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시/나희덕] 아홉번째 파도

  • 등록일
    2020/01/09 13:35
  • 수정일
    2020/01/09 13:35

아홉번째 파도

나희덕


오늘 또 한 사람의 죽음이 여기 닿았다
바다 저편에서 밀려온 유리병 편지

2012년 12월 31일
유리병 편지는 계속되는 波高를 이렇게 전한다

42피트 …………… 쌍용자동차
75피트 …………… 현대자동차
462피트 …………… 영남대의료원
593피트 …………… 유성
1,545피트 …………… YTN
1,837피트 …………… 재능교육
2,161피트 …………… 콜트-콜텍
2,870피트 …………… 코오롱유화

부서진 돛대 끝에 매달려 보낸
수많은 낮과 밤, 그리고 계절들에 대하여
망루에서, 광장에서, 천막에서, 송전탑에서, 나부끼는 손들에 대하여
떠난 자는 다시 공장으로, 공장으로,
남은 자는 다시 광장으로, 광장으로, 떠밀려가는 등에 대하여
밀려나고 밀려나 더 물러설 곳 없는 발들에 대하여
15만 4,000볼트의 전기가 흐르는 電線 또는 戰線에 대하여
어디에도 보이지 않는 불빛에 대하여
사나운 짐승의 아가리처럼
끝없이 다른 파도를 몰고 오는 파도에 대하여
결국 산 자와 죽은 자로 두동강 내는 아홉번째 파도에 대하여

파도가 휩쓸고 간 자리에 남겨진
젖은 종이들, 부서진 문장들

그들의 표류 앞에 나의 유랑은 덧없고
그들의 환멸 앞에 나의 환영은 부끄럽기만 한 것

더 이상 번개를 통과시킬 수 없는
낡은 피뢰침 하나가 해변에 우두커니 서 있다


나희덕 시집- 말들이 돌아오는 시간 중에서....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행복의 지수

  • 등록일
    2019/12/27 13:17
  • 수정일
    2019/12/27 13:17

행복의 지수

행복의 지수는 부와 비례하지 않는다. 행복=욕망으로 덧쒸어진 현대사회에서 과연 행복이라는 가치는 무엇일까? EBS 다큐를 보면서 티벳인들의 고행(오체투지... 삼보일배, 기독교에서는 "삼보일도"라고 함. 보다 더한 고행을 천국으로 가는 수련이고, 삶에서 꼭 한번은 해야할 순례라고 한다.)은 곧 천국의 통로로 생각하며, 삶에서 몇년 또는 수십년 티벳 고원을 순례하고 평범한 인민들의 모습 속에서 삶의 가치를 엿보았다.

좋은 가문, 좋은 학벌, 좋은 직장, 좋은 보수, 좋은 것들로 치장된 한국사회를 비롯한 자본주의 사회에서 티벳은 분명 과학문명이 덜 발달된 미개한 지역으로 비춰질 것이다. 그러나 과학이 닿지 않는 티벳은 인간의 욕망을 순화시키는 삶의 가치가 넘치는 공간이다.

아직도 관습에 따라 조장을 통하여 순장을 하고 있는 티벳민들에게 있어서 만큼은 영겁이 윤회의 탈을 벗는 행위이다. 죽음은 끝이 아닌 영겁의 짐을 벗고 부처의 극락왕생으로 가는 행위이다. 육신이라는 이승의 짐을 벗고 49재를 통하여 이승의 생의 순간을 반성하고 육신이 천국으로 가기를 빌거나 죄를 씻는 행위로 비춰지고 있는 티벳민들은 하늘과 가까이 살아서 그런지 천국의 문과 밀접하게 다가가 있는 것 같다.

히말라야 고봉까지 순회를 돌거나 티벳 카투만두에서 오체투지로 용맹정진을 하는 부녀, 부자, 그리고 순례자들에게 보시를 행하는 티벳민들.... 자신의 보시 또한 이승의 죄를 사하고 업을 씻는 행위라 믿는 그들은 자본주의는 토템이라며 미개하다 타박하지만 이곳에선 모든 자본주의가 더 부자유스러운 것으로 느껴진다.

