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게시물에서 찾기안개는 이렇게 살아요

79개의 게시물을 찾았습니다.

  1. 2017/05/26
    만남
    깡통

첫 경험

어제 구로민중의 집 민수씨에게 전화.
  
민수씨 의자 가지러 가야 하는데 운전할 사람이 없어요.
나 그럼 제가 할게요.
  
민수씨 탑차예요
나 : ?
  
민수씨 오토예요.
나 오토오토.
  
짧은 고민.
  
나 주변에서 찾아보고 없으면 제가 할게요.
민수씨 ~~
  
저녁에 카톡.
  
민수씨 운전~~
나 ....
  
아침에 조심조심 운전을 해서 여의도 정의당 사무실에 가서 의자 챙겨 옴.
  
어제 다른 분들이 매봉산 축제를 위해 차에 들어갈 대부분의 물건을 챙겨 왔는데 의자가 약간 부족해서 오늘 가지러 감그나저나 매 년 차는 민주노총남부지부에서 가져왔다는데작년까지는 스틱이었다고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
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