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09 검색 결과

해당 글 1

상트 페테부르크 여행 2~3일차

category 여행 2021/11/09 19:53

 

왤케 작성하기가 싫은가 했더니 2일차에 노잼이었음ㅋ

갑자기 가느라 준비를 거의 안 하고 갔다. 그래서 뭐.. 그래도 여행기록 남겨둠

2일차

ATM 현금인출 대실패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의 구원 사원이 보이는 어디쯤, rosebank ATM

현지 ATM에서 돈을 뽑으려고 길가다가 시티은행에 들어갔는데 대충 4천원 정도 수수료를 뗀다는 거임.. 이게 적정 금액인지 모르겠어서 다른 현지은행 ATM에서 뽑아봤는데 수수료는 대충 비슷한 듯. 근데 시티은행은 수수료 4천원인데 뽑을 거냐? 하고 물어봐서 ㄴㄴ 안 뽑았는데 여긴 그냥 수수료 4천원이야ㅋ 하고 통보해 버림. 암튼 트랜잭션을 한참 기다렸는데 갑자기 트랜잭션이 실패했다는 메세지가 뜨고는 돈이 안 나왔다!

그런데 하나은행 통장에선 돈이 빠져나가 있었다ㅠㅠ 너무 놀라서 비오고 얼어죽겠는데 하나카드 상담사에게 미친듯이 문의하니까 하나은행 쪽에 문의하래서 ㅡㅡ 한국 시간 6시 퇴근시간을 몇 분 넘겨가며(죄송 ㅠ) 상담했는데 금욜이라 담주에 이의신청하래서 에휴 하고 잊고 있었더니 5시간 후에 돈 돌아왔다. 괜히 기겁했다..

상트 페테르부르크 교통+관광지 입장권 패스가 있었는데 없다<

시에서 만든 관광사이트에 링크된 패스 구입 사이트 도메인이 엉뚱한 사이트로 넘어가길래
망한 건 확실한 것 같지만 망했단 공지가 없으니까
오프라인 판매처가 집에서도 가까우니까 일단 가봤다.
관광책자에도 써있고 (여행 메이트 분이 가져오신 거)
근데 그 오프라인 판매처가 ㅋㅋㅋ '러시아 아케이드'라는 아케이드 게임 박물관이라서 거기 찾아간 건데 지도 뒤져서 확인해 보니까 엉뚱한 데 간 거였음ㅋㅋㅋ 엉뚱한 데 들어갔더니 극장 같은 안에는 공사중이고 말도 안 통하고 ㅠㅠ 멘붕 와서 비 맞으며 걸으면서 하나은행/하나카드랑 실시간 상담하고 있는 중이었어서 집중이 안 돼서;
근데 그게 기억이 나.. 러시아어로 써있는 간판을 지나쳤는데 그게 러시아 아케이드였어.. 내가 들어간 데는 route 66이라고 완전 엉뚱한 데임;;
현지에도 네이버 맵 같은 러시아산 '얀덱스 맵'이 있어서 깔긴 했는데 구글 지도 더 많이 보느라구.. 에이 구글 바보야
하지만 덕분에 그래피티도 보고 돌아오는 길에 그 유명한 피의 구원 사원 앞에서 사진도 찍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정 초반 아직 따뜻한 모자 사기 전, 얼어 뒤지기 직전의 색깔이 잘 표현된 사진

나중에 사원 내부 구경하려고 했는데 결국 못 함..

아무튼 그때 패스 파는 담당자로 추정되는 사람이 왜 이걸 모르지..? 영문을 알 수 없던 일이 명쾌해졌다 당연히 모르지;;
패스 망했다구.. 공계

아 그리고 심심찮게 볼 수 있는 이동식 화장실. 전에 다른 나라에서도 본 적이 있나? 신기해서 찍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심: 마켓플레이스

식당 이름이 마켓플레이스다. 만들어둔 음식 파는 부페 같은 덴데 회전율이 좋아서 그런 건지 걍 요리 솜씨가 좋은 건지 진짜 맛있었음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니 이게 사진은 저렇지만 진짜 핵존맛탱 특히 대구 요리 참 잘하네 크림도 좋고 보르쉬도 엄청 맛있더라고. 지점이 총 두 개라 한 번 더 갈 생각이었는데 못 갔네 아쉽 ㅠㅠ 가게 안에 디저트 코너 따로 있어서 여기서 커피랑 메도빅 등 케이크도 먹었당.

그리고 쿤스트 카메라라고 인류학 박물관 갔는데 뭔 러시아 탐험가가 아시아에서 가져온 거랑 걍 세계 각국에서 아무거나 모아다놓은 전시였다. 큐레이션이 왕별룬데 입장료 300이나 함. 한국란 보고 쳐웃었다 너무 한국 잘 모르고 한국에서 제국주의자 놈들 아무도 안 가져간 젤 중요하지 않은 거 줏어다 놓은 느낌이라; 다른 나라도 이런 걸런지.. 그냥 옛날 아시아 사람들의 그림이나 조각 좋아해서 그런 아이템 자체는 좋았지만 구성이 왕별루. 예를 들어 우리집에 있는 거 아무거나 갖다 전시해 놓으면 누군가 자기 관심사랑 맞는 게 그 중 한 개는 있겠지. 그 정도 느낌임; 넘 악평인가;

