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근함 in 화려함 - 베르너팬톤전시회

20세기 디자인의 혁명이라 불렸다는 베르너 팬톤.(진짜?)

1900년대 중반에 한창 활동, 신소재였던 플라스틱의 사용, 독특한 디자인은

소재면에선 후질 지 몰라도

디자인면에서는 21세기에 내놓아도 뒤지지 않겠다 싶다.

분명 전시는 의자나 소파, 조명기구 등으로 채워져 있었지만

왠지 공간 자체를 염두에 두고 통째로 디자인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간간히 붙어있는 사진들이 그걸 알려준다.

그래서 그런지 누가 보면 무당집 같다 생각하겠지만,

공간 자체의 안정감이 느껴져서 화려함 속에 포근함이 있다.ㅋㅋ

 

디카를 가져갈 걸. 핸카로 찍었더니 특히 빨간색들이 많이 날라가버렸다.

꽃분홍이 아니라 진짜 빨간이었는데...





베르너팬톤의 상징인 하트모양 의자

 

 


 


 

가운데 있는 2인용 소파에 사람들 앉아있는 모습이 재미있어 보인다. 적당히 차이나는 눈높이..


 


 

 

 

 



 

 

 

전시에 걸려있던 사진들

 

여긴 수영장이라오.

 

 


 

 

이 사진은 naver에서 찾은 사진..

실제 전시장에서도 들어가볼 수 있다.

그런데 전시용이라 그런가 폭신폭신해야 할 것 같은데 다소 딱딱.

그래도 이런 동굴같은 분위기 좋아...ㅋㅋ

 

* 베르너팬톤 전시회(http://www.vernerpanton.kr)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08/02/10 20:28 2008/02/10 20:28
Posted by jineey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