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기기묘묘 영화들

View Comments

# 로건 (제임스 맨골드 감독, 2017)

 

 


영화 본 직후에 엄마 병수발....
말 안 듣는 노인네  자비에 교수와 천방지축 야수같은 로라를 데리고 도대체 존재하는지조차 알 수 없는 약속의 땅으로 쫓기며 도망가야 하는 로건의 미칠 것 같은 심경에 너무 이입해버림....  그 피곤한 표정.. 하아....

.
이 감독은 이렇게 만들 수 있는 거 그동안 왜 안 했대??? ㅡ.ㅡ
마지막 로건의 묘비에 세워진 십자가 아닌 X자... 어쩐지 울컥했지 뭔가 ㅜ.ㅜ

이것이야말로 엑스멘에게 바치는 아름다운 경의....

이렇게 하고 나중에 DNA 복원 어쩌구 하면서 울버린 살려내면 정말 ............

꼬마 울버린 소녀의 야성과 포스에 완전 매료됨.

 

 

# 문라이트 (배리 젠킨스 감독, 2016)

 

 

포스터에 겹쳐진 세 명의 얼굴이 정말 동일 인물의 성장사인 것마냥 느껴짐
3부에서 도대체 그동안의 모습과는 너무도 이질적인 근육남이 등장하지만, 그 눈 속에서 깨질 것 같이 유약한 아까 그 소년의 모습을 보았지...
말도 안 되게 아름다운데, 아... 그 푸른 문라이트....
 
도대체 어쩔 건가 싶은 그들의 삶을 보면서, 엉뚱하게도 힙합은 저 정도는 되어야 하는 거 아닌가 하는 괴이한 깨달음을...
저런 삶에 비견될 수 있는 건 우리 그네 언니 뿐이라고...

 

# 스타트렉 비욘드 (저스틴 린 감독, 2016)

 

 

뭔가 스케일 큰데 공허함.... 뭐지?? 그냥 잘 만든 평범한 시리즈물....


스팍이 너무 정념에 휩싸이는 거 싫다구....
하지만 씩씩한 소피아 부텔라의 제이라는 매력 만발...

그리고, 무엇보다 안톤 옐친의 유작이라는 게 슬픔 포인트...

 

# Shame (스티브 맥퀸 감독, 2011)

 

 


패스빈더에게 맞춤 옷 같은 영화...
오빠와 여동생 나오는 영화에 특별히 감정이입을 잘 하지만, 우리 남매는 저렇지 않아....ㅋ
여동생이 더 calm  하다는 게 우리 집안 특징이지 ㅋ

영화가 클라이맥스에 접어들고, 감당 못할 망가져버림과 미친 듯한 후회, 남루함이 그 디테일에서는 일반적 경험이 아님에도 커다란 울림을 주는 것은 누구나의 인생에나 존재하는 통제할 수 없음과 부끄러움에 대한 감정을 공유하기 때문이겠지.. 내가 나를 다스릴 수 없는...


매그니토보다, 인공지능로봇보다... 패스빈더에게는 이런 역할이 어울린다고...  

 

# Alien: covenant (리들리 스콧 감독, 2017)

 


리들리 스콧... 이 노인네 치매에 걸린게 틀림없음..
그리고 도대체 저놈의 영화사에는 저걸 걸러내 내보낼 안전 장치도 없단 말인가..

고색창연해서 신선함이라고는 1도 찾아볼 수 없는 클리세 - 인공지능의 창조욕구와 감정 - 는 그렇다고 치고,
우주 탐험 나선 인간들의 그 정념에 정말 어처구니 상실...
과학을 잘 알든가, 전투를 잘 하든가... 어떤 기준으로 선발대가 뽑힌 거냐구...
세상에 2천 명을 싣고 첨 보는 행성에, 안전장비도 없이 떡하니 내리질 않나
대원들 구한다고 또 2천명 실은 비행선으로 폭풍 속으로 기어둘어가지 않나,
비행선 안에서는 연달아 두 명이 에일리언 점액질 밟고 미끄러져 죽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와, 정말 나 정말 너무 황당해서 영화보다 육성으로 쌍욕했음
아니, 산소 농도만 맞으면 외계 행성에 막 살 수 있나? 그렇게 녹음이 시퍼런데 어떤 바이오스피어가 존재할 줄 알고???

