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물에서 찾기;ㅅ;

2개의 게시물을 찾았습니다.

  1. 2011/01/12
    경제적 무능력의 결단
    뎡야핑
  2. 2010/07/13
    아오 재범 컴백 (1)
    뎡야핑

경제적 무능력의 결단

요즘 본의 아니게 요리연구가 견습생 마냥 요리 포스팅만 하고 있찌만 실제로는 쓰고 싶은 게 산더미같다. 왜 나만 맨날 쓰고 싶은 게 많지?? 왜 다른 블로거들은 점점 글을 안 쓰거나 비밀로 쓰거나 다른 데로 이사가지??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ㅜㅜㅜㅜㅜㅜㅜ

 

의식주!!!!!!!!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영어식 비문)

태어날 때부터 나를 위한 의식주가 충족된 상황에서 오직 나 자신의 정신적 안위만을 추구하며 살아왔다(학생 때 내내) 그러다 어느날 하하서 언니가 자기는 자기를 먹여 살리는 자신이 대견하다고, 얘기하는 것을 나에 대한 살짝 비난조로 느끼면서도 굉장히 충격적이었다. 그때까지는 의식주에 대해 관심 있는 것은 어느 가게에 가서 맛있는 음식을 먹을 것인가, 비싸지만 적정가인 브랜드의 옷 중 나에게 꼭 필요한 것은 무엇인가 따위였다. 집에 대해서는 한 번도 생각 안 해 봤음 마치 태곳적부터 집이란 것이 만인에게 주어져 있는 것처럼...

 

그 뒤 때때로 먹고사는 문제를 조금씩 나의 문제로 생각하게 되면서, 대처해 나가기보다는 너무 두려웠다. 먹고입고자는 것을 위해 무언가를 해야만 한다니, 무언가를 하기 위해서 무언가를 하지 말아야 한다니. 꾸궁~ 그때는 충격이었다고;;;

 

그리고 한참을 받아들일 수가 없었다. 어떻게든 돈은 안 벌고 어떻게든 심신이 편하게 살고 싶은데... ;ㅅ; 활동만 하면서 먹고 살면 좋을텐데.. 그렇게 생각하자 나의 적은 상근비에 짜증이 밀물같이 밀려왔지만 따뜻한 방구석에서 만화를 보면서 썰물같이 밀려갔다 -ㅁ- 누가 나를 경제적으로만 보살펴줬으면 좋겠어 아무 대가와 보상을 바라지 않는 그런 스폰서를... 이런 마음이 항시 마음에 있고 떨쳐버리기가 어려웟는데

 

아니면 기왕 돈을 쪼끔만 벌고 살기로 작정했다면 소비 규모를 그에 맞게 줄여야 하는데 그조차도 너무너무 하기 싫었다. 항상 말하지만 내가 과소비하는 건 아니고;; 평소에 돈을 모아서 주로 만화책과 옷을 산다 -_- 그리고 남는 돈으로 여행 다니는 듯...< 여행은 최근의 패턴으로 나타났다. 별로 여행 좋아하지도 않는데 어쩌다 이렇게 됐지...;; 집에서 만화 보고 영화 보는 게 최고 좋다<

 

그렇지 않아도 영화를 너무 안 봐서 지난 주말에 세 편이나 봤다 요즘 드라마 보는 열정으로 영화 좀 보시지 흥 하는 마음이 들어서. 시크릿 가든 끗나면 드라마 안 볼 것 같다 다 재미없어 세상에 이럴 수가 하나같이.. 아이유랑 수진가?? 미쓰에이의 최고 예쁜 소녀 나오는 그 드라마도 우와.. 눈뜨고 못 보겠어 아이유가 나오는데!! (아이유가 내 친척 동생을 닮아서 상당히 좋아함;; ㅋ)

 

의식주에 더해 교통비랑 핸드폰비도 생필비(?)라고 볼 수 있는데 의식주 중에 의는 내가 거의 해결하고 있고 식도 외식이 더 많지만 암튼 매일 편안하게 아침을 즐기고 냉장고를 열면 먹을 게 산더미같고 주는 두 말 할 나위없이 안락하다< 그리고 교통비랑 핸드폰비도 언니한테 내달라고 하고 있다 갖은 욕을 먹으면서도 지켜온 이유는 교통비를 내가 내게 되면 내가 광역버스를 마음껏 탈 수 없어서이다 내 돈이면 아깝잖아 -ㅁ- 버스비가 전철비보다 900원이나 비싼데 -_- 왕복 1800원 초과 금액을 감당 못 한다는 이유랑 핸드폰비는 옛날에 언니가 계속 내줬고 언니는 나의 유일한 후원자라는 마음으로... -_- 언니가 진보넷이랑 팔연대도 후원해준다 나까지 3분야를 후원해 줌< 최근 고래가 그랬어에 이모로 등록한다고 했는데 내가 까먹고 안 했네;; 빨리 해줘야지

