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라엘리안 보도자료]클리토레이드, 잃어버린 '클리토리스'를 되찾아주다...케냐서 인도주의적 음핵복원수술

~
> 라엘리안 보도자료  2019(AH73).3.19


강제로   클리토리스를 잃어버린 여성들,
그들의 자존감, 성적 쾌감을 되찾아 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클리토레이드, 케냐에서 인도주의적 음핵복원수술 수행-


미국에 본부를 둔 인도주의 단체인 클리토레이드(clitoraid.org)는 최근(3월 4~14일) 케냐 나이로비에서 여성성기절제(FGM) 희생자들의 자존감과 성적 쾌감을 되찾을 수 있도록 프랑스 비뇨기과 의사가 개발한 기술로 제2차 음핵복원수술 미션을 수행했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케냐 여성 인구의 25%가 오늘날 케냐에서 불법인 성기절제라는 끔찍한 인습을 겪었다”고 클리토레이드 운영책임자 Nadine Gary는 설명했다. WHO는 세계적으로 1억2500만명의 여성들이 유아, 어린이 또는 10대 때 강제로 성기를 절제 당했다고 추정한다. 이런 관습은 아동권리에 관한 유니세프 협약에 전적으로 위배되는 것이다.

“클리토레이드 자원봉사단 수석 외과의사로서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근무하는 Marci Bowers 박사는 케냐 NGO인 Garana와 제휴하고 있는 케냐 의사 Adan Abdullahi 박사와 협동해 음핵복원의료 절차를 진행했다. 그들은 미국, 캐나다 및 호주에서 온 의사들 뿐만 아니라 케냐 현지 의사들의 도움도 받았다”고 Gary는 말했다.
(아래 링크를 통해 당신도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https://www.facebook.com/clitoraid/posts/2128564043902506

그에 따르면 탄자니아, 수단, 감비아 등지에서 온 여성들을 포함해 100명에 가까운 여성성기절제(FGM) 피해자들이 2주 동안 복원수술을 받았는데, 이러한 인도주의적 노력은 나이로비 소재 Abdullahi 박사의 병원에서 수행됐다. 또한 2009년 이래 클리토레이드는 주로 미국에서 500명 이상의 성기절제피해 여성들의 음핵복원수술을 수행했으며, 질병통제센터에 따르면 현재 미국에는 50만명 이상의 여성성기절제(FGM) 피해자들이 살고 있다.

클리토레이드는 이에 앞서 자체적으로 설립한 여성성기절제피해자 전용병원의 개원을 기다리고 있는 서아프리카의 버키나파소에서도 클리토리스 복원수술을 성공리에 수행한 바 있다.

한편 '클리토레이드'는 세계적 정신적 지도자로서 인권과 여성의 권리를 가열차게 옹호하는 라엘(국제 라엘리안 무브먼트 창시자)에 의해 주창되어 창설됐다. 성과 건강, 성취에 대한 천부적 권리는 거의 반세기 동안, 인류의 창조자 우주인 ‘엘로힘’의 메시지를 전하는 라엘리안 철학의 핵심가치 중 하나였으며, 이것은 이제 세계보건기구(WHO)에 의해 옹호되고 있다.

“사회는 여성에게, 특히 학대와 모욕을 가하는 성적 수치심과 죄악감을 없애지 않으면 안되는데, 이는 야만종교나 주류종교를 불문하고 낡은 가부장적 종교에 의해 전파된다”고 Gary는 주장한다. “여성들의 성을 억압하는 것은 수세기 동안 그들을 통제하고 제압하기 위한 강력한 술책이었다.

“오늘날 교육을 통해, 여성들은 자신의 성적 완전성과 성적 자유를 침해하는 전통과 문화는 또한 여성으로서의 존엄성도 침해한다는 사실을 깨닫고 있다”고 Gary는 결론지었다.

 

 


> 한국 라엘리안 무브먼트   krmprteam@gmail.com

 

                   엘로힘 (Elohim)
기독교 성경에는 하느님으로 번역돼 있으나 원래 의미는 고대 히브리어로 "하늘에서 온 사람들"이란 복수형. 오래 전, 외계에서 빛 보다 훨씬 빠른 우주선(일명,UFO)을 타고 지구를 방문해 고도로 발전한 DNA합성기술로 실험실에서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를 과학적으로 창조(지적설계)한, 다른 행성에서 온 인류의 창조자들을 의미한다. 엘로힘은 지구에 세워질 그들의 ◆대사관에 공식 귀환할 예정이다.
엘로힘의 모든 메시지는 한국에서 ◆지적설계 Intelligent Design (구 우주인의 메시지) 등으로 출판되어 있으며,  www.rael.org 에서는 E-Book을 즉시 무료다운로드 할 수 있다.(스마트폰 이용시, 구글Play 스토어에서 '지적설계' 무료앱을 다운받을 수 있음)

               라엘리안 무브먼트 (Raelian Movement)
지난 1973년과 1975년 엘로힘과 접촉한 '마지막 예언자' 라엘이 그들의 사랑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고 엘로힘을 맞이할 지구 대사관을 건립하기 위해 창설한 세계적인 비영리*무신론 종교단체로, 현재 전 세계 90여개국에 9만여 명의 회원들이 활동하고 있다.


               AH (after Hiroshima) 연도
국제 라엘리안 무브먼트의 창설자이자, 그 정신적 지도자인 라엘은 기독교력이나 이슬람력, 불교력 등이 아닌 종교와 종파를 초월한 새로운 AH연도 사용을 유엔(UN)에 제안했다.
AH연도는 1945년 8월 6일 히로시마에 첫 번째 원자폭탄이 떨어진 날을 잊지 않기 위한 것으로, 오늘날 특히 유일신 종교로부터 비롯되고 있는 전쟁, 테러에서 벗어나 평화를 이루고자 하는 세계인의 염원을 담고 있다. 또한 원자에너지의 발견으로 이 엄청난 힘이 지구상의 모든 생명을 파괴할수 있을 뿐만 아니라 동시에 인류가 우주만물을 과학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아포칼립스시대(Apocalypse:진실이 밝혀지는 계시의 시대)로 들어섰음을 알린다는 의미도 있다.   www.icacci.org
 

RAEL.ORG / 보도자료 / 국제라엘리안뉴스 / 라엘아카데미 / 과학미륵 / 엘로힘리크스 / 다음카페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라엘리안 보도자료] "북한만 완전 비핵화? 미국도 핵폐기 하라!"

 

> 라엘리안 보도자료  2019(AH73).3.3


“북한만 완전 비핵화?
미국도 핵 폐기하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구적 평화 원한다면  ‘전세계 동시 비핵화’ 나서야-

최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제 2차 북미 정상회담 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하지 않는 한 대북 제재를 풀지 않겠다”고 못 박았다.

이에 대해 인류의 창조자 우주인 ‘엘로힘’의 사랑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는 한국 라엘리안 무브먼트(대표 정윤표)는 “진정으로 전세계 인류를 핵공포와 핵전쟁의 위험에서 벗어나게 하려면 북한 뿐만 아니라 모든 핵보유국들이 다량 비축하고 있는 핵무기 및 관련 제조시설들을 한꺼번에 일괄 폐기하는 ‘전세계적인 비핵화’가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윤표 대표는 “북한, 이란 등 일부 특정 국가만 핵무기를 갖지 않는다고 해서 항구적인 평화가 가능하겠느냐”고 반문하며 “전세계의 근본적인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해서는 ‘핵확산 금지조약(NPT)’이란 미명 아래 다른 나라들은 핵폭탄을 갖지 못하게 하면서 오히려 자신들의 핵전력 고도화 및 증강에 열을 올리고 있는 미국을 위시한 러시아, 중국, 영국, 프랑스 등 전통적 핵 강대국들과 이스라엘, 인도, 파키스탄 등 기타 모든 핵 보유국들의 완전하고도 영구적인 핵무기 폐기 조치가 더욱 시급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특히 “미국이야말로 가장 가공할 핵시설과 가장 많은 핵무기들을 보유하고 있는 세계 최대 핵 강국이므로 자신들의 핵시설과 핵무기들부터 먼저 폐기하는 모범적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며 “그렇지 않고 북한에 먼저 비핵화를 요구하며 무장해제시키려는 것은 형평성에도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우주인 엘로힘의 마지막 예언자이자 국제 라엘리안 무브먼트 창시자인 라엘 역시 “미국은 1945년 인류 역사 상 최초로 일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원자폭탄을 투하해 수십만명의 무고한 민간인들을 처참하게 살상한 유일한 국가로서 그들의 행위에 대해 사죄하는 의미에서도 먼저 비핵화에 나서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최근 미국은 북한에 원자폭탄을 투하하는 것을 논의했었으며, 지금은 이란에 원폭을 투하하는 것을 생각하고 있다. 그들은 거리의 사람들, 여성들과 어린이들조차 고려하지 않는다. 그들이야말로 다른 전범들과 똑같은 범죄자들이다. 그것은 인류에 대한 범죄다. 그리고 우리 모두가 억울하게 죽어간 수많은 원폭 희생자들을 영원히 잊어서는 안되듯 미국이 사죄하지 않는 것 또한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고 라엘은 덧붙였다.

예언자 라엘이 가장 최근 엘로힘으로부터 받은 정보에 따르면 인류가 핵전쟁 등으로 자멸할 확률은 '98%'로 매우 위험한 상황에 놓여 있다.

