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투 검색 결과

해당 글 1

타짜

category 내맘대로 만화 2011/03/10 01:28

 

타짜 1부 세트 - 전4권 - 지리산의 작두
타짜 1부 세트 - 전4권 - 지리산의 작두
허영만 그림, 김세영
랜덤하우스코리아, 2006
타짜 2부 세트 - 전5권 - 신의 손
타짜 2부 세트 - 전5권 - 신의 손
허영만 그림, 김세영
랜덤하우스코리아, 2006

 

 

먼저, 타짜 1,2부를 보고 기절 재밌어서 3부를 봤는데 보다가 도저히 눈뜨고 못 보겠어서 관뒀다 재미없어!!!!!!!!!!! 세상에 이렇게 대놓고 1, 2부 잘 팔리니까 만들었을 수가 그것도 1, 2부보다 2배 더 길고 이십배 재미없어 -ㅁ-;;;; 참고 참고 또 참다가 내가 왜 버럭!!1 하고 안 봤다

 

뒤늦게 타짜를 보고 빠져든 내게 허영만도 안 보고 윤태호를 읽었냐?는 힐난을 던진 자가 있지만 니가 이와아키 히토시님의 사부님 카미무라 카즈오를 아냐긔?? 나도 모르거늘?? 뭐 그런 셈이다<

 

아놔 타짜 ㅇ<-< 진심 전력 빠져서 마구 읽었는데 빠른 시일 내에 구입해서 우리 아빠랑 같이 보고 싶다. 내가 아빠에게 타짜를 사드리면 분명 "돈으로 주지 뭐 하는 거냐?" "너는 니가 만화 보는 것도 모잘라서 아빠한테까지..?" "만화 좀 그만 보고 정신 좀 차려" 이런 얘기를 할 것 같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놔 나 존나 불쌍해 ;ㅅ; 그래도 사주고 싶엄 아빠도 재밌게 볼 것 같다

 

나는 고스톱 규칙도 배울 때마다 몇 판 치고 결국 까먹고 만다. 마지막으로 친지도 14년쯤 됐네;;;; ㅋㅋㅋ 도박과는 정말 인연이 없는 나란 여잔데 한국의 어느 세대 남자 만화가들과도 정말 인연이 없다. 예를 들어 허영만 이현세.. 이런 사람들 만화 안 봤다. 뭐 97년쯤에 "부킹"이라는 만화잡지(배가본드 연재 중)에서 허영만씨가 <짜장면>이란 걸 연재하는 건 봤었는데 재밌긴 한데 그냥 그랬따. 그보다 거기서 윤태호를 처음 만나고 우오오오오 후덜덜하게 빠져들었었지 ㅇㅇ 짜장면은 당시에 먹지도 않았어서 더더욱 기억 안 난다 그리고 나는 요 몇 달 전까지만 해도 요리 만화를 진짜진짜 싫어했따 그래서 더 관심 없엇겟지

 

하지만 이렇게 만화를 많이 봤는데 그 만화들은 하나도 안 보다니! 솔직히 아무 관심이 없어서 그 만화가들이 대충 몇 살인지도 모르겠다;;; 오십 살일까?? 어릴 때 까치랑 배추도사 무도사같은 애니는 봤는데.. 그 뭐지 이두호의 만화 머털도사도 엄청 오십 번쯤 봤고;; ㅋㅋㅋㅋ 오십번이라니까 오늘 본 레시피에서 메추리알을 100개 넣으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백개 맨날 과장할 때 백개라 그러는데 진짜 백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졸라 웃겨

 

1부가 바로 타짜 영화의 내용이다. 1부...!!!! 사실 저번에 지하철에서 색계 보려는데 색계 자막이 개거지라서 할 수 없이 심심해서 옜날 옛적에 다운받아놨던 타짜를 봤다. 그때 갑자기 왜 다운을 받았냐면.. 내가 보지 않는 만화 종류잖아 나는 안 보는 만화는 정말 전혀 안 보는데 왜냐면 나는 다 돈주고 사보는데 돈이 아꾸어서 안 본다 근데 드라마 다운받으러 들어갔다가 있어서 아무 생각없이 함 다운받았었는데 암튼 막 변명하고 앉아 있음 ㅇㅇ

 

아 근데 1화격에 해당하는 초장부터 완전 수욱 빠져들었다 흡입력 짱 후욱 빨려들어갔어 또다시 정신을 잃고 마구 읽었다 그래서 사서 찬찬히 매호 음미하면서 읽고 싶엄 매호 음미한 뒤 아빠한테 기증->위에 써놓은 욕을 먹을 예정 ㅇㅇ

 

사실 영화에서는 정마담이 평경장을 XX(스포일러)한 동기가 느므 약했는데.. 마치 <올드보이> 영화 감독과 배우고 만화 <올드 보이>의 동기가 너무 약했다고 평한 것처럼. 나는 오히려 만화 쪽 동기에 더 점수를 줬었는데, 일단 근친상간을 싫어해서라는 이유도 있을 것 같다 이미 싫어하기 때문에 냉정하게 판단할 수 없음

 

이 만화에서 평경장이 살해당한 건 도박과 아무 관련이 없는 거였다, 그래서 2시간짜리 영화에서 도박으로 주제를 둥그렇게 말은 것은 이해가 간다 그래도 만화 쪽이 더, 사랑스럽지 않았다!! 그게 좋아 그렇다고 미화가 없을 수 있겠냐 현실에서 부닥쳐 본 것도 아니고 만화만 보는데도 알 수 있다 미화란 게 아름답게 보이게 한다는 게 아니고.. 뭐지 접때 동구리가 막 얘기했는데 그건데..< 포장을 한다는 건데.. 무언가를 자르고 무언가를 덧대고. 하지만 난 항상 잘려나간 부분에 관심이 있는 건데, 아까 쓴 색계같은 경우 무엇을 자르고 무엇을 덧댄 건지 전혀 감도 안 잡히고... ㅜㅜㅜㅜ 한 번 더 봐야지

 

만화를 보고나서 요리를 하는데.. 아 이거 아까 모님한테 입으로 말한 건데 또 적자니 거시깽이하지만 적는다< 요리하면서 마음속으로 근데 진심으로 '나는 타짜다...!'라며 프로페셔널하게 요리하기 위해 안간힘을 썼었다 ㅋㅋㅋㅋ 그 결과 맛좋은 버섯볶음을 만들어내었음 ㅇㅇ 근데 아무렇게나 볶아도 맛있다 버섯...

 

근데 요리할 때 타짜라면 뭘 어떻게 해야 하는 거지?? 화려하지 않게, 요리 실력이 드러나지 않게 먹는 이를 속여라!! -ㅁ- 이게 뭥미 기껏 맛있게 만들어서 먹는 사람이 맛있는 줄도 모르게... ㅋㅋㅋㅋ

 

다음에 다시 읽고 다시 써야지. 4부는 아예 안 읽었다. 3부는 1부에도 영화에도 나왔던 짝귀가 오십에 낳은 아들이 포카를 치는 얘긴데 으으.. 근데 생각해보니 2부도 좀 별로다. 사실 보면서도 늙은 고니가 나와서 좀 깼다;;;; ㅋㅋ 그리고 2부는 기억도 안 난다-_-;; 1부만 사서 정독해야지 ㅇㅇ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1/03/10 01:28 2011/03/10 01:28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