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씨의교훈

분류없음 2016/06/18 03:09

 

 

아주 오래 옛날부터 있었던 한반도와 왜(倭)의 빈번한 교류, 조선시대에 있었던 전쟁, 그리고 일제의 한반도 병탄에 이르기까지 가장 가까운 타인, 일본에 대해 한국인 (꽃개를 포함해) 이 품는 감정은 상당히 복잡하다. 어릴 때만해도 가장 저주스러운 욕이 "빨갱이"와 "일본놈; 쪽바리" 같은 거였다. 한일 축구경기가 열리면 그날은 거의 닥치고 애국의 날로 된다. 일본에겐 밀리면 안되고 당연히 패배는 허락되지 않는다.  "그 누가 아무리 자기네 땅이라 우겨도 독도는 우리땅" 이라는,  지금 생각하면 참으로 폭력적인 노래를 밥먹듯이 들었고 불렀다. 네 말은 아예 듣지 않겠다는 소리니 그 얼마나 일방적이고 폭력적인가. 왜구와 일제, 그리고 현대 일본의 재무장에 이르기까지 국가로서 일본이 이웃인 한국인들에게 저지른 일들은 이루 말로 형언하기 어려울 지경이다. 하지만 그것이 "일본"이라는 집단을 싸잡아 저주하고 배격해야 할 근거는 되지 못한다. 

 

 

한국에 있을 때에는 일본인을 만날 일이 별로 없었다. 왜색이 짙게 배인 문화를 소비하고 언어를 쓰고 일본문학을 읽고 접하는 게 일상이었어도 "일본사람"을 만날 일은 별반 없었다. 그러다가 이 나라에 와서 제법 적지 않은 수의 일본인을 만난다. 다양한 연령대의 일본인을 접하면서 일반적으로 서구 사람들이 일본인에 대해 갖고 있는 편견, 가령 절대 타인에게 폐를 끼치지 않는다, 예의바르다 따위가 얼마나 허무맹랑한지도 알게 됐다.  ("상대적으로" 한국인에 비해 "얌전하다" 정도는 인정할 수 있으므니다) 컬리지에서 만난 한 일본인 중년 여성과는 상당히 가까워져 따로 만나 차도 마시고 이런저런 정보도 나누곤 했는데 어느날 어느 만남 뒤로 그게 어렵게 됐다. 감자탕을 한국 전통 음식 (궁중 음식) 으로 알고 있던 그이에게 감자탕이 어떤 경로로 탄생했는지 아는대로 얘기해줬더니 경악했다.  막걸리가 먹고 싶다고 해서 한국마트에서 막걸리키트를 판다는 정보도 알려줬더니 아주 좋아했다. 그러던 어느날, 왜 그런 이야기를 하게 됐는지 모르겠는데 "독도" 이야기가 나왔다. 선빵은 그 쪽에서 먼저 날렸다. 너네 한국인들은 왜 독도를 너네 꺼라고 얘기해? 너네 한국인들은 왜 국제분쟁해결 절차를 싫어해? 정말 너네 땅이면 국제적인 문제로 해결하면 되잖아? 유엔사무총장도 너네 사람이잖아, 그 사람을 잘 활용하면 되잖아? 

 

 

사실 나는 저런 주제의 이야기를 저런 방식으로 하고 싶지 않다. 일부의 일본인들은 친해지면 바운더리를 너무 빨리 자기들만의 방식으로 침범한다. 애초 처음부터 대놓고 막말하는 일부 남아시안들, 동유럽사람들, 중국인들, 한국인들이 어쩌면 더 솔직할는지도 모르겠다. 뭐라고 대답했는지는 자세히 기억나지 않는데 당황했던 것 같고 별로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고 했던 것 같고 독도는 한국 영토인 게 맞다고 했고 (맙소사) 그리고 반기문따위의 사람이나 국제영토분쟁해결절차 같은 건 신뢰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랬더니 나에게 너 무정부주의자야? 하고 대뜸 묻는 게 아닌가. 맘대로 생각해. 라고 답했고 대화하는 내내 나는 결단코 일본인들은 왜 그렇게 못생겼어 따위의 집단을 싸잡아 일컫는 말은 하지 않았다. 아니 못했다. 하고싶지 않았다. 그게 마지막 만남이었다. 헤어지는 길에 나중에 또 만나, 라며 요식적인 인사는 했는데 더 이상 그이를 만나고 싶지 않다는 바람이 스멀스멀 올라왔고 전차를 타고 집에 오면서 치밀어오르는 부아를 다스리느라 괴로웠던 기억이 난다.

