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당 이회영과 6형제

 

피 묻은 솜옷한 줌 재

난잎으로 칼을 얻고민국의 길자유의 길 연

우당 이회영과 건영석영철영시영호영 6형제

모진 고문굶주림 견디며 대륙 땅 누빈 드넓은 웅혼

조국은 남산 자락에 기념관을 세워 님들을 기리다

 

 

 백사 이항복의 10대손으로 태어난 님들, 500년 조선 역사에 6판서 3정승을 무수히 배출한 삼한갑족(三韓甲族)으로 태어난 우당 이회영과 형제들은 조선이 국권을 강탈당해 강토를 잃고 일제의 먹이가 되자 결심하였다구국을 위하여 힘을 기르자오로지 한마음 한뜻을 세워 전 재산을 다 팔아 40여 식솔들과 함께 서간도 이주를 결행한다이 모든 것을 앞장서서 계획하고 실행한 것은 우당 이회영이었다.

 

 

 1910년 12월 지린에 도착한 님들은 칼춤 추고 말을 달려 총칼로 빼앗긴 나라를 총칼로 되찾자.’”라는 뜻을 세운다이에 경학사와 신흥강습소를 세운다. 1911년 12월 제1기생 40여 명의 졸업생을 배출한다. 1912년에는 합니하에 새로 부지를 사들여 무관학교로써 격식을 갖춘 교사를 세운다그동안의 경학사와 신흥강습소를 개편하여 번듯한 신흥무관학교를 세우니 조선의열단한국독립군한국광복군의 뿌리가 되었다.

 6형제의 신흥무관학교는 1920년까지 계속된다이후 일제의 탄압으로 문을 닫기까지 3.500여 명의 독립투사를 길러내어 한국 무장 독립운동 사상 양대 대첩인 봉오동전투(1920년 6)와 청산리전투(1920년 10)를 승리로 이끈다양 대첩엔 신흥무관학교 출신들이 주축이 되었던 것우당의 행보는 거센 바람과 검은 풍운에 맞서 겨레와 나라를 구하여 독립을 쟁취하는 길에 방략과 실질적인 행동과 현실에 뿌리내린 구체적인 실천 그 자체였다.

 

 

 나라가 풍운에 휘둘린 1910년 이후의 우당은척박한 타국땅에서 독립의 염원을 담아 자신의 고혈을 오로지 짜내 피로 새긴 불굴의 발자취였다혁명가 이회영이 새긴 무장 독립투쟁은 망명을 결행한 순간부터 제국주의 왜적에게 직접 물리력을 행사하는 능동적인 방략에 기인한다일제의 강압으로 신흥무관학교가 문을 닫은 후의 활약은 아나키스트 행동 조직을 지속하여 꾸리고 지도하며 노구를 이끌고 항일공동전선 형성을 계속한다.

 이에 지하조직망 구축을 위해 비밀리에 영국 배 남창호 밑바닥 4등 선실에 몸을 싣고 상하이를 떠난다만주로 가기 위해서였다어찌 알았으랴아들 규창과 황푸강 와이탄 부두에서 작별을 고하면서 만주로 향하던 길이 우당의 마지막 길이 될 것임을우당은 다렌항에서 일제 경찰에 붙잡혀 뤼순 감옥으로 끌려갔다그곳에서 모진 고문 끝에 세상을 떠난다유품은 오직 누비솜옷과 모자와 해진 신발 한 켤레가 전부였다그의 나이 예순다섯, 1932년 11월 17일 을사늑약을 강요당한 날과 날짜가 같았다. 1932녀 11월 경기도 장단 큰댁으로 한 줌 재로 돌아오시다.

 

 

난잎으로 칼을 얻고 민국의 길자유의 길 여신 그 자취

피 묻은 솜옷과 모자신발 한 켤레한 줌 재

부국강병 문화강국 조국의 초석 되셨으니

조국은 여기 우당 이회영과 6형제의 웅혼을 받들어

남산 자락 예장공원에 기념관을 설립하고 기리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21/07/18 13:34 2021/07/18 13:34
트랙백 주소 : https://blog.jinbo.net/8434pjr/trackback/558

고흐 '밤의 카페 테라스'

아를르 시내의 중심가

광장 한쪽의 붉은 테라스 위 하늘 가에는

자꾸만 찾아온 별들이

눈처럼 하얀 웃음을 터뜨리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흐의 마음속

드넓은 캔버스에는

이리도 색채의 향연이 짙푸른데 말이야.

‘테오’를 향한 그리움의 노래는 어째서 또

노란 꽃술을 머금은 별꽃으로 피어 있냐 말이야

 

남프랑스의

이글거리는 태양만큼이나

그 빛을 염원하는 해바라기만큼이나

별을 사랑했던 빈센트 반 고흐

 

1888년 9월 ‘밤의 카페 테라스’에는

생애의 끝자락에 다다른 고흐의 단말마가

형형한 색깔을 입고서 저렇게 멍울져 있구나.

 

*별은 생을 마치기 직전 가장 강렬한 빛을 발산하는 초신성(Super Nova)이 된다. 평소 별을 지극히 사랑한 고흐가 1888년 9월 아를르의 포룸 광장’(Place du Forum)에서 바라본 ‘밤의 카페 테라스’, 격하지만 순수한 고흐의 투혼을 통해서 ‘코로나19’를 이기는 한 줄기 빛을 건져본다.

 

지은이/박정례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21/05/12 17:50 2021/05/12 17:50
트랙백 주소 : https://blog.jinbo.net/8434pjr/trackback/557

알베르 카뮈의 '이방인'


'이방인'의 마지막 문장, 위악과 냉소와 슬픔과 분노가 가득 찬 절규를 보라

그때 밤의 저 끝에서 뱃고동 소리가 크게 울렸다. 그것은 이제 나와는 영원히 관계가 없어진 한 세계로의 출발을 알리고 있었다. 참으로 오래간만에 처음으로 나는 엄마를 생각했다. 엄마가 왜 한 생애가 끝나갈 대 약혼자를 만들어 가졌는지,

왜 다시 시작해보는 놀음을 했는지 나는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았다. 거기, 뭇 생명들이 꺼져 가는 그 양로원 근처 거기에서도, 저녁은 서글품 휴식 시간 같았다.

그토록 죽음이 가까운 시간, 엄마는 거기서 해방감을 느꼈고, 모든 것을 다시 살아 볼 마음이 내켰을 것임에 틀림없다. 아무도, 아무도 엄마의 죽음을 슬퍼할 권리는 없는 것이다.

그리고 나도 또한 모든 것을 다시 살아볼 수 있을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마치 그 커다란 분노가 나의 고뇌를 씻어 주고 희망을 가시게 해주었듯, 신호들과 별들이 가득한 그 밤을 앞에 두고, 나는 처음으로 세계의 정다운 무관심에 마음을 열고 있었던 것이다.

세계가 그렇게 나와 닮아서 마침내는 형제같다는 것을 깨달으면서. 나는 전에도 행복했고, 지금도 행복하다는 것을 느꼈다. 모든 것이 완성되도록, 내가 덜 외롭게 느껴지도록, 나에게 남은 소원은 다만, 내가 사형 집행을 받는 날 많은 구경꾼들이 와서 증오의 함성으로 나를 맞아주었으면 하는 것뿐이었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21/05/12 17:44 2021/05/12 17:44
태그 :
트랙백 주소 : https://blog.jinbo.net/8434pjr/trackback/5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