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lost page in economics

칼럼

There is a lost page in economics. And on the page, the answer to the question of economics is preserved intact. The question of economics today is: How can we overcome the limits of capitalism? Capitalism has already revealed many deficiencies, and the suffering and conflicts of those who live in it are turning into limitations. We may say that there is no pain and no conflict as capitalists say. We can oppose capitalism without offering a clear alternative as Marxists do. We can only increase public intervention without touching capitalism.  But I know a better way. That is Silvio Gesell's path, <The Natural Economic Order>. This book was published in 1916, influenced famous economists such as Keynes and Irving Fisher and contributed greatly to the modern regional monetary movement, but the essence of his theory has yet to be fully understood. So I translated the book into Korean in order to introduce the economic theory and open a new economic discourse. The natural economic order is an economic order to replace capitalism. This is the economics for future generations.

Silvio Gesell's natural economic order reforms the land system and the monetary system and solves all the economic problems. According to Gesell, the limitations and side effects of capitalism can not be resolved in capitalism. It must be resolved by transforming capitalism into another economic order. Social therapies that human beings have used so far have been temporary treatments that only work on the localities of social organisms, resulting in temporary effects and long-term side effects. In such a way, this world can not be cured. Silvio Gesell 's therapy is a holistic medicine that treats the entire body mass of the social organism. It is the fundamental therapy for touching the core of social pathology.

Summarizing social problems is growth and distribution. In other words
1. The wealth produced by society is not enough.
2. Insufficient wealth is distributed unfairly.

Generally, liberalists are interested in growth. Marxists and socialists are interested in distribution. Liberalists argue that economic growth can only be achieved by promoting free economic activities and reducing government interference. Marxists and socialists argue that governments should intervene more to decrease the gap between the rich and the poor. They do not listen to each other. Their claims always run parallel.

The liberalists are wrong. History teaches us what happens in capitalism without government intervention. The rich get richer and the poor get poorer. Poverty will expand and poverty will result in crime. The politicians will turn the arrow of anger abroad and the war will burst if the hostility is raised. Then the poor will serve as cannon fodder.

The Marxists are wrong. They do not acknowledge the private ownership of property. But if you can not get the proceeds of your labor, you don't work hard. Then the wealth produced by society as a whole will decrease. The nationalization should be applied not to the proceeds of labor, but to the land (including natural resources) on which the labor takes place and the circulation of money that links labor and labor. If both of them are nationalized, privatization of the rest is no problem.

The social democrats are wrong. They try to correct inequality through tax and welfare policies. However, if private ownership of land exists, all the benefits of the welfare system are absorbed by the rents and the rents go into landowners' pocket. hence the effects of the welfare system are canceled.

In short, liberalism has no solution to distribution, Marxism has no solution to growth, and social democracy is filling a bottomless jar. So what should we do? 

According to Gesell, 

Growth is limited because of hoarding money. If you make the face value of money depreciated regularly like stamp script, it will be a loss to hoard the money, therefore the money will circulate regularly and it will spread to every corner of the society.

Distribution is unfair because workers are robbed of their proceeds of labor by interest and rent. So Gesell says, "Share the rent and get rid of the interest." Nationalize the Land, Let people use the land by public lease, and let the rents be used for public welfare, but let government has the right of adjusting rent so that anybody cannot steal it. (The way to get rid of interest is the same as the way to prevent money-hoarding.) If money is depreciated regularly as if the goods are worn out and rotten, the basic interest that the holder of money charges the holder of goods for the advantage of money as a medium of saving will be disappeared. If basic interest disappeared, all kinds of real capital born from money no longer yield interest.

These are Free-Land reform and Free-Money reform proposed by Silvio Gisel. It means that you don't need to pay any rent and any interest. It can achieve both goals, that is growth and distribution. Free economic activity is guaranteed and government intervention is disappeared as liberalists want. Workers get the right of whole proceeds of labor as the Marxists and social democrats hope.

Since I met Silvio Gesell's theory in 2011, I have analyzed it from various angles and now I convinced that his therapy is the ultimate solution for mankind. It will not only be an economic salvation, but also a social, cultural, ecological, and even spiritual salvation. This is no exaggeration. You should note that all the pathological symptoms of modern civilization are attributed to the land system and the monetary system. The roots of evil are in misdesigned land system and monetary system without considering human nature which pursues one's own interests above all. Human nature will not change forever. The attempt to change it is in vain and artificial. As Laozi said, the artificial thing can not solve the problem fundamentally, but only to confuse the world. Now we must adopt the natural economic order that fits the human nature.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
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17/05/14 23:26 2017/05/14 23:26
Trackback Address :: http://blog.jinbo.net/silviogesell/trackback/232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The Natural Economic Order

The Natural Economic Order

The Natural Economic Order

 
 

 

  The Natural Economic Order 
written by Silvio Geselltranslated by Philip Pye
 
1929.

Part I. Distribution

Part II. Freeland

Part III. Money As It Is

Part IV. Free-Money, or Money As It Should Be

Part V. The Free-Money Theory of Interest

Appendix

 

SemiPD-icon.png
 

 

 

 
SemiPD-icon.png Works by this author are in the public domain in countries where the copyright term is the author's life plus 86 years or less. cs | de | en | eo | es | fr | he | pl | ru | zh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
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16/12/12 00:08 2016/12/12 00:08
Trackback Address :: http://blog.jinbo.net/silviogesell/trackback/226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홍동에서 두 번째 강의

칼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전 홍동 마을활력소에서 두 번째 강의를 했습니다. 지역화폐에 감가화폐 개념을 실제로 도입할 때 어떤 점이 염려되시는지 물어보았습니다. 허심탄회하게 실제로 지역화폐 운영하는 분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았습니다.


$low: 2년 전에 제가 여기 왔을 때 홍동에서 감가화폐를 도입하시길 기대했다. 그런데 아직 소식이 없다. 어떤 점이 염려되어서 못하고 계신지?

활력소: 빵가게 주인은 빵을 팔면서 감가화폐보다는 원화로 받고 싶어할 것 같다.

$low: 빵가게 주인은 안 팔리는 것보다는 감가화폐로라도 팔리길 원할 것이다. 안 팔리면 썩어서 내버려야 하니까. 따라서 그는 감가화폐를 거절하지 못할 것이다. 그리고 그 사람이 돈을 쌓아두지만 않는다면 감가화폐로 받아도 손해는 나지 않는다. 벌어들인 감가화폐로 다른 걸 더 많이 살 수 있으니까 이익이다.

활력소: 한 달마다 지역화폐에 우표를 1개씩 붙인다면, 한 달의 마지막 날 감가화폐를 다 들고 와서 그 빵가게 빵을 사 갈 것 같다. 그럼 주인이 싫어할 것 같다. 가격할인을 당한 셈이니까.

$low: 그래도 안 팔리는 것보다는 낫지 않나?

활력소: 한 달의 마지막날에 감가화폐로 지불하면 인격도 감가상각될 것 같다. (어느 분의 조크)

(모두 웃음)

활력소: 지역화폐 액면가를 스탬프머니 방식으로 감가상각하면 그 감가상각되는 비용, 즉 우표 판매비는 어디에 쓰나? 그 부분이 명확하지 않으면 쉽게 도입 못할 것 같은데..

$low: 모두에게 n분의 1로 돌려준다. 따라서 돈을 쌓아두는 사람은 손해를 볼 것이고 나머지는 이익을 볼 것이다.

활력소: 현재 발행하는 지역화폐는 감가화폐가 아니다. 그런데 발행하고 나서 얼마 안되어 다시 활력소(지역화폐발행처)로 돌아와버린다. 지역화폐 가맹점들이 손님들한테 지역화폐를 받으면 이걸 어디 쓸 데가 없다고 다시 원화로 환전하러 온다. 그 가맹점들은 지금도 지역화폐를 쓰고 싶어하지 않는데 감가까지 도입하면 아예 지역화폐를 안쓰려고 하지 않을까?

$low: 원화로 환전할 수 있다면 그건 이미 지역화폐가 아니다. 언제라도 빠져나갈 구멍을 만들어 준 셈이다. 그래서 감가를 지역화폐에 적용한 다음에는 환전해주면 안된다. 독일의 킴가우어처럼 환전할 때 수수료를 받아서 환전을 억제하는 방법도 있다. 무엇보다 감가화폐를 받는 게 가맹점들한테도 이익이라는 것을 알려줘야 한다. 감가화폐를 받으면 아주 많이 팔 수 있다. 그리고 쌓아두지만 않으면 많이 살 수 있으니 사는 입장으로 봐도 결국 이익이다.

력소: 감가를 지역화폐에 도입하려면 사람들이 1대1로 재화와 서비스를 교환할 수 있는 주말장터나 인터넷장터를 마련해야 할 것 같다. 촉진자가 필요할 것 같다.

$low: 맞다. 감가화폐를 쓰도록 기존 가맹점들을 억지로 설득하기보다는 그런 장터를 마련하는 게 좋을 것 같다.

활력소: 감가화폐를 먼저 만들어야 하나, 아니면 인터넷장터를 먼저 만들어야 하나?

$low: 감가화폐를 먼저 만드는 게 좋을 듯. 감가를 하면 인터넷장터가 더 쉽게 만들어질 것이다.

활력소: 우표를 붙이는 비용은 뭘로 결제하지? 그것도 감가화폐로? 아니면 원화로? 우표를 붙임으로써 감가화폐 액면가가 유지되려면 원화로 해야 할 것 같다.

$low: 맞다.

활력소: 1달에 한 번이라도 우표 붙이는 건 사용자가 번거로울 것 같은데?

$low: 1달에 한 번 붙여도 되고 분기별로 붙여도 된다. 설계하기 나름. 1달에 한 번 붙여서라도 더 많이 팔 수 있다면 붙일 것 같다.

활력소: 지금 생협은 조합원과 비조합원의 차이가 없다. 조합원이 아니라도 매장에서 같은 가격으로 살 수가 있으니까 별 이점이 없다. 지역화폐도 그렇다. 지역화폐로 내든 원화로 내든 사는 사람은 마찬가지다. 우리 모임은 좋은 뜻을 갖고 있어서 일부러 지역화폐를 사용하지만 다른 사람은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

$low: 그런 점에서 감가화폐는 다르다. 감가화폐 가맹점은 다른 매장보다 훨씬 더 많이 팔게 된다. 감가화폐는 쌓아둘 수 없으니까. 구매자의 관점에서만 보지 말고 판매자나 생산자의 관점에서 보면 감가화폐는 무조건 이익이다. 많이 팔 수 있으니까. 구매자로서도 사실 나쁘지 않다. 많이 살 수 있으니까. 많이 팔아야 많이 살 것 아닌가? 많이 팔려면 감가화폐를 사용해야 한다.

활력소: 감가화폐 발행의 적정규모는?

$low: 작게 시작하시라. 시작은 미약하나 나중에는 창대하게 될 것이다. 킴가우어도 처음에는 작게 시작했다. 초등학교 선생님이 학생들이랑 경제공부하려고 만든 거다. 그런데 지금은 대도시 두 개를 커버할 정도로 성장했다. 회원 각자 1만원씩 거둬서 그걸 담보로 감가화폐를 발행해보시라. 1만원이라도 10번만 순환하면 거래액이 10만원이다. 10명 정도가 참여해도 거래액이 100만원이다. 그게 잘 돌아가면 사용자들이 더 늘어날 것이다.

활력소: 사용처가 없는데 감가된다고 하면 대책이 없지 않나?

$low: 감가가 안되니까 사용처가 없는 것일 수도 있다. 돈을 쌓아둘 수 있으니 사용처가 줄어드는 것일 수도 있다. 감가되면, 안쓰면 손해 아닌가? 사용처가 늘어날 것이다. 최소한 농산물은 거래할 수 있도록 미리 세팅해두는 게 좋겠다. 그러면 나머지 거래망은 자연스럽게 확장될 것이다.

활력소: 감가화폐가 마을은행에 입금될 때 그 돈도 감가상각하나? 아마도 그렇게 해야 할 것 같은데. 안 그러면 사람들이 감가화폐를 모두 마을은행에 집어넣고 안쓰게 되니까.

$low: 맞다.

활력소: 지자체랑 같이 해야 하나? 그렇게 하면 나중에 지자체 입김에 휘둘리지 않을까? 길게 보면 주민들 스스로의 힘으로 이루는게 나을 것 같은데.

$low: 동의한다.




의미있는 대화였습니다.
위의 대화에서 중요한 답은 참여자들이 스스로 발견했습니다.
저는 옆에서 거들기만 했고.

지역에 감가화폐를 도입하려는 모든 지역공동체들의 성공을 기원합니다.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
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16/12/08 21:24 2016/12/08 21:24
Trackback Address :: http://blog.jinbo.net/silviogesell/trackback/230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조지스트에게 보내는 편지

칼럼

*안녕하십니까? $low입니다.

 

저는 얼마전 여러분과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그 이유는 실비오 게젤의 사상과 헨리 조지의 사상이 깊은 연관이 있기 때문입니다. 둘은 모두 '지대를 공유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그 이론과 해법은 다르지요. 실비오 게젤의 이론 및 해법은 헨리 조지의 것을 정교하게 다듬고 그 결함을 보완하였습니다. 여러분이 실비오 게젤을 알아야 ‘지대 공유’라는 목표를 이룰 수 있습니다. 아무쪼록 편견과 선입견을 내려놓고 이 편지를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실비오 게젤과 헨리 조지는 땅사유권이 만들어내는 문제에 대한 해법이 다릅니다. 헨리 조지는 땅사유권을 남겨둔 채 땅의 임대료를 세금으로 몰수하자고 합니다. 하지만 실비오 게젤은 그렇게 해서는 안되고 반드시 땅사유권을 폐지해야 한다고 합니다. 게젤이 이런 입장을 취하는 까닭은, 세금으로 임대료를 몰수해도 땅주인이 다시 그 세금을 임대료에 집어넣어서 세입자한테 떠넘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

 

(주류)경제학의 통설은 '토지의 공급탄력성이 0이므로 완전경쟁시장에서 지대세는 전가 등 경제 왜곡을 일으키지 않는다'고 합니다. 이 말을 쉽게 풀어쓰면, "(지각변동이 일어나지 않는 한) 새로운 땅이 생길 일은 없을 테니, 땅주인한테 세금을 물리더라도 그 땅주인이 새로운 땅으로 갈아탈 수는 없을 것이다. 따라서 토지 임대료에 부과하는 세금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 이런 얘기 같습니다. 그렇다면 이 말은 맞습니다. 지대세를 내는 것은 분명히 땅주인입니다. 하지만 그 땅주인은 그 세금을 임대료에 집어넣어서 세입자한테 떠넘길 수 있습니다.

 

왜 그럴까요? 아시다시피, 땅은 감가상각이 안되지요. 반면에 노동자들이 생산한 재화와 노동자들의 노동력은 시간이 흐를수록 감가상각됩니다. 재화는 점점 낡고, 썩고, 닳고, 보관료나 보험료가 듭니다. 노동력을 유지하려면 먹고 자야 합니다. 노동자는 땅주인의 땅을 빌리지 않으면 점점 손실이 커지는 반면에 땅주인은 그렇지 않습니다. 둘의 거래관계에서 땅주인은 압도적인 우위를 차지합니다. 바로 여기서 지대를 거둘 수 있는 힘이 생깁니다. 이 힘은, 세금으로 지대를 몰수할 때 그 세금을 임대료에 집어넣어 세입자한테 떠넘길 수 있는 힘이기도 합니다. 조세라는 수단으로 임대료를 몰수하여도, 땅은 감가상각되지 않음으로 땅이 재화와 노동에 대하여 갖는 우위는 변하지 않습니다. 땅주인은 거래를 안하면 그 뿐입니다. 하지만 노동자는 손실을 입겠지요. 그래서 땅주인이 지대세를 임대료에 집어넣을 수 있는 것이지요.

 

어느 분은, 땅주인이 지대세를 임대료에 집어넣으면 세입자가 다른 땅으로 갈아탈 수 있으니까 떠넘기지 못할 거라고 합니다. 하지만 그 갈아타는 땅도 임대료를 내야 하는 땅 아닙니까? 그러면 그 땅의 주인도 지대세를 임대료에 집어넣을 것 아닙니까? "세입자가 다른 땅으로 갈아탈 수 있으니까 땅주인은 지대세를 임대료에 집어넣을 수 없다"고 말할 수 있으려면, 그 다른 땅이 공짜땅이어야 합니다.

 

분명히, 노동자들이 갈아탈 수 있는 공짜땅이 있다면 땅주인의 땅에 의존하는 정도가 제한될 것입니다. 게젤에 따르면 그런 공짜땅은 세 가지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1. 지구상의 어디에 남아있을지 모르는 진짜 공짜땅

2. 소액의 비용을 내고 쓸 수 있는 땅, 즉 거의 공짜땅

3. 땅을 집약적으로 활용하여 얻는 '공짜땅이 생기는 것'과 같은 효과

 

이 공짜땅들의 존재는 땅주인이 임대료를 어느 한도 이상 올리지 못하게 합니다. 더 올리면 노동자들은 위의 공짜땅으로 도피할 수 있으니까요. 그러므로 땅주인의 땅은 위의 세 가지 부류의 공짜땅과 경쟁합니다. 조세로 몰수한 임대료를 위의 세 가지 부류의 공짜땅에서 얻을 수 있는 노동대가를 늘리는데 사용한다면, 그 세금은 노동자들한테 떠넘겨질 수 없습니다. 만일 그렇게 하려고 한다면 노동자들은 위의 세 가지 공짜땅으로 떠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 때는 공짜땅에서 얻을 수 있는 노동대가가 지금 빌려 쓰는 땅에서 얻을 수 있는 노동대가보다 커지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 세 가지 공짜땅은 임대료 상승을 억제할 뿐 임대료를 완전히 제거할 수는 없습니다. 임대료를 완전히 제거하려면 실비오 게젤이 제안한 공짜땅 개혁을 해야 합니다. 즉, 한 나라의 땅을 모두 공짜로 '사용'할 수 있게 만드는 것입니다. ('소유'가 아니라 '사용'임에 유의하십시오) 게젤의 해법 공짜땅 개혁은 일종의 토지공공임대제입니다.1 땅사유권을 폐지하므로 모든 지대는 공공기금으로 흘러가고, 이 기금은 복지에 사용합니다. 냈던 임대료를 복지로 돌려받으므로 임대료를 내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이것은 기존 복지정책과 다릅니다. 기존 복지정책은 그 효과가 임대료 상승으로 상쇄되니까요. 여러분이 지금 생각하는 복지정책은 땅사유권을 그대로 놔두고 지대세를 거두어 무상의료 무상교육을 하거나 기본소득을 지급하는 것인데, 그 취지는 좋으나 다시 살펴보십시오. 그러한 방식은 위의 세 가지 공짜땅에서 얻을 수 있는 노동대가를 늘려주지 않습니다. 따라서 그것은 노동자들한테 임대료의 형태로 떠넘겨진다는 것을 추론할 수 있습니다.

 

이 문제를 다른 각도에서 살펴보면, '노동자들의 노동대가는 과연 무엇으로 결정되는가?'라는 질문에서 시작할 수 있습니다.

 

실비오 게젤은 노동생산물·노동산출물·노동대가를 구별하였습니다. 쌀농사 짓는 농부를 예로 들면, 쌀은 노동생산물이고, 그 쌀을 팔아 번 돈(임금)은 노동산출물이며, 그 돈을 주고 산 물건은 노동대가라는 것입니다. 임금은 분명히 노동대가와 다른데, 돈을 많이 벌어도 물가에 따라 필요한 물건을 많이 살 수도 있고 적게 살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노동산출물과 노동대가는 엄밀히 구별되어야 하는데, 헨리 조지는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이 부분은 중요합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이 기본개념에서 출발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노동자들의 노동대가가 어떻게 결정되는지 알아야만 지대조세제와 공짜땅 개혁에서 노동자들의 노동대가가 어떻게 달라지는지 알 수 있습니다. 따라서 그 추론과정을 구성하는 기본개념인 '노동대가'를 올바르게 정의하는 것이야말로 이 거대한 담론의 기초가 됩니다. 따라서 헨리 조지가 발견한 임금 및 지대에 대한 법칙은 그 기초개념인 ‘노동대가’부터 더 정교하게 다듬어야 하며, 그렇게 할 때 그것은 실비오 게젤이 발견한 법칙과 같아지고, 그 법칙으로 미루어 판단한다면 실비오 게젤과 같은 결론에 도달할 것입니다.