정윤표 대표는 “다행히 2017년 7월 7일 유엔총회에서 지구 상 모든 핵무기의 전면 폐기와 개발 금지를 목표로 하는 ‘핵무기금지조약’이 141개 참석 국가들 중 122개국의 찬성으로 채택됐다. 하지만 ‘NPT’를 주도하는 미국, 러시아 등 핵보유 강대국들과 그에 동조하는 나라들의 보이콧에 따라 ‘유엔 핵무기금지조약’이 표류하고 있는 중”이라며 “NPT, 즉 ‘나는 핵무기를 보유해도 되지만 너는 안 된다’는 식의 이중잣대, 위선적인 태도로는 북핵 문제를 비롯한 세계적인 핵전쟁의 위기를 해소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 대표는 “한반도의 평화는 곧 세계평화와 긴밀히 맞물려 있는 만큼, 긴박하게 돌아가는 현재의 상황이 극적인 돌파구를 마련하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면서 “평화와 통일을 국정의 최우선에 두고 있는 문재인정부는 미국의 핵우산에 안주하며 NPT 등에 있어서 미국에 무조건 끌려갈 것이 아니라 균형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안목을 가지고 ‘유엔 핵무기금지조약’에 가입하며 미국 등 주요 국가들도 하루속히 이 조약에 동참하도록 호소하는 등 ‘평화 중재자’로서의 역할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 한국 라엘리안 무브먼트   krmprteam@gmail.com
 

 
 

                   엘로힘 (Elohim)
기독교 성경에는 하느님으로 번역돼 있으나 원래 의미는 고대 히브리어로 "하늘에서 온 사람들"이란 복수형. 오래 전, 외계에서 빛 보다 훨씬 빠른 우주선(일명,UFO)을 타고 지구를 방문해 고도로 발전한 DNA합성기술로 실험실에서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를 과학적으로 창조(지적설계)한, 다른 행성에서 온 인류의 창조자들을 의미한다. 엘로힘은 지구에 세워질 그들의 ◆대사관에 공식 귀환할 예정이다.
엘로힘의 모든 메시지는 한국에서 ◆지적설계 Intelligent Design (구 우주인의 메시지) 등으로 출판되어 있으며,  www.rael.org 에서는 E-Book을 즉시 무료다운로드 할 수 있다.(스마트폰 이용시, 구글Play 스토어에서 '지적설계' 무료앱을 다운받을 수 있음)

               라엘리안 무브먼트 (Raelian Movement)
지난 1973년과 1975년 엘로힘과 접촉한 '마지막 예언자' 라엘이 그들의 사랑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고 엘로힘을 맞이할 지구 대사관을 건립하기 위해 창설한 세계적인 비영리*무신론 종교단체로, 현재 전 세계 90여개국에 9만여 명의 회원들이 활동하고 있다.


               AH (after Hiroshima) 연도
국제 라엘리안 무브먼트의 창설자이자, 그 정신적 지도자인 라엘은 기독교력이나 이슬람력, 불교력 등이 아닌 종교와 종파를 초월한 새로운 AH연도 사용을 유엔(UN)에 제안했다.
AH연도는 1945년 8월 6일 히로시마에 첫 번째 원자폭탄이 떨어진 날을 잊지 않기 위한 것으로, 오늘날 특히 유일신 종교로부터 비롯되고 있는 전쟁, 테러에서 벗어나 평화를 이루고자 하는 세계인의 염원을 담고 있다. 또한 원자에너지의 발견으로 이 엄청난 힘이 지구상의 모든 생명을 파괴할수 있을 뿐만 아니라 동시에 인류가 우주만물을 과학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아포칼립스시대(Apocalypse:진실이 밝혀지는 계시의 시대)로 들어섰음을 알린다는 의미도 있다.   www.icacci.org
 

RAEL.ORG / 보도자료 / 국제라엘리안뉴스 / 라엘아카데미 / 과학미륵 / 엘로힘리크스 / 다음카페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라엘리안 보도자료] 'Proswastika'는 태국 주재 이스라엘 외교관들을 비판한다

 

> 라엘리안 보도자료  2019(AH73).2.16


‘스와스티카(卍)’ 참 뜻 모르는 이스라엘,
전세계 15억 불교, 힌두교도를 모욕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roswastika>는 태국 주재 이스라엘 외교관들을 비판한다-

태국 걸그룹 BNK48의 멤버인 팝스타 피차야파 남사이 나타가 리허설 때 스와스티카(卍) 티셔츠를 입은 모습이 카메라에 담겼는데, 태국 주재 이스라엘 부대사 샤피라 스마다는 그 의상에 대해 “충격과 당혹감”을 표명하며 “그 밴드의 가수가 나치의 상징을 드러낸 것은 전세계의 수많은 나치 희생자 유족들의 마음에 상처를 주는 것”이라고 트위터에 남겼다.

그 밴드는 문제의 멤버인 나타와 함께 이스라엘 대사와 직접 만나 사과하고, 밴드가 함께 홀로코스트 교육 워크샵에 참석하기로 합의했다.

이스라엘 외교관들은 수천 년 동안 평화와 행복의 전통적 및 종교적 상징이었던 스와스티카의 진정한 의미를 망각한 것이 분명하다. 나치 시대 이전에 사용되었을 때는 반유대주의나 증오와는 전혀 관련이 없었다. 만약 그 외교관들이 스와스티카의 진정한 의미에 대해 배웠다면, 그 젊은 아티스트는 결코 사과할 필요가 없었을 것이다.

 


스와스티카에 치욕을 주는 행위는 이 상징을 우러러 보는 10억 힌두교도들과 5억 불교도들을 모욕하는 일이다. 실제로 스와스티카는 전세계 여러 문화권에서 긍정적 의미만을 갖고 있기 때문에 증오심 가득한 분열이 아닌 통합의 상징이다. 또 하나 주목할 점은 태국 인구의 95%가 불교도들이며 그들은 스와스티카를 평화와 행복의 상징으로 우러러 보고 있다는 점이다.

인류의 창조자 우주인 ‘엘로힘’의 사랑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는 라엘리안 무브먼트는 매년 6월 말(올해는 6월 29일) 전세계적으로 ‘스와스티카 부흥의 날’을 축하하는데, 그 행사의 목적은 사람들에게 스와스티카의 유서깊은 평화적 의미를 알리고 교육하는 것이다.

“그것은 ‘시간의 무한성’을 나타낸다고 이해하는 라엘리안들 뿐 아니라 힌두교도들, 불교도들 및 자이나교도들에게도 소중한 상징물”이라고 스와스티카 연합(http://www.proswastika.org)의 대표 우펜드라 싱은 설명했다. “종교적 상징을 금지하는 것은 종교를 금지하는 것과 마찬가지이며, 해당 종교의 멤버들에 대한 모욕일 뿐 아니라 크게 보면 자유사회에 대한 모욕이기도 하다.”


> 한국 라엘리안 무브먼트   krmprteam@gmail.com

 

               엘로힘 (Elohim)
기독교 성경에는 하느님으로 번역돼 있으나 원래 의미는 고대 히브리어로 "하늘에서 온 사람들"이란 복수형. 오래 전, 외계에서 빛 보다 훨씬 빠른 우주선(일명,UFO)을 타고 지구를 방문해 고도로 발전한 DNA합성기술로 실험실에서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를 과학적으로 창조(지적설계)한, 다른 행성에서 온 인류의 창조자들을 의미한다. 엘로힘은 지구에 세워질 그들의 ◆대사관에 공식 귀환할 예정이다.
엘로힘의 모든 메시지는 한국에서 ◆지적설계 Intelligent Design (구 우주인의 메시지) 등으로 출판되어 있으며,  www.rael.org 에서는 E-Book을 즉시 무료다운로드 할 수 있다.(스마트폰 이용시, 구글Play 스토어에서 '지적설계' 무료앱을 다운받을 수 있음)

               라엘리안 무브먼트 (Raelian Movement)
지난 1973년과 1975년 엘로힘과 접촉한 '마지막 예언자' 라엘이 그들의 사랑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고 엘로힘을 맞이할 지구 대사관을 건립하기 위해 창설한 세계적인 비영리*무신론 종교단체로, 현재 전 세계 90여개국에 9만여 명의 회원들이 활동하고 있다.


               AH (after Hiroshima) 연도
국제 라엘리안 무브먼트의 창설자이자, 그 정신적 지도자인 라엘은 기독교력이나 이슬람력, 불교력 등이 아닌 종교와 종파를 초월한 새로운 AH연도 사용을 유엔(UN)에 제안했다.
AH연도는 1945년 8월 6일 히로시마에 첫 번째 원자폭탄이 떨어진 날을 잊지 않기 위한 것으로, 오늘날 특히 유일신 종교로부터 비롯되고 있는 전쟁, 테러에서 벗어나 평화를 이루고자 하는 세계인의 염원을 담고 있다. 또한 원자에너지의 발견으로 이 엄청난 힘이 지구상의 모든 생명을 파괴할수 있을 뿐만 아니라 동시에 인류가 우주만물을 과학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아포칼립스시대(Apocalypse:진실이 밝혀지는 계시의 시대)로 들어섰음을 알린다는 의미도 있다.   www.icacci.org
 

RAEL.ORG / 보도자료 / 국제라엘리안뉴스 / 라엘아카데미 / 과학미륵 / 엘로힘리크스 / 다음카페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라엘리안 국제과학뉴스] "주는 기쁨이 받는 기쁨보다 오래 지속된다"

~
> 미래를 두려워하지 않는 사람들을 위한 라엘리안 무브먼트

라엘리안 국제과학뉴스 1호 (2019.2.7)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단식하면 면역체계가 보호되고 줄기세포가 재생된다
USC Longevity Institute 연구소 Valter Longo 박사의 연구에 의하면 2일에서 4일 동안 단식을 하면 혈액과 면역체계 생성에 관여하는 조혈모 줄기세포가 재생되며 손상된 면역체계가 회복된다고 한다. 또한 장기간 단식을 했을 때 노화와 암을 유발하는 데 관여하는 호르몬인 IGF-1이 감소했다. 이 연구는 저널 <Cell Stem Cell>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news.usc.edu/63669/fasting-triggers-stem-cell-regeneration-of-damaged-old-immune-system/


◆ 다리가 마비된 환자가 척추에 전극 임플란트를 이식한 후 다시 걷다
Ecole Polytechnique Fédérale de Lausanne 연구소 신경학자인 Grégoire Courtine 박사의 연구에 의하면 수년 동안 두 다리가 마비된 환자들이 수술을 통해 척추에 전극 단자를 이식 받은 후 보조기구 없이 걸을 수 있었다고 한다. 이 환자들은 수개월 동안 전기 자극으로 훈련을 받은 후 전기적 자극없이 마비되었던 근육을 움직일 수 있었다. 그들은 심지어 어떠한 도움도 없이 몇 걸음을 걸을 수 있었다.

