠ 막 이미 다 들었는데 편집도 재밌어서 들으면서 또 빵 터짐ㅋㅋ 나만 좀 신경쓰면 될 것 같으다... 말 너무 못해 왜케 버벅대냐고... 목소리도 좀더 낮게,,, 하라교...

이후로는 이렇게 다 같이 나오는 일은 거의 없을 것 같구.. 그래서 그 때 7명 모여서 6인실에서(파일럿에 자아씨는 출연 안 함 피디 일 하시느라고) 복닥복닥 즐거웠던 기억이 오래 갈 것 같긔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