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게시물에서 찾기편지사건

5개의 게시물을 찾았습니다.

  1. 2018/07/12
    번아웃
    하루

번아웃

어릴 때 엄마 심부름으로 자주 약국에 갔었다.

엄마는 늘 콘택600과 판피린에스를 사오라고 하셨다.

요즘 이동하는 시간에 밥 먹어가며 일하다 보니

방전된 것같다.

어릴 적 엄마가 그랬던 것처럼

집에 있는 약들을 먹는다.

앓아눕지않기 위해서는 뭐든 해야 한다.

 

이번 주가 지나고 나면

한의원 가서

에너지를 좀 충전해야겠다.

 

빨리 자야지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