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아름다움이 악함을 이긴다

2016년이 가기 전에 번역에 대한 내 생각을 정리하려 했는데, 무지막지하게 밀려드는 일 때문에 그냥 넘기고 마는구나.

 

나를 아는 이들, 이 블로그를 찾는 이들이 새해에는 모두 자신의 힘과 잠재력을 깨닫고 발전시켜서 '아름다운 삶'을 살기를 기원한다.

 

아름다움이 악함을 이긴다!

 

 

2016/12/30 10:39 2016/12/30 10:39
댓글0 댓글
트랙백0 트랙백

번역에 대한 생각 정리중

내가 번역을 시작한 게 1998년쯤이다. '밑에서 본 세상'이라는 이름으로 블로그를 시작하면서다. 유행 따라 블로그는 만들었는데, 내용을 채울 게 없어서 번역을 시작했다.

그리고 이 블로그를 본 출판사 사람이 의뢰를 해서 책 번역에 발을 들이게 됐다. 2000년에 나온 <이제는 미국이 대답하라>(당대)가 첫번째 번역서다. 이 때부터 2012년까지 모두 일곱 권을 번역했다. 기간에 비하면 많은 건 아니다. 사실은 2008년 여섯번째 번역서를 끝으로 번역에서 손을 떼려고 했는데, 어쩌다보니 4년만인 2012년에 한 권을 더 번역하게 됐다.

책 번역을 시작하기 전에도 번역이라는 작업에 관심이 없지 않았지만, 번역서를 내면서 번역 문제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졌다. 요즘도 번역(또는 오역) 문제가 논란이 되면 관심을 갖고 보게 된다.

책 번역을 하면서 내 생각이 어떻게 바뀌었는지는, 2012년에 정리한 바 있다. 번역 고민 변천사이다.

그런데 요즘은 저 글보다는 좀 더 넓은 관점에서 내가 생각하는 번역에 대해 정리하고 있다. 올해를 넘기기 전에 글로 정리하는 것이 목표다. 내 삶에서 큰 몫을 차지했고, 당분간은 다시 할 일이 없는 작업을 마무리하겠다는 취지로 하고 있다.

오늘 이렇게 내용도 없는 이야기를 쓰는 건, 블로그를 통해서라도 공표해야 의무감을 갖고 정리하지 않을까 싶어서다. 빨리 마무리를 짓고, 내 삶의 또 다른 단계로 확실히 넘어가고 싶다.

2016/10/04 11:10 2016/10/04 11:10
댓글0 댓글
트랙백0 트랙백

쉽게 쓸 것인가 정확하게 쓸 것인가?

글을 쉽게 쓰는 것도, 정확하게 쓰는 것도 중요하다. 다만, 쉽게 쓰는 것은 글쓰는 이가 마땅히 추구해야 할 ‘목표’인 반면 정확하게 쓰는 것은 글쓰는 이가 충실히 지켜야 할 ‘기준’이다. 이 차이는 쓰는 이, 읽는 이가 모두 유의해야 할 지점이다.

2016/09/02 10:40 2016/09/02 10:40
댓글0 댓글
트랙백0 트랙백

앞으로 뒤로

외국 진보 진영의 글을 번역해 공개하는 걸 주 목적으로 하지만 요즘은 잡글이 더 많습니다. marishin

RSS RSS피드 / 첫화면으로

«   2017/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