>관련기사
https://www.independent.co.uk/news/health/paralysed-walk-spinal-injury-treatment-implant-nerve-damage-switzerland-nature-breakthrough-a8610391.html


◆ 흰 개미 집의 거대한 네트워크
브라질 그레이트 브리튼 섬을 가로질러 형성되어 있는 2억 개 이상 흰 개미 흙 둔덕 집 무리가 발견되었다. 흰 개미 흙 둔덕 집들은 모두 높이가 약 10피트, 넓이는 20피트였으며, 30~40피트 간격으로 떨어져 있었다. 스탠포드 대학 곤충학자이자 교수인 Stephen Martin은 “나는 그곳에 처음 가 보았는데, 정말 믿을 수 없었다. 당신도 내가 본 것을 믿을 수 없을 것이다”고 말한다. 이것들은 우주에서도 볼 수 있으며, 몇몇은 4천년 이상 된 것도 있었다.

>관련기사
https://www.cbc.ca/radio/thecurrent/the-current-for-november-23-2018-1.4917641/just-unbelievable-termite-mound-network-the-size-of-great-britain-discovered-in-brazil-1.4917643


◆ 세포 안에서 mRNA의 새로운 작동방식이 발견되다
캐나다 몬트리올 대학 Daniel Zenklusen 교수 연구팀은 초고해상도 현미경을 이용해 메신저 RNA(mRNA)의 3차원 구조가 세포에 존재하는 위치에 따라서 어떻게 변화하는지를 분석했다. “DNA에서 단백질로 정보가 전달되기 위해서는 DNA 염기배열 정보가 들어 있는 mRNA가 만들어져야 하며, 이것은 단백질 합성을 위한 골격이 된다. 우리는 mRNA가 이전에 알려진 것처럼 세포 안에서 닫힌 고리모양의 안정된 구조가 아닌, 매우 다양하게 많은 구조로 촘촘하게 응축되어 존재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러한 과정을 조절하는 것은 세포에 필수적이며, 특히 매우 많은 단백질 합성을 통해 끊임없이 증식해야 하는 암세포에서 중요하다“고 교수는 말한다. 이 연구는 암을 유발하는 단백질에 대한 항암 치료제 개발에 새로운 관점을 제공한다. 이 연구는 저널 <Molecular Cell>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nouvelles.umontreal.ca/en/article/2018/11/08/we-now-know-how-rna-molecules-are-organized-in-cells-1/


◆ 인간세포에서 새로운 DNA 구조가 발견되다
Garvan Institute 연구소 과학자들이 살아 있는 세포에서 이전에 본적 없는 새로운 DNA 구조를 발견했다. 이는 ‘비뚤어진 매듭’구조로 불리며, 유전자 구조는 단순한 이중나선 구조보다 더 복잡한 대칭구조를 이루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우리는 DNA가 이중나선 구조라고 여겨왔다. 그러나 이 연구는 완전히 다른 DNA 구조가 존재하며, 세포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Daniel Christ 박사는 말한다. 연구에 참여한 유전학자인 Marcel Dinger은 “우리가 발견한 삽입형 구조(i-motif)는 4중 나선 구조이다. 이 구조에서 염기 C들은 같은 DNA 가닥에서 서로 결합한다. 그래서 보통 염기 C와 G가 결합하는 기존의 이중나선 구조와는 매우 다르다”고 말한다.

>관련기사
https://www.sciencealert.com/scientists-have-confirmed-a-new-dna-structure-inside-living-cells-i-motif-intercalated


◆ 진화론으로 설명할 수 없는 박테리아의 복잡한 편모 운동
박테리아 편모는 6개의 연속적인 단위들로 이루어져 있으며, 이것들은 편모 유전자에 의해 발현된 단백질들 간 상호작용으로 인한 복잡한 네트워크를 구성한다. 이 과정에서 모든 유전자들은 매우 짧은 시간에 완전하게 기능해 단백질을 만들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세포 안에서 돌연변이가 단 몇 개월 안에 나타나 세포는 손상될 것이다. 다음 영상은 완벽한 기계처럼 작동하는 박테리아 편모 단백질의 복잡한 네트워크를 보여주고 있다.
박테리아 편모 작동영상: https://youtu.be/NaVoGfSSSV8

>관련기사
https://evolutionnews.org/2018/12/advances-in-biology-discredit-argument-that-cooption-can-explain-irreducible-complexity/


◆ 지구와 닮은 행성 발견
Georgia Institute of Technology 연구소 Gongjie Li 박사 연구팀은 지구와 닮은 2개 행성인 케플러 186f와 케플러 62f를 발견했다. 이 행성의 자전축은 계절과 기후 변화에 영향을 준다. 이 두 개 행성은 화성이나 지구와는 다른 점이 있는데, 근처 행성들과 연결되는 힘은 작지만 자전축은 수백만 년 동안 일정하게 유지되어 왔다. 이 연구는 저널 <The Astronomical Journal>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www.news.gatech.edu/2018/06/28/more-clues-earth-exoplanets-are-indeed-earth


◆ 지구내부는 생명체들로 가득 차 있다
지구 내부는 생명체들로 가득 차 있다. 심층 탄소 관측팀(Deep Carbon Observatory)에 참여한 수백 명의 국제 과학자들은 10년 연구기간 동안 대륙과 바다에 수백 개 구멍을 파 지구 표면에서 수 킬로미터 아래에 살고 있는 미생물을 연구했다. 미생물 수는 지구 인구 70억보다 245배에서 385배 더 많았다. 단세포 미생물인 Geogemma barossii의 경우 121℃ 온도에서도 증식할 수 있다. 이러한 미생물들이 어떻게 깊은 곳에서 증식했는지, 지구 표면에서 온 것인지, 지구 내부에서 온 것인지, 또는 에너지 자원으로 무엇을 사용하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미스터리이다. 또한 “이러한 미생물들은 화성과 같은 다른 행성에서도 생명체의 존재 가능성에 대해 새로운 관점을 제시해 준다”고 Rick Colwell 박사는 말한다

>관련기사
https://www.lapresse.ca/sciences/decouvertes/201812/10/01-5207458-les-entrailles-de-la-terre-grouillent-de-vie-intraterrestre.php


◆ 생체공학으로 만든 잎이 광합성을 10배 더 잘 한다
하버드 대학 Daniel Nocera 박사 연구팀은 실제 잎보다 광합성을 10배 이상 더 잘 할 수 있는 Bionic Leaf 2.0라는 생체공학 잎을 만들었다. 이 생체공학 잎에서 태양 에너지는 물 분자를 분해하며 박테리아는 수소와 이산화탄소를 아이소프로파놀로 전환시킨다. 이 연료는 미래 자동차 엔진이나 모터를 가동하는 데 사용될 수 있다. 이 연구는 저널 <Science>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www.popsci.com/scientists-debut-system-making-fuel-through-more-efficient-photosynthesis


◆ 암을 죽이는 바이러스
뉴질랜드 연구소의 Mihnea Bostina 박사 연구팀은 전자 현미경을 이용해 Senecavirus A라고 불리는 바이러스의 암을 공격하는 메커니즘을 발견했다. 이 바이러스는 암세포는 공격하고 다른 건강한 조직세포는 공격하지 않았다. 연구팀은 전자 현미경으로 바이러스 수용체에 대한 수천 개 이미지를 분석했다. 그 결과 이 바이러스는 인간 암세포의 60%를 선택적으로 공격할 수 있는데, 이는 암세포에서만 발견되는 수용체인 ANTXR1만을 인식하기 때문이었다. 반면에 이 바이러스는 건강한 조직세포에서 나타나는 수용체인 ANTXR2는 인식하지 않았다.

> 관련기사
https://www.maxisciences.com/cancer/les-chercheurs-revelent-les-secrets-d-un-virus-tueur-de-cancer_art41977.html


◆ 과학자들이 환자 세포로 개인 맞춤형 조직을 만들다
텔아비브 대학 Tal Dvir 박사 연구팀은 환자의 지방조직을 이용해 질병을 치료할 수 있는 개인 맞춤형 조직을 만들었다. “우리는 환자의 지방조직에서 세포를 분리해 만능줄기세포를 만들어 다른 종류의 세포로 분화시켰다. 또한 세포 외 물질로는 세포가 조직으로 변화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구조체인 하이드로겔을 만들었다. 이 둘을 결합해 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심장, 척추, 대뇌 피질 조직을 만들었다. 이 기술은 환자 세포를 이용하기 때문에 이식에 따른 면역거부반응은 없었으며 손상된 장기를 적절하게 재생할 수 있었다”고 박사는 말한다. 이 연구는 저널 <Advanced Materials>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phys.org/news/2018-11-scientists-patients-cells-materials-fully.html


◆ 중국 과학자가 유전자 편집된 아기가 태어났다고 주장하다
중국 과학자 He Jiankui 박사는 크리스퍼(CRISPR-Cas9) 유전자 편집기술을 사용, 배아단계에서 유전자가 편집된 두 아기가 태어났다고 발표했다. 박사는 말하기를 아기들은 안전하게 유전자 편집 되었으며, 에이즈 바이러스가 세포 안으로 들어가게 하는 CCR5 유전자가 조작되었다고 한다.

>관련기사
https://www.scientificamerican.com/article/chinese-scientist-claims-first-gene-edited-babies-born/


◆ 물체를 나노 크기로 줄일 수 있는 방법을 알아내다
MIT Edward Boyden 박사 연구팀은 비용을 많이 들이지 않고서도 신속하게 물체를 나노크기로 줄일 수 있는 방법을 발견했다. 이 방법의 첫 단계는 액체상태 용액에 폴리아크릴레이트를 첨가해 부풀어 오르게 하는 것이다. 다음으로 레이저를 이용해 원하는 형태로 형광분자를 폴리아크릴레이트에 부착했다. 이 형광분자들은 나노 크기로 줄이고자 하는 물체를 위한 골격으로 사용된다. 다음으로 과학자들은 산으로 폴리아크릴레이트 구조체를 탈수화시켜 수축될 때 폴리아크릴레이트에 부착된 물질이 수천 배 크기로 축소되도록 했다. 이 연구는 저널 <Science>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futurism.com/nanoscale-shrink-objects-mit


◆ 빛을 이용한 물질로 통신 속도를 향상시키다
과학자들이 실험실에서 만든 새로운 물질인 플라스몬이라 불리는 물질은 무수히 많은 나노선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표면에서는 전자기파 방사선과 표면의 전자 사이 상호작용이 이루어진다. 이 물질은 빛 신호 형태로 전기 시스템을 데이터 전송 시스템으로 변환시켜 통신 네트워크 속도와 효율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 “현재 컴퓨터는 계산하기 위해 전자들을 이용하지만, 전자 주파수는 충분히 빠르지 않다. 빛은 광자라 불리는 작은 입자들로 구성되어 있는데 이것들은 질량이 없기 때문에, 이 기술에서 광자는 컴퓨터 계산속도를 현저히 증가시킬 수 있다”고 Viktor Podolskiy 교수는 말한다.