 

실비오 게젤에 따르면, 노동자들이 땅주인의 땅을 빌려서 일할 때 얻을 수 있는 노동대가는 '그가 공짜땅에서 일했다면 얻을 수 있었던 노동대가'로 결정됩니다. 그보다 많이 얻는다면 땅주인은 이렇게 생각합니다. "그건 내 땅을 빌렸기 때문에 생긴 거야. 따라서 그건 내가 임대료로 가져야겠어." 좀 더 정확히 말하면, 노동자들의 노동대가는 위의 세 번째 부류의 공짜땅에서 얻을 수 있는 노동대가로 결정됩니다. 노동자들의 노동대가는 첫 번째와 두 번째 부류의 공짜땅에서 얻을 수 있는 노동대가보다 낮아질 수는 있지만 세 번째 부류의 공짜땅에서 얻을 수 있는 노동대가보다 낮아질 수는 없는데, 실제로 물리적인 공짜땅이 생기지는 않았지만 '공짜땅이 생긴 것'과 같은 효과를 낳는 것만으로도 노동자들의 노동대가는 올라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 세 번째 부류의 공짜땅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얼마전 '점포쉐어링'이라는 사업이 등장했습니다. 한 점포를 서로 다른 사람이 시간별로 나눠쓰도록 돕는 것입니다. 낮에는 식당을 하다가 밤에는 술집으로 바뀌는 것이지요. 기존 임차인이 다른 사람과 점포를 나눠씀으로써 임대료 부담을 떨어뜨리고 자기들의 소득을 높이는 겁니다. 그 사람이 100만원의 임대료를 내고 있는데 자기가 사용 안하는 밤에 다른 사람한테 점포를 빌려주고 50만원을 받는다면 그의 노동대가는 늘어난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세 번째 부류의 공짜땅입니다. 물리적으로 공짜땅이 생긴 것은 아니지만 기능적으로 ‘공짜땅이 생긴 것’과 같은 효과가 나온다면 노동자들의 노동대가는 늘어납니다. 따라서 이 세 번째 부류의 공짜땅이 노동자들의 노동대가를 결정짓습니다. 땅사유권을 폐지하지 않고 지대세를 거두어 인구수 n분의 1로 나누어 준다고 할 때 그것은 정말이지 문외한의 귀에는 솔깃하게 들리겠지만, 그것은 위에서 언급한 첫 번째나 두 번째 부류의 공짜땅에서 얻을 수 있는 노동대가는 물론이거니와 세 번째 부류의 공짜땅에서 얻을 수 있는 노동대가도 올려주지 못합니다. 따라서 그런 방법으로는 노동자들의 노동대가를 늘리지 못합니다. 즉 그 지대세는 임대료에 집어넣어져서 다시 노동자들이 부담하게 됩니다. 이것은 조삼모사朝三暮四입니다. 복지로 주었다가 임대료로 빼앗아가는 것이지요. 그래도 기뻐한다면 어리석은 원숭이와 다를 것이 무엇입니까?

땅주인과 농장노동자의 생산물 분배는 임의적으로 정해지지 않아. 모두 고유의 법칙에 따라 진행돼. 이 분배에 인위적으로 개입하더라도 틀림없이 이 법칙을 따라야 하고 거스르면 안돼. 안 그러면 그건 아무 효과가 없어. -자연스러운 경제질서 1부 분배 12. 보호관세와 지대·임금

There is nothing arbitrary in the distribution of the product between landowner and farm worker; everything proceeds according to inherent laws. Any artificial interference with this distribution must be in accordance with these laws, not in opposition to them, otherwise it will come to nothing. -The Natural Economic Order Part I. Chapter 12. Protective-Duties, Rent and Wages

 

실비오 게젤의 이론은 현실을 정확하게 반영합니다. 저는 지난 주말 이코노미인사이트라는 잡지에서 흥미로운 기사를 발견했습니다. 그것은 프랑스에서 집세보조금 정책이 강력한 비난을 받고 있다는 것입니다. 보조금으로 400억 유로나 풀었는데 주택위기가 해결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집주인들이 보조금을 감안해서 집세를 올렸기 때문입니다. 보조금 정책이 효과가 없다는 것이 증명되었기 때문에 이제 프랑스 정부는 다시 보조금을 줄이고 있습니다. 파리시는 집세를 규제하는 것으로 보조금 정책의 실패를 보완하려고 합니다. 하지만 이것도 한계가 있다고 합니다. 세입자들이 집세 신고를 잘 안한다는 것입니다. 그렇게 하면 집주인이 계약을 갱신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은 땅사유권을 폐지하지 않고 복지정책을 구사했을 때 필연적으로 이를 수 밖에 없는 결말입니다. 계속 보조금을 주는 것은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입니다. 집세규제도 효과가 없습니다. 집주인은 거래를 안하면 그만입니다. 그러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실비오 게젤의 공짜땅 개혁을 해야 합니다. 지대를 사유화하는 조건을 근본적으로 개혁해야만 이 난제가 풀리는 것입니다.
(누구는 '이 경우는 그저 세입자들이 집세보조금을 받는다는 것을 집주인들이 알고 있기 때문에 집세를 그만큼 올려받을 수 있는 것이며, 만일 집주인들이 그걸 모른다면 그렇게 올려받을 수 없을 것이다'라고 말합니다. 하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집주인들이 그걸 모른다고 하여도 보조금이라는 이점에 이끌린 세입자들이 그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곳으로 모여들어서 집세가 올라갈 것이기 때문입니다. 수요가 늘면 가격이 오르지요. 당연한 겁니다.)
 
 

*어느 분은 “지대조세제를 하되, 임대료가 오르면 다시 세금으로 거둬들이면 될 것 아니냐?”고 합니다. 하지만 그렇게는 해결되지 않습니다. 다음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 보십시오.

 

옛날 옛적 걸리버라는 선원이 있었다. 그가 탄 배는 영국을 출발하여 인도로 향했는데, 아프리카 희망봉 근처에서 거센 파도에 휩쓸려 난파하고 말았다. 정신을 차려보니, 어느 이름도 알 수 없는 섬에 떠밀려와 있었고, 엄지손가락보다 작은 사람들이 자기 몸을 밧줄로 묶고 있었다. 그 곳은 소인국이었던 것이다.

 

난장이들은 걸리버를 수레에 싣고 왕궁으로 옮겼다. 소인국의 왕은 배고픈 걸리버에게 식사를 대접하면서 물었다.

 

왕: 자네는 정말 많이 먹는군. 자네를 하루 먹이려면 우리나라 GDP의 1%가 들어갈 것 같네. 그대는 어디서 왔는가?

 

걸리버: 영국에서 왔습니다.

 

왕: 영국?? 처음 들어보는군. 그래, 그 나라는 살기 좋은가? 우리나라는 지금 심각한 경제난과 빈부격차로 백성들의 고초가 말이 아니라네. 하지만 다행히도 해법을 알게 됐지. 얼마전 자네처럼 누가 우리 나라로 떠밀려온 적이 있네. '헨리 조지'라고 경제학을 연구한다더군. 그 사람이 말하길, 세금으로 토지임대료를 몰수해서 백성들의 복지에 쓰면 된다고 했네. 그럴듯하지 않나?

 

걸리버: (닭고기를 입에 넣으며) 지대조세제군요. 그건 효과가 없습니다.

 

왕: 효과가 없다니. 왜 그런가?

 

걸리버: 헨리 조지는 좋은 사람이지만, 지대조세제는 효과가 없습니다. 토지임대료를 세금으로 몰수해서 복지에 쓰면, 그것은 '주인이 있는 땅'의 이점을 늘려준 것이므로 임대료가 상승합니다. 그래서 복지를 통해 노동자들의 노동대가가 늘어난 것을 상쇄하지요. 그래서 효과가 없습니다.

 

왕: 이해가 안되는군. 임대료가 오르면 다시 세금으로 거두어들이면 될 것 아닌가?

 

걸리버: (스푼을 내려놓으며) 폐하, 이해를 돕기 위해서 계산을 해보겠습니다. 이 나라 전체의 토지임대료가 얼마입니까?

 

왕: 100원이네.

 

걸리버: 세금으로 그 임대료 100원을 몰수해서 백성들의 무상교육비로 씁니다. 그러면 백성들의 노동대가는 100원이 늘어난 것과 같죠. 하지만 무상교육을 받을 수 있는 이점이 그 땅에 더해져서 임대료는 100원이 올라서 총 200원이 됩니다. 땅주인은 임차인에게 "200원을 안 내려면 다른 곳(공짜땅)으로 가"라고 하죠. 하지만 임차인은 갈 수 있는 다른 곳(공짜땅)이 없죠. 그래서 임대료 200원을 지불합니다. 그러면 노동자의 이익은 얼마가 늘었죠?

 

왕: 늘어난 노동대가 100원이 늘어난 임대료 100원으로 상쇄되었으니 0원이네.

 

걸리버: 땅주인한테 얼마가 남죠?

 

왕: 세금으로 100원을 몰수당했지만 임대료는 200원이 되었으니 100원이 남는군. 땅주인이 100원의 이익을 보네.

 

걸리버: 그러면 다시 세금으로 임대료 200원을 몰수해서 백성들의 무상의료비로 씁니다. 그러면 백성들의 노동대가는 200원이 늘어난 것과 같습니다. 하지만 무상의료를 받을 수 있는 이점이 그 땅에 더해져서 임대료는 200원이 더 올라서 총 400원이 됩니다. 그러면 노동자의 이익은 얼마가 늘었죠?

 

왕: 늘어난 노동대가가 임대료 상승으로 상쇄되었으니 0원이네.

 

걸리버: 그러면 땅주인은 얼마가 남죠?

 

왕: 세금으로 처음에 100원 그리고 나중에 200원, 총 300원을 몰수당했지만 임대료는 400원이 되었으니 100원이 남는군. 땅주인이 여전히 100원의 이익을 보네.

 

걸리버: 이와 같이 노동자는 100원을 땅주인한테 임대료로 빼앗기는 겁니다. 세금으로 지대를 몰수할 수 없다는 겁니다. 주인이 있는 땅의 이점을 늘린다면 그것은 임대료를 상승시키므로 노동자들의 노동대가는 늘어날 수 없습니다. 노동자들이 얻을 수 있는 노동대가는 ‘공짜땅에서 얻을 수 있는 노동대가’로 결정됩니다. 임대료를 내야 하는 땅의 이점이 증가한다면 그것은 임대료에 반영되어 재분배 효과는 무력화되는 겁니다.

 

왕: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하나?

 

걸리버: 땅을 국유화하고, 국민들이 공매로 땅을 사용하게 하십시오. 거기서 얻은 임대료는 복지에 쓰면 됩니다.

 

왕: 지대조세제와 같지 않나?

 

걸리버: (짜증을 내며) 거, 계산을 해봐요. 땅을 국유화하고 공매로 임차인을 구합니다. 그 임차인한테 받은 총 임대료가 100원이라고 합시다. 그 100원을 모두 복지에 씁니다. 그러면 노동자는 임대료를 얼마 낸 셈이죠?

 

왕: 냈다가 다시 돌려받았으니 0원이네.

 

걸리버: 이제 식사를 계속 해도 될까요?

 

왕: 먹고 싶은 게 있으면 더 주문하게.

 
 
*어느 분은 '지대조세제에서 지대세가 세입자들한테 떠넘겨진다면 토지공공임대제에서도 임대료가 소비자들한테 떠넘겨질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공짜땅 개혁은 다릅니다. <자연스러운 경제질서>에서는 이렇게 이야기합니다.
그 사람은 정말이지 농장임대료를 지불해야 해. 하지만 그렇게 하면서 그 지대를 돌려주고 있어. 그 지대는 땅의 생산물이 아니라 사회의 생산물이야. (사회society 란 말은 돌려받는 걸 뜻해.) 그리고 사람은 땅에 대해 청구할 게 있지. 사람에 대해서는 청구할 게 없어. 따라서 그 사람이 자기 농산물의 가격으로 사회에서 모은 지대를 농장임대료로 사회에 돌려주면, 그 사람은 그냥 경리나 세금징수인처럼 움직이는 거야. 자기 땅에 대한 권리는 그대로 남아. 사회는 그 사람한테 농산물값으로 그 사람이 일한 것보다 더 많이 지불하고, 그 사람은 그걸 다시 사회에 되돌려줄 뿐이야. 하지만 그 농부는 그 사회의 일원이기 때문에 그 사람도 농장임대료로 자기 몫을 받아. 그래서 실제로는 지대를 한 푼도 내지 않는 셈이야. 그 사람은 단지 자기가 모은 지대를 돌려줄 뿐이야. 자기 계좌가 사회에서 더 정확히 처리될 수 있게 말이야. -자연스러운 경제질서 2부 5장 땅국유화를 위한 변론

He must, indeed, pay a farm-rent, but in so doing he is merely giving back the rent of the land which is not the product of the soil, but of society (the word means what is given back). And man has a claim on the earth, but not on men. If, therefore, he restores to society, as rent for his farm, the rent that he collects from society in the prices of his farm products, he simply acts as an accountant or tax gatherer; his right to the soil remains intact. He gives back to society what it has paid him in advance in the price of the products of the soil, over and above his labour. But since the farmer himself is a member of society, he, also, receives his share of the farm rent. So in reality he pays no rent at all; he merely hands over the rent collected by him, in order that his account with society may be settled more accurately. -The Natural Economic Order Part II. Chapter 5. The Case for Nationalisation of the Land

이처럼 실비오 게젤의 공짜땅 개혁에서는 생산자가 자기가 제공하는 재화의 가격을 정할 때 임대료를 거기에 끼워넣지만, 그 임대료는 생산자의 몫으로 남지 않고 정부로 들어가고, 정부는 그걸로 복지를 합니다. 이 때 그 생산자는 지대를 효율적으로 모으는 것을 돕는 심부름꾼처럼 일할 뿐 그 지대를 자기 호주머니에 넣을 수는 없습니다. 따라서 땅사유제에서 땅주인이 세입자한테 임대료 인상을 통하여 지대세를 떠넘기는 것과 '자연스러운 경제질서'에서 생산자가 소비자에게 재화의 가격을 통하여 임대료를 떠넘기는 것은 완전히 다릅니다. 전자는 지대를 사유할 수 있는 빈틈이 있지만 후자는 그렇지 않습니다.
 
 

*어느 분은 “토지공공임대제를 할 때도 땅사용권이 소유권화되지 않냐?”고 염려합니다. 이것은 중국에서 일어난 현상을 두고 말하는 것입니다. 중국 도시구역의 땅은 국가 소유이고 개인이나 기업이 그 땅을 사용하려면 토지사용권을 얻어야 합니다. 토지사용권은 크게 획발(劃拔)과 출양(出讓)으로 나뉩니다. 획발이란 국가에서 정부기관·공공시설·공공단체에 토지사용권을 공짜로 준 것을 말하며, 사용기간이 정해져 있지 않고, 정부에서 필요할 때 임의로 회수할 수 있습니다. 반면에 개인이나 기업이 건축부지·공장부지로 토지를 사용하고자 할 때 쓰는 방법이 출양입니다. 출양은 시, 현급의 토지관리부서와 특정토지를 일정기간 일정용도로 사용하겠다는 계약을 하고 사용권을 사는 방식입니다. 출양 계약할 때 토지사용기간을 결정하는데, 토지사용목적에 따라 최대사용기간이 정해져 있습니다. 거주용는 최대 70년, 상업․관광․오락용은 최대 40년, 공장부지는 보통 50년이 보장됩니다. 이렇게 취득한 토지사용권을 담보로 대출을 받을 수도 있으며 제3자에게 토지사용권을 양도하거나 임대해 줄 수도 있습니다. 다시 정리하면 획발 사용권은 처분권이 없는 순수한 의미의 사용권’이고, 출양 사용권은 ‘처분권이 있는 변형된 의미의 사용권’입니다. 출양 토지사용권은 허가 받은 기간 동안 마음대로 사고 팔 수 있을 뿐 아니라, 증여·임대·저당권설정·교환 등 모든 법적인 권리가 보장되므로 이름만 사용권일 뿐 사실상 한국의 소유권과 다름없다고 합니다. (다음 링크를 참조하였습니다. http://webcache.googleusercontent.com/search?q=cache:41Ku1rq1hkkJ:kilbert.tistory.com/attachment/cfile21.uf%40161677024B1E087E86D9D3.ppt+&cd=2&hl=ko&ct=clnk&gl=kr )

 

"사용권이 소유권화된다"는 것은, 땅소유권으로 지대를 사유화하여 이익을 취하듯이 사용권을 매매할 때 지대를 사유화할 수 있는 빈틈이 있다는 것입니다. 사용권을 파는 쪽은 자기가 산 가격보다 비싸게 받을 수 있기 때문에 파는 것입니다. 이런 현상의 원인은 두 가지입니다. 첫째, 땅을 오랫동안 빌려줄 때 분업의 고도화에 의하여 지대가 상승할 수 있는데, 그것에 비하여 임대료는 고정된 상태라면 당연히 사용권을 팔 때 시세차익을 얻을 수 있습니다. 출양 사용권으로 수십년을 보장받으면 그 동안 사람이 모이고 도시가 개발되어 지대가 폭등할 수 있는데 만일 임대료가 고정되어 있다면 당연히 팔 때 막대한 시세차익을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또 다른 원인은 화폐제도에 있습니다. 기존 화폐는 액면가가 불변하여 돈소유자가 임의로 돈을 쌓아둘 수 있는데, 이것 역시 땅사용권 투기가 가능하도록 만들어줍니다. 투기라는 것은 돈을 쌓아두었다가 돈과 재화의 교환시점을 돈소유자가 임의로 선택할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한 것입니다. 화폐 액면가가 불변하기 때문에 그것이 가능합니다.

 

실비오 게젤이 제안한 공짜땅 공짜돈 개혁은 이 두 가지 원인을 모두 바로잡습니다. 첫째, 정부가 지대 변동에 따라 임대료를 변경할 권리를 가집니다. 즉 지대가 오르면 임대료를 올립니다. 따라서 사용자는 시세차익을 노리고 매매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스탬프머니와 같은 방법으로 화폐 액면가를 정기적으로 감가상각되도록 만들기 때문에 돈을 쌓아둘 수 없고, 따라서 투기 자체가 불가능해집니다. (토지에 대한 투기 뿐 아니라 다른 재화에 대한 투기도 모두 불가능합니다)

 
 

*위에서 살펴보았듯이, 땅이 낳는 지대는 조세로 몰수될 수 없습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돈이 낳는 이자(기본이자)도 조세로 몰수될 수 없습니다. 돈의 액면가도 감가상각이 안되므로 땅과 마찬가지로 재화나 노동력에 대하여 우위를 점유합니다. 여러분은 1000원짜리 지폐와 1000원짜리 빵 가운데 무엇으로 저축하시겠습니까? 당연히 1000원짜리 지폐일 것입니다. 빵은 썩겠지만 돈의 액면가는 썩지 않으니까요. 돈이 재화나 노동과 교환되려면, 재화나 노동이 돈에게 그 돈이 가진 유리함에 상응한 조공을 바쳐야 하는데, 그 조공을 실비오 게젤은 '기본이자'라고 부릅니다. 그리고 기본이자를 세금으로 몰수해도, 돈이 재화나 노동에 대하여 갖는 우위에 영향을 주지는 못합니다. 기본이자는 결과일 뿐, 그 원인은 화폐 액면가의 불변함에 있기 때문입니다. 원인을 개혁하지 않는 한 결과는 마찬가지입니다. 사람들은 분업에 의지하므로 분업을 매개하는 돈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반면에 돈소유자는 화폐의 액면가가 불변하므로 돈을 반드시 재화나 노동과 교환할 필요가 없습니다. 따라서 기본이자를 세금으로 몰수하려고 하면, 즉 교환에 세금을 더 물린다면 시장은 침체하게 될 것입니다.

 

만일 돈 말고 교환을 매개하는 다른 방법이 있다면, 노동자들이 돈에 더 적게 의존할 것입니다. 기존 경제질서에서 그런 방법은 세 가지가 있습니다.

1. 물물교환

2. 환어음

3. 지역화폐(오직 감가화폐만 해당됨)

 

이 세 가지 방법이 있기 때문에, 돈은 그 이자를 무한정 올리지 못합니다. 그렇게 하면 노동자들은 위의 세 가지 수단으로 대피할 수 있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이런 방법이 있어도 이자를 완전히 제거할 수는 없습니다. 이자를 완전히 제거하려면 국가화폐의 액면가를 정기적으로 감가상각해야 합니다. 이것을 '스탬프머니'라고 합니다.(아래 그림 참조) 이것은 정해진 기한이 지나서 돈을 사용하려면 돈에 우표를 붙이게 하는 것입니다. 우표를 사는데 들어가는 비용만큼 돈의 액면가는 감가상각되는 셈이고, 돈을 쌓아두는 사람은 손해를 보게 되는 것이지요. 돈을 쌓아두는 것에 대하여 비용을 물리는 것입니다. 그래서 돈을 가진 사람들은 우표를 붙여야 하는 시간이 오기 전에 돈을 소비하게 됩니다. 그것은 돈이 돈다는 것이고, 돈이 돌면 경제도 돌아가는 것이지요. 이 방법은 실제로 강력한 효과가 있음이 이미 대공황 시절에 증명되었고, 지금도 킴가우어같은 지역화폐에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방법은 지역화폐뿐 아니라 국가 화폐에 적용해야 합니다.

 

 

 

우리는 '조세로 지대와 이자를 몰수할 수 있다'는 환상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그것은 사민주의자들의 희망사항에 불과할 뿐 불가능합니다. 지금까지 우리는 조세라는 허약한 수단에만 의존했기 때문에 세상을 변화시키지 못했습니다. 조세라는 틀 밖으로 나와야만 비로소 해법을 찾을 수 있습니다. 지대가 사유화되는 것을 막으려면 공짜땅 개혁을 해야 하고, 기본이자 때문에 경제위기가 오는 것을 막으려면 공짜돈 개혁을 해야 합니다. 토지제도와 화폐제도 그 자체를 개혁해야만 하는 것입니다. 이것이 실비오 게젤이 100년 전에 주장한 것이고, 이것이 근본요법입니다. 이것을 안하고 조세만 만지작거리는 것은 시간낭비일 뿐입니다.

 
 

*실비오 게젤이 제안한 개혁의 순서는 [공짜땅-공짜돈]입니다. 공짜땅은 토지개혁, 공짜돈은 화폐개혁입니다. 공짜돈은 다시 국내통화개혁과 국제통화개혁으로 나뉘고, 국내통화를 국제통화보다 먼저 개혁합니다.

 

공짜땅 개혁을 공짜돈 개혁보다 먼저 해야 하는 까닭은, 땅을 국유화하면 빚이 생기는데 그 빚을 공짜돈 개혁으로 갚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공짜돈 개혁에서 국내통화를 국제통화보다 먼저 개혁해야 하는 까닭은, 환율안정은 각국 물가안정의 토대 위에서만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각국 물가가 안정되고 그 물가를 표시하는 통화들끼리 만나야 환율이 안정된다는 것은 자명합니다. 따라서 개혁의 순서는 공짜땅-공짜돈(국내통화개혁-국제통화개혁)이 됩니다.

