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 검색 결과

해당 글 5

아빰 칠순 대잔치 플렉스!!!

category 연애결혼일기 2021/07/22 20:21

아빰이 젤 좋아하는 선물이 모다..?

2년 전부터 언니의 제안으로 아빰 칠순 파티 준비하는 계를 부었다. 칠순 파티도 하고 가족여행도 갈라구

근데 뭐 코로롱 때매 아무것도 못 하게 돼서
수건 70개 맞추고
밥 먹고
기타 등등(?) 쓰고
현금 선물로 플렉스 시켜드림

찐생신 때 뙇! 영상 완성해서 보여드릴라구 했는데 왕늦음
머 어때 아빰 신경도 안 씀..

ㅁ이는 인권보호용 블러처리해 줌 ㅋ 먼훗날 이혼할 수도 있기에...ㅋ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21/07/22 20:21 2021/07/22 20:21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니 내 블로그에 은산몽담에 대한 글이 하나도 없다니 이게 어떻게 된 일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은산몽담은 모든 플랫폼에서 볼 수 있는 작년 완결 난 중국 만화. 난 봄툰에서 봐서 봄툰 링크. 종이용으로 그리시는데 왜 때문인지 한국 에이전시에서 잘라서 세로 스크롤로 올렸다. 이런 식

작가님 이름은 张晶(장징), 필명은 法吉特(Fajite [퐈지트]?). 은산몽담에 글/그림 따로 써있어서 공동작업인 줄 알았는데 혼자 작업하시는 거임. 83년생 여자구 작가님 웨이보, 업뎃은 뜸하지만 트위터

은산몽담 개쩐다구ㅠㅠ 이거 때문에 중국 웹툰 퀄이 다 이런 건가 오해하고 찾아봤는데 아님. 그냥 이건 중국 웹툰의 쾌거가 아니고 그냥 혼자 미친 존잘 만화가 개인이 우뚝 솟은 거임 중국 만화계의 김연아임 한 컷 한 컷 다 일러스트임 도랏냐고 미쳤냐고요 머선 일이냐고요

단행본 1~4권 나올 때 딱 잘 샀는데(지금은 절판됨), 뒷권은 알 수 없는 사정으로 안 나오는 것 같다. 혹시 나올까봐 시시때때로 작가님 웨이보 들어가고 타오바오 검색해 보고 있음 ㅠ 작가님이 뭔가 안 좋은 느낌의 공지 후 웨이보를 밀어버려서 관련 얘긴 이제 찾을 수가 없구..

작가님이 그림의 추상화 정도를 두고 고민하시면서 웨이보에서 설문 조사 같은 것도 하고 그랬었다, 지금 퀄 유지하기 너무 힘들다구. 그러다가 막판에 컬러가 오히려 빠르다(...)는 이유로 컬러 웹툰이 돼 버렸고.. 컬러도 쩔고.. 중국 만화 사이트에 마지막화 아직도 열리네 링크해 둔다. 그러면서 이게 돈이 안 돼서 업계에서 더 대충 빨리 양산형 만화를 원한다..는 뉘앙스를 읽었는데 이게 맞는진 모르겠다, 중->영 구글 번역으로 읽어서 뭐가 뭔지 ㅇ.ㅇ

중국 만화책은 이거 하나 사 봤는데, 배대지 어디로 어떻게 이용했는지 기억이 안 난다. 이번에 화집 나온대서 기억을 더듬는데 모르겠어서 그냥 처음 사보는 느낌으로 샀다. 그런데!! 타오바오는 이제 일본이랑 미국으로는 직배송이 된다!! 왜 한국이 안 돼?! 믿을 수가 없다 왜 한국이 안 돼 통탄할 일이다.. 그래서 배대지 끼고 사다가 중간에 까먹어서 택배 분실된 줄 알고 개깜짝 놀람 (알고보니 내가 트래킹 넘버를 안 적었다고.. 아마 주문하자마자 배대지 주문서 넣느라고 아직 트래킹 번호가 안 나온 상태에서 상품 정보 복붙했는데 중국어라서 내용 세세히 몰라서 누락하고도 몰랐..