1950년대 아시모프 영감님 소설에서도 이런 막장은 연출하지 않았다고....

미친 과학자, 미친 탐험가, 이제 미친 AI까지... 아오 정말.....

한 가지 소득이라면... 항상 아시모프의 로봇 시리즈를 영화로 옮긴다면 누가 다니엘 R 올리버에 적합할까 생각했었는데 역시 그래도 마이클 패스빈더였어!!! 그럼 지스카드는 누가 좋을까? 맥어보이? 안 돼 너무 귀염상이라서 ㅋㅋㅋ 기종은 낡아보이고 더 완고해보이는 인상이어야 한다고....

 

# Get out (조던 필레 감독, 2017)

 

 


세상에 무서운 현실 공포영화...
어쩜 그렇게 디테일을 잘 포착해내고, 추상 개념을 구체적 장면과 표현으로 담아낼 수 있을까 너무 깜놀함
갇혀 있는 몸과 정신, 하지만 아주 작은 창문을 통해서 자신이 심연으로 가라앉고 있음을 목도하고 있는 이들의 미칠듯한 눈물 한줄기...


가정부의 한없이 어색한 인조 미소와 어울리지 않게 하염없이 흐르던 눈물, 전직 재즈 뮤지션의 폭주하는 눈물과 "겟아웃"의 단말마 비명이 그토록 슬플 수는 없었다고... ㅡ.ㅡ


극도로 세련된 차별, 차별이 없어졌다고 믿는 세상의 차별에 대해서 이보다 잘 그려낼 수는 없을 것이여....
 

# 옥자 (봉준호 감독, 2016)

 

 

옥자와 미자의 트루러브 스토리...
말도 안 되게 투박하게 생겼지만 이루 말할 수 없이 총명하고, 그리고 현실에서 존재하지도 않는 생명체에 나도 모르게 빠져버렸다네...
강원도의 풍광도 너무 초록초록초록....

이보다 더 아기자기하고 예쁘고, 그리고 잔혹할 수 없는 봉준호의 동화...
감독의 한결같은 바가지 머리 취향은 두고두고 미슷헤리...

 

# 덩케르크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2017)

 

 


아이맥스 화면과 사운드에 압도 - 전쟁은 결코 멋있지도 통쾌하지도 않았음.
첫장면 골목 전투신부터 시작해서 망망대해와 끝없는 해변과, 그리고 하늘, 하늘... 자꾸만 뒤집히는 하늘...

전쟁이란, 그냥 뭣도 모르고 이리저리 쓸려다니다가 겨우겨우 살아남아 돌아오면 다행.
모든 것이 영화적 우연같지만, 실제로 전장에서 살아돌아온 이들은 모두 저런 우연의 우연을 거듭했을 것... ㅡ.ㅡ


영국판 국제시장이라고 하면서 국뽕이라 비판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그 상황이 실제이기도 했고, 대통령이 한강철교 끝고 먼저 피난간 국가의 시민 입장에서 보기엔 저들의 리더가 쿨하지 못하지만 정치적 책임과 연대란 저런 것이겠지 싶어 부럽더라구 ㅜ.ㅜ

 

톰하디는 얼굴 안보여주는 걸 커리어 전략으로 삼았나 왜 이렇게 꽁꽁 감추는 거야 ㅜ.ㅜ

다른 사람이랑 같이 있는 장면은 마지막 포로로 잡혀갈 때밖에 없으니 혼자 모형 비행기에 앉아 얼굴 클로즈업하며 연기했을 생각하니 그냥 짠하기만...


킬리언 머피는 심지어 엔딩크레딧에 이름도 없네 그려.. shivering soldier 라니!!!

왜 우리 머피에게 번듯한 역할 하나 안 주는 거야... ㅡ.ㅡ
마이클 케인은 초반 공군 작전 지시한 음성으로만 출연했다니, 놀란 아저씨의 사람 부리는 마법은 뭐람

영화 끝나고 우리 연구소 부추가 영국군 장군(케네스 브레너) 레미제라블의 그 경감 아저씨 (러셀크로) 아니냐고 해서 나 뒤집어짐 ㅋ 아 놔.. 우리 케네스 브레너에 대한 모욕이라고......

