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건조 오징어

분류없음 2012/07/18 03:32

하려는 일이, 하고 있는 일이 나의 정신을 담보로 하는 일이라는 것. 그것을 실감하는 날이었다, 어제는.

 

지금 일을 다니는 곳에서 가정폭력, 파트너폭력 등을 겪는 여성 생존자들은 아주 대단히 드물게 만나게 된다. 이 도시에서 생존하려는 그녀들은 대개 그 분야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곳으로 "가게 되어 " 있다. 하지만 아무래도 생존하려는 그녀들을 지원하는 전문 분야들은 (대부분) 결혼하였거나 남성과 함께 사는 혹은 살았던 여성들, 아이를 대동하는 여성들을 지원대상으로 한다. 이 놈의 헤테로섹슈얼 가부장 중심 사회에서 싱글 여성은, 사실혼 관계로 살더라도 아이가 없는 여성들은 여전히 이등 시민이다, 이등 시민인 것 같다. (레즈비언 여성은 말할 것도 없겠지). 아마도 그래서 그 여인이 어제 우리 일터로 오게 된 것 같다.

 

어제 그 여인을 장장 두어 시간이 넘도록 만나 받고나니 진이 다 빠졌다. 내내 우느라고 티슈 한 통을 다 써버린 이 여인을 섣불리 위로할 수도 냉정하게 질문하고 답만 받아적을 수도 없는 그 곤란함이 나를 내내 애워싸고 있었다. 아니, 그 곤란함의 정체는, 언어 문제는 아닌 것 같았다. 사람 사이라는 게 어수룩한 언어 때문에 마음과 마음이 통하기 힘들다는 건, 그건 아닌 것 같았다. 남자친구에게 경제적으로, 감성적으로, 성적으로 착취당하면서도 그래도 외롭기 때문에 그와 함께 어울릴 수밖에 없다고 말하는 그녀를 내 머리와 이성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고 가로젓고 있었지만 내 심장은 그녀를 위해 그렇게 함께 떨고 있었기 때문이다.

 

포지션도 그렇고 날씨도 그렇고 체류신분도 그렇고

과연 내가 잘 버텨낼 수 있을까. 하루하루 그렇게 버텨내는 것도 무척 버거운데

어제처럼 내 정신과 심장의 힘을 써버리고 나면

바닷가에 널린 물오징어가 된 기분이다. 곧 마른오징어가 될 그 날을 기다리는.

 

사람살이라는 게 생각처럼 생각만큼 되는 일만 있는 게 아니라는 거. 그렇게 여기는 것밖엔 도리가 없다.

2012/07/18 03:32 2012/07/18 03:32
tags :
Trackback 0 : Comment 1

전쟁교본1

분류없음 2012/07/04 02:43

덥다. 오뉴월 개 혓바닥 나오듯, 이라는 속담을 이해하게 되었다. 동네에 하도 개가 많아서, 아니 인간친구에게 엮여 산책당하는 개들이 하도 많아서 알게 되었다. 개들은 혓바닥을 그 바알간 속살같은 혓바닥을 추욱 늘어뜨린 채 인간친구의 손에 이끌려 걷고 있다. 몇몇은 아예 퍼져 앉아 갈 길은 너나 가라, 는 듯 체념의 자세를 시전하고 있다. 그렇겠지. 모직담요을 온 몸에 휘휘 감고 복중 한 날 대로를 걸어보라고 하면 아마 인간은 드립다 총칼을 휘두를 것이다. 전쟁은 그렇게 비위가 상해서 일어나는 일이다.

2012/07/04 02:43 2012/07/04 02:43
tags :
Trackback 0 : Comment 0

더운 날 도서관에서 피서놀이

분류없음 2012/06/11 23:17

일하는 회사의 규칙 상 모든 직원은 -정규직, 비정규직 가리지 않고- 일 년에 두 번 다양성에 관한 이해를 드높이는 트레이닝을 받아야 한다.

 

작년에는 실습생 자격으로 한 번 받았는데 다양한 사람들의 대한 소개, 이해, 차별의 정의 뭐 이런 거였다. 그 때에는 게이, 레즈비언, 바이섹슈얼, 트랜스젠더, 백인이 아닌 사람, 여성, 이주민 등 이른바 마이노리티로 분류하는 사람들의 정체(?)가 무엇인지 그리고 차별, 편견 같은 게 무엇이고 어떻게 다른지에 관해 트레이닝을 받았더랬다.

 

지난 주 금요일에 올 해 첫번째 트레이닝을 받았는데 주제가 'Joy of Gender'라서 이건 뭐냐. 내가 여성(혹은 남성)이라서 기쁜 일에 관해 토론하려는 모양이지, 하고 별 준비를 안하고 같는데 아 글쎄

 

트랜스젠더에 관한 거였다.

 

아무래도 게이, 레즈비언을 차별하면 안된다는 이야기는 많이 오가니까 (보통 수준의 의식이 있는) 사람들은 드러내놓고 게이, 레즈비언을 싫어하는 티를 내지 않는 것 같은데,

 

트랜스젠더는 경우가 많이 다르다. 이른바 트랜스포비아, 라고 할까.