이 과정을 좀 더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공짜땅 개혁]

정부는 땅국유화증권을 발행하여 땅주인들한테 땅을 사들입니다. 신용으로 사는 것이지요. 그럼 그 증권의 원금과 이자를 갚아야 하겠지요. 이자를 갚는 건 쉽습니다. 그 땅을 국유화할 때 땅주인들한테 건네는 땅값은, 그 땅이 낳는 지대를 자본화해서 정하기 때문이지요. 다시 말해 정부가 그 땅을 빌려주어 받은 임대료를 땅주인들한테 건네면 그것이 이자를 갚는 것이지요. 여기에서는 소유권만 땅주인에서 정부로 바뀐 셈이지요. 그러면 원금은 어떻게 갚느냐? 공짜돈 개혁을 해서 갚습니다.

 

[공짜돈 개혁]

1.국내화폐개혁; 국내화폐 액면가를 스탬프머니나 전자화폐로 정기적으로 감가상각합니다. 따라서 돈은 더이상 기본이자를 낳지 못하고 시장이자율은 점점 0으로 수렴됩니다.

게젤은 땅국유화증권이 그 평가平價를 유지할 정도의 이자만 낳아야 한다고 합니다. 만일 그 증권이 고정이자를 낳으면, 시장이자율은 점점 떨어지는 상황에서 경제주체들이 그 증권으로 몰리기 때문입니다. 다시 말해 그 증권이 투기의 대상으로 전락하는 것이지요. 이런 사태를 예방하려고 땅국유화증권 이자를 미리 시장이자율에 따라 오르락 내리락 할 수 있게 해 둡니다.

국내통화개혁으로 시장이자율이 0이 되면 땅국유화증권도 더이상 이자를 안 낳는 반면, 그 증권을 주고 사들인 땅은 여전히 지대를 낳으므로 차액이 발생합니다. 바로 그 차액으로 원금을 갚는 것입니다. 다 갚은 다음에는 지대를 복지에 사용하게 됩니다.

여기서 주의할 점이 있습니다. 돈이 낳는 기본이자가 사라진다고 바로 자본이자와 대출이자가 바로 사라지는 것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아직 그 전까지 사용했던 돈의 영향력이 남아있기 때문이지요. 그 전까지 사용한 돈은 기본이자를 낳았고, 기본이자는 생산수단의 생산을 억제했습니다. 따라서 생산수단의 공급은 수요보다 부족한 상태입니다. 따라서 생산수단은 여전히 이자를 낳습니다. 생산수단이 이자를 낳으면 그 생산수단과 교환되는 돈 역시 이자를 낳게 되지요. (이 경우 돈은 생산수단만큼 이자를 낳을 수 있는 조건에서만 생산수단과 교환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다시 말해 이 단계에서는 아직 돈을 빌릴 때 이자를 내야 한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 이자는 돈 액면가가 불변하여 돈이 교환에서 재화보다 우월한 포지션을 차지하여 얻었던 '기본이자'가 아니라, 아직 생산수단의 공급이 수요보다 부족하여 생기는 이자가 돈에 옮겨붙은 것입니다. 기본이자는 사라졌으므로 생산수단의 생산은 제한을 받지 않게 되고, 따라서 결국 생산수단의 공급이 늘어서 수요와 일치하게 되면 생산수단의 이자는 마침내 사라집니다. 이 때 생산수단은 이자를 낳을 수 없으므로 더이상 자본으로 작동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이 때 비로소 돈을 빌릴 때 지불해야 하는 이자도 사라집니다.

2.국제통화개혁; 국내화폐를 위와 같이 개혁한 나라들끼리 국제통화로 무역을 합니다. 이 국제통화를 이바IVA(Inernational Valuta Association)라고 부릅니다. 이바는 환율을 안정시키는데, 그 원리는 단순합니다. 어느 나라에서 수출이 늘면 이바가 그 나라로 들어오겠지요. 그러면 그 만큼 자국통화를 늘립니다. 그러면 물가가 오르겠지요. 물가가 올랐으니 수입이 촉진되고 그러면 이바는 다시 빠져나갑니다. 이바가 빠져나가면 그만큼 자국통화를 줄입니다. 그러면 물가가 떨어지겠지요. 그러면 수출이 다시 촉진되어 이바가 들어옵니다. 그래서 들어온 만큼 빠져나가고 빠져나간 만큼 들어와서 환율이 자동으로 안정상태로 조절되는 것입니다. 마치 파이프로  연결된 시스템에서 한쪽 수위가 높아지면  저절로 같은 수준으로 돌아오는 것처럼, 이바로 연결한 나라에서 물가는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됩니다.(아래 그림 참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방법은 케인지언에게 익숙하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케인스가 2차세계대전이 끝난 후 브레튼우즈에서 제안한 ICU(international clearing union)가 바로 게젤의 IVA를 모방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IVA와 ICU는 다릅니다.

게젤의 IVA는 국내에 들어온 국제통화만큼 국내통화를 자동으로 늘립니다. 그러면 물가가 올라서 수입이 촉진되고 국제통화가 빠져나가게 되지요. 반면, 케인스의 ICU는 그것이 불가능합니다. 국내통화가 순환되어야 하는 강제에 종속되지 않으므로 국제통화가 들어왔을 때 자국통화를 그만큼 늘려도 물가가 올라갈 거라는 보장이 없지요. 따라서 중앙의 인위적인 개입이 필요해지는 것입니다. 어느 나라의 국제통화 잉여금이 어느 한도 이상을 넘어갈 때 ICU에서 그 잉여금이 청산될 때까지 맡아두는 것이지요.

케인스의 ICU는 또 한 가지 문제점이 있습니다. 현대의 무역결제는 전자화폐 형태로 실시간 주고받습니다. 그래서 게젤의 IVA를 도입하면 무역수지의 균형을 거의 실시간으로 자동조절할 수 있습니다. 국제통화 잉여금이 생기자마자 바로 반응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반면 케인스의 ICU는 잉여금이 어느 한도 이상으로 올라가야 중앙에서 개입하므로 IVA보다 반응속도가 느립니다. 따라서 그만큼의 변동이 여전히 존재할 수 있습니다. 그 변동이 국제무역에서 어떤 의미를 가질까요? 예를 들어 내수가 아주 강한 나라 A와 내수가 아주 약한 나라 B가 무역을 한다고 가정해보겠습니다. A가 B한테 수출을 많이 해서 국제통화 잉여금이 점점 늘어납니다. 그래서 ICU가 그걸 맡아두고 A가 B한테 뭔가를 수입해서 그 잉여금을 청산하기를 기다립니다. 하지만 A는 내수가 강하기 때문에 무역을 안하고 버틸 수 있고, B는 내수가 약하기 때문에 무역을 안하면 버틸 수 없습니다. 따라서 B는 조만간 나라 경제가 무너질 수 있습니다. 그렇게 무너지는 것을 막기 위해 B는 A한테 자기 나라 재화를 수입하는 것에 대한 대가로 어떤 프리미엄이나 조공을 제공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다시 말해, 돈을 쌓아둘 수 있다는 것이 국내경제 뿐 아니라 국제무역에서도 각국이 서로 공격할 수 있는 여지를 남겨두게 되는 것입니다. (물론 이러한 사태는 B가 다른 나라와의 무역을 통해서 이러한 결과를 상쇄하지 못한다는 전제 위에서 하는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이런 조건은 충분히 실제 무역에서 조성될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B 말고 C D E 등 여러 참여자들이 있을 때 사태는 더 악화될 수도 있습니다. 내수가 강한 나라 A가 내수가 약한 나라 B를 공격해서 얻은 프리미엄 때문에 A는 더 강해지고 그래서 B뿐 아니라 C D E한테도 더 강한 포지션을 굳혀갈 수 있습니다. ICU가 각국이 청산해야 할 잉여금의 한도를 낮추어 잡으면 이런 문제가 튀어나올 가능성이 낮아질 수도 있겠지만 이것은 무역량이 크게 늘어난 지금 비효율적일 것입니다. 그리고 내수가 약한 나라 B가 A뿐 아니라 C D E와 무역을 할 때도 적자가 된다면 위에서 제기한 문제는 다시 튀어나올 수 있습니다.) 이런 여지는 결국 국제분쟁과 전쟁을 유도합니다. 따라서 이 시스템은 그 자체로 결함이 있다고 봐야 합니다. 우리는 이런 가능성이 낮다고 얼버무리기 전에 이런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있는 IVA를 국제무역구조로 채택해야 합니다.  

케인스의 ICU는 경제에서 가장 중요한 바탕이 되는 국내 돈순환을 안정시키지 않고 국제무역구조에 질서를 부여하려고 하다보니 이런 약점이 생기는 것입니다. 간단히 말해, 게젤의 IVA는 완전한 자동조절시스템이고, 케인스의 ICU는 불완전하여 계속 인위적 개입이 요구된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위의 개혁을 실행할 수 있을까요? 위 개혁의 첫 번째 단계인 공짜땅 개혁만 해도 땅사유권을 폐지하자는 것이니까 땅주인들의 거센 반발을 받지 않을까요? 그럴 겁니다. 그 반발을 해소하지 못하면 이 개혁은 할 수 없습니다. 이 지점에서 우리는 사람들의 이해관계가 분열되는 것을 봅니다..

 

1명이 99명을 지배하는 방법은 99명을 분열시키는 것입니다. 계급분열, 이것이 모든 진보를 막아냅니다. 계급을 크게 셋, 즉 자본가-중산층-서민층으로 나눠봅시다. (물론 더 세분화할 수도 있습니다. 여기서 이렇게 셋으로 나누는 것은 그저 계급분열이 어떻게 진보를 방해하는지 보여주려는 것입니다. 더 세분화해도 메커니즘은 같습니다.) 이 구도에서 중산층은 자본가를 서민층으로부터 보호하는 방어벽 역할을 합니다. 기존 경제질서에서 자본가와 서민층의 이해관계는 첨예하게 대립하고 필연적으로 갈등이 초래되지만, 중산층이 서민층에 동조하지 않음으로써 자본가는 서민층의 요구를 묵살할 수 있습니다.

 

중산층이 서민층으로부터 자본가를 보호하게 되는 이유 중 한 가지는 그들의 정체성 때문입니다. 중산층은 스스로를 유사자본가로 인식합니다. 그들이 가진 얼마 안되는 재산이 낳아주는 임대료와 이자 덕분이지요. 자본가에 비하면 새발의 피이지만, 서민층에 비하면 넉넉합니다. 그래서 자기들도 부자라고 느낍니다. 여기에 더하여, 서민층의 사회운동이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문제에 대한 단순한 반작용에 그치기 때문에 중산층들은 그것을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그런 운동들이 중산층의 이익을 갉아먹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최저임금에 대한 논쟁을 살펴봅시다. 알바를 쓰는 어느 편의점 점주는 최저임금을 올릴 때 자기의 이익이 줄어들 것을 염려합니다. 그는 손익계산을 해보고 알바직원의 수를 줄일 수도 있습니다. 최저임금 인상의 수혜자인 알바들은 이 점주에게 "최저임금도 못 줄거면 사업을 때려치우라"고 합니다. 이 편의점 점주가 과연 최저임금인상을 동의할까요?

 

이런 식으로 계급이 분열됩니다. 그래서 보수질서가 유지됩니다. 따라서 중산층과 서민층의 이해관계를 분열시키는 정책을 사용하면 안됩니다. 개혁은 중산층과 서민층의 이해관계가 일치해야만 성공합니다. 기존 경제질서에서 중산층이 자본가를 보호하는 방어벽이 되어버리면 개혁은 어렵습니다. 이것은 거꾸로, 중산층이 사회개혁의 주체가 되면 개혁은 아주 쉬워진다는 뜻입니다. 중산층이 움직이면 자본가들이 기존 경제질서(자본주의)를 지켜낼 수 없습니다. 중산층이 움직인다는 것은 개혁의 장애물이 완전히 사라진다는 뜻입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중산층을 움직일 수 있을까요?

 

맑스주의자들은 중산층이 스스로 무너지기를 기도하거나 직접 테러나 선전으로 사회불안을 유도하여 중산층이 자기들에게 합류하기를 기대했습니다만 그런 철없는 행동은 오히려 중산층의 반발을 샀고 그들이 위험한 세력임을 각인시켰을 뿐입니다. 나그네의 외투를 벗기는 것은 바람이 아니라 햇빛입니다. 우리는 다르게 접근해야 합니다. 중산층이 실비오 게젤을 선택하려면, 무엇보다 이 해법이 중산층한테 이롭다는 것을 알려줘야 합니다. 중산층이 자기들의 예금과 부동산으로 얻는 이자와 지대보다 자본가한테 빼앗기는 이자와 지대가 훨씬 많다는 것을 알려줘야 합니다. 평생 그렇게 털리는 금액을 계산하면 엄청날 겁니다. 중산층이 자본가한테 빼앗기는 이자는, 돈을 빌린 댓가로 지불하는 대출이자 뿐 아니라 기본이자도 포함됩니다. 기본이자는 재화나 서비스를 교환할 때 뜯기는 이자입니다. 재화나 서비스는 돈을 매개로 교환됩니다. 그런데 이 교환은 공짜가 아니라 돈에 요금(기본이자)을 지불해야 합니다. 돈이 재화와 교환되려면 재화는 돈에 기본이자를 바쳐야 합니다. 돈이 노동과 교환되려면 노동은 돈에 기본이자를 바쳐야 합니다. 따라서 재화의 가격에 기본이자가 포함되어 재화를 비싸게 주고 사야 하고, 노동의 가격에 기본이자가 포함되어 노동자는 더 적은 노동대가로 만족해야 하는 것입니다. 재화를 판매하는 장사꾼은 그 기본이자를 자본가에게 바치게 됩니다. 이 과정에서 장사꾼은 그저 자본가를 위한 심부름꾼으로 일할 뿐입니다. 그러므로 중산층은 무엇을 살 때마다 도둑질을 당하며 일할 때마다 착취를 당하니, 스스로 노예임을 깨닫지 못하는 노예입니다. 자기들을 착취하는 메커니즘이 직접 노골적으로 드러나지 않기 때문에 진실을 보지 못하는 것이지요. 보이지 않는 적과는 싸울 수 없습니다. 자본가가 무서운 게 아니라 자본주의에 숨겨진 이 메커니즘이 무서운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중산층에게 그 메커니즘을 보여주고, 그 현실을 구체적인 통계자료로 제시할 필요가 있습니다. 통계자료를 바탕으로 중산층이 임대료와 이자로 빼앗기는 금액과 얻는 금액의 차액을 계산하여 공개한다면, 중산층은 변화를 원하게 될 겁니다. 사람은 결국 자기 이익을 쫓게 되어 있으니까요. 그런 자료를 나라별로 조사해서 공개하면 전세계 사람들이 움직일 겁니다.

 

판단은 중산층이 알아서 할 겁니다. 움직일지 말지도 중산층이 알아서 결정할 겁니다. 중산층을 설득할 필요가 없고 그냥 팩트만 제시하면 됩니다. 중산층이 임대료와 이자로 빼앗는 것보다 빼앗기는 것이 훨씬 많다는 것을 사실대로 보여주기만 하면 됩니다. 자본가들은 실비오 게젤을 막으려고 중산층에게 여러 가지 달콤한 제안을 하게 될 겁니다. 경기부양책과 개발공약들이 난무할 것이고, 중산층은 다시 미혹될 겁니다. 하지만 중산층은 결국 깨닫게 될 겁니다. 아무리 계산해봐도 실비오 게젤의 제안이 더 이익이라는 것을 말이지요. 자본가들의 회유책이 아무리 근사하여도 지대를 공유하고 이자를 폐지해버리는 것보다 더 큰 이익을 줄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자본가들이 회유책을 제안하는 것은 바로 그 지대와 이자를 지키기 위함인데 당연히 그렇겠지요.

 

실비오 게젤의 개혁이 실행되면 자본가들이 쌓아둔 돈이 순환하면서 모든 계층이 골고루 큰 혜택을 입게 됩니다. 10조의 돈을 쌓아둔 재벌이 있다면 이 돈에 연 감가상각률 5%만 적용되어도 연간 최소 5000억원의 돈이 순환합니다. 다시 말해, 그 돈은 중산층과 서민층으로 흘러간다는 뜻입니다. 그리고 2014년 서울 강남구 삼성동 한국전력 본사 부지가 현대차에 팔린 가격이 10조라는 걸 생각해보십시오. 그 막대한 지대를 중산층과 서민층이 공유한다면? 그 이익에 비하면 중산층이 지금 예금과 부동산으로 얻어내는 임대료와 이자는 과자 부스러기에 불과할 것입니다.

 

그러므로 중산층이 이 개혁의 진정한 의미를 알아차린다면 동의할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 당장 근처 아울렛에서 세일만 해도 사람들이 몰립니다. 오로지 이익만이 사람을 움직입니다. 오로지 이익만이 중산층을 움직입니다. 중산층이 움직여야 개혁이 됩니다. 토지제도와 화폐제도를 개혁해야 세상이 바뀝니다.

 

오늘 광장에서 여러분은 “이제 우리가 하나가 되었다”고 외치지만, 내일 시장에서 여러분은 다시 분열될 것입니다. 여러분을 분열시키는 토지제도와 화폐제도를 개혁하지 않는 한, 사회문제에 대한 모든 시도는 물거품이 될 것입니다. 여러분이 정치가를 몇 명 더 갈아치우든지 그 사실은 변함이 없을 것입니다. 이제 여러분은 정치가들의 미소만 보지 마시고, 그 사람들이 무엇을 어떻게 바꾸겠다는 것인지 살펴보십시오. 만일 그 해법이 조세라는 수단에 갇혀있다면, 그는 “아무것도 바꾸지 않겠다”고 말하고 있는 겁니다. 앞에서 살펴보았듯이, 조세라는 수단으로는 지대와 이자를 몰수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언젠가 뉴스를 보니까 법인세 이야기가 나오더군요. 1boon.kakao.com/issue/corporationtax

새누리당은 법인세를 올려도 국민들한테 떠넘겨진다고 하고, 더민주당은 법인세를 내려도 기업들이 투자·고용을 늘리지 않을 거라고 합니다. 둘 다 옳습니다. 이 두 의견은 서로 반대되는 것이 아니고, 서로의 주장을 반박하는 것도 아닙니다.

 

법인세를 올려서 그 돈으로 복지를 한들 땅사유권이 남아있어서 그 효과가 무력화됩니다. 복지정책으로 땅에 붙는 이점만큼 임대료는 오를 것입니다. 즉 국민들한테 떠넘겨지는 것입니다.

법인세를 내려도 기업들이 남는 돈을 투자나 고용에 쓰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돈의 순환이 돈을 가진 사람의 임의에 달려있는 한 그럴 것입니다.

 

따라서 땅사유권은 폐지하고 토지공공임대제를 해야 하며,

돈의 액면가는 스탬프머니처럼 정기적으로 감가상각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경제학은 불변하는 전제를 깔고 전개해나가야 하는데

그 전제란 일반적으로 사람이 자기 이익을 먼저 쫓는다는 것입니다.

경제활동 대부분이 사람의 이기심을 기초로 이루어진다는 것입니다.

 

자기 이익을 우선 쫓으므로

땅주인은 공짜땅에서 얻을 수 있는 노동대가 이상을 노동자한테 남겨주지 않을 것이며

돈주인은 돈이 낳는 기본이자 이상을 얻을 수 있는 조건에서만 교환에 응할 것입니다.

 

따라서 땅사유권은 폐지하고 토지공공임대제를 해야 하며,

돈의 액면가는 스탬프머니처럼 정기적으로 감가상각되어야 합니다

다른 이야기들은 모두 쓸데없고 소모적입니다

난 이와 다른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을 더이상 믿지 않습니다

그들은 지금의 혼란을 연장시키고, 더 위험하게 변형시킬 사람들입니다

 

실비오 게젤의 해법 외에는 병든 사회를 치유할만한 어떠한 처방도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이해하십시오. 그밖의 어떤 방법도 여러분을 도울 수 없습니다.

 

위 뉴스는 마치 여야가 반대되는 이야기를 하는 것처럼 프레임을 설정했기 때문에 시청자들이 진실에 이르는데 전혀 도움을 주지 못합니다. 시청자들한테 객관식 문제를 던지고 1번과 2번 가운데 선택하라고 유도하고 있으나, 정답은 그 질문 밖에 있음을 깨달아야 합니다.

 

실비오 게젤의 The Natural Economic Order는 무려 100년 전에 나온 책입니다. 그 100년 동안 경제학자들은 왜 진실을 보려고 하지 않았을까요? 그 ‘보지 않으려 함’이 너무 지나쳐서 가끔은 정답을 일부러 피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이 들 때가 있습니다. 경제학에 발을 담그지 않은 우리 보통사람들은, 지금까지 근본요법을 쓰지 않아도 그럭저럭 먹고 살만 하였기에 이러한 경제학의 가리워진 진실에 무관심했습니다. 하지만 지금 보이십니까? 대증요법 때문에 전세계가 앓고 있는 병은 가지를 치면서 점점 더 복잡하게 증식하고 있습니다. 빈곤과 불평등, 실업, 차별, 부패, 범죄, 전쟁, 환경파괴, 중독적인 문화... 사람들의 물질적 정신적 고통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그에 따라 그 고통을 위로하는 산업만 우후죽순으로 팽창하고 있습니다. 매춘, 마약, 도박, 사이비종교들... 눈을 감고 여러분이 평범한 일상에서 느끼는 모든 고통의 뿌리를 추적해보십시오. 그곳에는 어김없이 땅과 돈이 있을 것입니다. 땅과 돈이 만들어내는 고통이 너무 괴롭기 때문에 여러분은 그동안 무의식적으로 그것을 보지 않으려고 했을지도 모릅니다. 마치 강간을 당한 여자가 그 기억을 떠올리는 것이 너무도 고통스러워서 범인의 얼굴을 기억하지 못하는 것처럼 말입니다. 그 고통을 떠올리는 것은 여러분을 너무도 비참하게 만들어서, 여러분이 사실은 그저 노예에 불과하다는 것을 매순간 선명하게 일깨워주기 때문에, 여러분은 그 진실을 외면하고 그 고통의 원인으로 다른 우아한 핑계를 대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여러분이 외면하였던 그 진실은 이제 쓰나미가 되어 일상의 해변으로 밀려오고 있습니다. 저는 지금 잠든 여러분의 어깨를 흔듭니다. 그리고 여러분의 귀에 속삭입니다. 우리가 보고 듣고 겪는 부조리는 모두 토지사유권과 화폐 액면가의 불변함에서 비롯한 악의 변주일 뿐이라고. 그러므로 바로 그것을 개혁해야만 그 모든 악을 멈출 수 있다고.

