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펌;ㅅ; 검색 결과

해당 글 1

눈물

category 마우스일기 2008/02/22 09:41

새벽에 울면서 깼다 꿈에 이주노동자가 죽었는데 그 동료들이 그가 만들던 가을 코트를 입고 유해를 들고 울면서 노래를 불렀다. 노래는 기억이 안 나네

 

그녀가 좋아했던 한국 남자도 맨 앞줄에서 노래했다. 못생기고 작고 성격도 이상하고 대체 왜 좋아하는지 알 수 없었음 실제로는 없는 사람들이 왜 나를 울리나...!!!!!!!! 깨서도 슬퍼서 계속 울다가 잤다 울면서 깨면 항상 이건 꿈이니까 안 울어도 되지만 눈물이 나니까 계속 울자라는 마음으로 계속 운다

 

너무 슬펐엄...... 뭐냐 요즘에 뭐 본 것도 없는데 열심히 살아야지 울면서 잤다

 

 

지금 집에 애기가 와 있는데 귀엽다...!!! 세 살밖에 안 돼가지구 짹짹쨱 쟦잭짹 귀여워 미치겠네... 어젯밤에 씻고 놀라 그랬는데 울다가 자고 있었음 귀여워라///ㅅ///

 

누구나 이렇게 예쁜 아기였는데 왜 추잡해지는 거야...!!!!! 모든 추잡한 인간들에게도 아기였던 시절이 있었으리라는 게 납득이 안 간다.

 

아 귀여워... 먹고 싶어 쭉쭉 빨고 핥고 싶지만 더러워...!!!(나) 더럽다규ㅜㅜ 나도 한때는 애기였다 애기였을 때 몇 가지 기억이 있는데 난 어른들이 뽀뽀하고 만지는 게 너무 싫었다 특히 엄마는 자꾸 나를 입에 넣고ㅜㅜ 어른이 되니까 그 맴이 이해가 가네 나도 그러고 싶어...!!!! 입에 넣고 싶어!!!!!!!! 애기가 아니고 엄마가 구순기>?? ㅋㅋㅋㅋ

 

엄마 친구하고 싸워서 아줌마가 나를 완전 미워하게 되기도 했다. 이쁘다고 뽀뽀하는데 너무 싫어서 내가 아줌마를 막 때려서 아줌마도 오기로 막 뽀뽀하다가 내가 도라이처럼 난리쳐서...;;;;; 참 미안스러움=_= ㅋㅋㅋㅋ 그때의 기억으로 절대 나는 안 그럼;ㅅ; 나도 그러고 싶엄 하지만 더러워 ㅇ<-<

 

그러고보니 내 친구중에 나한테 뽀뽀하는 애가 있었는데 내가 더럽다고-_- 싫다고 그래서 걔가 양치하고 와서 했던... 집념의 여자여... 여자애들은 스킨쉽을 너무 좋아하는데 난 어릴 때 그게 너무 싫었는데 여자애들하고만 노니까 그게 익숙해지고 자연스러워졌다 익숙해진다는 것은 무서운 일이다 친구여...

 

근데 순이하고 사귀고는 거의 순이랑만 놀고 순이랑만 손잡고 다니니까 여자친구들하고 손잡는 게 어색해 팔짱은 끼지만 손은 거의 안 잡는다 팔짱을 끼는 것도 내가 끼면 편한데 친구가 나한테 끼면 긴장된다 이건 어릴 때부터 그랬음 팔을 놓치 않도록 팔에 힘이 들어간다 나 성격 좀 이상해 배려심이 너무 강하잖아?? ㅋㅋㅋㅋ 왜 내가 팔짱을 끼면 언제 빠졌는지도 모르게 자연스레 빠지는데 친구가 끼면 신경쓰여 미치겠음 내가 빼지 않도록 ㅋㅋㅋㅋㅋ 너무 배려심 강하다!!!!