 

암튼 뭐야 우리 언니는 세금이 세상에서 제일 아깝다는데 나는 세금은 얼마 내는지 안 내는지도 모르겠고 교통비랑 핸드폰비가 아깝다 실로 나는 택시도 안 타는 고귀한 성미를 가졌따 택시비 너무 아꾸워 그냥 교통 끊기기 전에 집에 오고 말지...;ㅅ;

 

아무튼 길게 적었는데 요는 내 소비 규모를 줄일 생각은 있는데 그럴 마음이 눈꼽맨치도 들지 않았는데 이제 좀 들었다는 것이다. 이 깨달음을 얻기까지 많은 세월을 양심도 없이 지냈다;;

 

이 깨달음을 얻기 직전에 얻은 깨달음에 의하면 나는 경제적으로 무능력하기보다 요리에도 열정(!)이 있고 의류도 만들어입고 싶어하고(학원 다닐까 말까 백날 고민 중) 그러니까 여러 자립 생활 분야 중에 돈 버는 거 빼고는 자립의 의지가 있지 아니한가?? 그렇다면 결국 경제적 자립만을 주요한 자립으로 말할 것이 아니라 여러 자립 중 나는 몇 가지 자립에의 의지가 있으니까 똔똔이 아닌가?? 그랬다가 그렇다기보다 그렇게 해서 소비규모를 줄일...수 있지 않을까 하다가 줄여야겠다고 처음으로 마음을 먹은 것이다.

 

주변인들은 만화책 좀 그만 사라고 아우성이지만 그것만은 안 되고 먹는 걸로 많이 줄여야지 그리구.. 음.. 핸드폰도 교통비도 내가 내면 졸라 가난해지겠다 대방비를 해야지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아오 재범 컴백

아오 나의 빠슨지심 ㅇ<-< 아오 재범 돌아온다ㅜㅜㅜㅜ 재범!!!! 바로 오늘!!!! 재범님도 지금 깨어 있으심(트윗/유툽을 통한 증거) 꺄오 재범 ;ㅅ; 오늘 앨범 나오는데 어디 가서 사야하지?! 앨범은 어디서 사는 건가효; 인터넷에 주문하기 싫은데(배송료크리)

 

노래는 카버하는 동영상 보고 참 잘 부른다고 생각한 뒤 나도 외우게 된 "Nothin' on You"에 한국어 가사를 추가해 만들었다 원곡보다 재범 느낌이 더 좋더라구.. 근데 뮤비인 건가?? 재범님이 손수 올리신 티져 영상은 그냥 그렇다 이번에 대형 기획사에 픽업되셨지만 배우를 키우던 회사라선지 가수 쪽 프로듀싱이 대단히 좋지는 않겠지 그래도 좀...-_- 뭔가 납득이 안 되는 수준 시간이 없어서 그런가 나도 지금 시간이 없어서 난리잖아 근데 자본력이 다르잖아 자본력으로 프로들을 고용해서 재범님을 보필하라!!!!!!!!!!

 

예쁜 재범 기여운 재범 재범 ;ㅅ; 재버엄 활동 시작하면 다시 블링블링해지겠지 블링블링 브뤡댄스도 엄췅 잘 춰 나도 옛날에 좀 췄는데< 뻥이다 배웠는데 도저히 못 하겠어서 관뒀지 윈드밀;;;; 윈드밀 겁나 잘하는 날쌔고 재빠르고 예의 바르고 지금 한창 두근두근 설레고 떨릴 재범 재범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아울러 빅뱅의 기린아(?) 태양도 컴백했는데 지난 노래 웨딩 어쩌고는 진짜 이상했따; 이번엔 훨씬 낫더라 잘 되시길 며칠 전에 지디랑 둘이 노래하는 거 보고 겁나 떨렸어 아잉..

 

그나저나 오늘 앨범 어디 가서 사야하는 거냐긔? 참고로 검색하다 알았는데 이마트같은 대형마트에서 앨범 사면 순위 집계에 포함이 안 된다고 한다. 왜 대형마트에서 앨범을 사는지 이해는 안 가지만 암튼 참조하시긔 난 보통 우리 동네 지하상가에서 사는데 주말 아니면 갈 시간이 없단 말이지 내일 당장 사고 싶어!!!!!!!!!!!!!!!!!!!!!!!!11 충정로 근처 앨범 파는 곳 아시는 분?!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