 

#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 (맷 리브스 감독, 2014)

 

 


긴장감 높게 엄청 촘촘하게 잘 만들었는데
인간 주인공 영화라면 젠더 불균형 땜시 욕좀 먹었겠지만 유인원이라 퉁치고 넘어감 ㅋ
사춘기 아들이란 자고로 집안 말아먹는 존재라는 것을 경고해준 의미심장한 영화라 할 수 있음...
코바가 쌍장총 들고 말을 몰며 폭주할 때, 무슨 상산 조자룡 등장한 줄 알았어 ㅋㅋㅋㅋㅋ

지옥에서 온 원숭이냐 ㅋㅋㅋㅋ

 

# 공범자들 (최승호 감독, 2016)

 

 


최승호 피디의 그 없는 취급, 경멸당하는 모습, 낯설지 않아... ㅡ.ㅡ
하지만 그의 뚝심에 새삼 존경...

우리 김재철님... 이렇게 앙증맞은 분인줄 미처 몰랐네 그려 ㅋㅋㅋㅋ 엠비도 한결같으셔...
방문진을 비롯하여 곳곳에 등장하는 우리 언론학 학자님네들.... 어쩜 이렇게 대쪽같으실까.....
세상에 가장 뿌리깊은 해악을 미치는 건, 조폭도 아니고 사기꾼도 아니고, 바로 이런 정신나간 학자들.... 하...
 
도대체 너네는 그동안 뭐하다 정권 바뀌고 나서야 목소리내는거냐, 라고 쉽게 말해버릴 수 없음을 조용히 깨달음. 내 눈에 안 보인다고 안 싸우고 있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가끔은 까먹지...

 

# 여배우는 오늘도 (문소리 감독, 2017)

 


혼자 미친 듯이 웃고 공감하면서 봤음. 깨알같은 그 디테일과 풍자와, 영화에 대한 미칠 듯한 사랑이라니!!!!

문소리는 이제 직접 각본도 쓰고 영화를 감독해야 함.


본인의 자아성취나 예술혼 실현까지는 내가 잘 모르겠고, 온통 남탕 조폭, 아버지, 국뽕으로 얼룩진 이 한국 영화판을 구원해야 할 시대적 책무가 그녀에게 있음 ㅋ

한국에 뛰어난 여자배우들이 얼마나 많냐구.... 왜 그녀들이 맨날 말도 안 되는 장식품처럼 영화에, 드라마에, 예능 프로에 나와야 하는 거냐고..

 

# 멀홀랜드 드라이브 (데이빗 린치 감독, 2001)

 

 


다시 봤네...

어쩜 이렇게 기억이 불량품인지, 학생 때 본 줄 알았는데 그건 아니고 2000년대 영화여 ㅋㅋ
영화에 대해서 기억나는 거라고는 "저게 다 망상이다 + 저 여인 둘이 사귄다" 딱 두가지 ㅋㅋㅋ

계속 새로운 장면인 양 몰입해서 봤다니까 ㅋㅋ
그래도 이 영화 이후 한 번도 스크린에서 본 적이 없음에도 리타역의 로라 해링 얼굴은 너무 잘 기억하고 있음
나이 들면서 심장이 쪼그라든게냐.. 왜 이렇게 쫄리면서 보게 되는지 모르겠네 ㅋ

역시 이런 영화 너무 좋음.

한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고, 뭔가 수수께끼를 풀어야 하고, 영상과 음악에 빠져버리는...
심지어 실렌시오 클럽에서의 노래는 너무 고퀄이라서 깜놀....
이 영화를 첨 볼 때만 해도 나오미 왓츠가 누군지 잘 몰랐었지...
그녀가 이후로 승승장구해서 넘 좋음.

90년대 2000년대는 과연 어떤 시대였길래, 저런 영화가 쏟아지고
키노 같은 잡지와 정은임의 영화음악같은 라디오 방송이 생존할 수 있었던 걸까? 미슷헤리...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
2017/10/09 15:23 2017/10/09 15:23

댓글0 Comments (+add yours?)

Leave a Reply

트랙백0 Tracbacks (+view to the desc.)

Trackback Address :: http://blog.jinbo.net/hongsili/trackback/956

Newer Entries Older Entries

Ubi Dubium Ibi Libertas

    Recent Trackbacks

    Calender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