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미국이 반공화국제재압박분위기를 고취하며 우리 민족내부문제에 보다 로골적으로 간섭해나서고있다.

얼마전에도 미국은 국무성관계자들을 내세워 《대북제재는 계속 유지될것이며 보다 강화될것이다.》, 《남북관계의 과속이 좋지 않다.》고 하였는가 하면 나중에는 남조선당국에 저들의 승인없이 《5. 24조치》를 해제하지 말아야 한다고 호통을 쳤다.

이것은 우리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에 대한 참을수 없는 유린이고 모독으로서 남조선을 식민지예속국으로밖에 여기지 않는 흉악한 심보를 그대로 드러낸것으로 된다.

아는바와 같이 올해에 들어와 북남사이에는 세차례의 수뇌상봉과 판문점선언, 《9월평양공동선언》의 채택으로 화해와 단합의 새로운 기류가 흐르고있으며 조선반도정세는 긴장완화, 평화의 방향으로 확고히 들어섰다. 또 조미사이에는 싱가포르공동성명이 발표되여 새로운 관계수립을 위한 리정표가 마련되여있는 상태이다.

이것은 전쟁위기에 시달리며 불안과 고통을 당해온 남조선인민들, 평화와 번영을 바라는 우리 겨레모두에게 미래에 대한 희망과 신심을 안겨주고있으며 조선반도주변나라들과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지지와 환영을 불러일으키고있다.

문제는 미국이 말로는 조선반도의 평화보장이요, 북남관계개선에 대한 지지요 하면서도 실천행동에서는 그와 상반되는 태도를 보이고있는것이다.

미국이 싱가포르조미공동성명리행을 위해 저들이 응당 해야할것은 꼬물만큼도 하지 않고 계속 대조선제재압박을 부르짖으며 부당한 요구만 들이대고있는 사실, 북남사이에 관계개선의 분위기가 고조되고 지속되는것이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를 더욱 공고히 한다는 국제사회의 일치한 주장에도 불구하고 우리 민족의 화해협력을 가로막기 위해 음으로 양으로 책동하고있는 사실 등이 그것을 잘 말해주고있다. 이것은 그 무엇으로써도 정당화될수 없고 합리화될수 없으며 또 그 누구의 지지도 받을수 없는 천만부당한 행위이다.

더우기 미국이 우리 민족끼리 서로 교류와 협력을 하려는것에 대해 《대북제재틀에서 탈선하지 말아야 한다.》, 《미국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며 남조선당국을 압박하고 손발을 얽어매놓고있는것이야말로 강도적심보의 발로로서 우리 민족내부문제에 대한 푼수없는 참견질, 주제넘는 행패질이라 하지 않을수 없다.

미국의 이러한 처사에는 남조선을 저들의 리익과 지령에 복종하는 한갖 식민지로 여기는 오만한 사고의식이 짙게 깔려있다.

최근 남조선각계층속에서 《미국이 뭐길래 우리 민족끼리 하는 일에 감놓아라 배놓아라 하는가. 정말 어처구니가 없다. 우리가 미국의 속국이냐.》, 《동족끼리 서로 의사소통하고 교류협력하는데 대해 저들의 승인을 받으라고 강요하는 미국의 행태에 분이 치밀어올라 견딜수 없다. 아, 역시 <한국>은 미국의 식민지라는 세인의 조롱이 틀린 말이 아니구나.》, 《이제는 미국과 사사건건 결산할 때가 되였다. 굴복하면 아무일도 못한다. 또 미국과 아니라 같은 민족끼리 뭉쳐야 한다. 그것만이 우리 민족이 번영하는 길이다.》라는 목소리가 높아가고있는것은 너무도 응당하다.

온 겨레는 우리 민족끼리의 기치아래 외세의 천만부당한 간섭을 철저히 배격하고 북남관계발전과 평화번영의 활로를 힘차게 열어나가야 할것이다.

김준달
주체107(2018)년 11월 1일 
《우리 민족끼리》

태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