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나미비아 모험 #5

View Comments

hongsili님의 [나미비아 모험 ] 에 관련된 글.

대단원의 마무리 글...

 

# Day8
 
일찌감치 출발해 안젤리나 졸리가 분만했다는 왈비스 베이 부촌 들러 플라멩고 감상하고
수시로 변하는 풍광들을 지나 마른 계곡 바닥 깊숙이서 점심 먹고,
다시 달리고 달려  Solitaire 도착.  잠시 쉬면서 애플파이 하나 먹고 Sesriem 캠핑 사이트 도착 ..
아참, 중간에 남회귀선도 지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땡볕에 텐트치고 시원한 사바나 한병!!!
 
잠시 쉬었다가 듄에 석양감상 나들이...
와 힘들고 아름다워 ㅋㅋㅋㅋㅋ
산화철 모래 한움큼 먹고 왔다구.... 나중에 공항 검색대 통과하면 소리날거 같아 ㅋㅋㅋ 이건 흡사 엑스맨에서 미스틱이 매그니토 구하기 위해 간수에게 철분 주사하던 거 같잖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에는 치킨커리와 매쉬드 포테이토 볶음야채 먹고 씻고
은하수 영접한 후 취침
 
이날 꿈이 진정 해괴하여, 무슨 암호지령받고 비행선 운전하는 미션 ㅋㅋㅋ
접선장소가 무슨 일식당이었는데, 미션을 전달한 미지의 인물이 아무리 봐도 소장님 같은데 확인 을 못하고 끝났네 ㅋㅋ 서울 가서 물어봐야지
 
 
# Day9
 
아침 네시반 일어나 일출 감상하러 또 듄 ㅋㅋㅋㅋㅋ
아름다운데 힘들어 죽겠다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심장 터진다고.. 정말 죽는 줄 알았쓰....
친구한테 물 전해주러 간다는 할아버지, 심장마비로 쓰러질까봐 조마조마 했다구 ㅋㅋ
 
하지만 아름다운 일출과, 시시각각 변하는 듄의 그림자와, 홀로 배회하는 고독한 하이에나도 보았지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듄에서 내려와 간단히 아침 먹고 다시 차를 달려 Deadvlei로
5km 산책과 행군을 반복하며 도착...
와, 여기에 뼈를 묻는 줄 알았음 ㅋㅋㅋ 해미에게 내가 쓰러지면 버리고 가라고 당부함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Deadvlei 짱
김중만 작가와 나의 차이는 오로지 광각렌즈라고!!!!!! 정말 미친듯이 사진 찍어댐.
빨리 인터넷이 되는 곳으로 돌아가 이 증명사진을 보내겠다고 결심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막에서 돌아오는길, 버스에서 자동 상모 한 백번 돌리고 숙소 돌아와 목욕 재개후 사바나 한병!!!
그랬더니만 이제 겨우 열두시 ㅋㅋㅋ
 
맛난 버거에 시원한 수박까지 먹고 까페테리아 와서 아이스 커피와 휴식...
아이고, 되다 되 ㅋㅋㅋㅋㅋ
약간 열탈진이었던 듯... 기력이 없고 땀도 안나고 핍뇨증상.. 뭔가 core temperature 가 떨어지지 않는 느낌?
 
씻고 텐트에 누워있다가 저녁에 Sesriem 계곡으로 해넘이 보러 나들이....
백만년 전에 형성된 계곡 어두운 골짜기 아래에서 무서운 비비 원숭이 떼를 만났어 ㅠㅠ
우리에게 돌던졌다고 !! 그것도 높은 고지를 점령한 채로...
여기 와서 만난 제일 흉포한 맹수라며 사람들 혼비백산 ㅠㅠ
 
하지만 지는 석양은 너무 아름다웠고 또 미친 듯이 사진을 찍었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아와 맛난 바베큐 저녁 먹고 일찍 잠을 청했으나 무거운 몸에 열기... 흩날리는 가는 빗줄기에 컨디션 최악 ㅠㅠ 이렇게 죽나보다 했음....
 
# Day 10
 
개운치 못한 몸을 이끌고 아침먹고 출발하여 달리고 달려 화장실 잠시 들러 Winhoek 30km 앞두고 최후의 점심... 준비에서 마무리까지 40분에 주파 ㅋㅋㅋㅋㅋ
사람들이 미친듯이 달려들어 일을 해치움
 
아, 중간에 그동안 정면샷을 하나도 찍지 못해 아쉬웠던 oryx 단독샷도 득템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Olive grove 게스트하우스 도착하여 잠시 당황 ㅋㅋ 이렇게 먼길 달려왔는데 우리 예약이 안되어있다잖아 ㅋ 알고보니 성이 아닌 이름으로 예약 ㅋ
 
시설은 정말 대박 ㅋ 대리석 욕조에 에어컨!!!!
반신욕 하고 나니 너무 개운 
모래 털고 짐정리하고 얼굴에 팩도 하고 저녁은 예약해준 식당에서 또 사치 ㅋㅋㅋ
와인 한병에 정식 너무 맛있잖아...문명과 야생은 한끗 차이 ㅋㅋ
숙소에 돌아와  밀린 손사장님 팟캐 들으며 널부러짐
피로 싹 풀림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 인생 뭐 별거냐 ㅋㅋ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
2017/03/18 22:11 2017/03/18 22:11

댓글0 Comments (+add yours?)

Leave a Reply

트랙백0 Tracbacks (+view to the desc.)

Trackback Address :: http://blog.jinbo.net/hongsili/trackback/953

Newer Entries Older Entries

Ubi Dubium Ibi Libertas

    Recent Trackbacks

    Calender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