암튼 타오바오에서 逆光 法吉特으로 검색하면 티몰이라는 데로 넘어간다. 여러 셀러 중에서 자체 부록으로 지관통에 큰 사이즈 포스터 3장이랑 엽서 주는 데서 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겁나 영롱한데 모서리가 찌그러짐..휴ㅠ 근데 지금 은산몽담 4권이랑 이번 화집이 내가 사본 중국 책 전부인데, 띠지도 다 무늬 넣어서 너무 예쁘고 부록도 엄청나게 혜자롭다. 진짜 중국특인 거야 뭐야? 게다가 만화책도 화집도 다 제본이 비싸다는 사철방식이다. 이렇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은 만화책. 화집도 이러니까 놀랐다. 그래서 쫙 쫙 펼쳐서 봐도 되는데 버릇대로 조심히 펴서 보게 됨ㅎ

화집 몇 장 찍었는데 그냥 상품 판매 페이지에 올라온 게 더 나음.. 내가 찍은 것 중 상품 페이지에 없는 것만 조금 올려보자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은산몽담의 주인공 남신 '아지우'를 보면서 이 사람 BL 그려야 된다!!!! 하고 울부짖었는데 여캐도 너무 예뻐버려 응 그냥 존잘이야 GL 그려주셔도 대박 맛있겠다 아니 그냥 헤테로만 그리셔도 아니 연애 없어도 당신은 미친 존잘이기 때문에 그저 빛.. 그저 다 맛있을 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양 판타지 서양 판타지 중국 일본 혼종 다 씹어먹음 일러 한 장 한 장 이야기가 막 들리고 그 일러들 연결될 때는 이야기 폭주함 몇 개 그림들이 동일인물들이라서 더 재밌었다 미쳐따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록과 함께 떼샷.. 지관통에 돌돌 말린 포스터는 귀찮아서 안 끄냄 지관통이라도 옆에 두고 찍을 걸 그랬넹 자체 부록에는 멋대가리 없는 폰트로 [비매품]이라고 써있는 게 맘에 안 들지만 ㅜ 암튼 와 진짜 후회 없다 너무 좋다 볼 때마다 황홀하다

아래에 광고 통짜로 올려버림 걍 너무 광고도 예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 ! -- 상품 상세 정보의 끝 -- >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21/07/20 00:11 2021/07/20 00:11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 맘대로 베란다 원예

category 자연미인 본좌하르 2021/07/18 23:15
내 맘대로 베란다 원예
내 맘대로 베란다 원예
이토 세이코
플레이타임, 2021

 

아무런 연상 작용 없이 어느날 불현듯 깨달았다. 내가 수많은 식물을 죽인 건 내가 못 배워먹어서였다고. 항상 화분에 동봉된 물 주는 법을 꼼꼼히 읽고 적혀 있는대로 주기에 맞춰서 물을 줘도 모두 시들어 죽었다. 키우기 쉽다는 산세베리아도 선인장도 몇 번이나 다 죽였다. 식물 키우는 법, 아니 식물에 대해서도 공부가 필요하다는 걸 왜 여태 몰랐을까? 한 번 깨닫고 나니 어이가 없다.

십여 년 전 산세베리아가 죽었을 때 나는 생물을 돌보는 데 재능이 없다고 포기했다. 다시는 식물을 키우지 않을 생각이었다. 산세베리아에 배희만이라고 이름도 붙이고, 어디선가 식물도 노래를 좋아한다는 걸 읽고 노래도 불러주고(선곡이 마음에 들었을지는 모르겠다..), 나름 정성을 다해 애정을 쏟았는데 죽었다. 온전히 내 책임으로 뭘 키운 게 처음이었던 것 같다. 그래서 나는 그 시든 잎을 보는 게 정말로 시체를 보는 것처럼 무서웠다. 언니한테 SOS 쳐서 몇 번 고비를 넘겼는데도 결국 죽였다는 충격에, 나는 뭘 키울 사람이 아니라고 결론 짓고 다시는 식물을 사지 않았다.

하지만 내 의지랑 달리 식물을 몇 번 선물받았고, 노력했지만 다시 다 죽였다. 마지막으로 선물받은 건 작년 생일 친구에게 받은 "너를 닮아서 사봤"다는 수국이었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에게 오기 전 그는 아름답고 싱싱했다..

아 사진 보니까 또 가슴이 찢어지네ㅠㅠㅠㅠ 이렇게 예쁜 수국 원래도 수국 좋아해서 정성껏 물을 줬는데.. 물만 줬다.. 햇빛에도 놨는데.. 예상 가능한 결말대로 죽였다. 한 계절도 못 넘기고 죽었다. 나는 쪼그라들어 밑동조차 남아 있지 않을 때까지 수국의 죽음을 지켜봤다.

수국한테 너무 미안해서 빈 화분을 놔뒀다. 집안 잘 보이지도 잘 안 보이지도 않는 데다 빈 화분을 두고 가끔 쳐다보며 내겐 꽃을 키울 자격이 없다고 계속 각인시켰다. 그냥 나는 안 되나보다.