 

$low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1. 중국의 것과는 다릅니다.텍스트로 돌아가기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
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16/11/13 23:20 2016/11/13 23:20
Trackback Address :: http://blog.jinbo.net/silviogesell/trackback/228
안녕하세요 2017/04/05 03:01 URL EDIT REPLY
두번째, 다음 내용에 관해 의문이 있습니다. "걸리버: 세금으로 그 임대료 100원을 몰수해서 백성들의 무상교육비로 씁니다. 그러면 백성들의 노동대가는 100원이 늘어난 것과 같죠. 하지만 무상교육을 받을 수 있는 이점이 그 땅에 더해져서 임대료는 100원이 올라서 총 200원이 됩니다. 땅주인은 임차인에게 "200원을 안 내려면 다른 곳(공짜땅)으로 가"라고 하죠. 하지만 임차인은 갈 수 있는 다른 곳(공짜땅)이 없죠. 그래서 임대료 200원을 지불합니다. 그러면 노동자의 이익은 얼마가 늘었죠?"
이 비유를 달리 표현하면, 예전에 임대료 100원을 내던 것을, 이젠 같은 땅 사용을 위해 200을 내야 하니, 무상교육비 등의 재정분배를 통한 효과가 화폐가치 하락, 인플레이션, 또는 임대료 상승으로 상쇄된다는 말과 대동소이합니다. 같은 재화를 이용하는 데 이전에는 100원 들던 것이 200원 드니까요. 즉 임금은 제자리인데 땅값은 올라 실질물가가 상승하는 것처럼요. 그러나 무상교육비와 같이 지대를 재원으로한 복지프로그램때문에 실질 노동대가가 커지면 그 늘어난
실질 노동대가만큼을 땅주인이 더 높은 지대로 가져갈 수 있다고 보는 것은 현실에서 볼 때나 이론적으로 볼 때도 오해하신 게 아닌 가 싶습니다.

무상교육, 무상의료처럼 각종 현물 보조로, 실질 노동대가가 큰 복지국가에서는 그렇다면 복지재정 지출만큼 그럼 지가가 오르고, 지대가 올라야 하는 것인지요? 더욱이 지대세도 미비한 복지국가에서요. 그렇지 않습니까? 실질 노동대가가 늘어난 만큼 더 높은 지대를 청구할 수 있다면요. 즉 전가가 직접적이라면, 그 복지국가의 임대료 또는 땅값이 매우 비싸야 하겠네요.
그렇게 소득분배, 복지분배가 지대 상승으로 바로 반영된다는 연결고리를 어떻게 확신하시는지요? 지대세를 재원으로 한 재분배는 화폐 발행과 엄연히 다를 뿐만 아니라(단순히 공짜돈을 나눠주는 것이 아니라 부의 재분배입니다; 화폐공급을 늘리면 인플레이션이 되겠지요), 이미 창출된 부에서 재분배하는 것이며, 더욱이 무상교육비 100원은 그 무상교육을 제공하는 각종 인건비 및 재료값에 대한 비용인데, 그 비용을 지대에서 조달한다고 하여 임대료로 청구할 수 있는 지대가 100에서 200이 되어버린다는 것은 어불성설입니다. 님이 비유에서 가정을 전제했듯, 저도 가정을 하자면, 애초 총 생산된 부인 300에서 지대로 100, 임금으로 100, 이자로 100을 지출했다고 거칠게 가정할 시, 애초 생산되는 부가 300인데 지대 100을 거둬 무상교육비로 사용함으로써 노동 측의 생활비를 절감하였다 하여, 노동 측에 청구할 수 있는 지대가 200이 된다는 것은, 노동이 먹고 살 수 있는 임금몫이 아예 없어진다는 뜻이지요. 현실에서 그런 토지사용자를 토지주인이 구할 수 있습니까? 그렇게 되면 노동이 먹고 살 수 있는 임금 몫이 300 중에서 아예 없어져 버리는 데요.
제 요지는 지대세제 하에서 지대세 전가가 일어난다면, 공공토지임대제하에서도 지대(임대료) 전가가 일어날 수 있으며, 님께서 강조하시는 전제, 즉, 무상교육과 같은 복지 제공이든 기본소득으로의 직접 분배든 지대를 재원으로 한 모든 실질 노동대가를 늘리는 조치들이 지대 인상, 지가 인상으로 반영될 것이란 전제가 부의 분배 법칙 상 성립하기 어려워 보인다는 점입니다. 저도 님의 글을 읽으며 이치를 따지고 고민 중에 있으니 답변 부탁드립니다.
$low | 2017/04/27 20:44 URL EDIT
왜 그런지 모르겠지만 계속 답이 지워지네요. 해킹을 당하고 있을 수도 있고 프로그램상 버그 때문일수도 있습니다. 간단히 적겠습니다.

'안녕하세요님'은 노동자들의 노동대가가 어떻게 결정된다고 생각하십니까? 전가 가능성은 거기서 추론됩니다. 그리고 복지가 성공한 나라는 게젤이 제시한 것과 비슷한 토지공공임대제를 하고 있을 것으로 봅니다. 핀란드가 그렇다고 합니다.(완전하지는 않지만)
$low | 2017/05/10 23:14 URL EDIT
추가하자면, 반론을 하시려면 논리나 근거를 분명히 제시하여야 합니다. 질문을 하려면 위의 글에서 어떤 부분이 이해가 안되는지 구체적으로 질문을 하셔야 하고요. 명확하지 않은 소통은 귀한 시간을 낭비할 뿐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자연스러운 경제질서>를 정독한 다음에 질문을 하셔도 늦지 않을 겁니다. 서두르지 마십시오.
$low | 2017/05/11 23:00 URL EDIT
안녕하세요 님의 글을 가끔씩 곱씹어 읽고 있습니다. 이 분은 왜 이렇게 생각할까? 하면서요. 앞으로 가끔씩 댓글을 달겠습니다. 저는 이 소통이 마라톤이라고 생각합니다. 단기간에 끝날 수가 없지요.

님의 표현 중 어떤 부분은 매우 혼동스럽습니다. 예를 들어 "지대를 재원으로한 복지프로그램때문에 실질 노동대가가 커지면 그 늘어난 실질 노동대가만큼을 땅주인이 더 높은 지대로 가져갈 수 있다고 보는 것은 현실에서 볼 때나 이론적으로 볼 때도 오해하신 게 아닌 가 싶습니다."라는 표현이 그렇지요. 지대세가 전가된다면 노동자들의 실질노동대가는 늘어나지 않은 것입니다. 따라서 님의 그 표현은 "지대를 재원으로한 복지프로그램 만큼 땅주인이 더 높은 지대로 가져갈 수 있다고 보는 것은 현실에서 볼 때나 이론적으로 볼 때도 오해하신 게 아닌 가 싶습니다."라고 하시는 게 적절합니다. 말꼬리 잡는 것 같을 수도 있는데 엄밀하게 논리를 전개해가는데 필요하기 때문에 지적 드리는 것입니다.
$low | 2017/05/11 23:00 URL EDIT
그리고 "전가가 직접적이라면, 그 복지국가의 임대료 또는 땅값이 매우 비싸야 하겠네요"는 불편합니다. 님이 반론을 하고 싶으시면 복지국가의 임대료 또는 땅값이 저렴한 실례를 찾아서 보여주시면 됩니다. 그런데 그런 예를 들어주신 것도 아니고 그저 실비오 게젤의 이론에 대하여 어설프게 의심만 불러일으키는데 그치고 있습니다. 그런 태도는 진실을 추구하는 학자로서 적합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low | 2017/05/11 23:03 URL EDIT
게젤의 이론에 따르면, 복지정책에 성공한 나라들의 정책을 일부만 가져오는 것은 효과를 보장할 수 없습니다. 핀란드처럼 국토의 핵심지를 국유화하는 성과도 없이 그냥 복지만 더한다고 그 효과가 지속되리라고 볼 수 없다는 말입니다.
$low | 2017/05/11 23:03 URL EDIT
노동이 먹고 살 수 있는 몫은 남아있을 수 밖에 없지요. '세 번째 부류의 공짜땅'이라는 개념을 이해하셔야 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케인지언에게 보내는 편지

칼럼

* 안녕하십니까?

저는 $low라고 합니다. 병든 세상을 치유하려는 사람들 가운데 한 명으로서, 실비오 게젤이라는 경제학자의 <The Natural Economic Order>라는 책을 <자연스러운 경제질서>라는 이름으로 옮긴 적이 있습니다.

케인스주의는 자본주의에 결함이 있음을 전제로 하지요. 자본주의에 결함이 있기 때문에 정부개입으로 그것을 보완해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저는 자본주의에 결함이 있다는 점에는 동의하지만 정부개입보다 나은 해법을 제시하려고 합니다.

지난 대선에서 떠오른 “경제민주화”라는 화두는,

첫째, 경제가 제대로 돌아가지 않으면 민주주의는 공염불에 불과하다.

둘째, 자본주의는 민주주의와 조화를 이루지 못한다.

는 것을 보여줍니다.

자본주의는 민주주의를 위협합니다. 자본주의는 개인의 이익과 사회의 이익이 맞설 수 있으므로, 개인의 이익추구가 사회를 파괴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자본주의는 태생적으로 민주주의와 양립불가합니다. 그러면 민주주의에 걸맞는 새로운 경제질서를 찾아야겠지요. 우리가 자본주의를 대체할만한 더 나은 경제질서를 찾아내면 경제민주화가 가능할 것입니다. 경제주체들의 자유로운 경제활동을 보장하면서 그 결과가 사회 전체의 이익을 더해준다면 그 경제질서는 자본주의보다 낫다고 할 수 있을 겁니다. 그리고 케인스주의는 그 역할을 마치고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도 될 것입니다. 이 편지는 그 가능성을 함께 모색하기 위한 것입니다. 편견이나 선입견을 내려놓고 읽어주십시오.   

 

 

* 뉴스를 보면 이런 질문이 자연스럽게 떠오릅니다. 왜 우리가 사는 세상의 악순환이 거듭될까? 왜 전쟁, 범죄, 경제위기, 부의 불평등, 부패, 환경파괴는 계속될까? 저 나름대로 답을 찾아본 결과 지금의 화폐제도와 토지제도에 문제가 있다는 결론을 얻었습니다. 사람들의 경제행위가 이루어지는 기본바탕을 잘못 설계하였다는 것이지요. 모든 경제행위가 "땅" 위에서 "돈"을 매개로 이루어지는데, 여기에 문제가 있으니 모든 사회악이 생겨납니다.

이런 결론을 얻은 결정적인 계기는 실비오 게젤의 <자연스러운 경제질서>입니다. 게젤에 따르면, 올바른 분배는 노동자들이 "노동대가 전체에 대한 권리"를 얻어야만 가능합니다. 그렇게 되려면 불로소득을 폐지해야 합니다. 불로소득은 일하는 사람들의 노동대가를 빼앗는 것이니까요. 그래서 게젤은 불로소득의 원천인 토지제도와 화폐제도를 개혁하자고 합니다. 게젤은 자기가 제안한 토지개혁을 공짜땅Free-Land, 화폐개혁을 공짜돈Free-Money이라고 이름 붙였는데, 이것은 사람들이 땅과 돈을 사용하는데 지불하는 요금인 지대와 이자를 더이상 지불하지 않아도 된다는 뜻입니다. 지금은 그 요금을 대지주와 자본가가 거두어 갖지요. 모두의 경제활동에 사용되어야 할 공공재를 개인 소유로 인정하여 경제시스템 안에서 착취가 합법적으로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공짜땅"은 땅(천연자원 포함)을 국유화하고, 공매를 통하여 사람들에게 임대하며, 거기서 나오는 임대료를 복지에 사용합니다. 그리고 지대가 오를 때마다 임대료를 올려서 지대를 사유화할 수 있는 빈틈을 없앱니다.

"공짜돈"은 돈의 액면가를 정기적으로 감가상각하여 돈이 순환할 수 밖에 없게 만드는 것입니다. 이것은 '스탬프머니'라는 방법으로 실현하는데, 정해진 기한이 지나서 가진 돈을 쓰려고 하면 스탬프(우표)를 사서 돈에 붙여야 하는 것이지요.(아래 그림 참조) 돈 쌓아두는 것에 비용을 물리는 것입니다. 따라서 사람들은 돈을 쌓아두지 않고 소비하게 되고, 그것은 돈이 순환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돈이 순환하면 경제는 돌아가는 것이지요.   

 

 

이 놀라운 생각은 바이에른 평의회 공화국에 적용될 뻔 하였다가 맑스주의자들의 반발로 실패하였고, 이후 오스트리아 뵈르글의 시장 운터굿겐베르거가 시도하여 대공황으로 쇠락한 지역경제를 살려냈습니다. 그 드라마틱한 효과는 미국 어빙 피셔 교수의 귀로 들어가 미국에서도 스탬프머니를 시도하고 10억달러의 스탬프머니를 발행하자는 법안까지 내놓게 되었습니다만, 권력분산을 두려워한 루즈벨트 대통령이 거부하였고, 그리하여 사람들은 지금까지 경제문제에 관하여 대증요법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 대증요법은 두 가지로 나눠볼 수 있습니다. 하이에크로 대표되는 방임주의, 케인스로 대표되는 정부개입. 우리 시대의 심각한 문제는 경제담론의 큰 축이 바로 이 케인스와 하이에크를 왔다 갔다 할 뿐이란 것이지요. 다시 말해 큰 정부로 할까, 작은 정부로 할까? 내버려둘까, 개입할까? 이 얘기만 앵무새처럼 반복하고 있지요.

방임주의의 문제점은 여러분도 이미 충분히 알고 있을 겁니다. 방임주의는 분명히 해답이 아닙니다. 그래서 이 편지에서는 케인스주의의 문제점만 방임주의자들과 다른 관점에서 파고들어보겠습니다. 그리고 왜 실비오 게젤의 <자연스러운 경제질서>가 유일한 대안인지 논증해보겠습니다.  

케인스의 대표적인 이론은 유효수요이론입니다. 케인스는 부족한 수요를 정부가 인위적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유효수요가 부족해서 실업이 생기기 때문이지요. 그런데 유효수요가 부족해지는 것은 사람들이 벌어들인 만큼 쓰지 않기 때문입니다. 벌어들인 돈을 쌓아두기 때문이지요. 이런 “돈의 정체상태”를 돌파하기 위해서 케인스와 게젤은 다르게 접근합니다.

케인스는 돈이 돌지 않으니 다시 돈을 찍어서 뿌리자고 합니다. 정부가 빚을 내서 사업을 일으키고 돈을 뿌리다 보면 사람들이 돈을 쓰기 시작하고 그런 식으로 경제가 다시 돌아간다는 것이지요. 케인스요법은 효과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스테로이드 요법입니다. 약발이 다하면 그 전보다 상태가 악화되지요. 새로 찍어낸 돈도 결국 쌓이고, 정부의 부채는 늘어납니다. 케인스요법으로 자본주의의 결함을 보상하는 비용은 공짜가 아니며 미래세대의 부를 담보로 잡히게 됩니다.

실비오 게젤은 사람들이 왜 돈을 쌓아두는지 파고듭니다. 재화는 모두 썩고, 녹슬고, 소멸합니다. 하지만 돈의 액면가는 불변하지요. 그래서 사람들은 저축매개물로 돈을 재화보다 선호하고, 따라서 돈과 재화가 교환되는 조건은 공평할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돈은 저축매개물로서 재화보다 유리한 점에 상응하는 반대급부를 받아낼 수 있는 조건에서만 재화와 교환됩니다. (이 반대급부를 기본이자basic interest라고 하며,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이자율을 구성하는 요소 가운데 핵심입니다.) 돈이 시장으로 들어가는 입구가 아니라 시장으로 들어가는 걸 막고 요금 내는 사람만 들여보내주는 톨게이트가 되어 버린 것이지요. 사람들이 재화를 교환하는 것에 '기본이자'라는 조건이 달리게 된 것입니다. 상품과 생산수단은 모두 돈을 매개로 생산하는데, 그 돈이 기본이자라는 조건을 달기 때문에, 상품과 생산수단의 생산도 이 기본이자를 벌충할 정도의 이익을 얻어야만 가능합니다. 그럴 수 없다면 수요는 숨어버리고 실업과 경제위기가 옵니다. 따라서 게젤은 스탬프머니로 돈의 액면가를 정기적으로 감가상각하여 이 기본이자를 제거합니다. 재화가 종속된 소멸성을 돈에도 부여하여 돈이 머뭇거리지 않고 재화와 교환되고 그 결과 실업과 경제위기는 예방되는 것이지요.

케인스도 돈이 낳는 기본이자가 상품과 생산수단의 생산을 제한한다고 인정하였습니다. 하지만 여기서 게젤은 기본이자가 왜 발생하는지, 어떻게 하면 그것을 없앨 수 있는지 파고드는 반면, 케인스는 기본이자를 유동성프리미엄이라는 개념으로 합리화한 다음, 기본이자를 없앨 수는 없으며 단지 이자를 최소한으로 낮추어서 재화와 생산수단의 생산에 대한 방해를 최소화하는 게 최선이라고 주장합니다. 그리고 돈이 순환하지 않고 쌓여갈 때는 정부가 돈을 풀어서 해결하자고 합니다. 이런 관점에서 태어난 것이 유효수요이론입니다. 그 결과는 아시다시피 막대한 정부부채입니다. 또 이런 방식은 유동성함정에 빠질 수 있다는 한계가 있지요. 이자를 아무리 내려도 돈이 순환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심지어 이자를 마이너스로 내려도 돈은 순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돈의 액면가가 불변하면 돈의 순환은 언제라도 방해를 받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케인스의 방식에서 돈이 순환하려면 물가가 계속 올라서 돈을 재화나 실물자본과 바꾸는 것이 이익으로 전망되어야 하고, 따라서 인위적인 경기부양책의 남발로 이어집니다. 이와 같이 케인스의 요법은 문제를 해결하는 게 아니라 문제해결을 뒤로 미루는 것입니다. 미봉책으로 문제는 더 커지고 더 복잡해집니다.

케인스는 <일반이론>에서 게젤의 스탬프머니로 돈의 유동성프리미엄을 빼앗아도 다른 대체물이 나올 것이라고 주장하였지요. 하지만 이런 비판은 잘못된 것이었습니다. 그 대체물들은 기존의 돈이 교환매개물 역할을 제대로 못하고 불규칙하게 순환하기 때문에 그것을 보상하려고 나온 것입니다. 게젤의 제안대로 돈의 액면가를 정기적으로 감가상각시키면 그 대체물은 나올 수 없다는 것입니다.

이 부분은 중요한 대목이므로 먼저 케인스를 인용하고, 실비오 게젤 경제이론의 관점에서 그 주장을 비평해보겠습니다. 케인스의 주장을 명료하게 표현하기 위해서 중요한 부분에 밑줄을 그었습니다.

 

<고용·이자 및 화폐의 일반이론>

23장 중상주의·고리대금방지법·스탬프머니·과소소비설에 대한 단상

[...]

VI

이쯤에서 낯설고 또 지나치게 무시되고 있는 예언자 실비오 게젤(1862-1930)에 대해 말해두는 게 좋겠어. 실비오 게젤의 작품은 깊은 통찰력의 빛줄기를 담고 있지만 게젤은 문제의 본질에 이르지 못했어. 전후 수년 동안 게젤의 제자들이 게젤의 작품을 가지고 내게 맹공을 퍼부었지. 하지만 그 주장에 어떤 분명한 결함이 있었기 때문에 그 주장의 장점을 발견할 수 없었어. 불완전하게 분석된 직관을 가진 케이스가 흔히 그렇듯이, 게젤의 주장이 가진 중요함은 내가 내 방법으로 나 자신의 결론에 이른 다음에야 명백해졌어. 그동안 학계의 다른 경제학자들처럼 난 게젤의 심오하고 독창적인 노력을 괴짜의 작품보다 더 나을 게 없는 것처럼 다루었어. 그 책을 읽은 사람 가운데 거의 아무도 게젤의 중요함을 잘 알지 못해. 그래서 난 그 사람들과 달리 게젤한테 불균형적인 지면을 할애할거야. 게젤은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성공한 독일인 장사꾼이었어. 게젤은 지난 80년대 경제위기를 보고 돈문제를 연구하게 됐지. 그 경제위기는 아르헨티나에서 특히 심각했어. 게젤의 첫번째 작품 Die Reformation im Münzwesen als Brücke zum socialen Staat는 1891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출판됐어. 돈에 관한 게젤의 핵심적인 아이디어는 같은 해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Nervus rerum라는 제목을 달고 출판됐어. 그리고 많은 책들과 팜플릿이 뒤따랐지. 그리고 나서 게젤은 1906년 은퇴해서 스위스로 돌아왔어. 게젤은 그 때 어느 정도 여유가 있어서 생계를 꾸려갈 필요 없는 사람이 할 수 있는 가장 즐거운 작업 두 가지, 즉 저작활동과 실험농법에 여생을 바칠 수 있었지.