>관련기사
https://www.maxisciences.com/communication/ce-materiau-capable-d-apprivoiser-la-lumiere-pourrait-ameliorer-nos-methodes-de-communication_art42336.html


◆ 암을 정복하기 위한 연구
런던에 있는 Francis Crick Institute 연구소 과학자들은 암 환자에게 독성이 강한 화학치료제를 투여하는 방법보다, 다른 사람의 면역세포를 환자 몸에 이식해 면역반응을 향상시키는 연구를 하고 있다. Adrian Hayday 교수는 “우리의 연구는 암에 대항할 수 있는 면역체계를 이용하는 것이 최종목표”라고 말한다. 또한 Swanton 교수 연구팀은 “우리는 암 환자의 면역세포를 실험실에서 증식해 다시 환자자신에게 투여해 암 증식을 억제하는 연구를 하고 있다”고 말한다.

>관련기사
https://nationalpost.com/health/health-and-wellness/cancer-may-no-longer-be-deadly-in-future-say-british-researchers-announcing-breakthrough


◆ 주는 기쁨이 받는 기쁨보다 오래 지속된다
Chicago Booth School of Business 대학 Ed O'Brien 박사 연구팀은 선물을 받을 때보다 줄 때 행복이 더 오래 지속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과학자들은 또한 대가와 같은 결과에 집중할 때 사람들은 결과들을 비교하게 되며 그래서 감수성이 감소한다고 말한다. 그러나 사람이 자선금을 기부하는 것과 같은 행동에 집중할 때 결과에 대한 비교를 하는 대신 행복을 일으키는, 주는 행위에 집중한다고 한다. 이 연구는 저널 <Psychological Science>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medicalxpress.com/news/2018-12-joy-longer.html


◆ 용서는 건강에 이롭다
Edith Cowan 대학 Alfred Allan 박사 연구팀은 남아프리카의 진실과 화해 위원회(South African Truth and Reconciliation Commission)와 함께 용서에 대해 연구했다. 연구 결과 가해자를 용서한 희생자들은 그렇지 않은 희생자들보다 분노와 괴로움이 덜 했다고 한다. 또 희생자들은 사과를 받으면 더 많이 용서한다고 한다. 또한 의학적 실수에 대한 환자의 반응연구에서 실수를 한 의사가 환자의 필요에 초점을 둔 경우 사과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었다고 한다.

>관련기사
https://theconversation.com/if-someone-hurt-you-this-year-forgiving-them-may-improve-your-health-as-long-as-youre-safe-too-106253


◆ 중국과 러시아가 지구 대기를 변화시키는 실험을 하다
중국과 러시아는 높은 주파수의 전자파로 전리층을 조작해 지구 대기를 변화시키는 연구를 수행했다. 전리층과 이온화된 가스는 라디오 교신과 같은 것에 중요한데, 연구팀에 의하면 이 연구는 순수하게 과학적이며 대기에 손상을 주지 않는 것이었다고 한다.

>관련기사
https://www.sciencealert.com/china-and-russia-conducted-controversial-experiments-that-modified-earth-s-atmosphere

☆ 라엘 논평
“멋진 일이다! 세계 기후를 조절하는 과정에 있다.”


◆ 이탈리아에서 할례로 아기가 사망하다
이탈리아 로마 교외지역인 Monterondo에서 두 살 먹은 남자 아이가 할례를 받은 후 출혈로 사망했다. 이탈리아 언론에 의하면 66세 남성이 이 아기에 대한 살인죄로 기소되었다고 한다. 아기 엄마는 자신이 기독교인임에도 불구하고 이슬람 전통을 존중해 할례 수술을 요청했다고 한다. 이탈리아 보건 구호단체인 Amsi에 의하면 이탈리아에서는 매년 약 5000건의 할례가 시행되고 있으며, 그 중 3분의 1 이상은 불법적으로 시행되고 있다고 한다.

>관련기사
https://www.bbc.com/news/world-europe-46671457

☆ 라엘 논평
“할례는 범죄적인 성기절제이며, 전 세계에서 금지되어야 한다.”


◆ 나이든 사람 두뇌도 젊은 사람처럼 신경세포가 성장한다
콜롬비아 대학 Maura Boldrini 교수가 수행한 연구에 따르면 나이가 들어도 새로운 두뇌의 신경세포들은 항상 만들어진다고 한다. “우리는 나이든 사람도 젊은 사람처럼, 두뇌 해마에서 수천 개 신경세포들이 자라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또한 감정이나 인지에 관계된 두뇌 영역인 해마 크기도 같음을 발견했다. 이 연구는 저널 <Cell Stem Cells>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www.telegraph.co.uk/science/2018/04/05/brain-never-stops-growing-scientists-find-elderly-shown-have

 

www.rael.org
www.rael-science.org

 

 
● 라엘사이언스(Rael-Science)
최신 과학기사를 엄선, 구독자에게 배달하는 무료 E-mail 서비스입니다.
구독신청은 본문없이 E-mail을 보내주세요 : rael-science-select-subscribe@egroups.com

한국어 번역판은 이 곳에서>> http://groups.google.co.kr/group/rael-science-korea

많은 다양한 과학소식을 라엘리안 공식카페에서 만나보세요
http://cafe.daum.net/_c21_/bbs_list?grpid=fBS&fldid=ADp

● 지적설계 무료다운로드 서비스 : <다운로드> www.rael.org
 (스마트폰 이용시, 구글Play 스토어에서 '지적설계' 무료앱을 다운받을 수 있음)

참고사이트 www.rael-science.org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라엘리안 보도자료] 라엘 “성공한 흑인들이여, 카마(아프리카)로 돌아가라!”

 

> 라엘리안 보도자료  2019(AH73).2.7


라엘 “성공한 흑인들이여,
카마(아프리카)로 돌아가라!”

● 백투카마(Back to Kama) 프로젝트, ‘2019년 흑인 역사의 달’기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류의 창조자 우주인 ‘엘로힘’의 메시지를 전하는 국제 라엘리안 무브먼트의 정신적 지도자 라엘은 지난 2009년, 모든 종족과 종교를 망라해 교육수준이 높고 부와 성공을 이룬 사람들, 특히 노예의 후손들로 하여금 ‘카마’로 이주해 그들의 사업과 활동을 카마에서 재개함으로써 서구사회에서 쌓아올린 지식과 부를 카마로 이전하도록 독려하는 ‘백투카마(Back to Kama : BTK)’ 프로젝트를 발진했다. ‘카마’는 아프리카를 일컫는 토착어이다.(www.backtokama.org 참조)

그로부터 10년 후, 제 73차 유엔 총회에서 가나 대통령은 2019년을 ‘귀환의 해’로 천명했는데, 이는 대서양 횡단 노예무역 시작 400주년을 기억하는 동시에 아프리카인 조상들의 아메리카 대륙과 유럽에서의 성취와 기여에 경의를 표하는 해이자, 아울러 그들의 후손들이 고향인 아프리카 대륙으로의 귀환을 개시하는 해이기도 하다.

“올해 흑인 역사의 달을 기해 백투카마 팀은 카마로 귀환함으로써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저명인사들, 기업가들, 과학자들, 기술자들 및 사업가들과의 교류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백투카마 연합의 대표 그베디아 도도(Gbedia Dodo) 박사는 성명에서 밝혔다.

 

 

“오늘날 성공한 많은 사람들의 조상들이 아메리카 대륙을 건설하고 유럽의 부를 쌓기 위해 강제로 끌려가 노예가 된 지 수세기가 지났다”고 그녀는 덧붙여 말했다.

라엘리안 가이드인 래리 R. 압둘라(치과의사, 박사)는 미국 시카고에서 종합 치과 진료를 하고 있는데, 그는 백투카마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치과진료가 절실히 필요한 주민들에게 자원봉사 활동을 하기 위해 지난 3년 동안 정기적으로 카마로 돌아오고 있다.

올해 압둘라 박사와 그의 팀(카마 건강동맹 : The Kama Heath Alliance)은 10일 간의 방문기간 중 가능한 많은 응급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아이보리코스트와 부르키나파소를 돌 예정이다. 그들은 다수의 지역 공동체들에 종합건강관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더욱 다양한 건강관리 전문가들과 함께 2020년에도 돌아가기를 기대하고 있다.

최근 미국에서 코트디부아르로 이주한 아프리카계 미국인 어사누안 그바도(본명 : 켈빈 그린)의 사연을 전해들은 예언자 라엘은 “이것은 시작에 불과하며 수백만 명이 그렇게 해야 한다! 그러면 백인 미국인들은 일자리와 음식을 얻기 위해 아프리카 국가들의 비자를 얻으려고 필사적으로 노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국 라엘리안 무브먼트    krmprteam@gmail.com
 

 
 

                   엘로힘 (Elohim)
기독교 성경에는 하느님으로 번역돼 있으나 원래 의미는 고대 히브리어로 "하늘에서 온 사람들"이란 복수형. 오래 전, 외계에서 빛 보다 훨씬 빠른 우주선(일명,UFO)을 타고 지구를 방문해 고도로 발전한 DNA합성기술로 실험실에서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를 과학적으로 창조(지적설계)한, 다른 행성에서 온 인류의 창조자들을 의미한다. 엘로힘은 지구에 세워질 그들의 ◆대사관에 공식 귀환할 예정이다.
엘로힘의 모든 메시지는 한국에서 ◆지적설계 Intelligent Design (구 우주인의 메시지) 등으로 출판되어 있으며,  www.rael.org 에서는 E-Book을 즉시 무료다운로드 할 수 있다.(스마트폰 이용시, 구글Play 스토어에서 '지적설계' 무료앱을 다운받을 수 있음)

               라엘리안 무브먼트 (Raelian Movement)
지난 1973년과 1975년 엘로힘과 접촉한 '마지막 예언자' 라엘이 그들의 사랑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고 엘로힘을 맞이할 지구 대사관을 건립하기 위해 창설한 세계적인 비영리*무신론 종교단체로, 현재 전 세계 90여개국에 9만여 명의 회원들이 활동하고 있다.


