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나미비아 모험 #3

View Comments

hongsili님의 [나미비아 모험] 에 관련된 글.

 

# Day4
 
아침에 또 비와서 새탁실에 서서 밥먹음 ㅋㅋㅋㅋㅋㅋ
이게 뭐야 도대체.... 차 안에서도 계속 비새고 아주 난리도 아녀 ㅋㅋㅋ
 
조금 지나 날이 개고 오전에 힘바족 전통 마을 방문하여 딜레마
더나은 삶의 방식이 있는데 굳이 저리 살아야하나..
관광객에게 보여주기 위하여 현존하지 않는 삶을 재현하여 전시하고,
관광객도 그것이 연출임을 알면서 모르는 척, 서로를 연기해야 하는.... 
 
남자는 목침 베고 자고 여자는 맨바닥에..
게다가 물로 못씻고 훈연으로 씻어야하는 일부다처제 사회라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단히 점심 먹고 뜨거운 태양길을 달려 Hoada 캠프 도착
그런데 너무 극단적임. 비가 그치고 나니 뽀송하다 못해 타들어감 ㅋㅋㅋㅋㅋㅋㅋ
텐트 치다가 타죽을 뻔했다고 ㅋㅋㅋ
하지만 뽀송하게 매트리스도 말리고 등산화에 침낭, 가방 모두 완전 빠짝 말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 맛난 볼로네즈 파스타 와 단호박, 옥수수, 그리고 애플 사이다!!
우리는 사바나의 매력에 흠뻑 빠져들었지!!!
 
법먹으며 오전 방문한 힘바족 마을 감상 나누기.. 오랜만에 서로 진지한 이야기들을 나눔
우리 말고도 다른 사람들도 맘이 불편했던 듯.. 특히나 미국에서 온 흑인 여성의 경우 더욱 심사가 복잡해보였음. 가이드인 밀너는 딜레마라고 설명함. 관광산업 부흥을 하겠다는 정부 의지도 있고, 또 전통을 보존하고 싶어하는 힘바족 내부의 동력이 있는데, 이런 방식의 전시된 삷이 바람직한 것인가에 대한 비판도 동시에 존재하는 상황이라 함....
 
전통이란 지키기 위해 존재하는 것인가??? 더 나은 방식의 삶이 있는데도 굳이 전통이라는 이름으로 보존해야 할 이유는 무어지? 게다가 그로 인해 억압받는 존재가 너무도 분명한데...
박물관에 기록으로 남겨두면 되지 않을까???
 
간단하지만 진지한 토론과 함께 저녁 마무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어서 역시 문이 업고 전등도 없는, 하지만 게코 도마뱀이 함께 하는 샤워장에서 샤워하고 한동안 별 감상 
별 구경이라면 모름지기 시규어로스!!
와 나흘만에 찾아온 평화!!!!
 
텐트에 누웠는데 창문으로 온통 쏟아져내리는 별들!!!
새벽에 눈을 떴을때는 고운 반달이 눈앞에 뙇!!!
 
정말 잊을수 없는 밤...
 
 
# Day5
 
아침에 해미의 변비 치료를 위한 군고구마 긴급 처방... 하지만 대실패 ㅋ
텐트 접다가 네덜란드 총각은 전갈에 발 물려 아수라장 ㅋㅋ 다행히 크게 다치지는 않음...
정말 끝나지 않는 모험이로구나..
 
점점 황량해지는 풍광 속을 달려 암각화 지대 방문...
인간의 예술혼 (?) 내지는 표현의 욕구는 정말 유구하고 창조적....
허나.. 예술 감상도 좋지만 이곳은 6년째 가뭄에 현재 기온 50도 ㅋㅋㅋㅋㅋㅋ
정말 너무 극단적이야... 폭풍우 이후 이런 불볕 ㅋㅋ
신기한 구경하고 내려와 시원한 탄산!!!! 세상에서 제일 맛난 환타 마심... 환타 몇 년 만이야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땡볕을 달려 Madisa 캠프장
 
여행은 진정 레질리언스를 키우는 과정. 이질적인 사람들, 다른 환경, 예상치 못한 상황과 어려움을 견뎌내거나 이겨내는 소소한 시간 속에서 고래심줄 형성...
 
텐트 설치하고 찾아온 또다시 평화 ㅋ 그리고 평화에는 모름지기 시원한 사바나 ㅋㅋㅋ
그늘에서 음악 들으며 책읽기... 스티븐 핑커 아저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 먹고 석양과 별보러 앞에 작은 바위산 올라갔는데 공원 감시원 출동 ㅋㅋㅋ
병원이 매우 멀어 다치면 큰일 난다고 얼릉 내려오라 함 ㅋㅋㅋ 이게 뭐야 ㅋ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
2017/03/17 22:58 2017/03/17 22:58

댓글0 Comments (+add yours?)

Leave a Reply

트랙백1 Tracbacks (+view to the desc.)

Trackback Address :: http://blog.jinbo.net/hongsili/trackback/951
  1. Subject: 나미비아 모험 #4 Tracked from 새날이 밝아온다 ♫ 2017/03/18 00:08

    hongsili님의 [나미비아 모험 ] 에 관련된 글. 항상 생각하는 거지만, 여행보다 다녀와서 정리하는 게 더 힘들다... 그나마 에버노트 메모 없었다면 영영 불가능 ㅡ.ㅡ;; # Day6 아침 일찍 짐챙겨 Swakopmund로.. 나는 오늘도 볼일 보는데 성공... 문없는 화장실, 샤워실도 이제 친숙하다고!! 남서쪽으로 내려오면서 점점 황량해지고, 곧 바다가 나올거 같은 느낌적 느낌으로 모래 언덕을 백번도 넘게 넘은 다음 Cape Cross 도...

Newer Entries Older Entries

Ubi Dubium Ibi Libertas

    Recent Trackbacks

    Calender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