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도형님므;ㅁ;라고외치며보았다 검색 결과

해당 글 1

dog day afternoon

category 영화나 드라마 2010/09/20 02:41

영화 봤다. 좀 엉뚱하게 감상했다. 극중 쌜에게 감정이입해서 엄청 울었다 -_- 이 영화를 보고 나처럼 운 사람이 있을까 있다면 손잡고 위로하고 싶구나...<

 

75년 영화로 73년에 있던 실화를 바탕으로 만든 영화다. 어리숙한 은행강도 둘이 사람 속터지게.. 속터지는 순간 나는 또 영화의 감상을 그만두고 그냥 스토리에 빨려들어가-_- 주인공들과 혼연일체가 되어 아놔... 촌스럽게 왜 이래 왜케 촌스럽게 영화를 보냐구!!! 어쩔 도리가 없어 그냥 흡입당해서ㅜㅜㅜㅜ

 

일단 실화에 대한 설명이 담긴 좋은 글 링크 : Dog day afternoon 뜨거운 오후 (2) - John Wojtowicz 사건

이 글 시리즈인 4편에 실린 스틸 보면 후덜덜 주인공들이랑 닮았다 특히 써니의 현부인.

 

언제나 현실은 드라마보다 감동적이거나 우스꽝스러워서, 도대체 어떻게 지금 이 순간에 저런 대사를?! 싶은 순간이 한 두 개가 아니다 이로써 블랙 코메디가 되는 거지만... 시종일관 긴장하고 두렵고 나는 이제 늙었어 ㅇ<-< 이제 영화도 못 보겠어 긴장이 되어가지구... 왠일인지 관객 주제에 나도 스톡홀름 신드롬이 된 거냐 처음부터 이 어설픈 은행강도단에게 감정이입하고ㅜㅜㅜㅜ 아니 지금 니가 호모가 아닌 게 그게 중요하냐? 지금 전화로 얼마나 속상했는지 애기할 타이밍이냐? 너 지금 뭐 하는 거야 -_- 기타 등등 아놔 나 미치고 돌아버릴 매순간순간이 ㅜㅜ

 

영화에 70년대 미국 사회의 중요한 지점들이 많이 나오는데, 베트남전 참전자, 흑인 인권, 게이 차별, 경찰의 무차별적 총기 사용 등등.. 음.. 더 생각 안 나고< 근데 이 위대한 영화의 그런 점들보다 나는

 

그냥 스포일러

 

내내 결국 저 쌜이 모두를 죽일 거라고 생각하며 너무 싫다... 그러면서 봤는데, 쌜이 모두를 죽이는 게 아니라 쌜만 딱 살해당하고 상황이 종료된다. 뭔가 한 마음 한 뜻이었던 인질=은행 직원들은 전혀 슬퍼하지 않고 그냥.. 그렇다 오늘 알게 된 낯선 이의 죽음. 강도치고 결코 무섭지 않고 어리숙해서 오히려 한심할 지경이었지만 그래도 하루를 같이 보낸 그의 죽음이 그냥 옆마을에서 죽은 사람1 정도의 반응일 뿐이다. 나는 저 사람이 무슨 일을 저질를까봐 내내 두려워하다 그 사람만 죽으니까 너무너무 불쌍해서 눈물이 펑펑 났다.

 

하루 종일 고밀도의 스트레스를 받으며 정말이지 죽을 각오로 버텼는데 근데 이제야 조금 안심하는 찰나 뭔 일이 있었는지도 모르게 머리에 구멍이 뚫리고 죽는다. 겨우 그게 그의 인생이라니!! 이게 실화라니!! 겨우 그렇게 죽었어야 하다니!!! 정말이지 저렇게 착한 사람들이 왜 저런 일을 해야 하는가? 하고 정말... 다짜고짜 그냥 슬프다.

 

정말 의외로, 감독 이름을 처음 듣는다. 검색해보니 몇 개 영화는 들어봤고 보려고 체크하기도 했었는데 전혀 모르겠네. 감독의 영화를 더 찾아보고 나중에 이 영화 다시 봐야겠다. 지금은 그냥 너무 슬프다 나도 내가 좀 이상해...-_-;;;; 감독님은 시드니 루맷.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1. 나루시마 유리의 위대한< 단편만화 제목임. 우리집에 있다<텍스트로 돌아가기
2010/09/20 02:41 2010/09/20 02:4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alesti 2010/09/20 03:08

    이 영화 오래 전에 봤어요. 정말 감동적인 영화~*

    • 앙겔부처 2010/09/20 14:49

      제목이 개같은 날의 오후도 아니고 미치도록 화창한 날?? 뭐 그런 뜻이라더라구요 그냥 영어 제목인 도그데이 애프터눈이 영화 느낌에 젤 어울리는듯.. 감동적이져 iㅁi

  2. 앙겔부처 2010/09/22 14:01

    덧글테스트 갤럭시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