               AH (after Hiroshima) 연도
국제 라엘리안 무브먼트의 창설자이자, 그 정신적 지도자인 라엘은 기독교력이나 이슬람력, 불교력 등이 아닌 종교와 종파를 초월한 새로운 AH연도 사용을 유엔(UN)에 제안했다.
AH연도는 1945년 8월 6일 히로시마에 첫 번째 원자폭탄이 떨어진 날을 잊지 않기 위한 것으로, 오늘날 특히 유일신 종교로부터 비롯되고 있는 전쟁, 테러에서 벗어나 평화를 이루고자 하는 세계인의 염원을 담고 있다. 또한 원자에너지의 발견으로 이 엄청난 힘이 지구상의 모든 생명을 파괴할수 있을 뿐만 아니라 동시에 인류가 우주만물을 과학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아포칼립스시대(Apocalypse:진실이 밝혀지는 계시의 시대)로 들어섰음을 알린다는 의미도 있다.   www.icacci.org
 

RAEL.ORG / 보도자료 / 국제라엘리안뉴스 / 라엘아카데미 / 과학미륵 / 엘로힘리크스 / 다음카페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라엘리안 보도자료]“우주는 무한(無限)하고 외계인(ET)은 무수히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AH73).1.10 


“우주는 무한(無限)하고
외계인(ET)은 무수히 많다!”

-지구보다 과학적으로 더 진보하고 사랑으로 충만-

지난해 12월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태양계 탐사선 보이저 2호가 우리 태양권 경계를 넘어 성간우주에 도달한데 이어, 1969년 미국의 아폴로 11호가 인류 역사상 최초로 달에 발을 디딘 지 꼭 50주년이 되는 해인 올해 1월초 중국의 창어 4호가 역시 최초로 달 뒷면 착륙에 성공했다는 뉴스가 전해지면서 우주의 신비, 외계 생명체 존재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크게 고조되고 있다.

이와 관련, 인류의 창조자 우주인 ‘엘로힘’의 메시지를 전하는 국제 라엘리안 무브먼트(rael.org)는 “우주는 시작도 끝도 없이 무한(無限)하며, 지구보다 과학적으로 더 진보하고 사랑으로 충만한 외계인들(ET : Extraterrestrials)이 무수히 존재한다”고 단언한다.

통상 지구는 태양을 초속 30km로 공전하면서 은하계 주위를 초속 260km로 돌고 있다. 지구는 하나의 우주선처럼 우주공간을 여행하고 있으며, 우리 지구인은 우주선 지구호의 승무원들과 같다. 우리 은하계에는 태양과 같은 별들이 3000억 개 이상 있고, 각각의 별들은 태양계처럼 여러 행성들을 거느리고 있다. 그리고 관측된 우주에는 이런 은하들이 또 3000억 개 이상 존재한다.

“외계 다른 행성에도 생명체가 존재할까?”라고 묻는 것은 마치 “다른 연못에도 개구리들이 있을까?”라고 묻는 ‘우물 안 개구리’와 다를 바 없다.

실로 광대무변한 우주에서 지구는 특별한 장소가 아니며, 우주에는 지구처럼 생명체가 살고 있는 행성들이 무수히 많다! 그 중에는 지구보다 훨씬 앞선 문명을 이룬 곳도 있다. 실제로 우리 지구보다 2만 5000년 진보한 ‘엘로힘(Elohim)’이라 불리는 우주인들이 먼 옛날 지구에 도착해 수많은 생명체들을 창조했다.

 

인간을 포함한 지구 상의 모든 생명체는 존재하지도 않는 신(神)이 창조한 것도 아니고 우연한 진화의 산물도 아니라, 우리 은하계 내 다른 태양계 행성에서 고도의 문명을 이룩한 우주인 ‘엘로힘’이 DNA(유전자) 합성을 통해 과학적으로 창조한 것이다. ‘외계인’ 엘로힘은 미개한 인간들에 의해 신(神)으로 오해되었고, 그것이 고대 주요 종교들의 기원이 되었다.

엘로힘의 마지막 예언자이자 라엘리안 무브먼트의 정신적 지도자인 ‘라엘(Rael)’은 1973년 12월 13일 프랑스 중부 클레르몽 페랑에 있는 한 사화산에서 직경 7m, 높이 2.5m 정도에 밑바닥이 평평하고 위는 원추형인 소형 ‘우주선(일명 UFO)’을 타고 온 우주인 엘로힘 대표(야훼)와 만나 과학시대에 들어선 인류에게 주는 메시지를 전해받고, 이를 세상에 알리기 위해 라엘리안 무브먼트를 창설했다. 그로부터 2년 뒤인 1975년 10월 7일 라엘은 엘로힘과 두 번째로 만나 그들의 우주선에 동승해 외계에 있는 엘로힘의 ‘불사(不死)의 행성’(종교에서 ‘천국’ ‘극락’ 등으로 묘사돼온 곳)을 직접 방문한 바 있다.

 

지구는 태양계 속의 낙원이다. 온갖 생명체들이 번성하고 있는 아름다운 지구를 진정한 낙원으로 보전하기 위한 해법은 먼 우주 바깥에 있는 것이 아니라 바로 이 지구 위에 살고 있는 우리들의 손에 달려 있다. 무엇보다 전쟁과 폭력을 그만 두고, 핵무기 등 모든 살상무기들을 해체하는 것이 급선무다. 이어 지구의 모든 자본과 기술을 환경친화적 산업화 및 첨단 자동화에 투입하고, 편중된 지구의 부(富)를 모든 사람들에게 골고루 나눈다면 우리 지구는 우주의 낙원으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다. 국가 간에 가열되고 있는 소모적인 우주 탐사 및 개발 경쟁도 지양되어야 한다.

“과연 오늘날의 지구인들에게 그런 합의에 이를 능력이 있을까?”라는 의문이 들 수 있다. 하지만 이것은 우리 인류가 이 우주에서 살아남기 위한 필수적인 조건이다. 특히 강대국을 중심으로 가공할 핵무기를 다량 비축함으로써 핵전쟁 발발 가능성이 높은 현재와 같은 위험한 상황이 지속된다면 필연적으로 인류는 멸망의 길로 들어설 수 밖에 없을 것이다.

만약 우리의 힘 만으로 어렵다면, 우리를 사랑으로 창조한 우주인 엘로힘의 도움을 구할 수도 있다.

우주에서 온 창조자 엘로힘은 ‘마지막 예언자’ 라엘을 통해 “인류가 우리를 맞이할 대사관을 건설하고 우리를 평화적으로 초대한다면, 우리는 그곳에 내려와 지구의 지도자들을 만나고 지구가 당면한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전했다. 선택은 전적으로 우리 인류에게 달려 있다.

 


> 한국 라엘리안 무브먼트  krmprteam@gmail.com
 

 

               엘로힘 (Elohim)
기독교 성경에는 하느님으로 번역돼 있으나 원래 의미는 고대 히브리어로 "하늘에서 온 사람들"이란 복수형. 오래 전, 외계에서 빛 보다 훨씬 빠른 우주선(일명,UFO)을 타고 지구를 방문해 고도로 발전한 DNA합성기술로 실험실에서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를 과학적으로 창조(지적설계)한, 다른 행성에서 온 인류의 창조자들을 의미한다. 엘로힘은 지구에 세워질 그들의 ◆대사관에 공식 귀환할 예정이다.
엘로힘의 모든 메시지는 한국에서 ◆지적설계 Intelligent Design (구 우주인의 메시지) 등으로 출판되어 있으며,  www.rael.org 에서는 E-Book을 즉시 무료다운로드 할 수 있다.(스마트폰 이용시, 구글Play 스토어에서 '지적설계' 무료앱을 다운받을 수 있음)

               라엘리안 무브먼트 (Raelian Movement)
지난 1973년과 1975년 엘로힘과 접촉한 '마지막 예언자' 라엘이 그들의 사랑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고 엘로힘을 맞이할 지구 대사관을 건립하기 위해 창설한 세계적인 비영리*무신론 종교단체로, 현재 전 세계 90여개국에 9만여 명의 회원들이 활동하고 있다.


               AH (after Hiroshima) 연도
국제 라엘리안 무브먼트의 창설자이자, 그 정신적 지도자인 라엘은 기독교력이나 이슬람력, 불교력 등이 아닌 종교와 종파를 초월한 새로운 AH연도 사용을 유엔(UN)에 제안했다.
AH연도는 1945년 8월 6일 히로시마에 첫 번째 원자폭탄이 떨어진 날을 잊지 않기 위한 것으로, 오늘날 특히 유일신 종교로부터 비롯되고 있는 전쟁, 테러에서 벗어나 평화를 이루고자 하는 세계인의 염원을 담고 있다. 또한 원자에너지의 발견으로 이 엄청난 힘이 지구상의 모든 생명을 파괴할수 있을 뿐만 아니라 동시에 인류가 우주만물을 과학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아포칼립스시대(Apocalypse:진실이 밝혀지는 계시의 시대)로 들어섰음을 알린다는 의미도 있다.   www.icacci.org
 

RAEL.ORG / 보도자료 / 국제라엘리안뉴스 / 라엘아카데미 / 과학미륵 / 엘로힘리크스 / 다음카페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라엘리안 보도자료]유전자 편집 아기들 탄생에 라엘이 박수를 보내는 이유

~
> 라엘리안 보도자료  2018(AH73).12.9

 

 
 
최초 유전자 편집 아기들 탄생에
‘예언자 라엘’이 박수를 보내는 이유


 

-“모든 인류의 개선으로 이끌 놀라운 기술”

-“DNA는 우연도 신도 아닌 외계인(ET) 과학자들에 의해 설계됐다”


최근 중국 과학자 허 지안쿠이에 의한 유전자 편집 쌍둥이 여아들의 탄생 뉴스와 관련, 라엘리안 무브먼트 대변인 브리짓트 봐셀리에 박사는 “라엘리안 무브먼트의 정신적 지도자 라엘은 인종, 민족 또는 종교에 관계없이 인류 전체를 개선할 수 있는 방법으로 유전자 편집이 필연적임을 45년 전에 발표한 바 있다”고 말했다.