 

 

지금 같은 때에 그이를 만났다면, 그리고 저런 대화를 했다면 아마도 나는 좀 더 근사하고 여유있게 반기문처럼 미꾸라지처럼 살살 잘 빠져나갈 수 있을까? 아마도 그럴 것 같다. 그리고 아마도 독도가 한국영토라는 말은 하지 않을 것 같다. 그런 단정적인 말은 하지 않을 것 같다. 좀 더 그이의 생각을 끌어내기 위해 애쓸 것 같고 그이의 생각을 더 경청하려 노력했을 것 같다. 이런 사람을 더 만나야하나 말아야하나 그런 결정은 그 뒤에 천천히 해도 상관없다. 이태 전 쯤에 일어난 일인데 아무래도 그때엔 혈기가 왕성해서 그랬던 것은 아닐까. 혈기가 너무나 왕성방자한 나머지 독도가 왜 한국땅인지, 한국땅이면 뭐가 좋은지, 나와 같은 흙수저 삶들에게 독도가 한국땅이어서 뭐가 이롭고 행복한건지 그런 생각을 좀 더 진지하게 하지 못했던 것 같다. 나에게 무정부주의자냐고 그이가 물었었지. 아마도 맞는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하고. 
 

 

 

2016/06/18 03:09 2016/06/18 03:09
Trackback 0 : Comments 4

Trackback Address :: https://blog.jinbo.net/ys1917/trackback/1182

  1. 비밀방문자 2016/06/26 21:55 Modify/Delete Reply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2. 꽃개 2016/06/27 04:24 Modify/Delete Reply

    귀한 생각 나눠 주셔서 감사합니다. 한국의 베트남전 참전과 한국 군인이 저지른 베트남 민간인 학살에 관해선 님과 거의 일치합니다. "민족적인 책임" 빼고요. 어쨌든 옳은 말씀이십니다. 독도문제는 아무리 박학다식하게 일장연설을 해서 한국영토라 말한들 자기네 땅이라고 우기는 사람들 앞에선 그저 요령부득의 일인 것 같네요. 우기는 데 장사 있나요. 그런데 그렇게 우겨서, 독도가 우리 땅; 내 땅이라고 우겨서 나 자신이, 그리고 내가 속한 계급이 얻는 이득은 과연 뭘까 저는 거기에 관심이 갑니다. 열강과 식민지를 둘러싼 역사인식에 대한 부분은 나중에 더 대화할 수 있으면 저도 참으로 좋겠습니다.

  3. 비밀방문자 2016/06/27 21:34 Modify/Delete Reply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4. 꽃개 2016/06/27 23:37 Modify/Delete Reply

    제가 "민족적 책임"을 빼고 말씀드린 건 저 개인적인 관점으로 "민족" 혹은 "애국" 이 들어가는 그 어떤 것에도 질색팔색하기 때문이에요. 좀 유치하죠. 님이 말씀하신 "민족적인 책임" 을 국민국가 (nation state) 적 책임 정도로 이해하고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독도는 차라리 일본-한국-북조선 정부가 공유하는 것은 어떨까 싶어요. 무엇보다 누가 소유할거냐를 넘어서 어떻게 평화적으로 계급적으로 잘 쓸거냐 논의로 넘어갔으면 싶은데 당장 매국노라고 지탄받겠죠. 그래도 계속 생각을 진전시켜보려 합니다. 베트남전과 함께 위안부논의는 둘 다 "위대한 영도자"이신 "박통"의 유산이라는 게 참 비극인 것 같아요. 언급하셨던 샌프란시스코협정과 함께 연장선에 있는 한일협정도 그렇고 모두 박통이 싸놓은 똥이라 치우는게 만만치 않은 것 같아요. 현재를 지배하는 유산이니까요. 저도 복잡한 생각을 계속 하느라 뭐라고 깔끔하게 말씀드리는 건 어려운데 (그래서 나중에 더 논의하면 좋겠다고 말씀드린 것임) 베트남 전에 국한에서 말씀드리면 사과와 반성이라는 것 또한 한국 정부가 동원한 베트남 참전 한국 군인들에게 국가적 사죄를 하고 보상하는 것에서 시작해야 하지 않나 싶어요. 특히 고엽제 피해자들, 그들이 가스통을 들고 보수우익의 편에 서야 할 하등의 이유가 없잖아요. 너무 이상적인가요? 그런 것 같네요....

Write a comment

◀ PREV : [1] : ... [77] : [78] : [79] : [80] : [81] : [82] : [83] : [84] : [85] : ... [40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