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번역에 대한 생각 정리중

내가 번역을 시작한 게 1998년쯤이다. '밑에서 본 세상'이라는 이름으로 블로그를 시작하면서다. 유행 따라 블로그는 만들었는데, 내용을 채울 게 없어서 번역을 시작했다.

그리고 이 블로그를 본 출판사 사람이 의뢰를 해서 책 번역에 발을 들이게 됐다. 2000년에 나온 <이제는 미국이 대답하라>(당대)가 첫번째 번역서다. 이 때부터 2012년까지 모두 일곱 권을 번역했다. 기간에 비하면 많은 건 아니다. 사실은 2008년 여섯번째 번역서를 끝으로 번역에서 손을 떼려고 했는데, 어쩌다보니 4년만인 2012년에 한 권을 더 번역하게 됐다.

책 번역을 시작하기 전에도 번역이라는 작업에 관심이 없지 않았지만, 번역서를 내면서 번역 문제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졌다. 요즘도 번역(또는 오역) 문제가 논란이 되면 관심을 갖고 보게 된다.

책 번역을 하면서 내 생각이 어떻게 바뀌었는지는, 2012년에 정리한 바 있다. 번역 고민 변천사이다.

그런데 요즘은 저 글보다는 좀 더 넓은 관점에서 내가 생각하는 번역에 대해 정리하고 있다. 올해를 넘기기 전에 글로 정리하는 것이 목표다. 내 삶에서 큰 몫을 차지했고, 당분간은 다시 할 일이 없는 작업을 마무리하겠다는 취지로 하고 있다.

오늘 이렇게 내용도 없는 이야기를 쓰는 건, 블로그를 통해서라도 공표해야 의무감을 갖고 정리하지 않을까 싶어서다. 빨리 마무리를 짓고, 내 삶의 또 다른 단계로 확실히 넘어가고 싶다.

2016/10/04 11:10 2016/10/04 11:10
댓글0 댓글
트랙백0 트랙백

쉽게 쓸 것인가 정확하게 쓸 것인가?

글을 쉽게 쓰는 것도, 정확하게 쓰는 것도 중요하다. 다만, 쉽게 쓰는 것은 글쓰는 이가 마땅히 추구해야 할 ‘목표’인 반면 정확하게 쓰는 것은 글쓰는 이가 충실히 지켜야 할 ‘기준’이다. 이 차이는 쓰는 이, 읽는 이가 모두 유의해야 할 지점이다.

2016/09/02 10:40 2016/09/02 10:40
댓글0 댓글
트랙백0 트랙백

브렉시트

이 블로그를 좀 살려보겠다고 했는데 잘 되지 않는다. 쓸 것이 없다. 아무거나 써본다.

 

오늘은 영국에서 유럽연합 탈퇴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 결과 집계가 진행되고 있다. 한국시각 오전 11시 기준으로 초반 상황이 접전. 북쪽의 스코틀랜드는 잔류 지지가 강하고 남쪽 잉글랜드는 탈퇴가 강세. 한마디로 남북 대결 같은 느낌. 점차 탈퇴쪽으로 기우는 듯 하다. 조금 심각해진다.

 

영국 비비시의 개표 집계 사이트: http://www.bbc.com/news/politics/eu_referendum/results

 

결국 영국인들은 유럽연합 탈퇴를 선택했다. 지금이야말로 다시 읽기 딱 좋은 글을 다시 소개한다.

 

수전 왓킨스가 쓴 <뉴레프트 리뷰> 2005년 5-6월호 사설 번역문 “유럽헌법은 헌법의 자격이 없다”

 

2016/06/24 11:39 2016/06/24 11:39
댓글0 댓글
트랙백0 트랙백

앞으로 뒤로

외국 진보 진영의 글을 번역해 공개하는 걸 주 목적으로 하지만 요즘은 잡글이 더 많습니다. marish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