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치노에라부지마 화산폭발... 저런...

일본 가고시마현에 속한 구치노에라부지마에서 분화가 일어났단다.

관련기사: 쿠키뉴스 - 日 가고시마 화산섬 분화 ... 연기 500m 이상 치솟아

이 섬은 지난 연말에도 상당규모의 분화가 발생해서 화쇄류가 1km 이상 흘렀던 곳이다. 지난번 야쿠시마에 갔을 때, 바다 멀리서 화산연기를 술술 뿜어내던 바로 그 섬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쿠시마 북동쪽에 위치한 바다거북 산란지. 람사르 조약에 등록된 곳이다. 이 해변에서 구치노에라부지마가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변에서 바라본 쿠치노에라부지마. 화산에서 연기가 피어오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산 연기가 점점 퍼져나가고 있다. 얼핏 봐도 규모가 그리 큰 섬이 아닌데, 최근들어 이처럼 화산활동이 잦아지고 있어 섬 주민들이 매우 불안해하고 있다고 한다.

링크 건 기사에도 설명되어 있는데, 이 섬에는 약 70가구 정도 주민이 살고 있는 것으로 들었다. 산지로 이루어진 섬이다보니 농경은 거의 하지 못하고, 고구마 정도가 산출된다고 한다. 바다에 둘러싸여 있지만 어업도 성행하지 않는다고 한다. 항구 입지 등의 문제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이 섬에서 주로 행해지는 산업은 축산이라고 한다. 다수의 소를 방목하여 기르고, 이 소로 수익을 얻는 농가가 대부분이라고 한다.

구치노에라부지마에서 화산활동이 심해지면 곧장 야쿠시마로 주민들이 이동한다고 한다. 이동을 해서 어느 정도 화산활동이 진정이 된 후에야 돌아갈 수 있다고 하는데, 가장 최근에 대피는 2015년에 있었던 것으로 들었다.

주민들이 대피하면 소는 어떻게 하냐고 가이드에게 물었더니, 소는 그냥 놔둔단다. 데리고 나올 뾰족한 수단도 없고, 소들은 잘 피해서 살아 남는다고... 

가고시마는 구마모토현과 인접해 있는 지역이다. 구마모토는 2016년 4월 14일 진도 7에 달하는 큰 지진을 당한 곳이다. 다수의 사상자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