 


우리 태양계 밖 외계 행성에 고도의 과학문명을 이룩한 인류의 창조자 우주인 ‘엘로힘’의 메시지를 전하는 예언자 라엘은, 이러한 유전자 수정은 엘리트 또는 ‘우월한 인종’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모든 인류의 개선으로 이끌 놀라운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매일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마약이나 의약품, 알코올, 담배, 핵 방사선(후쿠시마), 환경오염 및 더욱 중요한 것으로는 스트레스로 인해 유전적 질병을 지닌 아기들을 갖는데도 ‘윤리적 우려’에 빠진 과학자들은 일부 유전자 변형이 ‘인류의 미래에 위험’할 수 있다고 두려워 한다”고 라엘은 말했다. 그는 이어 “병을 고치기 위해 유전자 수정을 받은 극소수의 아이들이 인류의 미래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우려하는 것은 우스운 일”이라고 말했다.

 


라엘은 “내가 고통받고 있는 유전적 질병을 나의 자녀들이 물려 받게 될지 아닐지를 우연이나 ‘신’이 결정하게 해야 한다고 말하는 자들의 태도는 굉장히 무책임하고도 범죄적”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와 같은 중요한 진전이 중국에서 나온 사실에 대해서도 논평했다.

 


“세계에서 가장 큰 나라인 중국은 유대-기독교적 편견에 관심이 없다. 그렇기 때문에 그들은 이 분야에서 세계 최고가 될 것이다. 그들은 모든 분야에서 미래이며, 과거 유럽이 자행한 야만적 식민주의와 파괴행위가 없었더라면 언제나 그러했을 것이다.”

 


라엘은 곧 지구 상 모든 생명체를 창조한 엘로힘 과학자들의 대표자와의 첫 만남 45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언젠가 지구 과학자들이 우리의 DNA(생명 설계도·청사진)가 우연이나 전지전능한 신에 의해서가 아니라 다른 행성에서 온 과학자들에 의해 설계된 것임을 이해하게 될 때, 그들의 인식이 열리고 그들이 아직은 상상할 수 없는 방식으로 연구를 넓혀 나가게 될 것”이라고 봐셀리에는 설명했다. “그것은 필연적인 만큼, 우리는 생물학자와 생화학자들이 마침내 그것을 알게 될 순간을 고대하고 있다.”

 


예언자 라엘과 엘로힘 대표의 첫 만남 45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는 12월 12일(수)부터 15일(토)까지 일본 오키나와에서 개최된다. 모든 대륙의 라엘리안들이 참석할 예정이며, 특히 12월 13일에는 전세계 대부분의 도시에서도 축하행사가 열릴 것이다.

 

 

 

 


 
 


> 한국 라엘리안 무브먼트   krmprteam@gmail.com
 

 
 

               엘로힘 (Elohim)
기독교 성경에는 하느님으로 번역돼 있으나 원래 의미는 고대 히브리어로 "하늘에서 온 사람들"이란 복수형. 오래 전, 외계에서 빛 보다 훨씬 빠른 우주선(일명,UFO)을 타고 지구를 방문해 고도로 발전한 DNA합성기술로 실험실에서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를 과학적으로 창조(지적설계)한, 다른 행성에서 온 인류의 창조자들을 의미한다. 엘로힘은 지구에 세워질 그들의 ◆대사관에 공식 귀환할 예정이다.
엘로힘의 모든 메시지는 한국에서 ◆지적설계 Intelligent Design (구 우주인의 메시지) 등으로 출판되어 있으며,  www.rael.org 에서는 E-Book을 즉시 무료다운로드 할 수 있다.(스마트폰 이용시, 구글Play 스토어에서 '지적설계' 무료앱을 다운받을 수 있음)

               라엘리안 무브먼트 (Raelian Movement)
지난 1973년과 1975년 엘로힘과 접촉한 '마지막 예언자' 라엘이 그들의 사랑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고 엘로힘을 맞이할 지구 대사관을 건립하기 위해 창설한 세계적인 비영리*무신론 종교단체로, 현재 전 세계 90여개국에 9만여 명의 회원들이 활동하고 있다.


               AH (after Hiroshima) 연도
국제 라엘리안 무브먼트의 창설자이자, 그 정신적 지도자인 라엘은 기독교력이나 이슬람력, 불교력 등이 아닌 종교와 종파를 초월한 새로운 AH연도 사용을 유엔(UN)에 제안했다.
AH연도는 1945년 8월 6일 히로시마에 첫 번째 원자폭탄이 떨어진 날을 잊지 않기 위한 것으로, 오늘날 특히 유일신 종교로부터 비롯되고 있는 전쟁, 테러에서 벗어나 평화를 이루고자 하는 세계인의 염원을 담고 있다. 또한 원자에너지의 발견으로 이 엄청난 힘이 지구상의 모든 생명을 파괴할수 있을 뿐만 아니라 동시에 인류가 우주만물을 과학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아포칼립스시대(Apocalypse:진실이 밝혀지는 계시의 시대)로 들어섰음을 알린다는 의미도 있다.   www.icacci.org
 

RAEL.ORG / 보도자료 / 국제라엘리안뉴스 / 라엘아카데미 / 과학미륵 / 엘로힘리크스 / 다음카페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라엘리안 보도자료] “조기 성교육이 성폭력 예방한다!”


> 라엘리안 보도자료  2018(AH73).11.16


“조기 성교육이
성폭력 예방한다!”

-라엘리안 ‘세계 성교육의 날’ 캠페인…5세부터 ‘포괄적 조기 성교육’ 촉구-

인류의 창조자 우주인 ‘엘로힘’의 메시지를 전하는 국제 라엘리안 무브먼트(IRM)가 11월 20일 ‘세계 아동 권리의 날’ 및 라엘리안 무브먼트 지정 제4회 ‘세계 성교육의 날’을 맞아 조기 성교육의 중요성을 알리는 캠페인에 나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RM은 유네스코(UNESCO), 세계보건기구(WHO), 유엔인구기금(UNFPA) 등 국제기구의 전문가들이 작성한 연구보고서들에서 권고된 대로 5살 이상 어린이의 자위행위에 관한 정보를 포함한 포괄적인 조기 성교육을 실행하도록 세계 각국 정부에 촉구하기로 했다.

“이러한 보고서들에 정의되어 있는 종합 성교육(CSE)은 라엘리안 무브먼트의 정신적 지도자인 예언자 라엘이 40여년 동안 가르쳐온 것으로, 그것은 그가 지구 상의 모든 생명체들을 과학적으로 창조한 외계문명인들인 ‘엘로힘(Elohim)’으로부터 받은 메시지에 포함되어 있다”고 ‘세계 성교육의 날’ 대변인이자 라엘리안 가이드인 Clemence Linard는 설명한다.

“이 캠페인의 목적은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각 연령대와 문화에 적합한 성교육을 제공해 주는 동시에 국제기구들의 보고서에 정의된 대로 성적 건강과 관련해 쾌감, 성취 및 웰빙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다.”

성에 대한 두려움과 죄악감 제거 및 성폭력 예방은 라엘 가르침의 일부이며, 라엘리안 철학에 따르면 기쁨과 존중심에 기반한 조기 성교육은 젊은이들에게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성폭력과 성학대의 감소, 원하지 않는 임신, 낙태 및 성병 확산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Linard 대변인은 강조한다.

“WHO 보고서는, 성과 쾌감에 대해 죄악감과 두려움을 주입하는 것은 기독교의 큰 특징이라고 적시하고 있다. 반면, 감각을 일깨우는 조기 성교육은 어린이들로 하여금 자신의 한계와 마땅히 받아야 할 존중에 대해 배우게 할 수 있으며, 이는 그 무엇보다도 성학대를 예방하는 가장 강력한 수단이 될 수 있다”고 Linard는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무신론이 우세하고 또 성교육 교과과정의 모범으로 꼽히는 스칸디나비아 국가들에서는 성폭력 범죄율이 낮게 나타난다.”

또한 Linard 대변인은 지난 2009년 유네스코가 기독교 로비스트들의 압력에 굴복해 보고서 중 일부, 특히 5세부터 자위행위에 관해 가르쳐야 한다는 부분을 삭제했음을 환기시켰다. “퇴행적 종교의 압력에 의해 과학보고서 내용이 삭제된 것은 너무나 터무니없는 일이다.”

조기 성교육에 대한 유네스코 보고서는 올해 1월 재발행됐지만 이것 역시 사전 검열을 거치면서 당초 종합 성교육 전문가들이 많은 증거와 사례를 통해 권고한 과학적 정보들이 누락됐다. “어린이들에 대한 조기 성교육 내용을 결정할 권한과 자격을 지닌 유일한 사람들은 바로 종합 성교육 전문가들이다. 그리고 그들은 라엘리안 철학과 마찬가지로, 성에 대한 아무런 죄의식이나 금기, 편견 없이, 또 어린이 부모들의 종교적 신념과도 관계없이 성적 기쁨을 느끼는 것의 중요성을 인정한다.”

지난 2015년 라엘리안 무브먼트는 예언자 라엘의 조언에 따라 어린이 성교육에 관한 2009년 유네스코 보고서에서 전문가들이 권고한 어린이 조기 성교육의 시행을 촉구하기 위해 제1회 ‘세계 어린이 성교육의 날’을 선포하고 성교육 캠페인을 개시한 바 있다. 이 캠페인의 목표는 그와 같은 보고서 검열을 비난하고 유네스코 성교육 보고서를 전문가들의 연구보고서에 따라 재편집할 것을 요구함과 함께 이러한 기본 성교육 지침들의 이행을 전세계 모든 나라들의 정부에 촉구하고 또한 사람들에게 조기 성교육의 이점들을 설명함으로써 보수주의자들의 반발에 대응하기 위함이다.