게젤의 잘 알려진 작품의 첫번째 부분은 1906년 스위스 Les Hauts Geneveys에서 출판됐어. Die Verwirklichung des Rechtes auf den vollen Arbeitsertrag라는 제목을 달았어. 두번째 부분은 1911년 베를린에서 Die neue Lehre vom Zins라는 제목을 달고 나왔어. 그 작품 둘은 합쳐져서 베를린 스위스에서 전쟁 중 출판됐어. 그리고 6번째 판이 게젤의 생애 중에 Die natürliche Wirtschaftsordnung durch Freiland und Freigeld라는 제목을 달고 나왔지. 이것의 영문판이 (필립파이가 번역한) The Natural Economic Order야. 1919년 4월, 게젤은 단명했던 바에에른 소비에트 공화국에 재무부장관으로 합류했다가 군법회의에 회부됐어. 그리고 여생을 베를린과 스위스에서 보내면서 자기 이론을 널리 알리는 것에 힘썼지. 게젤은 자신을 조금 종교적인 열정으로 끌고 가면서 전세계에 제자 수천명을 둔 예언자로 추앙받게 됐어. 첫 번째 국제회의를 스위스·독일의 공짜땅 공짜돈 연맹이 열었고 여러 나라에 있는 그와 비슷한 조직들이 바젤에서 1923년 국제회의를 열었어. 1930년 게젤이 죽은 다음 게젤의 가르침과 같은 것들이 흥분시킬 수 있었던 독특한 타입의 열정들은 대부분 (내 의견으로는 게젤보다 못한) 다른 예언자들한테 방향을 틀었어. 부치 박사는 영국에서 그 운동의 리더야. 하지만 그 운동의 저작물은 텍사스 샌 안토니오에서 나왔고 그 책의 주된 영향력은 오늘날 미국까지 퍼졌어. 미국 학계에서 어빙 피셔 교수만 그 저작물이 중요하다는 걸 알아봤어. 게젤의 제자들이 미화했던 그 예언적인 표현들에도 불구하고 게젤의 주된 책은 차분하고 과학적인 언어로 씌여졌어. 그 책이 어떤 사람들이 생각하기에는 과학자로서 적당하지 않은, 사회정의에 대한 감정적인 헌신으로 뒤덮여 있다고 해도 말이야. 헨리조지한테 끌어낸 부분은 그 운동이 가진 힘에서 의심할 여지없이 중요한 원천이라고 해도 전적으로 두번째 관심사야. 그 책의 목적은 전체적으로는 반맑스주의를 세우는 거라고 그려낼 수 있어. 즉 맑스와는 전혀 다른 기초 위에서 자유방임에 맞서는 작용을 만들어가는 거지. 고전적인 가설을 받아들이는 대신 거부하고 경쟁을 폐지하는 대신 경쟁의 족쇄를 풀어버리는 거야. 미래세대는 맑스보다 게젤의 정신에서 많이 배울 거라고 난 믿어. The Natural Economic Order 서문은 독자들한테 게젤이 도덕적인 사람이라는 걸 알려줄거야. 독자들이 그런 부분에 관심이 있다면 말이야. 내 생각이지만 맑스주의에 대한 해답은 이 서문과 같은 선상에서 발견될거야.

돈과 이자에 관한 이론에 게젤이 특별히 기여한 부분은 다음과 같아. 우선 게젤은 이자율과 자본의 한계효율을 뚜렷하게 구별했어. 그리고 실물자본 성장률 한계를 정하는 건 이자율이라고 했지. 그 다음으로, 이자율은 순수하게 돈이 만들어내는 현상이라는 점을 지적했어. 그리고 '돈이자율이 중요하다'는 결론으로 흘러가게 만드는 돈의 특별한 점은, 부를 저장하는 도구로 돈을 소유하는 것이 그 소지자한테 무시할만한 제비용을 초래하는데 상품재고 같은 부의 형태는 제비용을 초래하며 사실 돈에 의해 정해진 기준 때문에 수익을 산출한다는 사실에 있어. 수세기 동안 이자율이 비교적 안정적이었다는 것은 이자율이 순수하게 물질적인 속성에 의존하는 건 아니라는 증거라고 게젤은 말해. 물질적인 속성의 변동은 한 시대에서 다른 시대로 가면서 이자율에서 관찰되는 변화보다 계산할 수 없을 만큼 커진 게 틀림없으니까. 즉 (내 용어로는) 이자율은 변함없는 심리적 속성에 의존하여 안정적으로 남았어. 반면에 폭넓게 변동하는 속성은 주로 자본의 한계효율의 스케줄을 결정하며, 이자율을 결정하는 게 아니라 (많든지 적든지간에) 주어진 이자율이 실물자본 양이 성장하도록 허락하는 비율을 결정해. 하지만 게젤의 이론에는 큰 결함이 있어. 게젤은 상품을 건네주고 산출물을 얻게 하는 돈이자율의 존재가 어떠한 것인지 보여줘. 로빈슨크루소와 낯선 이의 대화는 이 요점을 드러내는 가장 뛰어난 경제적 비유야. 지금까지 씌여진 그런 종류의 어떤 비유와도 맞먹을 만큼 훌륭하지. 하지만 게젤은 돈이자율이 다른 상품의 이자율과 달리 마이너스가 될 수 없는 이유를 주면서 돈이자율이 왜 플러스인지 설명할 필요를 완전히 간과했어. 그리고 돈이자율이 왜 (고전학파들이 주장하는 것처럼) 생산자본의 산출물이 정하는 기준에 의해 지배되지 않는지 설명하지 못했어. 이것은 유동성선호라는 개념이 게젤을 비껴갔기 때문이야. 게젤은 이자율 이론의 절반만 세웠어.

게젤 이론의 불완전함은 게젤의 작품이 학계에서 왜 무시받았는지 의심할 여지없는 설명을 줘. 그런데도 게젤은 자기 이론을 실제 경제에 적용하라고 권하기까지 했어. 그 이론은 그 안에 필요한 것의 핵심을 담고 있을지도 몰라. 게젤이 제안한 형태 그대로 실현할 수는 없다고 해도 말이야. 게젤은 다음과 같이 주장했어. 실물자본의 성장은 돈이자율에 의해 원래대로 돌아간다. 그래서 이 장애물을 제거하면 실물자본은 현대의 세계에서 아주 빠르게 성장하여 돈이자율은 당장은 아니겠지만 비교적 짧은 기간 안에 0이 될 것이다. 이와 같이 가장 필요한 건 돈이자율을 떨어뜨리는 것이다. 그리고 게젤은 이렇게 되려면 돈이 다른 상품들처럼 제비용을 유발하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해. 이것이 게젤을 그 유명한 '스탬프'머니라는 처방으로 이끌지. 게젤의 이름은 주로 스탬프머니와 연관되어 오르내리고 어빙 피셔 교수한테 인정받은 것도 스탬프머니 때문이야.

이 제안에 따르면 (적어도 은행화폐의 어떤 형태에도 역시 적용할 필요가 있겠지만) 통화권이 그 가치를 유지하려면 매달 스탬프를 붙여야 해. 보험증서처럼 말이야. 스탬프는 우체국에서 구입하게 돼. 스탬프 비용은 물론 적당한 금액으로 고정할 수 있을 거야. 내 이론에 따르면, 스탬프 비용은 (스탬프 비용을 제외한) 돈의 이자율이, 완전고용을 이룰만한 신규 투자에 상응하는 자본의 한계효율을 넘는 만큼과 거의 같아져야 해. 게젤이 제안한 실제 비용은 1주에 1000분의 1, 1년에 5.2%와 같아. 이건 기존 조건에서 너무 높겠지만 정확한 숫자야. 그 숫자는 이따금 바꿔야 할 거야.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말이야.

스탬프머니 뒤에 있는 생각은 건전해. 정말이지 그걸 적당한 규모로 실현하는 수단들을 찾아낼 수 있을 거야. 하지만 게젤이 못 본 많은 어려움이 있어. 특히 게젤은, 유동성프리미엄이 붙는 건 돈의 특별함이 아니라 다른 물건들과 어느 정도 다를 뿐이고 돈이 다른 어떤 물건보다 유동성프리미엄을 많이 가지고 있어서 중요하다는 걸 몰랐어. 그래서 스탬프머니 시스템으로 통화권에서 유동성프리미엄을 제거하면 긴 대체물의 행렬이 나타날 거야. 은행화폐, 즉시채무, 외화, 보석과 귀금속 등과 같은 것 말이야. 내가 위에서 말해두었듯이 땅산출물과 상관없이 사람들이 땅소유권에 대한 열망이 있었던 시대가 있었지. 그 열망은 이자율을 유지하는데 봉사했어. 게젤 시스템에서는 땅국유화로 이런 가능성이 제거되겠지만 말이야.

 

첫째, “유동성 프리미엄”에 대해서 이야기해보겠습니다. 케인스는 게젤한테 유동성 선호의 개념이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케인스가 사용한 유동성liquidity이라는 말에 주목해야 합니다. 유동성이라는 말 자체는 '(액체처럼) 흘러간다'는 뜻을 담고 있지만, 케인스의 맥락에서 이 용어는 “돈이 쌓여있을 수 있는 상태”를 전제합니다. 언제라도 자산을 안전하게 돈으로 갈아탈 수 있는 것은 돈의 액면가격이 불변하여 손실을 입지 않고 쌓아둘 수 있기 때문이지요. 돈은 그렇게 손실 없이 쌓아둘 수 있기 때문에 다른 재화로 갈아탈 수 있는 시점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유동성'이라는 표현은 사람들을 미혹케 합니다. 사람들은 유동성을 좋은 것으로 보고 상황이 악화되면 "유동성을 더 공급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그리고 바로 그 '돈의 유동성'이야말로 '유동성을 공급해야 하는 상황'을 초래한 범인이라는 것은 보지 못합니다. 돈이 소위 '유동성'을 가져서 돈 가진 사람 맘대로 돈이 순환할지 말지가 결정되면 그 사람이 자기 돈으로 아무것도 사지 않고 쌓아둘 때(즉, 돈이 교환을 매개하지 않고 쌓여있기만 할 때) 정부는 인위적으로 교환을 매개할 새로운 돈을 투입할 수 밖에 없습니다. 즉 케인스의 언어로 하면 '유효수요'를 만들어낼 수 밖에 없는 것이지요. 그러므로 소위 '유동성'이라는 상태는 결코 합리화될 수 없는 것이지요. 이 '유동성'이라는 단어의 가면을 벗기면 거기서 우리는 '액면가가 불변하여 쌓여있을 수 있는 돈'을 발견하게 됩니다. "유동성이 부족하니 유동성을 더 공급해야 한다"는 말은 "돈이 돌지 않으니 더 많은 돈을 풀어야 한다"는 얘기일 뿐이고, 만일 돈이 규칙적으로 돈다면 더 많은 돈을 풀 필요가 없는 것입니다. 게젤이 제안한 대로 돈을 개혁한다면 돈은 늘 규칙적으로 돌게 되고 사람들은 돈을 쌓아둘 수 없습니다. 쌓아두면 손실을 입기 때문에 사람들은 돈을 재화와 교환할 것이고 경제는 물 흐르듯 돌아가는 것입니다. 이처럼 유동성 프리미엄은 자연스러운 것이 아니라 돈을 잘못 설계한 결과입니다.

둘째, “대체물"에 대해서 이야기해보겠습니다. 케인스는 돈에서 유동성프리미엄을 없애면 돈의 대체물이 나타날 거라고 했지만, 그 대체물은 지금의 돈이 교환매개물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해서 나타나는 현상일 뿐입니다.

이 주제를 정확히 이해하려면 게젤의 다음 언급에 주목해야 합니다.   

“돈은 확실히 교환매개물인 동시에 저축매개물이 될 수는 없어. 그건 박차를 가하면서 제동을 거는 꼴이야.” -자연스러운 경제질서 Ⅲ. 돈은 어떠한가 13. 지폐발행 개혁

“it is clear that money cannot be simultaneously the medium of exchange and the medium of saving - simultaneously spur and brake.” -Silvio Gesell: The Natural Economic Order Part 3: Money as it is 13. REFORM OF THE NOTE-ISSUE

게젤은 교환매개물과 저축매개물은 반드시 분리되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두 가지 기능을 한 가지 도구에 집어넣으면 모순이 생긴다는 것이지요. 엑셀레이터를 밟으면서 브레이크를 거는 것과 마찬가지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돈은 교환매개물 역할만 해야 합니다. 공짜돈 개혁을 하면 돈을 쌓아둘 수 없기 때문에 돈이 교환매개물 역할만 하고 저축매개물 역할은 못합니다. 따라서 교환매개물과 저축매개물이 분리됩니다.

그러면 대체물이 나올 거라는 케인스의 주장을 좀 더 명료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케인스의 주장은 다음과 같이 두 가지 의미로 분석되어야 합니다.

실비오 게젤이 제안한 대로 돈을 개혁할 때   

  1. 다른 교환매개물이 나올 수 있는가?

  2. 다른 저축매개물이 나올 수 있는가?   

게젤의 방법에 의해서 교환매개물과 저축매개물은 분리됩니다. 따라서 케인스가 말한 대체물도 그것이 교환매개물의 대체물인지 저축매개물의 대체물인지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그 답에 따라서 게젤에 대한 케인스의 비판이 타당한지 타당하지 않은지가 결정될 것입니다.  

먼저, 다른 교환매개물이 나올 수 있는가? 없습니다. 기존의 다른 교환매개물들은 지금 쓰는 돈이 돈 노릇을 제대로 못하기 때문에 그 부족함을 보상하려고 나온 것입니다. 케인스가 열거한 예를 살펴보겠습니다.

첫째, 은행화폐는 교환매개물로서 공짜돈을 대체할 수 없습니다. 수표니 어음이니 신용으로 발행되는 은행화폐들은 돈이 필요할 때 구하기 쉽지 않기 때문에 만들어진 것입니다. 구하기 어렵지만 필요하니까 신용으로 발행하는 것이지요. 그것들은 불규칙한 돈순환을 보상하기 위해 만든 장치인 것이지요. 공짜돈이 나오면 그것들은 할 일이 없어집니다. 따라서 자연스럽게 사라집니다.  

둘째, 즉시채무도 교환매개물로서 공짜돈을 대체할 수 없습니다. 공짜돈은 정기적으로 감가상각되므로 사람들은 남는 돈을 다른 사람한테 기꺼이 빌려주려고 합니다. 자기가 쌓아두면 감가상각으로 손실을 입고, 빌려주면 이자는 못 받지만 원금을 보호하기 때문입니다. 즉, 빌려주면 감가상각 손실을 돈을 빌린 사람한테 떠넘길 수 있습니다. 그리고 돈을 빌린 사람은 그 돈을 바로 써버리니까 감가상각 손실을 입지 않지요. 따라서 모든 영역에서 돈의 순환은 유지됩니다. 이 때 돈을 빌려주는 사람은 대출기간을 가능한 길게 잡으려고 합니다. 대출기간을 길게 할수록 더 오래 감가상각의 손실을 입지 않고 원금을 보호하기 때문이지요. 따라서 즉시채무도 사라집니다.

셋째, 외화도 교환매개물로서 공짜돈을 대체할 수 없습니다. 공짜돈은 순환되어야 하는 강제에 종속되는 반면 외화는 그렇지 않습니다. 따라서 공짜돈을 더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내가 쌓아둘 것도 아니고 남과 교환하기 위한 매개물일 뿐인데 굳이 구하기 더 어려운 수단을 선택할 필요가 있을까요? 그레셤의 법칙을 떠올려보십시오. 그 법칙에 의하면 악화는 양화를 내쫓습니다. 여기서 소위 '악화'는 교환매개물로서는 양화임에 틀림없습니다. 공짜돈은 다른 불완전한 교환매개물들을 모두 내쫓을 것입니다.  

넷째, 보석·귀금속도 교환매개물로서 공짜돈을 대체할 수 없습니다. 이것 역시 위와 마찬가지의 이유 때문입니다. 게다가 만일 보석·귀금속을 교환매개물로 사용한다면 그 귀금속을 사고 팔 때마다 그 사람은 무게·순도를 테스트해야 하고 누가 자기한테 그 귀금속을 살지 찾아내야 합니다. 정부는 돈을 개혁한 다음에 금화의 무게·순도를 보증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그 사람은 그것이 말썽 많고 번거로운 수단이라고 느끼고 결국 정부가 만들어낸 공짜돈으로 갈아탈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면 두 번째 질문으로 넘어가겠습니다. 다른 저축매개물은 나올 수 있는가? 있습니다. 그리고 그건 아무 문제도 일으키지 않습니다. 사람들이 액면가가 불변하는 외화로 저축을 하든, 귀금속으로 저축을 하든 그것은 아무 상관 없습니다. 교환매개물의 순환만 지키면 문제가 없습니다.

어느 한국사람이 이렇게 말한다고 합시다. "난 액면가가 깎여나가는 원화가 싫어. 난 액면가가 불변하는 달러로 저축할 거야." 그래서 그 한국사람은 원화를 달러로 바꿉니다. 무슨 문제가 생길까요? 아무 문제도 생기지 않습니다. 이 때 그 원화를 건네받은 미국사람은 그 원화를 쌓아둘 수 없습니다. 쌓아두면 정기적으로 감가상각되어 손실을 입기 때문이지요. 그래서 그 미국사람은 그 원화로 한국의 재화나 서비스를 사게 됩니다.(또 한국의 재화나 서비스를 살 용도로만 자기 나라 돈을 원화와 바꿀 것입니다.) 즉, 여기에서도 돈순환은 그대로 유지됩니다. 따라서 경제는 여전히 잘 돌아갑니다.

즉 원화를 들고 있다가 한국경제를 대상으로 투기를 할 수는 없다는 이야기입니다. 한국경제를 대상으로 투기를 하려면 원화로 갈아타서 쌓아두었다가 적당한 시점에 팔아야 합니다. 하지만 공짜돈 개혁을 해서 원화는 쌓아둘 수 없게 됩니다. 따라서 국제투기꾼들이 한국경제를 공격할 수 없습니다. 나라경제가 완전한 돈순환 그리고 그것이 매개하는 분업에 의해서 강력하게 지지되는데 어떻게 공격하겠습니까? 원화를 공짜돈(액면가가 정기적으로 감가상각되는 돈)으로 개혁하면 외국자본의 공격 타겟이 될 수 없다는 말입니다. 원화는 한국경제를 매개하는 교환매개물이고, 그건 공짜돈 개혁으로 완전해집니다. 그러니까 어느 나라 자본가도 원화를, 한국경제를 공격할 수 없게 됩니다. 한국경제는 강력한 교환매개물로 철옹성을 쌓게 됩니다.

한국이 지금 실제 무역에도 쓰지 않을 막대한 달러를 보유해야 하는 까닭은, 환투기 공격을 방어하기 위해서입니다. 원화에 대한 환투기가 불가능해지면 지금처럼 달러를 많이 쥐고 있을 필요가 없지요. 그것은 곧 국제무역을 더 효율적으로 할 수 있다는 뜻입니다. 막대한 달러를 보유하려는 노력을 좀 더 생산적인 쪽에 쏟아부을수 있겠지요.

국제무역구조를 개혁하기 전에 그저 국내통화를 개혁하는 것만으로도 환투기 공격을 방어할 수 있다는 것은 놀라운 해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조순 교수는 얼마전 강의에서 한국경제위기의 본질을 두 가지로 나누었습니다. 수입 대불황과 국산 소불황. 이 가운데 수입 대불황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고백하였지요. 맞습니다. 기존 경제질서 안에서는 수입 대불황에 대하여 할 수 있는 게 없습니다. 경제질서를 근본적으로 개혁해야만 해결되는 것입니다. 게젤이 내놓은 개혁의 순서는 공짜땅(토지개혁)-공짜돈(화폐개혁)이고, 공짜돈은 다시 국내통화 개혁과 국제통화 개혁으로 나뉩니다. 여기서 두 번째 단계인 공짜돈에서 국내통화 개혁까지만 밀고 나가도 수입 대불황을 원천적으로 봉쇄하게 됩니다. 해외 경제가 어찌 돌아가든 국내 경기(국내 돈순환)는 독립적으로 보호되는 것이지요. 국제무역은 정상적으로 이루어집니다. 탄탄한 국내경제를 바탕으로 더 많은 것들을 생산하고 그것들을 외국의 재화와 교환하여 더 많은 것들을 얻겠지요. 하지만 그 과정에서 투기꾼들은 더이상 장난칠 수 없습니다. 이와 같이 돈을 쌓아둘 수 없다는 것은 경제에서 엄청난 의미를 가집니다.

따라서 공짜돈을 대체할 수 있는 교환매개물은 나올 수 없습니다. 케인스는 돈과 그 대체물들이 어떤 관계를 가지고 있는지 몰랐기 때문에 잘못된 결론을 끌어냈고, 그 잘못된 전제 위에서 자기의 경제학을 세웠습니다. 그 당시 많은 경제학자들은 이런 주장을 비판없이 받아들였고, 그 결과 병든 경제질서는 더욱 굳어졌습니다. 케인스의 생각을 받아들인다면 할 수 있는 것은 두 가지입니다. 돈이자를 최대한 낮추거나 돈을 더 찍어내거나. 그리고 이것이 근본대책이 아니라는 것은 지금 세상을 보면 너무도 분명합니다.

