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꿈 두 개

~새벽에 화장실 가느라 잠시 일어났는데 그 때를 경계로하는 두 개의 꿈


1. 아주 넓은 집이었다.

M이 여성학자 K랑 같이 대화를 주고 받고 있었다.

k의 연애상태며 기타 안부를 주고받다가

m은 볕이 잘 들어오는 창가에 이불을 깔고 잘 준비를 했고

k는 m에게 인사하고 나갔다.

밖은 홍대앞같이 생긴 거리였는데 사람은 얼마 없었다.

나는 그 곳을 할일없이 거닐었다.

장면이 바뀌면 나는 밀양에 있었다.

너무 오랜만에 영자어르신를 뵈어서 너무 반가웠는데

내가 반가워하니 영자어르신이 그동안 너무 안와서 서운했다,라고 하셨다.

내가 울컥하며 오고 싶었는데 못 왔습니다....했더니

서운함을 거두고 안아주셨다.

 

2. 단골술집이 있었고 나는 그 곳에 밀린 외상값을 갚으러 간 상태였다

대학원 친구들을 안내해서 온 적이 있었는데

그래서 계산을 대학원 친구들이 했는데

일부가 누락되어있다고 했다.

그런데 날짜가 언제인지 알 수가 없었다.

사장님은 50대 남자였고 사장님의 친구들도 몇명 더 있었다.

사장님은 누군가의 결혼식에 가야해서 평소와 다르게 양복을 입은 채

가게 정리를 하고 있었고

나는 88학번 홍석근 선배와 같이

주문장부와 내 다이어리를 비교해보면서 그 때가 언제쯤이었는지

10명 가까운 사람들이 주문을 했을 만한 날의 기록을 열심히 찾고 있었다.

외상장부를 살펴보면서

외상값 갚는 데에 카드를 쓰면 안되겠지?

그런데 지갑에 현금이 있는데 지갑을 집에 두고 왔다는 걸 발견,

석근이형은 열심히 장부를 뒤지고 있고

나는 외상을 카드로 갚을 수는 없는데....고민하다가

엄마가 주신 현금봉투를 갖고 있다는 생각이 문득 떠올라

안심한 채로 열심히 장부를 같이 뒤짐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