>>조기 성교육 관련 국제 라엘리안 무브먼트(IRM) 소셜미디어 사이트
http://facebook.com/SxEdDay
http://instagram.com/sexedday

>>참고 동영상
www.youtube.com/watch?v=BtOSasC03IE&t=1s

>>조기 성교육 지지 서명 및 참고 사이트
www.rael.org/sexedday


> 한국 라엘리안 무브먼트   krmprteam@gmail.com

 

               엘로힘 (Elohim)
기독교 성경에는 하느님으로 번역돼 있으나 원래 의미는 고대 히브리어로 "하늘에서 온 사람들"이란 복수형. 오래 전, 외계에서 빛 보다 훨씬 빠른 우주선(일명,UFO)을 타고 지구를 방문해 고도로 발전한 DNA합성기술로 실험실에서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를 과학적으로 창조(지적설계)한, 다른 행성에서 온 인류의 창조자들을 의미한다. 엘로힘은 지구에 세워질 그들의 ◆대사관에 공식 귀환할 예정이다.
엘로힘의 모든 메시지는 한국에서 ◆지적설계 Intelligent Design (구 우주인의 메시지) 등으로 출판되어 있으며,  www.rael.org 에서는 E-Book을 즉시 무료다운로드 할 수 있다.(스마트폰 이용시, 구글Play 스토어에서 '지적설계' 무료앱을 다운받을 수 있음)

               라엘리안 무브먼트 (Raelian Movement)
지난 1973년과 1975년 엘로힘과 접촉한 '마지막 예언자' 라엘이 그들의 사랑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고 엘로힘을 맞이할 지구 대사관을 건립하기 위해 창설한 세계적인 비영리*무신론 종교단체로, 현재 전 세계 90여개국에 9만여 명의 회원들이 활동하고 있다.


               AH (after Hiroshima) 연도
국제 라엘리안 무브먼트의 창설자이자, 그 정신적 지도자인 라엘은 기독교력이나 이슬람력, 불교력 등이 아닌 종교와 종파를 초월한 새로운 AH연도 사용을 유엔(UN)에 제안했다.
AH연도는 1945년 8월 6일 히로시마에 첫 번째 원자폭탄이 떨어진 날을 잊지 않기 위한 것으로, 오늘날 특히 유일신 종교로부터 비롯되고 있는 전쟁, 테러에서 벗어나 평화를 이루고자 하는 세계인의 염원을 담고 있다. 또한 원자에너지의 발견으로 이 엄청난 힘이 지구상의 모든 생명을 파괴할수 있을 뿐만 아니라 동시에 인류가 우주만물을 과학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아포칼립스시대(Apocalypse:진실이 밝혀지는 계시의 시대)로 들어섰음을 알린다는 의미도 있다.   www.icacci.org
 

RAEL.ORG / 보도자료 / 국제라엘리안뉴스 / 라엘아카데미 / 과학미륵 / 엘로힘리크스 / 다음카페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라엘리안 보도자료] 인류창조자 ET(외계인)-라엘 첫 만남 45주년 행사 열린다


인류창조자 ET(외계인)-라엘,
첫 만남 45주년 행사 열린다

-12월 12~15일 일본 오키나와서 라엘 주재 ‘라엘리안 총회’ 개최-

인류의 창조자 우주인 ‘엘로힘’의 메시지를 전하는 국제 라엘리안 무브먼트는 창시자이자 정신적 지도자인 ‘예언자 라엘’이 외계 창조자들과 공식적으로 만난 지 45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라엘리안 총회)를 오는 12월 12일부터 15일까지 일본 오키나와에서 개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0년 전, 지구 과학자들은 게놈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20년 전, 과학자들은 인간게놈프로젝트 덕분에 인간의 게놈을 ‘읽는’ 방법을 알게 됐다. 그리고 불과 2년 전, 과학자들은 게놈 합성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새로운 게놈을 ‘쓰기’ 시작하기를 희망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 놀라운 일들은 라엘리안 무브먼트의 정신적 지도자 라엘이 1974년에 출판한 그의 저서 <지적설계>에서 모두 예고됐던 것인데, 그 책에는 우리 태양계 밖 다른 행성에서 온 과학자들이 우리를 창조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우리도 언젠가 생명을 창조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되어 있다”고 국제 라엘리안 무브먼트 대변인 브리짓트 봐셀리에 박사는 말했다.


“올해 12월 13일은 라엘이 우리 인류를 창조한 외계문명 과학자들의 대표자와 만난지 꼭 45주년이 되는 기념일로서, 모든 대륙의 라엘리안들이 일본 오키나와에 모여 우리가 제시한 ‘무신론적 창조자’ 이론을 점차 입증해 주고 있는 지난 45년 간의 과학적 진보를 축하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미국 뉴욕대 랭곤의료센터의 제프 뵈케 박사와 연구진이 시작한 게놈 합성 프로젝트는 크레이그 벤터 박사가 생명유지에 필요한 최소한의 유전자들로 유기체를 완성했다는 발표와 같은 시점에 출발했다”고 봐셀리에는 덧붙였다.


그는 이어 “벤터 박사는 473개의 유전자만 가지고 스스로를 복제할 수 있는 유기체를 만들었는데, 과학자들이 아직 이러한 유전자들이 실제로 어떤 역할을 하는지 전부 알지 못한다 할지라도 그것은 더욱 정교한 유기체의 창조를 향한 발판이 되었고, 우리는 머지않은 장래에 우리와 닮은 지적 존재를 창조할 능력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봐셀리에 박사는 또한 “이와 같은 생명창조의 궁극적인 단계는 다른 행성의 과학자들이 말 그대로 ‘그들의 모습’을 본떠 우리를 창조했다는 사실을 일반대중이 이해하게 될 때에 비로소 실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 세계 라엘리안들은 오늘날의 과학이 어떻게 인류의 기원에 대한 ‘과학적 창조자’ 이론의 해석을 지향하고 있는지, 또 ‘우연’이나 ‘상상의 신’의 손에 모든 것을 맡기는 대신 과학과 의식을 우리를 이끄는 힘으로 삼음으로써 어떻게 밝은 미래로 나아갈 수 있는지 보여주기 위한 활동들을 강화하게 될 것이라고 봐셀리에는 강조했다.


> 한국 라엘리안 무브먼트   krmprteam@gmail.com

 

               엘로힘 (Elohim)
기독교 성경에는 하느님으로 번역돼 있으나 원래 의미는 고대 히브리어로 "하늘에서 온 사람들"이란 복수형. 오래 전, 외계에서 빛 보다 훨씬 빠른 우주선(일명,UFO)을 타고 지구를 방문해 고도로 발전한 DNA합성기술로 실험실에서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를 과학적으로 창조(지적설계)한, 다른 행성에서 온 인류의 창조자들을 의미한다. 엘로힘은 지구에 세워질 그들의 ◆대사관에 공식 귀환할 예정이다.
엘로힘의 모든 메시지는 한국에서 ◆지적설계 Intelligent Design (구 우주인의 메시지) 등으로 출판되어 있으며,  www.rael.org 에서는 E-Book을 즉시 무료다운로드 할 수 있다.(스마트폰 이용시, 구글Play 스토어에서 '지적설계' 무료앱을 다운받을 수 있음)

               라엘리안 무브먼트 (Raelian Movement)
지난 1973년과 1975년 엘로힘과 접촉한 '마지막 예언자' 라엘이 그들의 사랑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고 엘로힘을 맞이할 지구 대사관을 건립하기 위해 창설한 세계적인 비영리*무신론 종교단체로, 현재 전 세계 90여개국에 9만여 명의 회원들이 활동하고 있다.


               AH (after Hiroshima) 연도
국제 라엘리안 무브먼트의 창설자이자, 그 정신적 지도자인 라엘은 기독교력이나 이슬람력, 불교력 등이 아닌 종교와 종파를 초월한 새로운 AH연도 사용을 유엔(UN)에 제안했다.
AH연도는 1945년 8월 6일 히로시마에 첫 번째 원자폭탄이 떨어진 날을 잊지 않기 위한 것으로, 오늘날 특히 유일신 종교로부터 비롯되고 있는 전쟁, 테러에서 벗어나 평화를 이루고자 하는 세계인의 염원을 담고 있다. 또한 원자에너지의 발견으로 이 엄청난 힘이 지구상의 모든 생명을 파괴할수 있을 뿐만 아니라 동시에 인류가 우주만물을 과학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아포칼립스시대(Apocalypse:진실이 밝혀지는 계시의 시대)로 들어섰음을 알린다는 의미도 있다.   www.icacci.org
 

RAEL.ORG / 보도자료 / 국제라엘리안뉴스 / 라엘아카데미 / 과학미륵 / 엘로힘리크스 / 다음카페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라엘리안 보도자료]“문재인 대통령은 교황 방북 앞서 ‘예언자 라엘’ 방한부터 추진하라!”

 

> 라엘리안 보도자료  2018(AH73).10.19
 
“문재인 대통령은 교황 방북 앞서
‘예언자 라엘’ 방한부터 추진하라!”
 

-진정한 한반도 평화·번영 위해선 ‘진실’ 통찰하고 결단 내려야-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북핵 이슈를 다뤄 나가는 데 있어 보여주는 로마 교황청과 북한간 교류 주선 등 일련의 움직임이 주목을 끌고 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지난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기간 중 김희중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을 대동하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교황의 방북을 제안한데 이어 10월 18일 교황청을 공식 방문, 프란치스코 교황과 면담한 자리에서 김 위원장의 방북 초청 의사를 직접 전달했다.