지금은 마치 케인스 요법이 자유방임에 맞서 적절한 균형을 잡아주는 것처럼 세간에 인식되고 있습니다만, 만일 기존 경제질서 자체를 실비오 게젤이 제안한 대로 개혁한다면 케인스 요법은 필요없게 됩니다. 근본요법을 쓰면 대증요법을 쓸 필요가 없습니다. 따라서 대증요법의 부작용도 감수할 필요가 없습니다. 케인스 요법은 국가재정을 고갈시킵니다. 그리고 유효수요를 만들어내는 과정에서 권력이 집중되고 부패, 비리, 물가불안, 환경파괴가 따라오게 되어 있습니다. 4대강 사업이 그 좋은 예입니다. 이런 문제들은 돈순환장애를 인위적으로 보상하는데 들어가는 사회적 비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케인스나 하이에크와 다른 선택지가 필요하며, 그것은 게젤이 제안한 대로 토지제도와 화폐제도를 개혁하는 것입니다. 하이에크는 자본주의의 결함으로 나타난 증상을 방임하는 것이고, 케인스는 그에 대한 대증요법이라면, 실비오 게젤은 그 결함을 바로잡는 근본요법입니다.

 

 

*실비오 게젤의 <자연스러운 경제질서>에서는 복지로 인한 재정악화도 없습니다. 이 부분은 복지를 주장하는 분들이 방임주의자들한테 누차 공격당하는 부분입니다. '자연스러운 경제질서'에서는 지대를 복지재정으로 삼게 되므로 복지를 하는데 추가비용이 들지 않습니다.

그리고 막힘없는 돈순환이 만들어내는 일자리와 사회적 효과는 그 자체로 엄청난 수준의 복지가 됩니다.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만일 어떤 재벌이 10조라는 돈을 쌓아두고 있는데 게젤의 공짜돈 개혁으로 돈의 액면가를 연 5% 감가상각한다고 가정해보겠습니다. 그 재벌이 계속 돈을 쌓아두면 연간 5000억의 손실을 입게 될 겁니다. 당연히  그 재벌은 그 돈을 써버리겠지요. 그러면 그게 투자가 되고 일자리를 만들 겁니다. 아니면 그 재벌은 돈을 무이자로 대출해줄 겁니다. 쌓아두면 감가상각으로 손실을 입지만 빌려주면 그 손실을 입지 않으니까요. 이런 식으로 게젤의 자연스러운 경제질서에서는 돈이 많은 곳에서 적은 곳으로 흘러갑니다. 돈의 불균형적인 분포가 저절로 완화되는 것이지요. 이거야말로 공정한 질서를 통한 자연스러운 분배가 아닐까요? 정부가 임의적인 기준을 세워서 그 기준에 따라 분배하면 그 기준의 정당성이 늘 의심받고, 정권이 교체되면 그 기준이 흔들릴 수 있습니다. 그런 방법은 미봉책입니다. 게젤의 방식은 경제질서 자체가 분배로 유도합니다. 다른 개입이 필요없고 지속적으로 유지됩니다.

 

 

*기존 복지정책은 그 효과가 모두 땅의 임대료로 계산, 반영되어 결국 무력화됩니다. 즉 복지정책으로 더해지는 이점이 임대료에 반영되어 올라가는 것이지요. 게젤은 이렇게 말합니다.

“이처럼 독일이 제공하는 직업활동·지식활동·사회활동을 위한 모든 장점은 지대로 몰수돼. 지대는 시·과학·예술·종교가 자본화된  거야. 콜론성당,  에펠의 시냇가, 너도밤나무 사이 새들의 지저귐. 지대는 이 모든 걸 현금으로 바꿔. 지대는 토머스켐피스의 종소리, 케벨라 유물, 괴테와 실러, 공무원의 청렴함, 더 행복한 미래를 위한 꿈, 한마디로 모든 것에 요금을 매겨. 그 요금은 노동자가 스스로한테 이렇게 물어보는 지점까지 올라갈  거야. 여기 남아서 요금을 낼까, 아니면 이민을 가서 이걸 모두  포기할까?”  -<자연스러운 경제질서> Ⅰ. 분배  5. 사회환경이 지대·임금에 미치는 영향

“Thus every advantage which Germany offers for professional, intellectual and social life is confiscated by rent on land. Rent is poetry, science, art and religion capitalised. Rent converts everything into hard cash: Cologne Cathedral, the brooks of the Eiffel, the twitter of birds among the beech-leaves. Rent levies a toll on Thomas à Kempis, on the relics at Kevelaar, on Goethe and Schiller, on the incorruptibility of our officials, on our dreams for a happier future, in a word, on anything and everything; a toll which it forces up to the point at which the worker asks himself: Shall I remain and pay - or shall I emigrate and renounce it all ?” -THE NATURAL ECONOMIC ORDER Part 1: Distribution 5. INFLUENCE OF SOCIAL CONDITIONS ON RENT AND WAGES

따라서 땅사유권을 남겨두는 한 기존 복지정책의 효과는 조만간 상쇄됩니다. 기본소득도 마찬가지입니다. 게젤은 땅을 국유화하여 이런 가능성을 배제합니다. (조지스트에게 보내는 편지를 참조할 것)

 

 

*실비오 게젤의 <자연스러운 경제질서>는 피케티의 <21세기 자본>과도 대비됩니다. 피케티도 경제질서의 결함을 그대로 놔두고, 거기서 생기는 이자 불로소득을 조세제도로 몰수하자고 합니다. 하지만 이 방법도 문제의 근원을 놔두고 거기서 생기는 증상을 땜질하는 것입니다. 불로소득을 낳는 시스템을 놔둔 채 불로소득을 몰수하는 사회적 장치를 갖추는 것보다 불로소득이 처음부터 나오지 않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피케티의 제안은 실현할 수도 없고 실현해도 효과가 없습니다.

만일 A라는 나라의 조세제도는 이자 불로소득을 강하게 몰수하는데 B라는 나라는 그렇게 하지 않는다면 돈은 당연히 B로 흘러갈 것입니다. 이렇게 하면 A는 이자를 몰수할 수 없는 것은 물론이고 자기 나라의 돈순환도 부족해질테니 대참사가 날 것입니다. 따라서 피케티의 방법은 전세계 조세제도를 전부 뜯어고쳐야 하는데 이것은 당연히 실현가능성이 희박합니다. 하지만 실비오 게젤의 개혁은 한 나라의 토지제도와 화폐제도만 먼저 개혁해도 그 나라가 직면한 문제를 빠르게 해결할 수 있습니다. 심지어 한 도시에만 적용해도 그 도시의 문제를 빠르게 해결할 수 있습니다. '부분에서 전체로' 개혁이 진행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거창하게 시작할 필요 없이 손쉬운 것부터 작게 시작할 수 있습니다.

피케티의 방법은, 실현해도 효과가 없는데 그 까닭은 '이자'의 원형인 기본이자는 조세로 몰수될 수 없기 떄문입니다. 사람들은 분업이 필요하고 분업을 하려면 돈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돈주인은 돈을 반드시 빌려줘야 하는 이유가 없습니다. 재화는 낡고 닳고 썩고 보관료나 보험료가 드는 등 계속 감가상각되고 노동 역시 유지되려면 비용이 들어가는데 돈은 그 액면가가 불변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돈은 재화나 노동보다 저축매개물로서 선호되고 이 때문에 돈과 재화 또는 돈과 노동이 교환되려면 재화와 노동이 돈에 조공(기본이자)을 바쳐야 합니다. 돈이 재화나 노동에 대하여 갖는 우위는 정부가 돈주인으로부터 이자를 몰수하려고 해도 변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기본이자는 결코 몰수될 수 없습니다. 그렇게 시도하여도 돈주인은 돈을 재화나 노동과 교환할 때 그 기본이자를 노동자들한테 물릴 수 있습니다.

 

 

*근본적인 해법이 아니라면, 문제는 해결되는 것이 아니라 다른 형태로 변형되어 남습니다. 그렇게 변형된 문제들에 대해 다시 대증요법을 가하면, 그것에 상응하여 또 다른 문제가 새로운 가지를 치게 됩니다. 이런 식으로 단순한 문제가 복잡하게 증식되어가므로 문제가 끝이 없는 것입니다. 이런 방법을 고집하면 선의로 하는 행위도 악한 열매를 맺게 됩니다. 저는 우리 모두가 이 점을 통찰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진보세력에 회의적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지금 진보세력들은 근본처방을 사용하지 않고 미봉책으로 때우려고 하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진보를 믿지 않습니다. 좋은 예가 '일베'입니다. 일베한테 "민주화"는 조롱의 대상입니다. 사람들의 삶을 실제로 개선할 수 있는 조건이 무엇인지 파고들어서 바로잡지는 않고, 민주주의가 그저 '구호'로 그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 사람들은 "민주화? 그거 해서 뭐가 달라졌는데?"라고 할 겁니다. 네, 분명히 철없는 소리지요. 자기들은 사회를 위해서 뭔가 해보려고 하지 않고 뭔가 해보려는 사람을 욕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저는 지금 그 사람들을 옹호하는 것이 아닙니다. 다만 무기력과 무관심, 비뚤어짐이 우리 사회에 독버섯처럼 번져가고 있다는 것입니다. 근본처방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사회문제는 점점 여러 갈래로 증식되어 그 하나 하나에 사회의 힘이 점점 더 많이 소모되고 있습니다. 너무 많은 문제가 사람들을 압도하다 보니 사람들은 이제 그런 문제들에 눈을 감고 있습니다. 현실을 부정하거나 도피하거나 비뚤어지는 것이지요. 그런 회의주의자들까지 모두 뛰쳐나와서 춤을 추게 하려면, 개혁에 동참하게 하려면 개혁방법이 완전히 달라져야 합니다. 실비오 게젤의 개혁은 일일이 사회문제 하나 하나를 간섭하여 수고롭게 이루는 것이 아니라 가장 근원적인 요소를 전환함으로써 그것에서 파생된 모든 결과물들을 자연스럽게 개혁하는 것입니다. 최소의 노력을 들여서 최대의 효과를 내는 것이지요. 토지제도와 화폐제도를 개혁하면 그 다음부터는 그 제도에 대한 사람들의 되먹임과 그 되먹임의 결과에 대한 되먹임에 의해서 사회개혁은 저절로 굴러가는 것입니다. 이 개혁은 특정한 이데올로기와 도덕을 사람들한테 계속 주입할 필요가 없습니다. 계속해서 이렇게 해야 해, 저렇게 해야 해 잔소리를 할 필요가 없습니다. 실비오 게젤의 '자연스러운 경제질서'에서는 사람들이 자기 이익을 쫓는 마음이 그렇게 개혁의 방향으로 스스로 움직이도록 유도하는 끝없는 원천이 됩니다. 이것이 기존의 사회운동과 완전히 다른 점입니다. 자연스러운 경제질서에서는 우리가 먹고 사는 것 자체가 사회운동이 됩니다. 각자가 제 이익을 쫓으면 그 움직임이 그대로 사회에 유익을 주는 것이지요. 그래서 따로 사회운동을 할 필요가 없습니다. 기부를 할 필요도 없고, 봉사활동도 할 필요가 없습니다. 모두의 평범한 일상이 사회를 치유하게 되어버리기 때문입니다.

 

 

* 게젤은 <자연스러운 경제질서> Ⅳ. 공짜돈 (돈은 어떠해야 하는가) 5. 공짜돈은 어떻게 판단될까 에서 다양한 경제주체의 입장에서 공짜돈 개혁의 효과가 어떤 모습으로 비춰질지 리얼하게 그려내고 있습니다. 이것은 게젤 자신이 실물경제의 다양한 입장에 서 보았던 경험자이기 때문에 가능한 서술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챕터를 살펴보면 고리대금업자와 투기꾼 말고 이 새로운 경제질서에서 손해 볼 사람은 없습니다. 자영업자, 직장인, 제조자(기업인), 저축자, 협동조합원, 채권자, 채무자가 모두 엄청난 이익을 얻고 시스템은 훨씬 효율적이 되며 단순해집니다. 경쟁은 여전히 존재하지만 모두의 경제활동이 서로를 지탱하기 때문에, 사업에 실패한 낙오자들도 보호받고 재기할 수 있게 됩니다. 가장 뛰어난 경제주체가 지불하는 막대한 지대는 복지재정으로 들어가서 약한 경제주체들을 보호합니다. 가장 뛰어난 경제주체가 벌어들이는 막대한 자금은 모두 순환하여 약한 경제주체들의 일자리를 만들어냅니다. "만인에 대한 만인의 투쟁"이 "만인에 대한 만인의 공조"로  바뀌는 것입니다.

 

 

* 게젤의 해법을 도입하면 저소득층의 삶도 비약적으로 개선됩니다. 저소득층의 고민은 결국 돈문제와 땅문제입니다. 돈이 없다, 돈을 구할 수 있는 일자리도 없다, 따라서 그 돈을 주고 얻어야 할 생계도 어렵다는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그렇게 힘들게 얻는 노동대가마저도 땅이 낳는 지대에 대부분 흡수된다는 것입니다. 얼마 전 최저임금에 대한 논쟁이 있었습니다. 우리 노동자들은 돈이 없으니까 인위적으로 임금 하한선을 설정해서라도 돈을 더 많이 얻으면 되겠거니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런 방법은 고용자인 중산층과 피고용자의 이해관계를 분열시키고, 이미 직장을 가진 노동자와 실업자의 이해관계를 분열시키기 때문에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습니다. 그런 방법은 노동수요가 비탄력적인 업종을 제외하면 노동수요를 위축시키는 부작용을 낳을 수 밖에 없습니다. 중요한 것은 이 문제를 '자연스러운 경제질서'로 해결하는 것입니다. 지대와 이자를 완전히 제거하여 노동자들이 일한 대가 전체를 얻도록 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게젤의 해법에 주목해야 하는 것이지요. 게젤의 해법으로 노동수요는 크게 늘어나고 노동대가 전체를 얻게 됩니다. 저소득층은 생계를 꾸려갈 수 있는 만큼이 아니라 억눌려있던 자기 가능성을 모두 발휘할 수 있을 정도로 다양하고 넉넉한 일자리와 높은 임금을 얻게 됩니다. 이 모든 것이 공정한 질서에 의해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훨씬 명예로운 일이지요. 불공정한 질서 안에서 강자에게 굽신거리게 만드는 것이 올바른 사회개혁의 방향은 아닐 것입니다. 빈곤이 존재할 수 밖에 없는 경제질서를 방치한 채 이타심만 독려하는 것이 진정한 해법은 아닐 것입니다. 저소득층은 더이상 강자의 자비를 구걸하며 움추러들거나, 억눌린 분노를 범죄나 테러의 형태로 쏟아내거나, 괴로운 현실을 잊으려고 술·담배·매춘·도박·게임·약물·사이비종교 등으로 도피할 필요가 없게 됩니다. 당당하게 가슴을 펴고 살아갈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 요즘 유럽이 마이너스 금리를 실행하면서 실비오 게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한국의 경제학도 실비오 게젤 이론을 도입하는 것이 더욱 중요해졌습니다. 하지만 여기서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하는 것은, 공짜돈과 마이너스금리는 분명히 다르다는 것입니다. 심지어  유명 칼럼니스트와 일부 경제학자도 이를 혼동합니다.

공짜돈은 돈의 액면가가 정기적으로 감가상각되기 때문에, 돈을 가진 사람이 돈을 쌓아둘 수 없고 정기적으로 소비하게 됩니다. 하지만 마이너스금리는 돈의 액면가가 여전히 불변하기 때문에 돈의 소유자는 돈을 쌓아둘 수 있습니다. 그래서 지금 유럽에서 시도하는 마이너스금리는 효과를 보장할 수 없고 결국 양적완화를 병행하게 된 것입니다.

게젤은 정확히 말해서 마이너스 금리negative interest를 부정합니다. 게젤은 <자연스러운 경제질서> V. 공짜돈 이자이론  1. 로빈슨크루소 이야기에서 등장인물 "낯선 이"의 입을 빌려 이렇게 말하지요.

"낯선 이: 자네 제안을 거절하겠네. 그건 이자니까. 물론 양의 이자는 아니지만 음의 이자네. 대출을 주는 사람이 아니라 대출을 받는 사람이 자본가가 되는 거지. 내 종교는 고리대금을 허락하지 않네. 음의 이자라도 금하고 있지.

S.     I must decline your offer, for it would mean interest - not indeed positive, but negative interest. The receiver, not the giver of the loan, would be a capitalist, and my religion does not permit usury; even negative interest is forbidden. THE NATURAL ECONOMIC ORDER PART V. THE FREE-MONEY THEORY OF INTEREST 1. A STORY OF ROBINSON CRUSOE"

제가 이 부분을 특별히 강조하여 말씀드리는 것은, 게젤의 이론이 엉뚱한 개념으로 오해된 채 실천되어 제대로 효과를 얻지 못했을 때 그것에 대한 불신이 자라는 것을 미리 막고자 함입니다. 그리고 처음부터 게젤의 개혁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실천하도록 하기 위함입니다.

게젤의 경제이론에 대하여 또 오해되는 부분이 있습니다. 게젤의 공짜돈 개혁은 돈의 액면가를 정기적으로 감가상각하는데, 이것을 인플레로 돈 구매력이 감가상각되는 것과 같은 것으로 혼동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그래서 게젤 이론을 진지하게 검토도 하기 전에 포기하곤 합니다. 하지만 이 두 가지 현상은 분명히 다릅니다. 경제학을 의학에 비유하면, 이것은 생리physiology와 병리pathology를 혼동하는 것과 같습니다. 인플레는 경제가 병든 상태이고, 공짜돈이 만들어내는 돈순환은 건강한 상태입니다. 기존 화폐는 돈순환이 돈소지자의 임의에 달려 있으므로 경제를 이랬다 저랬다 불안정한 상태로 유도하지요. 돈이 돌 때는 경기가 풀리는 듯 하다가 돈이 멈춰버리면 경기도 얼어붙습니다. 인플레와 디플레가 불가피합니다. 또 인플레는 돈이 시장 전체를 골고루 도는 게 아니라 어떤 특정 부문에만 몰릴 수 있습니다. 반면에 공짜돈은 정기적으로 감가상각되기 때문에 돈이 쌓여있지 않고 시장전체를 골고루 순환합니다. 여기에는 병든 경제상태가 만들어내는 기복이나 편차가 없습니다. 돈을 사회유기체의 몸을 흐르는 혈액에 비유한다면, 인플레는 염증으로 피가 신체 일부에 몰려 발적된 것이고 공짜돈 개혁이 만들어낸 '자연스러운 경제질서'는 피가 온몸을 원활하게 순환하여 건강한 상태와 같습니다. 그러므로 이 두 가지 경제현상은 완전히 다르게 취급해야 합니다.

또, 게젤의 시스템에서 저축이 불가능할 거라고 지레짐작하는 분들도 있습니다만 그렇지 않습니다. 게젤 이론을 깊이 연구해보지 않아서 생기는 오해이지요. 공짜돈은 액면가가 정기적으로 감가상각되므로 쌓아둘 수 없습니다. 따라서 잉여금은 대출을 하거나 투자를 하게 됩니다. 대출을 하면 감가상각으로 입는 손실을 돈을 빌리는 사람한테 떠넘길 수 있기 때문에 원금을 보호할 수 있습니다. 투자 역시 '감가상각이 되는 부분'을 배당으로 받으므로 원금을 보호할 수 있습니다.(이자를 배당으로 받는 것이 아니라.) 따라서 남에게 대출해주는 것으로 저축이 가능해지는 것이지요. 다시 말해 저축의 형태가 바뀌는 것일 뿐 저축은 가능하며, 지금까지 보통사람들의 저축을 방해했던 지대와 이자라는 요소가 사라지기 때문에 더 많은 저축을 하게 됩니다. 자본주의에서는 저축이 돈순환을 억제하게 됩니다. 하지만 실비오 게젤의 “자연스러운 경제질서”에서는 저축을 하더라도 돈순환은 그대로 유지됩니다. 돈은 은행에 쌓여있지 않고 시장에서 빠르게 순환하게 됩니다. 이것이 뜻하는 바는, 저축이 사회가 생산하는 부를 줄이지 않고 늘리게 된다는 것입니다.

 

 

*사회문제는 다음과 같이 요약될 수 있습니다

1. 사회가 생산하는 부가 줄어든다

2. 줄어든 부가 불공정하게 분배된다

1은 돈이 순환하지 못하여 나오는 결과이며, 2는 돈이 낳는 이자와 땅이 낳는 지대에 의하여 노동자들이 노동대가를 약탈당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개혁의 순서는 땅을 먼저 개혁하고 돈을 나중에 개혁합니다. 돈 먼저 개혁하고 땅을 나중에 개혁하면 더 많은 개혁비용이 들기 때문입니다. (공짜땅 개혁을 하지 않고 공짜돈 개혁을 먼저 하면 부의 크기가 늘어나긴 하지만 노동자들의 노동대가와 지대의 비율은 변하지 않을 겁니다. 즉 노동자들의 노동대가도 늘어나지만 땅주인들의 몫도 늘어나게 됩니다. 그 때 뒤늦게 공짜땅 개혁을 하려면 정부가 보상할 전체 지대가 크게 늘어납니다.) 따라서 실비오 게젤 개혁의 1단계는 토지개혁입니다.

 

 

*실비오 게젤이 제안한 개혁의 순서는 [공짜땅-공짜돈]입니다. 공짜땅은 토지개혁, 공짜돈은 화폐개혁입니다. 공짜돈은 다시 국내통화개혁과 국제통화개혁으로 나뉘고, 국내통화를 국제통화보다 먼저 개혁합니다.