머리(카락)를 아주 짧게 이발하고 여자화장실에 들어서면 사람들이 가끔 흠칫 놀라거나 '위민스와씨룸' 하면서 가르쳐주기도 한다. 나는 이게 그냥 동서를 막론한 여성들 의식 속에 내면화된 위기감(그러니까 누군가에게 공격당할 수도 있다는 자신의 처지를 무의식적으로 자각하고 있는)의 반영이라고 생각했는데 이런 반응도 트랜스포비아의 한 경우라고 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왜 그런지에 관해서는 지금 4분밖에 남지 않아서 쓸 수가 없다는 것을.

 

어쨌든 한국 땅이 아닌 데서 살다보니 이런 교육도 의무적으로 받아야 하는구나.

 

그런데 이 나라에 뿌리를 내린 한국형 기독교 사회는 동성애에 반대한다는 성명을 냈고 교포사회를 중심으로 반대 서명을 받고 있다. 참 딱한 것은 동성애만 반대하면 불충분하고 바이섹슈얼, 트랜스젠더도 반대해야 하는데, 안 그러면 나중에 서명받을 일이 더 많아질텐데 싶어서 차라리 "이성애만 찬성" 이렇게 서명운동을 하면 간단하고 선명해서 더 좋지 않을까? 아무튼 국내외적으로 무리지어 다니면서 미운 짓만 어쩜 그렇게 잘들 하나. 이 한국형 기독교 집단을 어찌해야 천국으로 이끌 수 있을 것인가, 그것이 고민이로다.

 


 

2012/06/11 23:17 2012/06/11 23:17
tags :
Trackback 0 : Comment 0

극과 극

분류없음 2012/05/08 08:02

평소 지론에 따르면 극과 극은 항상 통한다고 여기는데

가만 보니까 이른바 당권파들이 하는 짓이나

조갑제나 어버이연합 류가 하는 짓이나 별반 다른 게 없지 싶다.

그래서 아버지랑 나랑 그렇게 죽자고 싸운 건가?

씨. 어버이날 다가오는데.

 

2012/05/08 08:02 2012/05/08 08:02
tags :
Trackback 0 : Comment 0

이런 세상

분류없음 2012/05/01 06:34

첫번째 실습을 나갔을 때 나를 맡았던 감독과

실습을 마친 뒤 친구 사이가 되었다.

그 양반은 동성파트너와 결혼해서 잘 살고 있는데

그 파트너가 곧 아기를 출산한다.

파트너가 임신한 뒤 몇 차례 만나기도 했고 이메일을 주고받기도 했는데

지난 밤 곰곰이 생각해보니

생물학적 애아버지에 대해 단 한 번도 이야기를 나눈 적이 없었다.

친구와 친구파트너가 이야기를 꺼내지 않는 것은 그렇다치고

나도 전혀 관심이 없었으니

아마 내가 여자라서 그런건가?

갸우뚱, 뭔소리? 안 그러 여자 참 많다.

 

참 이런 관계도 있구나, 하고 생각하니

아주 좋았다.

2012/05/01 06:34 2012/05/01 06:34
tags :
Trackback 0 : Comment 0

공부

분류없음 2012/04/27 03:50

공부를 하니까 공부가 참 재미있다.

공부도 때가 있다는 엄마 말씀을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외우고 싶고 이해하고 싶은 게 정말 많은데 그게 잘 안 되고

무엇보다 밥도 해야 하고 청소도 해야 하고 빨래도 해야 하고 돈도 벌어야 하고 돈걱정을 가장 많이 해야 하고 체류신분 걱정도 해야 하고

애가 없어서 천만 다행이다.

2012/04/27 03:50 2012/04/27 03:50
tags :
Trackback 0 : Comments 2

16

분류없음 2012/04/10 04:22

16

2012/04/10 04:22 2012/04/10 04:22
tags :
Trackback 0 : Comment 1

시계

분류없음 2012/03/02 08:49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눈을 꼬옥 감고.

질렀다.

2012/03/02 08:49 2012/03/02 08:49
tags :
Trackback 0 : Comment 0

낙화

분류없음 2010/09/14 10:49

김재현

양준혁

구대성

안경현

박종호 

김종국

 

............

............

 

시즌 여러철 

격정을 인내한 

다른 걔들은 은퇴하고 있다. 

 

분분한 은퇴......

 

헤어지자

섬세한 네 발을 흔들며 

하롱하롱 시즌이 끝나가는 어느날 


밥그릇에 물 고이듯 성숙하는
네 발의 슬픈 털.
 

2010/09/14 10:49 2010/09/14 10:49
Trackback 0 : Comment 0

고생하셨습니다

찌끄리기 2010/08/28 11:53

집을 몽창 바꿨군요.

 

갈수록 살기 좋아야 하고 

갈수록 이것저것

다루는 게 편리해야 하는데 

그게 아닌가 봅니다. 

여간 거북하고 곤란한 게 아니네요.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점차 괜찮겠지요.

 

와우, 자동 저장도 되네요.

글쓰기 화면이 블로그 첫 화면보다 더 이쁘네요. 

 

이것저것 공사하느라 고생하셨습니다.

 

 

2010/08/28 11:53 2010/08/28 11:53
tags :
Trackback 0 : Comments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