생의 시작과 함께 접하는 라마교는 그들의 삶과 밀접히 관계를 맺고 있다. 라마교로 시작하여 라마교도로 이승의 업을 사하고 사라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티벳은 불교가 이들의 삶이고 인생이다. 그렇다고 라마교의 율법에 따라 모든 것이 종속되는 것이 아니라 삶으로서 그 행위를 이어나가고 있다.

부자연스러운 것이 아니라 자연스러운 생활 그 자체가 그들의 삶속에 녹아 있고 정신세계로 이어지고 있다. 낡은 것이지만 아름다운 것이다. 인간이 욕망을 버리고 살아가는 것이 어떤 것임을 일깨워주는 것....

오체투지로 순회를 하지만 걸인이 되지 않는 이들의 모습. 그리고 오체투지를 마치고 고향에 돌아가서는 생업에 종사하는 이...
가족 단위로 순례를 진행하는 이들... 그들의 식사는 야크버터차와 야크버터를 바른 음식이다. 이들에게 야크버터는 삶이요 식사이다.

비옥하지 않는 토지에서 수확할 농산물은 풍요롭지 않지만 양과 염소를 키우며 이 제한된 동물에서 나오는 젖을 짜 야크 버터를 만들어 차와 함께 섞어 먹고, 밀과 야크버터를 혼합하여 먹는 식사에서 보듯 이들에게 소유는 욕망의 덫에 불과하다.

소유를 허락하지 않는 땅 티벳이다. 티벳 독립국가 건립의 꿈을 아직도 저버리지 않는 곳, 인도의 달라이라마의 망명 티벳정부가 그들의 유일한 국가이며, 정신이다. 현생의 부처인 달라이라마...

다음 달라이라마는 어디서 나타날 것인지....
물질욕보다는 삶에서 욕망을 절제하거나 욕망없이 자신이 갖고 있는 능력에 따라 살아가는 이들에게 있어 삶은 수련이요. 고행이겠다는 생각을 이전에 하였지만 이 고행을 자신의 삶으로 받아들이는 이들의 얼굴에서 고단함은 찾아볼 수 없다. 얼굴에 비친 환한 미소는 어디서도 찾아보기 힘들다.

태어나서 처음 갖는 욕망이 스님이 되어서 많은 중생의 번뇌를 함께 풀어보겠다는 것이 고작해야 욕망이라고 하니 참 대단하다. 현대사회 물질에 노출된 나도 욕망의 포로가 되어 살아가는데...
이들은 자본주의가 닿지 않는 세계의 지붕에서 살아서 그런지... 그런 욕망과 물질욕에 사로잡혀 살아가고 있지 않다. 그러나 중국의 개방화 정책은 이곳에도 어김없이 자본주의 악이라는 존재들의 씨앗을 흘리고 있다.

도로 건설현장에 온 중국본토인 한족들이 오면서 도시는 점점 독자적 문화권에서 자본주의 쓰레기들 뿐인 욕망의 장치로 하나둘 시내를 내어주고 있다. 홍등가가 들어서고 술집... 그리고 다국적 패스트푸드점.... 우리에게 당연한 것이지만 이들에겐 낮선것이요... 적이다....

이렇게 만년설을 간직한 티벳이 자본주의 첨병에게 자신의 것을 하나둘 빼앗기고 있다. 그렇지만 그 정신이 어디로 사라질것인가...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라마(이승의 부처)가 함께하고 있다고 믿음이 사라지지 않는 한 티벳은 영원한 만년설을 간직한 욕망이 없는 땅으로 남을 것이다. 욕망이 와서 놀라 도망치는 곳이 아마도 티벳이 아닐까?

욕망을 쫓아낼 야차가 티벳을 보호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