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전향을 지켜보며

문득 떠올려 보니 새로운 진보정당운동에 앞장섰던 이른바 선도탈당파 가운데 상당수는 진보신당을 지키고 있고, 누더기에 지나지 않았던 기만적인 심상정 비대위안이 부결되고 난 뒤에 이른바 심상정 비대위와 함께 들어와 갑자기 당의 주인 행세를 했던 자들 가운데 상당수는 신자유주의자들과 함께 하겠다며 전향했다.

선도탈당파가 옳고 비대위와 함께 합류한 이들은 틀렸다는 얘기를 하려는 게 아니다. 당연히 비대위와 함께 합류한 이들 중에서도 많은 이들이 굳건히 진보의 가치를 지키고 있다. 다만 내가 지적하고 싶은 것은 이른바 당의 지도부였던 사람들의 당시 현실인식과 기회주의적 태도이다. 노회찬이 이른바 선도탈당파에게 또 다른 패권주의 세력이라며 어처구니 없는 악담을 퍼부었던 것도 새삼스레 떠오른다.

이제 와서 새삼 새로운 진보정당운동 얘기를 꺼내는 것은, 그때 새로운 진보정당운동에 앞장섰던 이른바 선도탈당파가 잘했다는 얘기를 하려는 게 아니라 오히려 당시 정세에 올바르게 대처하지 못했다는 점을 지적하기 위함이다. 심상정, 노회찬, 조승수, 진중권 등 이른바 명망가들이 필요했다는 현실적 고려 자체를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새로운 진보정당운동의 활기를 너무 쉽게 꺼버린 것은 아무리 다시 생각해도 명백한 오류였다. 그 아래로부터의 뜨거운 열기를 고스란히 꺼버리고 끝까지 NL과의 동거를 추진하다가 등 떠밀려 나온 비대위에게 당을 고스란히 넘겨준 꼴이 되었잖은가. 그러니 창당한 지 몇 년이 지나도록 제대로 한 것은 하나도 없고, 전향이 예고되어 있었던 기회주의자들로부터 당을 지키기에만 급급했던 것이다.

새삼스러운 진중권의 소란도 뭐 하루이틀 일인가. 그의 시각에 따르면 김규항은 물론 홍세화, 김상봉, 박노자도 전부 빨간색 노출증 환자들이고 좌파 보이스카웃이다. 사회주의라는 신념을 버리지 못하면 대중을 이해하지 못하는 낡은 좌파고 빨간색 노출증 환자라는 주장, 이게 그가 한때 싸웠던 파시스트들과 뭐가 다른 주장인가? 취미로 경비행기를 타고, 그것도 남자는 안 태우고 보통 젊은 아가씨들을 태워준다는 교수님께서 이명박 정부 들어 얼마나 고생을 하셨을지 눈물이 앞을 가린다. 그러니 그가 반자본주의 노선이 아니라 반MB 노선에 올인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하긴 그가 언제 반자본주의 노선에 합류했던 적이 있기는 한가. 이제 그는 모든 합리적 비판을 저열한 편 가르기라고 모독한다. 그는 적을 만들지 말자며 노빠들을 비롯한 신자유주의 정치세력을 포용하더니, 이제는 정명훈마저 포용하고 있다. 그런 논리라면 장학사업도 많이 하는 삼성을 포용하지 못할 이유는 대체 뭔가?

'전향'이라는 정치문화적 코드를 빼고서는 한국 사회를 아예 이해할 수 없다는 박노자의 지적은 옳다. 그러니 전향자들에게 실컷 욕이나 퍼부어주자는 얘기를 하려는 건 아니다. 그들이야 제 갈 길 가도록 내버려두자. 뭔 미련이 있어서 그들을 붙잡겠는가. 다만 우리가 가야 할 길을 분명히 하자는 것이다. 새로운 진보정당운동은 제대로 시작도 해보지 못하고 사라져버렸다. 한참 때를 놓친 일이기는 하지만, 이제 다시 새로운 진보정당운동의 기억을 되살려야 할 때다. 그리고 진보신당, 사회당, 새노추, 진보교연 등이 힘을 모아 새로운 진보정당운동을 새롭게 시작해야 할 때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가자! 희망텐트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