그런데 올해 갑자기 깨달은 것이다. 그냥 물만 준다고 영양이 다 공급되는 게 아닌데. 물조차도 준다고 다 빨아들이는 것도 아닌데. 식물은 물이랑 햇빛만 있으면 되는 거 아님?ㅋ 하고 무식하게 정말 무지하게 아무 생각도 노력도 안 했다는 걸 이제야 깨달았다. 돌봄에 재능 같은 소리나 하고 있었던 것도 무책임한 합리화였다. 가까이 아빠가 전에는 화분에, 지금은 옥상에 텃밭을 가꾸면서 약도 치고 비료도 뿌리고 좋은 흙도 가져다 붓고 온갖 노력을 하시는 걸 (쳐다만) 봤었는데 왜 나는 내가 키우는 식물에 그런 최소한의 노력이 필요하단 걸 인식하지 못했을까?

이렇게 자책하기만 한 건 아니고, 그래서 아 나중에 원예를 정식으로 배워야겠다, 배워서 나중에 아파트 베란다에 나도 꽃이랑 허브를 키워야겠다 나름 기운 차리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공부는 뭐~ 베란다 생길라면 멀었으니까 그때 닥치면 할라고 ㅎ 그러다 '베란더'(베란다에서 식물 키우는 사람)의 에세이 «내 맘대로 베란다 원예»를 읽었는데(아직 1/3 남음) 우와 ㅋㅋㅋㅋ 식물 키우는 사람들이라고 꼭 항상 식물을 살리는 사람들이 아니구나. 내가 정말 죄인이 맞긴한데(더울 때 물 주면 미지근한 물이 되어 오히려 식물에 안 좋을 수 있다는 것도 이 책 읽고 처음 알았음. 얼마나 노생각이었던 거냐..) 이렇게 커다란 애정으로 공들여 관찰하며 식물을 키우는 사람들도 정말 많이 실패하는구나. 그리고 화분이라는 조건이 자연에서랑 다를 수밖에 없구나, 왜 반려식물이라고 부르는지 조금 알 것 같다.

그리고 나는 정말 자연 동식물에 대해 무지하다. 그래선지 소설에 나오는 자연 묘사를 싫어하는 편이다. 거기 써있는 나무, 꽃, 새가 어떤 모습인지 상상도 안 된다. 꽃의 생김은 좋아하는데 장미나 수국 등 몇 개 꽃 빼곤 전부 내겐 '이름 모를 꽃'이다. 그래서 그런 부분은 아무 상상도 안 하고 다음 단락에 도달하기 위해 대충 읽고 마는데, 이 에세이에서 말하는 식물들도 대체로 뭐가 뭔지 모르는 와중에도 혼자 상상하는 즐거움이 있었다. 심지어 죽은 화분을 묘사할 때도! 그의 베란다도 상상하게 되는데, 울창하다기보다 어디는 푸릇하고 어디는 거무죽죽한, 전체적으론 어쩐지 황량하면서 가꾸지 않은 것 같은(아마 잡초 내버려 둔대서 그런 듯) 그렇다고 버려진 정원 느낌은 아니고, 뭐 혼자 그런 걸 상상하게 된다. 실제로 본다면 내 상상이랑은 또 전혀 다를 것 같다. 계절이 바뀌고 또 시간이 흐르면서 또 다채롭게 매일매일 다를테니 내 상상이랑 다를 것도 너무 당연한 얘기지만.

책을 읽다가 아주 어릴 때, 아마 숙제로 씨앗을 사다 심어서 식물을 키워봤던 게 떠올랐다. 그때 앞면엔 꽃 사진이, 뒷면엔 키우는 법이 빼곡히 적힌 비닐 포장된 씨앗을 몇 포 사서는, 우리도 이 정도 씨앗은 팔 수 있다고 언니랑 의기투합해서 동네를 다니며 맨드라미랑 무궁화꽃 씨앗을 땄던 게 기억난다. 그걸 연습장 찢어서 호치케스 박아서 씨앗 설명 적어서 ㅋㅋㅋ 포장했던 것까진 기억이 나는데, 판로를 못 구해서 난처했던 것도 기억이 나는데, 그래서 한 포라도 팔았는지 어쨌는지 모르겠다.

사진은 빈 수국 화분을 찍어서 올릴라다가, 선물 받은 시점이 기억 안 나서 대화를 찾아봤다가.. 사진을 보곤 첨부하지 않을 수 없었다. ㅠㅠ 미안해..

이 책 진짜 재밌다. 한 편 한 편이 짧고, 저자랑 소통하는 느낌도 든다. 장래 유망 베란더가 되면 꽃 옆에 두고 시시때때로 한 편씩 읽고 싶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21/07/18 23:15 2021/07/18 23:15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스터트롯 효도 티켓팅

category 연애결혼일기 2021/07/06 17:52

헐 결국 취소됨ㅠ

최근 코로롱 기타 여러 사정으로 기운이 없으신 시어머니께 전화가 왔다. 원래 업무 시간 중에 전화 잘 안 거시는데 다급한 목소리로 오늘 미스터트롯 대구 앵콜 티켓 4시에 열리니까 친구 분 거랑 총 4개 해 줄 수 있냐고 ㅋㅋ 물어보셔서 진짜 자신은 없다고, 성공해도 좋은 좌석은 못 할 거라고 말씀 드리고 검색해 봤다.

