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없음 2018/05/25 08:26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규탄한다

25일 새벽 국회에서 여야합의로 최저임금 산입범위를 개악해 버렸다

지방선거를 겁도 없이 통과해버렸다.

잘하는 짓이다. 이렇게 해놓고 선거에서는 자기들 찍어달라고 꿈깨!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18/05/25 08:26 2018/05/25 08:26

트랙백

댓글

분류없음 2018/05/17 08:40

봄비가 왜 이리 많이 내리나

봄비가 제법 내린다.

근데 덥다. 봄비라고 하기엔 좀 그렇다.

여름비, 좀 이르고....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18/05/17 08:40 2018/05/17 08:40

트랙백

댓글

분류없음 2016/01/29 10:26

겨울비는 내리고

1월 28일와 29일 사이...

겨울비가 엄청 내린다. 실은 어제(1월 28일) 오후부터지만 아직 내리고 있다. 몸이 으시시하다. 진주까지 가서 문화담당국장 만나서 부당해고 문제 이야기 했지만 별다은 해법은 찾지 못한 채 왔다. 이미 해고했으니 특별나게 대안이 없는 상태란 것을 우리도 알고 저들도 안다. 월요일(2월 1일)부터 소규모 항의시위를 벌일 계획이다. 출정식은 준비나 역량의 부족으로 미루기로 했다. 진주시립예술단지회은 총 43명 중 18명 해고, 5명 한달출근정지라는 엄청난 징계가 내려졌다.

빗길이 미끄럽다. 저녁에 센터 총회다. 정회원 중심으로 하는 딱히 성원이 되어야 성립되는 것은 아니지만 날이 갈수록 관심이나 참여가 떨어지는 느낌이다. 준비하는 사람들은 힘이 빠지겠지만 그래도 총회니 깔끔히 잘 되길 바란다. 결과는 우려대로 참석저조, 대충 마무리하다. 뒷풀이를 뒤로하고 집으로 왔다.

29일 여전히 비가 내린다. 썰렁하다. 약간 춥기도 하고 그렇다. 며칠째 점심도시락을 안 사와서 밥값이 많이 나간다. 뭘 먹을까도 고민해야 하는 시간이 그립기도 하고 두렵기도 하다. 2월부터는 도시락을 준비해야겠다. 그나저나 벌써 1월말이다. 후다닥 지나가는 시간이 야속하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16/01/29 10:26 2016/01/29 10:26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