이에 대해 국내외 언론 및 외교 전문가들은 대체로 문 대통령이 거대종교 가톨릭의 본산인 교황청의 ‘힘’을 빌어 북핵 폐기와 평화체제 구축 등 한반도의 당면 문제를 우회적으로 돌파하면서, 북한을 대외개방과 함께 사상·종교의 자유가 보장되는 이른바 ‘정상국가’로 변모시키려는 뜻이 담겨 있는 고도의 외교전략으로 풀이한다.


인류의 창조자 우주인 ‘엘로힘’의 사랑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는 한국 라엘리안 무브먼트(대표 정윤표) 역시 다양한 채널을 통해 한반도의 긴장 완화와 세계평화에 기여하고자 하는 문 대통령의 노력을 높이 평가하며 적극적인 지지의 뜻을 보낸다.


하지만, 기존의 질서와 패러다임이 급속도로 바뀌는 문명사적 대전환기에, 그것도 다종교 사회인 대한민국의 국정 최고지도자가 자신이 믿는 종교인 가톨릭을 국가 중대사의 해결에 불러들이는 것이 과연 미래지향적 안목에서 바람직한 것인지 깊이 새겨볼 필요가 있다. 왜냐하면  대통령의 진의와는 상관없이 결과적으로 가톨릭의 북한 진출과 교세 확장을 적극적으로 돕는 꼴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과거 가톨릭(로마교황청)은 서구제국주의의 식민지 건설 과정에서 ‘조력자’ 역할을 함으로써 인류 역사에 큰 상흔을 남긴 전력이 있다. 당시 서구 열강은 가톨릭을 앞세워 아프리카와 아메리카, 아시아, 오세아니아 등 사실상 유럽을 제외한 세계 전 대륙을 침략해 무수한 원주민들을 학살하고 고유의 전통문화와 신앙체계를 포함한 토착문명 자체를 말살하는 등 씻을 수 없는 과오를 저질렀는데(그같은 문명파괴와 학살에 대해 지금까지 경제적 보상은커녕 깊은 반성조차 제대로 행해지지 않고 있다!), 가톨릭은 그런 ‘정복자들의 전쟁’에 편승해 막대한 전리품을 챙기며 세계적인 종교로 발돋움 할 수 있었던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뿐만 아니라 가톨릭교회는 거의 모든 과학적 발전에 반대해 왔다. 그들은 지구 밖 외계에도 생명이 사는 행성이 무수히 많다고 주장한 지오다노 브루노를 화형시켜 죽였고 지구가 태양 주위를 돌고 있음을 입증한 갈릴레오 갈릴레이를 종교재판에 넘겨 탄압했다. 또 귀중한 생명을 구하는 수술과 항생제의 사용, 전염병을 막는 백신에 반대했으며 수술에 필수적인 수혈, 혁명적인 생명 연장술인 장기이식에도 반대했다.


또 ‘낳고 번성하라’는 원시적 교리에 얽매여 피임은 물론, 불임부부들의 마지막 희망인 시험관아기, 그리고 에이즈 등 성병 확산에 가장 효과적인 콘돔 사용에도 반대했다. 오늘날에는 복제연구 등 생명과학 발전에 발목을 잡고 있다. 이와 같은 역사적 사실들은 인류가 다양성을 지키며 과학적 발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가톨릭교회의 반(反) 진보적 입장을 철저히 배격해야 함을 여실히 보여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한 최근에는 전세계 수많은 가톨릭 사제들이 아동 성폭행범들로 밝혀지고 교황청은 오랜 기간 동안 이를 조직적으로 은폐해 왔음이 드러나 충격을 던져 주고 있다. 성직자들로서 앞에선 ‘복음’을 얘기하며 뒤로는 ‘악행’을 일삼는, 그야 말로 겉과 속이 다른 ‘가면’을 썼던 것이다.


이번 문재인 대통령이 바티칸을 방문하고 교황의 북한 방문을 요청하는 모습을 보고 한국 라엘리안들은 대한민국 정부의 비논리적 행태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지난 2003년 8월 2일 노무현정부 시절 한국을 방문한 국제 라엘리안 무브먼트의 창시자이자 정신적 지도자인 ‘라엘’에 대해 당시 김화중 보건복지부장관은 “인간복제를 지지하는 종교지도자 ‘라엘’이 한국에 입국하면 사회적 혼란을 일으킬 수 있다”는 구실로 입국을 불허했고 그 조치는 15년이 지난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다.


한국 라엘리안 무브먼트 정윤표 대표는 “정부는 반문명적 종교의 수장인 교황을 종교의 자유조차 없는 북한에 초청하기에 앞서 과학발전만이 인류의 살 길임을 설파하는 예언자 라엘의 한국 입국을 허용해야만 한다”고 역설한다.


정 대표는 “먼 옛날 외계 과학자들이 고도의 DNA(세포설계도) 합성기술을 통해 인간을 비롯한 지구 상의 모든 생명체들을 창조했다는 엘로힘의 메시지와 함께 오늘날 ‘생명복제기술을 통한 영원한 생명의 추구’ 역시 예언자 라엘의 종교 철학의 일부”라며 “라엘의 생명복제 지지 발언이 사회적 혼란을 일으킬 수 있다고 확대 유추해 그의 입국을 계속 금지하는 것은 헌법과 유엔인권선언이 보장하는 사상과 표현의 자유 및 종교의 자유를 심각하게 억압하는 반인권적, 초법적 조치로서 자유민주국가의 정부가 할 법한 일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복제를 지지하든 반대하든 그것은 개인의 철학적 자유이며, 그것을 이유로 특정 종교단체의 지도자를 억압하는 것은 소수종교 탄압과 다름없다. 문재인정부가 진정으로 사회적 약자·소수자에 대한 관용과 포용, 국민통합 그리고 종교의 차별 아닌 중립성을 지키고자 한다면 하루속히 라엘에 대한 부당한 입국금지 조치를 해제함으로써 전 세계의 다른 나라들처럼 떳떳이 그를 받아들이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시대, 창조자 엘로힘의 ‘마지막 메신저’로서 특별한 사명을 수행 중에 있는 라엘은 오래 전부터 세계평화와 직결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염원하며 한국 방문을 희망해 왔다. 한반도의 평화에 대한 그의 관심은 실로 지대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히 라엘은 지난해부터 올해초까지 북핵 이슈가 절정에 달하면서 미국이 대북 군사행동을 심각하게 검토하고 있다는 정보를 접하자 자칫 세계전쟁으로 비화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전세계 라엘리안 회원들과 평화 애호가들을 향해 매일같이 적어도 1분 이상 세계평화를 염원하는 명상을 하도록 촉구하기도 했다.


한국 라엘리안들이 지난 2월 평창 올림픽을 ‘평화 올림픽’으로 만들려는 우리 정부의 노력에 전폭적인 지지의사를 밝히고 전국 각지에서 미국의 대북 군사행동에 반대하는 한편 근본적인 비핵화와 평화를 위해선 북핵 뿐만 아니라 지구 상의 모든 핵무기들을 완전히 폐기해야 한다는 캠페인을 펼친 것도 “전면적인 핵무기 금지야말로 인류가 자멸의 위험을 피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밝힌 라엘의 메시지에 따른 것이었다.


독실한 가톨릭 신자인 문재인 대통령은 ‘디모테오(하느님을 공경하는 자)’라는 세례명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문 대통령이 세례명대로 하느님을 공경하는 자가 되고자 한다면, 그 옛날 로마제국과 바티칸의 권력자들에 의해 절대적 유일신(God)으로 왜곡·변질된 진짜 하느님들을 뜻하는 우주인 ‘엘로힘(Elohim)’의 의미를 이해하고, 교황의 방북 보다 먼저 엘로힘의 마지막 메신저인 ‘라엘’의 방한부터 추진하는 결단을 내려야 할 것이다.


> 한국 라엘리안 무브먼트 홍보담당, 안문숙 010-3370-8755   krmprteam@gmail.com

 

               엘로힘 (Elohim)
기독교 성경에는 하느님으로 번역돼 있으나 원래 의미는 고대 히브리어로 "하늘에서 온 사람들"이란 복수형. 오래 전, 외계에서 빛 보다 훨씬 빠른 우주선(일명,UFO)을 타고 지구를 방문해 고도로 발전한 DNA합성기술로 실험실에서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를 과학적으로 창조(지적설계)한, 다른 행성에서 온 인류의 창조자들을 의미한다. 엘로힘은 지구에 세워질 그들의 ◆대사관에 공식 귀환할 예정이다.
엘로힘의 모든 메시지는 한국에서 ◆지적설계 Intelligent Design (구 우주인의 메시지) 등으로 출판되어 있으며,  www.rael.org 에서는 E-Book을 즉시 무료다운로드 할 수 있다.(스마트폰 이용시, 구글Play 스토어에서 '지적설계' 무료앱을 다운받을 수 있음)

               라엘리안 무브먼트 (Raelian Movement)
지난 1973년과 1975년 엘로힘과 접촉한 '마지막 예언자' 라엘이 그들의 사랑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고 엘로힘을 맞이할 지구 대사관을 건립하기 위해 창설한 세계적인 비영리*무신론 종교단체로, 현재 전 세계 90여개국에 9만여 명의 회원들이 활동하고 있다.


               AH (after Hiroshima) 연도
국제 라엘리안 무브먼트의 창설자이자, 그 정신적 지도자인 라엘은 기독교력이나 이슬람력, 불교력 등이 아닌 종교와 종파를 초월한 새로운 AH연도 사용을 유엔(UN)에 제안했다.
AH연도는 1945년 8월 6일 히로시마에 첫 번째 원자폭탄이 떨어진 날을 잊지 않기 위한 것으로, 오늘날 특히 유일신 종교로부터 비롯되고 있는 전쟁, 테러에서 벗어나 평화를 이루고자 하는 세계인의 염원을 담고 있다. 또한 원자에너지의 발견으로 이 엄청난 힘이 지구상의 모든 생명을 파괴할수 있을 뿐만 아니라 동시에 인류가 우주만물을 과학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아포칼립스시대(Apocalypse:진실이 밝혀지는 계시의 시대)로 들어섰음을 알린다는 의미도 있다.   www.icacci.org
 

RAEL.ORG / 보도자료 / 국제라엘리안뉴스 / 라엘아카데미 / 과학미륵 / 엘로힘리크스 / 다음카페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