공짜땅 개혁을 공짜돈 개혁보다 먼저 해야 하는 까닭은, 땅을 국유화하면 빚이 생기는데 그 빚을 공짜돈 개혁으로 갚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공짜돈 개혁에서 국내통화를 국제통화보다 먼저 개혁해야 하는 까닭은, 환율안정은 각국 물가안정의 토대 위에서만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각국 물가가 안정되고 그 물가를 표시하는 통화들끼리 만나야 환율이 안정된다는 것은 자명합니다. 따라서 개혁의 순서는 공짜땅-공짜돈(국내통화개혁-국제통화개혁)이 됩니다.

이 과정을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공짜땅 개혁]

정부는 땅국유화증권을 발행하여 땅주인들한테 땅을 사들입니다. 신용으로 사는 것이지요. 그럼 그 증권의 원금과 이자를 갚아야 하겠지요. 이자를 갚는 건 쉽습니다. 그 땅을 국유화할 때 땅주인들한테 건네는 땅값은, 그 땅이 낳는 지대를 자본화해서 정하기 때문이지요. 다시 말해 정부가 그 땅을 빌려주어 받은 지대를 땅주인들한테 건네면 그것이 이자를 갚는 것이지요. 여기에서는 소유권만 땅주인에서 정부로 바뀐 셈이지요. 그러면 원금은 어떻게 갚느냐? 공짜돈 개혁을 해서 갚습니다.

[공짜돈 개혁]

1.국내화폐개혁; 국내화폐 액면가를 스탬프머니나 전자화폐로 정기적으로 감가상각합니다. 따라서 돈은 더이상 기본이자를 낳지 못하고 시장이자율은 점점 0으로 수렴됩니다.

게젤은 땅국유화증권이 그 평가平價를 유지할 정도의 이자만 낳아야 한다고 합니다. 만일 그 증권이 고정이자를 낳으면, 시장이자율은 점점 떨어지는 상황에서 경제주체들이 그 증권으로 몰리기 때문입니다. 다시 말해 그 증권이 투기의 대상으로 전락하는 것이지요. 이런 사태를 예방하려고 땅국유화증권 이자를 미리 시장이자율에 따라 오르락 내리락 할 수 있게 해 둡니다.

국내통화개혁으로 시장이자율이 0이 되면 땅국유화증권도 더이상 이자를 안 낳는 반면, 그 증권을 주고 사들인 땅은 여전히 지대를 낳으므로 차액이 발생합니다. 바로 그 차액으로 원금을 갚는 것입니다. 다 갚은 다음에는 지대를 복지에 사용하게 됩니다.

여기서 주의할 점이 있습니다. 돈이 낳는 기본이자가 사라진다고 바로 자본이자와 대출이자가 바로 사라지는 것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아직 그 전까지 사용했던 돈의 영향력이 남아있기 때문이지요. 그 전까지 사용한 돈은 기본이자를 낳았고, 기본이자는 생산수단의 생산을 억제했습니다. 따라서 생산수단의 공급은 수요보다 부족한 상태입니다. 따라서 생산수단은 여전히 이자를 낳습니다. 생산수단이 이자를 낳으면 그 생산수단과 교환되는 돈 역시 이자를 낳게 되지요. (이 경우 돈은 생산수단만큼 이자를 낳을 수 있는 조건에서만 생산수단과 교환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다시 말해 이 단계에서는 아직 돈을 빌릴 때 이자를 내야 한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 이자는 돈 액면가가 불변하여 돈이 교환에서 재화보다 우월한 포지션을 차지하여 얻었던 '기본이자'가 아니라, 아직 생산수단의 공급이 수요보다 부족하여 생기는 이자가 돈에 옮겨붙은 것입니다. 기본이자는 사라졌으므로 생산수단의 생산은 제한을 받지 않게 되고, 따라서 결국 생산수단의 공급이 늘어서 수요와 일치하게 되면 생산수단의 이자는 마침내 사라집니다. 이 때 생산수단은 이자를 낳을 수 없으므로 더이상 자본으로 작동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이 때 비로소 돈을 빌릴 때 지불해야 하는 이자도 사라집니다.

2.국제통화개혁; 국내화폐를 위와 같이 개혁한 나라들끼리 국제통화로 무역을 합니다. 이 국제통화를 이바IVA(Inernational Valuta Association)라고 부릅니다. 이바는 환율을 안정시키는데, 그 원리는 단순합니다. 어느 나라에서 수출이 늘면 이바가 그 나라로 들어오겠지요. 그러면 그 만큼 자국통화를 늘립니다. 그러면 물가가 오르겠지요. 물가가 올랐으니 수입이 촉진되고 그러면 이바는 다시 빠져나갑니다. 이바가 빠져나가면 그만큼 자국통화를 줄입니다. 그러면 물가가 떨어지겠지요. 그러면 수출이 다시 촉진되어 이바가 들어옵니다. 그래서 들어온 만큼 빠져나가고 빠져나간 만큼 들어와서 환율이 자동으로 안정상태로 조절되는 것입니다. 마치 파이프로  연결된 시스템에서 한쪽 수위가 높아지면  저절로 같은 수준으로 돌아오는 것처럼, 이바로 연결한 나라에서 물가는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됩니다.(아래 그림 참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방법은 케인지언에게 익숙하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케인스가 2차세계대전이 끝난 후 브레튼우즈에서 제안한 ICU(international clearing union)가 바로 게젤의 IVA를 모방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IVA와 ICU는 다릅니다.

게젤의 IVA는 국내에 들어온 국제통화만큼 국내통화를 자동으로 늘립니다. 그러면 물가가 올라서 수입이 촉진되고 국제통화가 빠져나가게 되지요. 반면, 케인스의 ICU는 그것이 불가능합니다. 국내통화가 순환되어야 하는 강제에 종속되지 않으므로 국제통화가 들어왔을 때 자국통화를 그만큼 늘려도 물가가 올라갈 거라는 보장이 없지요. 따라서 중앙의 인위적인 개입이 필요해지는 것입니다. 어느 나라의 국제통화 잉여금이 어느 한도 이상을 넘어갈 때 ICU에서 그 잉여금이 청산될 때까지 맡아두는 것이지요.

케인스의 ICU는 또 한 가지 문제점이 있습니다. 현대의 무역결제는 전자화폐 형태로 실시간 주고받습니다. 그래서 게젤의 IVA를 도입하면 무역수지의 균형을 거의 실시간으로 자동조절할 수 있습니다. 국제통화 잉여금이 생기자마자 바로 반응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반면 케인스의 ICU는 잉여금이 어느 한도 이상으로 올라가야 중앙에서 개입하므로 IVA보다 반응속도가 느립니다. 따라서 그만큼의 변동이 여전히 존재할 수 있습니다. 그 변동이 국제무역에서 어떤 의미를 가질까요? 예를 들어 내수가 아주 강한 나라 A와 내수가 아주 약한 나라 B가 무역을 한다고 가정합시다. A가 B한테 수출을 많이 해서 국제통화 잉여금이 점점 늘어납니다. 그래서 ICU가 그걸 맡아두고 A가 B한테 뭔가를 수입해서 그 잉여금을 청산하기를 기다립니다. 하지만 A는 내수가 강하기 때문에 무역을 안하고 버틸 수 있고, B는 내수가 약하기 때문에 무역을 안하면 버틸 수 없습니다. 따라서 B는 조만간 나라 경제가 무너질 수 있습니다. 그렇게 무너지는 것을 막기 위해 B는 A한테 자기 나라 재화를 수입하는 것에 대한 대가로 어떤 프리미엄이나 조공을 제공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다시 말해, 돈을 쌓아둘 수 있다는 것이 국내경제 뿐 아니라 국제무역에서도 각국이 서로 공격할 수 있는 여지를 남겨두게 되는 것입니다. (물론 이러한 사태는 B가 다른 나라와의 무역을 통해서 이러한 결과를 상쇄하지 못한다는 전제 위에서 하는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이런 조건은 충분히 실제 무역에서 조성될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B 말고 C D E 등 여러 참여자들이 있을 때 사태는 더 악화될 수도 있습니다. 내수가 강한 나라 A가 내수가 약한 나라 B를 공격해서 얻은 프리미엄 때문에 A는 더 강해지고 그래서 B뿐 아니라 C D E한테도 더 강한 포지션을 굳혀갈 수 있습니다. ICU가 각국이 청산해야 할 잉여금의 한도를 낮추어 잡으면 이런 문제가 튀어나올 가능성이 낮아질 수도 있겠지만 이것은 무역량이 크게 늘어난 지금 비효율적일 것입니다. 그리고 내수가 약한 나라 B가 A뿐 아니라 C D E와 무역을 할 때도 적자가 된다면 위에서 제기한 문제는 다시 튀어나올 수 있습니다.) 이런 여지는 결국 국제분쟁과 전쟁을 유도합니다. 따라서 이 시스템은 그 자체로 결함이 있다고 봐야 합니다. 우리는 이런 가능성이 낮다고 얼버무리기 전에 이런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있는 IVA를 국제무역구조로 채택해야 합니다.  

케인스의 ICU는 경제에서 가장 중요한 바탕이 되는 국내 돈순환을 안정시키지 않고 국제무역구조에 질서를 부여하려고 하다보니 이런 약점이 생기는 것입니다. 간단히 말해, 게젤의 IVA는 완전한 자동조절시스템이고, 케인스의 ICU는 불완전하여 계속 인위적 개입이 요구된다는 것입니다.

 

 

*위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케인스가 말한 “유동성 프리미엄”은 돈의 액면가가 불변하기 때문에 존재하고, 그 액면가를 정기적으로 감가상각하면 사라지는 것입니다. 그리고 케인스가 언급한 “대체물”들은 '돈이 교환매개물 역할을 제대로 못하여 초래되는 불규칙한 돈순환'을 보상하려고 나온 것일 뿐 그것들 자체가 그런 상황과 독립적으로 교환매개물의 대체물이 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므로 유동성 프리미엄을 핑계삼아 기존 화폐의 결함에 눈감아버린다면 어떻게 경제민주화를 실현할 수 있겠습니까? 사람들이 지대와 이자로 착취당하는 세상에서 어떻게 경제민주화를 이룰 수 있겠습니까? 돈이 순환해서 모두에게 흘러가면, 지대가 공유되어 모두에게 흘러가면, 권력도 모두에게 분산됩니다. 따라서 진정한 의미의 민주주의는 경제질서economic order를 개혁해야만 가능한 것입니다. 이것이 “경제민주화”입니다. 이것 말고 다른 경제민주화는 없습니다. 기존 경제질서의 결함을 방치한 채 그 위에서 뭔가 해보려는 건 결국 실패할 것이고, 사람들은 진보세력에 대하여 더 큰 실망감과 회의감을 느끼게 될 것입니다. 그러면 진정한 의미의 개혁은 다시 아주 긴 시간이 흘러야만 시도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그러므로 바로 지금 여러분은 실비오 게젤을 연구해야 합니다.

불가佛家에서는 “부처를 만나면 부처를 죽이라”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가장 훌륭한 케인지언은 케인스 이론을 뛰어넘어야 하지 않을까요? 조순 교수님이 케인스 경제학을 이 땅에 소개한지 30년이 흘렀습니다. 이제 한국사회가 케인스를 뛰어넘어야 하는 시점이 아닐런지요? 케인스의 역할은 끝났습니다. 케인지언 스스로 그 도약을 이루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만일 “유동성 프리미엄”과 “돈의 대체물”에 대해 다른 생각이 있으시면 제게 알려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제가 틀릴 수도 있고, 케인스를 잘못 이해했을 수도 있으니까요. 하지만 만일 실비오 게젤의 생각이 옳다면 실비오 게젤의 이론을 다른 분들과 함께 연구해주십시오.

저는 사람들이 실비오 게젤의 <자연스러운 경제질서>를 읽고 진보세력이 과연 어떤 길을 걸어가야 하는지 고민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동시에 진보세력이 대한민국을 운영하는 주체가 될 때 실비오 게젤이 제시한 개혁방향이 정부 정책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토대를 함께 만들고자 합니다. 진정으로 인본주의에 바탕을 두는 대동사회를 함께 열어가고자 합니다. 제 편지를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늘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low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
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16/10/24 21:57 2016/10/24 21:57
Trackback Address :: http://blog.jinbo.net/silviogesell/trackback/188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게젤 연구는 게젤의 언어로

칼럼

1. 게젤 이론은 게젤의 언어로 연구해야 한다. 케인즈나 맑스의 언어로 게젤의 이론을 연구하면 안된다.

의학에 비유하면, '자연스러운 경제질서'는 생리
physiology에 해당한다. 그리고 케인즈나 맑스가 다룬 것은 병리pathology에 해당한다. 케인즈가 다룬 것은 병든 몸에 스테로이드 같은 대증요법을 가할 때 나타나는 증상이다. 맑스가 다룬 것은 환자에게 이것저것 장치를 붙이고 몸의 기능을 모두 통제하려는 것이다. 의학에서는 생리가 기준이 되어야 하지 병리가 기준이 될 수 없다. 경제학도 마찬가지다. 이런 의미에서 케인즈가 자기 책에 '일반이론General theory'라는 이름을 붙인 것은 어폐가 있다. 정부가 유효수요를 만들어내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을 '일반적'이라고 받아들일 수는 없기 때문이다.

게젤 이론을 게젤의 언어로 연구해야 하는 또 한가지 이유는 게젤의 언어가 쉽기 때문이다. 게젤은 독창적인 경제이론을 만들면서 특별히 어려운 말을 쓰지 않았다. 거의 우리가 일상에서 쓰는 말로 경제학 전체를 꿰뚫었다. 필자는 복잡한 것을 간단하게 설명하는 것이 천재들의 공통된 능력이라고 생각한다. 가장 쉬운 언어로 가장 어려워보이는 주제를 다루는 것. 그래서 경제학이 소수의 전유물이 아니라 모두가 이해할 수 있는 단순한 것으로 만들어버리는 능력, 이게 게젤 경제학의 탁월한 점이다. 필자는 책을 읽다가 지식인들이 자기들만의 은어 만드는 걸 즐기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가끔 들 때가 있다. 일상어로 할 수 있는 말을 굳이 전문어를 만들어 바꿔쓰는 걸 보면 어렵게 이야기하는 걸 즐기고 그걸 자랑스러워하는 것은 아닌가 의심스럽다. 그런 행위의 뒷편에 자리잡은 건 천박한 허영심이 아닐까? 있는 말 없는 말 다 쳐발라서 빈 껍데기를 요란하게 꾸미려는 것이다. 아니면 진실을 가리려는 것이다. 지혜롭고 진실한 사람일수록 쉽고 간단한 말로 뜻을 뚜렷하게 드러낸다. 게젤은 그렇게 한다.

한편, 게젤이 부정한 단어는 게젤 이론을 연구할 때는 쓰면 안된다. 그런 단어는 게젤 이론을 정확하게 이해하지 못하도록 방해하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게젤은 경제학에서 '가치value'를 부정했다. 그는 가치이론을 부정한다. 가치이론을 쓰면 돈(수요)을 관리한다는 것 자체가 말이 안된다. 변함없는 내재가치가 있는데 뭘 관리하나? 하지만 돈의 가격은 변동한다. '돈의 순환량'과 '재화의 순환량'의 비에 따라서 변동한다. 그래서 돈의 가격(구매력)은 일정하게 유지되도록 관리되어야 하며, 그것을 관리하려면 돈이 순환할 수 밖에 없는 강제조건에 묶여 있어야 한다. 돈이 돈소유자의 임의에 따라 시장으로 몰리기도 하고 빠지기도 한다면 그 가격을 어떻게 관리하겠나? 중앙은행이 돈을 풀어도 돈은 시장으로 흘러들어가지 않을 수도 있다. 중앙은행이 돈을 회수해도 쌓여있던 돈이 시장으로 흘러들어갈 수도 있다. 그러면 '재화의 순환량'에 대한 '돈의 순환량'을 컨트롤할 수 없고 돈의 가격을 일정하게 유지할 수 없다. 이처럼 가치이론을 돈에 적용하면 경제학과 그 실천이 혼란스러워질 뿐이다.

경제학에서 가치는 다룰 수 없고 가격만 다룰 수 있다. 가격은 수요와 공급으로 결정된다. 그리고 돈가격은 돈수요와 돈공급으로 결정된다. 돈수요는 상품공급이고 돈공급은 상품수요인데, 여태까지는 상품수요가 불규칙했다. 상품수요는 돈이 구현하는데, 돈순환이 돈소지자 마음에 달려있었기 때문이다.

게젤이 살던 시대는 금본위였고, 금본위는 가치이론에 뿌리박고 있었다. 그것은 "금에 변함없는 내재가치가 있으므로 돈으로 쓸 수 있다"는 것이다. 웃기는 소리. 가치가 아니라 가격만 존재할 뿐이다. 오늘날, 금본위 회귀가능성을 완전히 없애고 돈가격을 안정시키려면 '꾸준한 돈수요'에 맞는 '꾸준한 돈공급'을 구현해야 한다. 돈이 순환될 수 밖에 없어야만 그것이 가능하다. 게젤은 스탬프머니로 그것을 가능하게 만들었다. 스탬프머니는 일정주기마다 스탬프를 하나씩 붙여야만 그 돈을 쓸 수 있도록 함으로써 돈을 가진 사람이 그 주기가 닥치기 전에 돈을 소비하도록 유도한다. 그렇게 돈의 (가치가 아니라) 가격을 조절하는데 성공하려면 가치이론을 폐기해야 한다. 따라서 게젤 이론을 연구하는 사람들도 '가치'라는 단어로 게젤 이론을 설명하려고 하면 안된다. 게젤이 부정한 단어로 게젤 이론을 설명하는 것은 모순이다.

예를 들면, 공짜돈을 정의할 때 "돈 가치가 정기적으로 줄어드는 돈"이라고 하면 안될 것이다. "돈 액면가격이 정기적으로 줄어드는 돈"이라고 해야 할 것이다. (액면가를 영어로 face-value라고 하는데 유감스러운 일이다. 이런 표현이 존재하는지 모르겠다만, 'face-price'가 경제학적으로는 더 정확한 표현일 것이다. value는 경제학적으로 정의할 수 없으므로. 그건 윤리학이 다룰 문제다.)

"토지가치세"라는 말도 쓰면 안된다. "토지세"라고 해야 한다. 필자는 지대(와 지대를 자본화하여 나오는 땅값) 말고 다른 토지가치가 있는지 조지스트들한테 묻고 싶다. 없다면 굳이 토지가치라는 말을 쓸 필요가 없을 것이다. 과거 가치이론을 읊어대던 사람들처럼 "변함없는 내재가치"를 뜻하는 게 아니라고 해도 사용해서는 안된다. "가치"라는 단어가 경제학에서 그동안 어떤 맥락으로 쓰였고 어떤 혼란을 유발했는지 고려해본다면, 굳이 그 단어를 사용할 까닭이 없다.

"가치를 생산한다"고 해서도 안된다. 재화와 서비스를 생산하는 것이고, 그것들은 가치가 아니라 가격을 얻게 될 것이다.

"가치를 공유한다"는 표현도 안된다. 게젤의 제안은 돈순환과 땅을 공유하는 것이다.

'가치'라는 말은 모호하다. '가격'이라는 말은 명료하다. 경제학은 명료한 단어로 기술되어야 하고, 더이상 가치라는 단어에 끌려다니지 말아야 할 것이다.

 

 

2. 필자는 오래 전 맑스주의자들과 토론하다가 그들이 유독 "가치"라는 단어에 집착하는 걸 발견했다. 그 이유를 곰곰히 생각해보았는데 아마 다음과 같은 까닭이 아닐까 추측해본다.

기존 경제질서에서 노동은 제 값(가격)을 받지 못한다. 따라서 노동자들은 "가격"을 말하고 싶어하지 않는다. 노동자들한테 지금 받고 있는 노동의 가격은 부족하다. 더 받아야 한다. 더 받으려면 그럴듯한 이유가 필요한데, 그것이 "가치"다. "원래 노동의 가치는 이만큼인데 가격은 잘못 책정되었다."는 논리다.
(이것은 비단 맑스주의 뿐 아니라 그것에서 영향받은 대부분의 사회운동이 읊조리는 레퍼토리 같다. 예를 들어 슬로우푸드 운동에서는 친환경 지역농산물의 진정한 '가치'를 자본주의는 모른다고 주장한다.)

필자는 이러한 배경을 이해한다. 하지만 가치를 이야기하면 주관적이 될 수 밖에 없고, 그 가치는 누가 결정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나의 노동가치는 누가 결정하는가? 내가? 그러면 공평하겠나?

노동자들이 주장해야 하는 것은 "가치"가 아니라 "가격"이다. 다만 왜 노동의 가격이 잘 먹고 잘 살기에 필요한 만큼 충분히 오르지 않았는지를 살피고, 그 원인이 되는 화폐제도와 토지제도의 결함을 바로잡아야 한다.

 

필자는, 맑스주의자들과 사민주의자들이 게젤 연구모임을 만들어서 이 이론을 연구해볼 것을 권고한다. 그리고 확신이 서면 새로운 방향으로 나아가 보길 바란다. 그저 주어진 경제질서에 대하여 반항하거나 대증요법을 모색하는 것이 아니라 그 근본적인 결함을 바로잡아 새로운 경제질서를 유도하려면 지성이 필요하다. 여러분이 사회유기체의 몸뚱아리에서 발생하는 염증의 일부 또는 그것을 억누르는 대증요법이 될지, 그 염증을 치유하는 힘이 될지는 여러분의 지성에 달려 있다. 여러분은 정부를 전복해서 새로운 정부가 수요와 공급을 통제하거나 부자들한테 세금을 왕창 걷어서 복지에 쓰면 해결될 거라고 생각한다. 그런 식으로 해결될 수 있다면 나도 기꺼이 그런 방식에 찬성하겠다. 하지만 그런 방법으로 해결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전자는 경제행위의 원동력이 되는 개인의 능동적인 동기를 억제하여 전체 경제의 활력을 감퇴시킨다. 내가 일한 만큼 얻을 수 없다면 아무도 더 열심히 일하려고 하진 않을 것이다. 그러면 전체 파이가 작아질 수 밖에 없다. 후자는 그 늘어난 복지만큼 지대가 상승하여 그 효과를 상쇄한다. (난 이에 대하여 조지스트들과 얘기해봤는데 그럴듯한 반론을 듣지 못했다. 그들은 일방적 진술만 늘어놓았다.)