 

내가 결혼하면 입양하겠다니까 우리 친척 몇 분이 절대 안 된다고 하셨었다. 자기 새끼 아니면 못 키운다고. 패륜아를 접하니까 이해가 가네

 

자기 새끼니까 참아주지 남의 새끼를 그 패악질을 어떻게 참아주누??? 주누~??? 주누래 웃겨 ㅋㅋ 패륜아가 참 많더라 부모 때리고 누나/동생 때리고... 돈내놓라고 지랄떨고. 내 가까운 중에 때리는 케이스가 없어서 딱히 패륜아라고 생각은 못했는데 강도같이 굴진 않지만 돈내놓는게 자연스러운 일인 줄 아는 걸 보니까 과연. 자기 새끼니까 내버려두지!!!!! 그따위 패악질...!!!!! 키워주고 먹여준 것만으로도 감지덕지지 어디서 돈을 내놓래!!!!

 

하지만 나같으면 내새끼고 남의새끼고 간에 절대 싫다 패륜아 자식 아오... 우리 애가 달라졌어요 보면 모두 부모탓이지만. 돈내놓라고 당연한 줄 아는 건 다 부모가 오냐오냐 해서 그램... 근데 나도 오냐오냐 키워졌지만... 돈내놓는 걸 아주 당연히 알고 있음 나역시 ㅇ<-< ㅋㅋㅋㅋ 패륜 정도는 아니얌-_-;;

 

패륜까지 아니어도 자기 자식이니까 용서한다 싶은 상황이 많을 것 같다. 너무너무 얄미워도 특별히 사이가 나쁘지 않은 이상은 가족이랑은 금세 풀리니까. 나 역시... 횬힘이 아니고 다른 사람이랑 횬힘과 겪은 일을 겪으라 그러면... 그 사람은 나한테 죽도록 맞을 거야 분명...;ㅅ; 내가 인륜을 저버리지 않기 위해 인고의 세월을 보냈다...

 

근데 나만 너무 폭력적이다?! 순이랑 싸워도 난 막 때리고 싶을 때가 있는데... 순이는 없다고 함. 왜 너무 화나면 때리고 싶지 않나?? 그렇다고 진짜 때린다는 건 아니고 관념상... 막 때리고 싶지 않나???? ㅋㅋㅋㅋ 나만 폭력적이야=_=

 

아무튼 정말 질려버려서 너무 싫어도 금세 회복이 된다. 하지만 그건 역시 가족보다는 애정 문제다. 순이 역시... 네가 아니였다면 예전에 절교당했으리... 가까운 사이일수록 안 좋은 면도 많이 보고 많이 겪잖아?? 애정이랑 시간 문제지 핏줄 문제는 아니라고요. 그래도 검은 머리 짐승은 거두는 게 아니라는 속담이 이해가 가긴 한다 패륜아를 부모가 감싸안는 걸 보면... 패륜아를 왜 감싸안아?! 때려 존나 때려 패대기치고 감옥에... ㅇ<-<

 

나라면 내 핏줄이어도 패륜아 존나 싫다고...!!!! 핏줄이어도 부모형제 이상한 사람이면 싫은 거나 매한가지다.... 아 나 왜 쓸데없는 소리 하고 앉아 있엄;;;; 왜 이런 생각이 들었더라=ㅁ=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8/02/22 09:41 2008/02/22 09:4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2/24 00:03

    몇 주 전에 본 드라마 내용 아니냐??
    캬캬캬캬
    멍청암~ㅋㅋㅋㅋ
    이주노동자 지멋대로 사랑하고 결혼 결심하고ㅋㅋㅋ
    그거 보고 꿈꾼 거 아니야??

  2. 뎡야핑 2008/02/24 10:22

    샤랍 유 훠커 네버 컴 히어 언더스탠? 아니면
    춋또 오네가이가 아룬데쓰가, 데떼이떼 이따다케마셍까?
    근데 그거때문일 수도 있겠다 캬캬캬캬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