이삭 성당은 외관만 보고 안 들어갔다 입장료 낼 만큼 궁금하지 않아서(패스 있으면 들어갔겠지;;) 저녁은 숙소 근처 갤러리아 백화점 푸드코트 가서 한국인들이 평점 좋게 남긴 베트남 쌀국수 먹었는데 맛있긴 했는데 찾아가서 먹을 정돈 아님 근데 외국 나가면 국물 먹고 싶어져서 딱 좋았당 게다가 추우니까ㅠ 갤러리아 백화점은 가로로 겁나 넓더라 스ㅌㅏ필드? 그런 게 이런 거 따라한 건가 싶은데 모름 조금 보다가 모자 사고 쇼핑 포긔

3일차

아침 식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러시아에 초대해 준 지인분이 여행 메이트가 됐대는데도 부득불 날 위해 만들어주신ㅋㅋㅋ 짜장면ㅋㅋ 나쁘지 않았다. 옆에 요거트 핵존맛탱 그냥 요거트 말구 재질이 푸딩 같은? 뭔지 모르겠다 암튼 겁나 우유가 맛있는 나라라서 유제품 다 맛있음

예카테리나 여름 궁전

첨으로 택시 타고 다른 도시 '푸쉬킨' 가봄. 택시는 여행 메이트께서 앱으로 부름. 옛날엔 택시 사기꾼 많았다는데 여기도 우버 같은 거 생기면서 앱에 가격 먼저 나오고 해서 택시비가 많이 낮아졌다고. 선결제 안 하고 걍 내릴 때 앱에 떴던 금액을 지불하면 된다.

화려한 거 좋아해서 궁전 구경 넘 넘 좋았당 코로나 때매 티켓 끊고나서 바로 입장 안 되고 정해진 시간에 입장 가능해서 밖에 정원부터 구경했는데 겁나 넓고 아름다운데 추워서 다 못 봤다..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면 식당 없을까봐 밥도 싸감.. 호수가에서 얼어죽어가면서 먹음...ㅋ 차갑게 식은 대구 구이도 나쁘지 않았어.. 그리고 커피 판매대가 있어서 카푸치노 샀는데 왕미지근해서 금세 차가워지고 왕싱거워서 대실망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마다 거울이 많아가지구 계속 이러고 사진 찍고 다님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 이 화려함을 사진에 담을 방법이 없어서 영상 겁나 찍었잖아 근데 영상 뭐할 건데..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원이 진짜 좋았는데 하... 사진에 안 담김

여기랑 다른 공원들 다니면서 깨달은 게 나는 완전 자연보다는 관리된, 인공적인 자연을 좋아한다는 것.. 아름답게 정돈된 그니까 말그대로 정원이 좋다. 아.. 넘 좋다 여기 날 살게 해조 집안 구석구석도 다 맘에 들었어

궁투어를 마치고 그냥 집에 가긴 좀 아쉬워서 구글 지도 보고 가까운 아무데나 갈 데 없나 찾아봤는데, 지근 거리에 러시아 마지막 황제 가족이 다녔다는 성당이 나와서 가봤다.

근데 러시아는 진짜 왜 때문에 공원 같은 데에 울타리를 두르는겨? 지도 보고 걍 가면 되는 줄 알았는데 다 쓸데없는 펜스로 막혀있어서 돌고 돌고 돌고..ㅠ 그래도 도착함

His Majesty’s Feodorovskiy Cathedral

한국말로 뭔지도 모르겠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착했을 때 종을 쳐가지고 진짜 연주 아름다웠다 되게 잘 함 이거 나중에 영상 올려야지

그리고 정교회 다 그렇지만 아 진짜 이콘이랑 내부 장식 미친.. 존나 예뻐 돌아버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동네 사람들 다니는 성당이라서 이렇게 아름다운 성당 한켠에 옷걸이가 있음ㅋㅋㅋ 정겹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식이 있어서 조금 구경했다. 참 성가대가 넘 수준이 높았음 진짜 공연 보는 줄; 신부님들도 노래 완전 잘 하시구 이게 평균 클라스인 건지 궁금했다 예배가 지루하질 않을 거 같오. 그리고 의자가 없는데 원래 정교회는 예배를 서서 본다구? 몰랐다; 맨뒤에는 앉을 데가 좀 있어서 나중엔 거기 앉아서 벽에 무늬랑 그림 구경했는데 무늬 진짜 와 어떻게 저런 거 그리는지 개신기

저녁은 마말라가

한국인에게 유명한 식당인가봉가 여기도 조지아 음식점임. 예약해야 된대서 돌아오는 택시 안에서 1시간 전에 예약했는데 코로나 때매 손님이 줄어선지 쉽게 예약됐다. 예약됐다구 러시아어로 문자 옴ㅋ 호박스프는 평타였고 피자가... 너무 맛있어서 눈물 흘림 지금도 진짜 먹고 싶어서 눈물남 ㅠㅠㅠ 우어어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뭔가 레몬이랑 이것저것 들어간 차도 마셨는데 좋았다. 여기는 차가 진짜 향기롭고 이거저거 넣어서 다 맛있고 좋더라고 다들 신맛 나서 지금 이거 쓰는데 입에서 침 나옴;;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21/11/09 19:53 2021/11/09 19:53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