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가 지난 세월 전라도에 한일은

1.정치 연습터로 삼은 일이다. 

안철수는 정치 초년생으로서 새정치를 표방하고 나와서 정치권 진입을 시도하고 있었다. 2012년 대선에 나오기 위해 서대문에 있는 구세군회관에서 출정식 비슷한 것을 열고 발걸음을 내딛었는데 그때 단일화라는 이름으로 문재인에게 양보하고 미국으로 사라졌다.

처음에는 조금 반짝했다. 법륜스님과 윤여준 씨 등이 주도하며 청춘코서트를 열고 TV프로그램 힐링캠프 혹은 무릎팍도사이던가(?) 출연하면서 주가를 높이고 있었는데 막상 정치계에 뛰어들어서 하는 것을 보니, 종로 공평도에 사무실을 열고 대선한다더니 며칠 못가서 동력이 떨어지고 지리멸렬했다.

경험부족에 역량부부족에 조직과 시스템에서 딸리니 동력이 자연 소멸됐던 것, 


2.안철수는 호남 것을 우려먹고 먹튀했다.

새정치 무슨 당인지 만든다고 하는 것을 보았고, 2013년도 4월 노원병에서 재보선에 나올 때 아는 사람이랑 그곳 캠프에 자주 갔었다. 국회의의원 선거 정도는 치를만 한 사람이었고 잘 대처하며 무난하게 당선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그런데 이지점에서 안철수가 과연 정당을 만들 수 있을까(?) 의문을 가지게 되었다. 모여드는 사람들을 보니 1,2당에서 공천 못받고 탈락하고 도태된 사람들이 대부분이었다. 인적인 면면에서 결국 C급 D급들의 집합소나 마찬가지였기 때문이다.

아니다 다를까 안철수는 당을 못 만들고 어느 날 김한길이 하고 단 1석의 안철수의 '새정치연합'과 '민주당'이 '새정치민주연합'이라는 이름으로 합당을 하며 공동대표로 등극하였다. 단 1석 가진 안철수가 재미를 톡톡히 본 케이스일 거다. 하루 아침에 거대 야당의 당 대표가 되어 상전벽해를 이루고 그날부터 세상이 달라진 것

2016년도 1월 문재인에게 밀려 탈당을 하고, 호남 기반의 의원들과 함께 '국민의당'을 창당하여 39석의 제3당이 되었다. 그런데 1년도 못가서 극중주의를 내세워 바른당하고 합당을 밀어부쳤다. '국민의당'을 깨부순 것, 여기서 호남은 2,3으로 쪼개졌다.

안철수는 거대양당에 실망한 사람들과 건전하고 튼실한 정치를 여망하는 사람들과 오랫동안 지역주의에 기반한 정치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호남정치에의 새로운 풍토에 기대어 정치연습만 실컷 하다가 거물도 아닌 것이 거물인양 전횡을 휘둘러 호남의 상징적 자산을 실컷 뽑아먹고서, 한마디로 먹튀해버렸다.

이어 20대 총선 공천과 함께 안철수가 자행한 것은 윤장현 공천 건이다. 이문제는 아래 3번에서 계속 말해본다. 

3.윤장현이라는 희대의 못난 인간을 광주시장으로 안혀놓고 그 못나고 덜 떨어진 모습을 대책없이 지켜 보게 한 일,, 윤장현은 어느 여인에게 취업사기를 당하여 4,5천만원을 송금한 인간이다.

안철수가 사람을 보는 수준이다.  꼴에 내 사람, 내가 미는 사람은 내 지상명령이야! 하는 똥고집 이상도 이하도 아닌, 안하무인 격 인간성을 잘 보여주고 있는 대표적인 사례이다.

윤장현은 이어 인터넷 성범죄자 조주빈에게 또 수천만원을 송금하는 바보짓을 한 바보의 대명사이다. 윤장현 같은 인간을 광주시장으로 앉힌 것, 이는 안철수가 전라도에 저지른 희대의 만용이이었다. 


4,아래 금태섭이 안철수를 두고 평한 말에 상당 부분 동의한다.

https://www.chosun.com/opinion/2021/04/19/OKETEU2DTZHFBOFJ4E32SPZ52U/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21/04/19 12:04 2021/04/19 12:04
트랙백 주소 : https://blog.jinbo.net/8434pjr/trackback/553
◀ PREV 1 ... 2 3 4 5 6 7 8 9 10 ... 529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