나는 이미 매우 젊을 때도 티켓팅 따위 성공한 적이 없는 걸..

팁을 찾아보니 서버시간 띄워두라는데, 이젠 인터파크 자체에서 티켓팅 링크에서 카운트다운을 시작하네 ㅋㅋ 신기하다. 사전에 티켓팅 연습을 좀 했다. 그러다 2시가 됐는데 뭔 뮤지컬 때문에 사이트 다운됨 -_- 와우 더 긴장됨

일단 사전 준비

  1. 키보드: 영문 대문자로 (보안문자 입력해야 됨. 대체 왜..ㅠ)
  2. 생년월일 복사해 두기 (생년월일을 대체 왜 입력해야 됨..? 로그인했는데)
  3. 신한카드 앱 qr 스캔 열어두기 (결제하다가 막힐까봐 서둘러서 해놨는데 결제 중에 막히진 않을 것 같은 느낌..)

~준비 완룡~

옛날엔 무조건 무통장입금 선택하라고 했었는데 되팔이 제재용인 건지 티켓팅 오픈하고 한동안은 무통장 옵션이 없게 됐네. 글구 현장수령도 선택 안 되고 무조건 티켓 배송받아야 됨(이건 케바케. 배송료 2800원)

그래서 주소록에서 기본 배송지도 시댁으로 바꿔놓음 (이건 티켓팅 성공한 후 수정할 수 있어서 굳이 안 그래도 됐음)

혹시나 싶어서 오픈 3분 전부터 작업하던 거 브라우저 다 껐다. 카카오톡도 꺼버림. 오직 서버시계랑 인터파크만 켜놓고 돌입하려다 서버시계 때매 헛갈려서 꺼버림

실전

카운트다운이 끝나고 버튼에 불이 들어와 활성화 된 순간 뙇 누른다는 게 그만, 없던 달력이 나타나면서 버튼 위치가 아래로 훅 내려가서 0초컷은 실패하고 거의 1초 다 된 뒤 클릭한 것 같다. 새 창이 열리고 하얗게 로딩 페이지를 보며 새로고침 하고 싶은 충동을 꾹 참고 기다리는데 에러 났다고 홈으로 돌아가라고 웅앵웅 이지랄 아오 ㅋㅋㅋㅋ 몇 번이나 새로고침하고 버튼 사라져서 기다리고 그러다 간신히 들어갔는데, 무대 정면 제일 좋은 자리들이 아직 있는 거임. 근데 4자리나 되니까 시발 클릭하고 나면ㅋㅋㅋㅋ 이미 다른 사람이 선택했대 몇 번 그러다가 안 되겠다 그냥 옆자리로 가버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2좌석 씩 앞뒤로 4개 성공했다.

4인 티켓 값이 솔찮아서; 내가 쏘겠다곤 못 하겠구 걍 예매 수수료랑 배송료 안 받겠다구 말씀 드렸지만 어머니께서 엄청 기뻐하면서 11만원 더 주심ㅋㅋㅋㅋㅋㅋㅋ 받을만 한 일 한 것 같다 ㅋ 친구분들도 맛있는 거 사줘야 한다구 너무 기뻐하셨다구.. 4분 다 이찬원 팬인데 특히 한 분은 전국 공연을 다 다니신다구. 그럼 그 분이 티켓팅 더 잘 하시겠네요?! 했더니 취켓팅해서 자리 안 좋아도 다 다니시는 거라고 한다. 열쩡, 열쩡, 열쩡! 가족들에게 앞으로 남은 생은 이찬원을 위해 살겠다고 ㅋㅋㅋㅋㅋ 선언하셨다고 ㅋㅋㅋㅋㅋㅋ

우리 아빠도 송가인 너무 좋아하시구(송가인은 나도 좋아함) 어른들이 덕질하는 거 진짜 귀엽고 좋아 보영...

슬로건 만들어드릴까요? 여쭤봤더니 평소 같으면 어머니 됐다구 하실텐데 그래 그래! 하면서 엄청 좋아하심ㅋㅋㅋㅋㅋㅋ 이런 거라고 샘플 보내드렸다. 홀로그램 슬로건들 존나 이쁘네 나도 뭐 하나 갖고 싶은데 쓸 말이 없어 생각해 내야 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21/07/06 17:52 2021/07/06 17:5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올드팬 2021/07/07 00:18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진보넷 파워가 이 정도일 줄이야 ㅋㅋㅋㅋㅋ

  2. 타팬 2021/07/08 15:30

    혹시 좌석순번이 통로쪽에서 1번이 시작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