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검색 결과

해당 글 1

모르는게힘!

category 우울한일기 2009/07/07 11:37

그렇지 않아도 모르는게 힘이라는 명곡이 있다(링크) 내가 젤 좋아하는 노래 중에 하나...

모르는게 힘! 모르는게 힘!!!! 물론 아는 게 힘이라는 가사도 있지만 모순/대립 속에 피어나는 변증법이여... 그건 아니고 모르는게 힘이라고 두 번이나 외치니까... 뭐래ㅜ

 

좋아하는 작가가 우익이라는 건 참 슬픈 일이다... 으윽... 배아파 으윽 ㅜㅜ

아아... 너무 슬프다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무엇일까? 그를 알지도 못하면서 사랑할 수 있을까? 아니면 모르니까 사랑할 수 있는 건가? 그렇다면 대체 뭘 사랑하는 거야? 모르고 사랑할 거면 아무나 사랑하면 되잖아

 

뭐 그렇다고 사랑이 앎에서 나오느냐... 하지만 뭐 사랑이 다 사랑이냐긔 우익이 다 모냐긔ㅜㅜ 우익이라고 뭐 다채로운 스펙트럼이 있지만 다 싫다긔 그 중에서도 일본 야마토 사관 ㅜㅜ 으윽 너무 싫어싫어싫어 어떤 자기 민족의 원류를 찾고 혹시 자기네가 위대한 민족이 아닐가 으윽............ 챙피해 뭐하는 짓이냐긔ㅜㅜ 멋진 이야기를 갖다붙여서 챙피한 망상이 돼버리잖아 으윽.... 부끄러운 짓거리를... .으윽.... 욱욱욱욱1

 

2001야화의 대작가 호시노 유키노부를 검색했는데 위키에도 그가 없네 암튼 근데 이 분 우욱 야마토 사관 쩔어 으윽 근데 뭐 야마토까지 안 가도 좌빨 만화가가 대체 몇 명이나 된다구?? 그러니까 말이다 내가 좋아하는 많은 작가쌤들이 이미 우익이거늘 그래도 막상 딱 알게 되면 모르는게힘이라는 노래 가사가 떠오른다.

 

뭐 그래도 2001야화는 진짜 재미있다. SF를 마구 먹고 싶다.

 

그렇지만 배가 아픈데 슬펌 배도 아프고 슬프고 이중고여...ㅜㅜ 훌륭한 작가가 우익이면 골라눼~~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1. 근데 이런 만화를 그렸단 걸 읽다가 위대한; 이와아키 히토시님의 <칠석의 밤>이 생각났다. 그 만화에서는 일본 어느 마을을 위대한 놈들이 내려왔다 감.. 암튼 일본 설화? 마을의 전설?같은 게 현대까지 이어지고, 말하자면 그 마을은 어느 의미에선 선택받은 곳인데 그 선택이 과연 단일한 씨족의 '선택받은 종족'의 의미이냐면 전혀 그렇지 않다. 의문과 경이에는 차이가 있는 거고 나는 그 차이에 경악함텍스트로 돌아가기
2009/07/07 11:37 2009/07/07 11:3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7/07 11:45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