한 가지 더, 게젤을 공부하려면 게젤의 책을 읽어야 한다. 케인즈, 찰스 아이젠스타인, 데이비드 하비 같은 사람들은 게젤을 정확히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논문이나 관련 기사도 주의해야 한다. 수십년 묵은 수많은 오해로 범벅이 되어 있다. 게젤을 알려면 게젤의 책을 읽어야 한다. 그것 외에는 방법이 없다.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
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16/08/24 22:43 2016/08/24 22:43
Trackback Address :: http://blog.jinbo.net/silviogesell/trackback/187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김윤상 님과 토론중 4

조지스트와의 대화

1. 김윤상 님이 토론할 의지를 보여주지 않고 있다.
합리적인 반론 없이 어떻게든 대충 수습하고 빠져나갈 궁리를 하는 것 같다.

그는 "지대조세제에서 지대세 부담이 노동자들한테 떠넘겨질 수 있다"는 게젤의 주장에 대하여 반론하지 않았고, 지대조세제나 토지공공임대제나 마찬가지로 전가된다고 하였다
소수의 경제주체가 시장을 독과점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공공임대제의 경우에도 임차인이 시장 지배력을 가지고 있으면 자신이 국가에 납부하는 임차료를 전가시킬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이동통신 주파수를 통신 3사가 경매를 통해 국가로부터 임차했는데, 경쟁이 치열해지자, 결국 통신 3사가 독과점 권력을 발휘하여 통신 소비자에게 높아진 임차료를 전가할 것이라는 우려가 많았습니다.

저는 지대조세제가 더 낫다고 한 게 아니라, 전가라는 면에서는 공공임대제라고 더 나을 게 없다고 했을 뿐입니다.

-김윤상 교수


이것 참 웃기는 얘기 아닌가?
전가가 된다면 효과가 없다는 것이다
둘 다 전가된다면 둘 다 효과가 없다는 얘기인데
지대조세제는 왜 해야 하나?

조지스트의 입으로 지대조세제와 토지공공임대제 모두 효과가 없음을 고백했다
자폭인 셈이다

 

 

2. 김윤상 님과의 토론을 복기해보자.
필자의 주장은 다음과 같다.

(1) 땅주인은, 노동자가 공짜땅에서 얻을 수 있는 노동대가 이상을 남겨줄 이유가 없으며, 그 나머지는 지대로 거둬들인다.

(2) 따라서 지대조세제로 얻은 세수로 복지를 하면, 그것은 '공짜땅에서 얻을 수 있는 노동대가'를 늘린 게 아니므로 노동자의 노동대가를 늘려주지 못한다. 국민들이 복지로 얻는 혜택은 임대료 상승으로 상쇄된다. 따라서 지대조세제가 아니라 토지공공임대제를 해야 한다.


김윤상 님은, 필자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논리에서 "토지공공임대제=공짜땅"에 의문을 제기했다. 중요한 논점을 되짚어보자.

김: 공공임대제도 임대료 받지 않나?
$: 하지만 그건 복지로 돌려받는다. 그러니까 공짜땅과 같다.

김: 지대조세제도 복지를 하지 않나?
$: 그 효과는 임대료 상승으로 상쇄된다. 그리고 그 임대료는 개인이 사유한다. 그러니까 공짜땅이 아니다

김: 경제학의 통설에 의하면, 지대세는 전가 안된다고 하는데?
$: 지대세는 땅주인이 내지만, 그 세금을 임대료에 집어넣을 수 있다. 그럼 세입자가 내지 않나?

김: 지대세 걷어서 복지에 쓰면, 그건 땅 자체에서 나온 게 아니니까 임대료에 넣을 수 없지 않나?
$: 그 땅에서 살아야 복지혜택 받지 않나? 그러니까 넣을 수 있다.

김: 그렇게 떠넘기는 건 토지 독과점 때문 아닌가?
$: "독과점이냐, 계민수전이냐?"의 문제가 아니다. 계민수전도 땅사유권을 인정하지 않나? 땅사유권을 인정하면 지대가 사유화된다. 땅 소유권은 인정하지 말고 사용권만 인정해야 한다. 그래서 공공임대제 해야 한다.

김: 공공임대제도 지대가 오를 때 임대료 올리지 않나?
$: 올린다. 하지만 복지효과가 상쇄되지 않는다. 올린 임대료를 모두가 공유하니까.

김: 공공임대제도 임차인이 시장지배력을 가지면 임차료 떠넘길 수 있지 않나?
$: 시장지배력은 화폐제도 문제다. 돈 액면가가 불변하면 돈소유자가 돈을 쌓아둘 수 있다. 그것이 거래를 끊을 수 있는 힘, 시장지배력의 본질이다. 그래서 공짜돈 개혁도 해야 한다.


땅에 대해서 소유권은 인정하면 안되고 사용권만 인정해야 한다.
소유권은 지대를 개인의 것으로 만들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것은 조세로 몰수되지 않는다.
몰수한 것처럼 보이지만 그것은 세입자한테 떠넘겨진다.

화폐문제도 비슷하다.
돈이 낳는 이자는 조세로 몰수되지 않는다.
자본가는 몰수당한 만큼을 다시 이자에 더해서 받아낼 수 있다
왜?

땅과 돈 자체는 감가상각이 안되니까.
땅과 돈이 필요한 쪽은 긴급히 필요하고, 땅주인과 돈주인은 여유가 있다.
이것으로 게임은 시시하게 끝난다.
한쪽은 반드시 필요한데, 다른 쪽은 굳이 거래하지 않아도 된다면 이미 불공정한 싸움이다.
여기서 지대와 이자를 부과할 수 있는 힘, 지대세 이자세 부담을 떠넘길 수 있는 힘이 나온다
노동자들은 땅주인과 돈주인을 이길 수 없다.
조세로 몰수해도 그 부담이 다시 노동자들한테 떠넘겨진다

어떤 사람은 땅주인이 지대세를 떠넘기려고 할 때
세입자가 다른 땅으로 갈아탈 수 있으니까 떠넘기지 못할 거라고 하는데,
그 갈아타는 땅도 임대료를 내야 하는 땅 아닌가?
그러면 그 땅주인도 지대세를 떠넘길 것 아닌가?
"다른 땅으로 갈아타니까 지대세를 떠넘길 수 없다"고 하려면
그 다른 땅이 공짜땅이어야 한다.

분명히,
노동자들한테 땅주인의 땅과 돈주인의 돈 대신 다른 대체재가 있다면,
땅주인의 땅과 돈주인의 돈에 의존하는 정도가 제한될 것이다

게젤에 따르면, 기존 경제시스템에서 땅주인의 땅을 대체할 수 있는 것은 크게 3가지다.
1. 어디에 남아있을지 모르는 진짜 공짜땅
2. 소액의 비용을 내고 쓸 수 있는 땅, 즉 거의 공짜땅
3. 땅을 집약적으로 활용하여 얻는 '공짜땅이 생기는 것'과 같은 효과

이것들의 존재는 땅주인이 임대료를 어느 한도 이상 올리지 못하게 만든다.
어느 한도 이상으로 올리면 사람들은 위의 수단으로 도피할 수 있으니까.

돈주인의 돈을 대체하는 것은 크게 2가지다.
1. 물물교환
2. 환어음

이것들의 존재는 돈주인이 이자를 어느 한도 이상 올리지 못하게 만든다.
어느 한도 이상으로 올리면 사람들은 위의 수단으로 도피할 수 있으니까.

그러므로,
땅주인의 땅끼리 경쟁하여 지대가 떨어지는 게 아니다
돈주인의 돈끼리 경쟁하여 이자가 떨어지는 게 아니다
(여기서 말하는 것은 총지대, 총이자다.
개별 토지의 지대가 아니라 국내 모든 땅의 지대를 합한 값이고,
개별 대출금의 이자가 아니라 모든 대출금의 이자를 합한 값이다.)

땅주인의 땅은 위의 세 가지 부류의 공짜땅과 경쟁하며
돈주인의 돈은 물물교환, 환어음과 경쟁한다.

조세로 몰수한 지대를 만일 위의 세 가지 부류의 공짜땅에서 얻을 수 있는 노동대가를 늘리는데 사용한다면, 그 세금은 노동자들한테 떠넘겨질 수 없을 것이다.
조세로 몰수한 이자를 만일 물물교환과 환어음 사용을 촉진하는데 사용한다면, 그 세금은 노동자들한테 떠넘겨질 수 없을 것이다.

하지만 그렇게 하더라도 지대와 이자를 억제할 뿐, 완전히 제거할 수는 없다
완전히 제거하려면 실비오 게젤이 제안한 공짜땅 공짜돈 개혁을 해야 한다.
즉, 한 나라의 땅과 돈을 모두 공짜로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소유가 아니라 사용임에 유의할 것)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
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16/06/26 00:44 2016/06/26 00:44
Trackback Address :: http://blog.jinbo.net/silviogesell/trackback/221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IS, 사회유기체의 슈퍼박테리아

칼럼

IS의 테러로 세상이 어지럽다. 유럽 여러 나라와 미국은 IS의 근거지라는 시리아를 공습했다. 하지만 필자는 이것으로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것이며 오히려 더 큰 문제를 불러올 것이라고 본다.

사회를 하나의 살아있는 생명체로 보면 IS는 슈퍼박테리아와 같다. 화폐제도와 토지제도의 결함으로 사회유기체의 일부에 염증이 발생한다. '사회유기체의 미생물'인 사람들의 불만이 늘어나고 다툼이 늘어나며 사회적 긴장이 높아진다. 그러면 기존 정치체계는 그것을 인위적으로 억제하는 해법을 내놓는다. 경찰이나 군대를 동원해서 그 불만을 억누르는 것이다. 또는 그런 불만세력들을 외부에서 침입한 이질적인 존재로 단정짓고 그것들을 배제하려고 한다. 마치 우리 몸 안에서 문제를 일으킨 미생물들을 외부에서 침입한 것으로 보는 것과 같다. 그래서 항생제를 투여해서 그런 미생물의 활력을 감퇴시킨다. 하지만 미생물은 다시 더 강해져서 돌아온다. 내성이 생기고 그런 억제력을 견디고 더 많은 염증을 유발하면서......그 최종 결과는 슈퍼박테리아다.

IS는 슈퍼박테리아와 같다. IS의 근거지는 시리아가 아니라 무슬림들에 대한 차별과 멸시이며, 그런 민족간 인종간 증오의 뿌리는 결국 화폐제도와 토지제도의 결함이다. 넉넉한 곳간에서 인심이 난다고 하지 않던가? 미국인들과 유럽인들은 경제위기로 자기들 삶에 대한 자신감을 상실했다. 그것이 다른 민족이나 이교도에 대한 적대감을 고양하고 있다. 프랑스의 한 풍자잡지에서 무슬림들을 노골적으로 비웃는 내용의 글이 실렸을 때 크게 한 번 터지겠구나 생각했다. 누구나 풍자의 대상이 될 수는 있다. 그것은 정치적 자유의 문제다. 하지만 차별과 멸시로 억눌린 감정들이 그런 비웃음을 견뎌내겠는가? 분노가 폭발하고 모든 것을 쓸어버리게 되지 않겠는가? 모든 것을 풍자의 대상으로 삼을만한 용기가 있다면, 왜 사회문제를 더 깊이 파고들어가지 않는가? 왜 철없는 아이들처럼 조금 다른 문화를 가진 사람들을 비웃는 것에서 멈추는가? 경제질서의 결함을 포착하는 데까지 나아가야 하지 않겠는가?

파리 사람들, 구미 선진국들은 여론몰이를 통하여 IS를 왕따시켰다. IS를 고립시켜서 그들이 또 다른 인적 재정적 자원을 흡수하지 못하게 하겠다는 전략이다. 그러나 기존 경제시스템 아래에서 갈등과 분노는 필연적으로 생길 수 밖에 없고, 그것은 모두 IS같은 세력에게 힘을 실어주게 된다. IS는 고립되지 않기 위해 가면을 쓰고 훨씬 더 사회 속으로 깊이 파고들 것이다. 이것은 곧 사회유기체의 병이 깊어짐을 의미한다.

화폐제도와 토지제도라는 사회적 네트워크가 올바르게 설정되지 않는 한, IS가 아니더라도 그것은 계속 더 위험한 형태의 불만세력으로 진화하여 사회 전체를 위협할 것이다. IS의 확산은 FRB, ECB, 각국 경제정책이 실패하였다는 명백한 증거다.

IS는 생명체 특유의 분산화된 네트워크를 가지고 있다. 파리에서 폭탄이 터진지 얼마 안되어 아프리카에서 터지고 그 다음에는 미국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일어났다. 반면에 유럽과 미국의 대응은 기계적인 중앙집중형이다. 시리아 대규모 공습은 힘을 한 곳에 쏟아붓는다. 하지만 불만이 있는 사람은 어디에나 존재하고, 무슬림은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신자를 가진 종교 중 하나다. 그러니 어떻게 이 문제를 감당할 수 있겠는가?

인체와 사회유기체의 문제에 대한 대응방법이 서로 놀라울 정도로 비슷하다. 그렇다면 그 결과도 마찬가지 아닐까? 여기서 해법은 오로지 게젤의 안을 채택하는 것 뿐이다.

경제질서의 문제를 제대로 알아보려면 분석보다는 어떤 종류의 직관이 필요한 것 같다. 우리가 목격하는 사회현상들 속에 내재되어 있는 어떤 공통적인 내러티브를 포착해내야 하는데, 이건 분석으로는 불가능하다. 어쩌면 우리가 접촉해야 하는 사람은 경제학을 하는 사람 뿐만이 아니라 의학, 심리학, 종교 쪽에 있는 사람들일지도 모른다.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
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16/06/13 23:18 2016/06/13 23:18
Trackback Address :: http://blog.jinbo.net/silviogesell/trackback/197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김윤상 님과 토론중 3

조지스트와의 대화

김윤상 님과 토론중입니다. 김윤상 님의 글은 파란색으로 표시하였습니다. 나머지는 내 글입니다.

 

1. >무슨 뜻인지요? 전가라는 용어는 세부담이 다른 쪽으로 이동하는 걸 말하는 것 아닌가요? (이런 표현을 보면 서로 용어와 전제가 상당히 달라 토론이 어렵지 않나 하는 추측을 하게 됩니다.)

->지대세 자체는 땅주인이 내지만 그 실제 부담은 노동자와 임차인이 진다는 것입니다. 됐습니까? (이 정도는 문맥상으로 이해할 수 있는 것 아닌지?)


2. > 저는 지대조세제가 더 낫다고 한 게 아니라, 전가라는 면에서는 공공임대제라고 더 나을 게 없다고 했을 뿐입니다. 현실적 집행의 난이도에 차이가 없다면 저는 지대조세제나 공공임대제나 다 좋다고 봅니다. (상대방이 주장하지 않은 것을 비판하는 오류를 논리학에서 허수아비 치기라고 합니다.)
3. > 공짜돈은 우리의 토론 주제가 아니지만, 게젤의 주장이 맞다면 공공임대제는 공짜돈 개혁과 병행할 때 지대조세제보다 낫다고 해야 하겠지요. 아마도 이런 정도에서 토론을 종결해도 좋지 않을까요? 성의를 보여주어 고맙습니다.

->"게젤 논리가 어떻든, 소수의 임차인이 시장을 지배하므로 양쪽 다 전가된다." 이런 뜻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소수의 임차인이 시장을 지배하는 건 토지제도 문제가 아니라 화폐제도 문제입니다. 님이 제시한 예에서 소수의 임차인이 시장을 지배하는 이유는,
그들이 돈을 쌓아두고 재화와 교환할 수 있는 시간을 맘대로 선택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많은 돈을 쌓아둘 수 있는 것은 많은 거래를 끊어버릴 수 있는 힘을 가진 것과 같다. 그 돈은 원래 계속 순환하면서 교환을 매개해야 하는데, 그 흐름을 끊어버리거나 다시 이을 수 있는 힘이 돈소유자한테 있는 것. 그런 힘은 돈 액면가가 불변하는 성질에서 비롯한다. 다른 재화처럼 낡고 닳고 썩고 보관료가 드는 등 비용이 소모된다면 반드시 교환되어야 하겠지만 그런 비용이 들지 않기 때문에 바로 교환되어야 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스탬프머니 등의 방법으로 돈 액면가를 정기적으로 감가상각한다면 돈이 모두 계속 규칙적으로 순환하고 돈이 많은 곳에서 적은 곳으로 흘러가게 될 것이다. 따라서 소수의 경제주체가 대부분의 거래를 독과점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 그래서 김윤상 님이 제시한 예는 토지제도가 아니라 화폐제도의 문제이며, 돈을 개혁해야 해결된다...는 얘기입니다.

그리고 화폐제도 문제를 해결해도 토지제도의 문제가 남습니다. 이 두 가지 문제는 별개입니다. 즉 돈을 개혁해서 소수가 시장을 지배하는 일이 없도록 만들어도 땅사유권이 문제를 만들어낸다는 것입니다.

땅사유권을 남겨두고 지대조세제를 하면 지대세 수익을 '공짜땅에서 얻을 수 있는 노동대가'를 늘리는데 사용하지 않는 한 지대세 부담이 떠넘겨질 수 있다. 공공임대제는 그런 문제가 없다.

김윤상 님은 이에 대하여 아직 반론을 하지 않았습니다. 님은 새로운 의견을 더했을 뿐 게젤의 논리 자체에 대하여 반론을 한 게 아닙니다. 그리고 새로 더한 의견, 즉 소수가 시장을 지배하는 문제는 토지문제와 별개로 다루어져야 합니다. 이자, 실업, 경제위기 등에서도 실비오 게젤과 헨리 조지가 의견이 갈리는데 이에 대해서도 님은 아직 반론을 하지 않았습니다.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
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16/06/13 22:12 2016/06/13 22:12
Trackback Address :: http://blog.jinbo.net/silviogesell/trackback/220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김윤상 님과 토론중 2

조지스트와의 대화

글이 조금 번잡한 듯 하여 단순하게 다듬었습니다.  

 

김윤상 님과 토론중입니다. 김윤상 님의 글은 파란색으로 표시하였습니다. 나머지는 내 글입니다.

 

정봉수 님이 말씀하시듯이 두 제도가 “결정적으로 다른 점”은 지대세 또는 임대료의 전가 여부입니다. (전가 문제에 대해서는 제가 이미 지난 4월 23일에 아래와 같은 의견을 게시했습니다.)

[16/4/23 게시했던 의견입니다]

여러 가지를 참고해보니 핵심적인 차이는.... 실비오 게젤은 토지사유제를 그냥 둔 채 지대세를 부과하면 세액이 전가된다고 보는 데 있군요. 지대세가 임금노동자에게 전가된다면 당연히 지대조세제가 노동자에게는 도움이 안 되지요. 반면 (주류)경제학의 통설은 토지의 공급탄력성이 0이므로 완전경쟁시장에서 지대세는 전가 등 경제 왜곡을 일으키지 않는다고 하고요. 그렇다면 지대조세제로 할 것인가, 국유화한 후 공공임대제로 할 것인가는 현실의 전가 가능성에 따라 달라집니다. 저는 현실에서는 전가 가능성이 있지만 제도의 효과를 망칠 정도는 아닐 뿐더러 지대세로 인해 지주의 독점력이 점점 줄어든다는 낙관론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낙관론이 전혀 안 맞는 상황이 있을 수도 있겠지요.

 

-> 그 주장에 대하여 저도 이미 http://blog.jinbo.net/silviogesell/207 에서 반론을 한 바 있습니다.  지대세 자체가 전가되지 않는다고 지대세 부담이 전가되지 않는 것은 아니다. 따라서 위의 의견은 제 글에 대한 반론이 될 수 없습니다.

 

 

 

그 의견에 덧붙이자면, 공공임대제의 경우에도 임차인이 시장 지배력을 가지고 있으면 자신이 국가에 납부하는 임차료를 전가시킬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이동통신 주파수를 통신 3사가 경매를 통해 국가로부터 임차했는데, 경쟁이 치열해지자, 결국 통신 3사가 독과점 권력을 발휘하여 통신 소비자에게 높아진 임차료를 전가할 것이라는 우려가 많았습니다. (게젤이 든 예도 바로 이런 것이 아닐까요? 경쟁이 치열한 시장이라면 마음대로 전가할 수 없겠지요.)

 

->김윤상 님이 덧붙인 의견, 다시 말해 '토지공공임대제에서 대기업의 시장지배로 토지세 부담이 전가될 수 있다'는 그 의견이 만일 맞다고 하더라도 그것은 지대조세제에도 마찬가지로 적용될 것이므로, 그 의견은 지대조세제를 토지공공임대제보다 낫다고 할만한 이유를 조금도 제공하지 못합니다.

뿐만 아니라 게젤의 해법에서는 공짜돈 개혁 때문에 소수의 임차인이 시장을 지배할 수 없습니다. 따라서 님이 제기한 문제는 오히려 게젤이 제안한 공짜땅 개혁(토지공공임대제)과 공짜돈 개혁을 해야 할 이유를 더 강하게 뒷받침해줍니다. 공짜돈 개혁은 다음에 다루겠습니다.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
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16/06/11 18:49 2016/06/11 18:49
Trackback Address :: http://blog.jinbo.net/silviogesell/trackback/218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