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모색_I_AM_AN_ARTIST

전혀 당연해보이지도 않는 갑갑한 상식을 넘고, 자유를 향해 나아가는 힘,

젊음의 힘은 뽀얀 피부와 하얀 눈동자가 아니라 그 안에 느껴지는 정열과 금기를 쉽사리 넘는 백치미...ㅋㅋㅋ



오석근의 [교과서(철수와 영희)].

사실 생각해보면 우리들은 모두 어린 시절에 대한 엄청난 기억 봉인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교과서엔 '단면적인 착한 어린이' 이미지들이 가득했지만,

누구나 겪을 수 밖에 없는 사회적 약자시절인 '어렸을 때'를 곰곰히 생각해보면

실생활은 꽤나 충격적이고 스트레스 받는 일도 존재했다.

세상은 그린 것처럼 아름다운 동화책 속 이야기가 아닌 경우도 있고,

반면 충격적이라고 기억했던 사실은 그저 고리타분한 편견에 의한 것일 경우도 있다.

중요한 건 사회가 개인적인 봉인 기술에 의존하도록 무언의 종용을 지속하면 할수록,

인간은 그것이 '억압적' 또는 '사고의 제한'을 유도한다고 깨닫는다는 점이다.

'은밀'로 가리는 것이 아닌 전형적 사고를 넘어서려는 노력이 필요한 때.

 

이재훈의 [UNMONUMENT- 이것이 현실입니까].

결전장의 꼭대기를 점한 winner와 정복자.

그 밖의 모든 자들은 밟히고 부서지고 쓰러진다.

결코 기념스럽지 못한 비기념비.

 

이은실의 [대치].

문지방만 넘으면 깊이와 높이와 존재를 알 수 없는 신비로운 세계가 펼쳐진다.

그러나 이러한 압도적인 풍경이 눈앞에 펼쳐진다면 어떨까? 실제로는 넘어갈 수 있을까?

인간은 끊임없이 갇혀있다는 갑갑함, 자유에 대한 갈구를 소망하지만,

때론 정답이 존재하고 안정감 있는 틀 안에서의 휴식에 만족하기도 한다.

 

그래도 내 생각엔... 인간이란 건 평생 자유를 포기할 수 없는 어리석지만 용기백배한 짐승임에 분명하다. 아무리 거대하게 구축된 보수라도 이 점을 간과한다면 언젠간 큰 코 다칠 수 밖에...

 

고등어의 [Meat & Clothes].

고등어의 작품은 하나의 그림보다 영역 내의 모든 설치와 드로잉을 함께 감상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그러다보면 야만적인 남성의 세계에서 자신을 잃어가는 수많은 소녀 또는 미성인 자들과 자아를 세우고 안락을 얻기 위해 남성의 세계에 타협해가는 자들, 또는 한쪽 구석에서 조금씩 야만을 온건으로 변화시켜가는 다양한 군상들의 모습을 살펴볼 수 있다.

하지만, 뭐랄까.

기괴하고 아름답지만 생각외로 도식적이라는 생각도 드네.

 

* 사진출처 :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09/01/12 11:35 2009/01/12 11:35
Posted by jineeya

얼어붙은 강물이 그린 그림

과천 국립현대미술관 가는 길가에서 얼어붙은 강물이 그린 그림을 구경했습니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09/01/10 21:51 2009/01/10 21:51
Posted by jineeya

강인해서 아름다운 나무

겨울이 되면 볼 수 있는 강인한 나무의 자태.

추위에 움츠러든 사람들과 달리

풍성히 달렸던 열매와 꽃, 잎이 떨어져도

끊임없이 하늘을 향해 가지를 뻗는 모습은 기품마저 느껴진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09/01/10 00:05 2009/01/10 00:05
Posted by jineeya

사이(間)_건물과 건물 건물과 건물 사이에 보이는 것들

건물과 건물과 건물과 건물 사이에 보이는 것들.

하늘, 길, 문, 그 안의 생명들.

- 보라매동 골목에서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09/01/09 12:28 2009/01/09 12:28
Posted by jineeya

마시는 꽃 말리백화차

leems님의 [쟈스민과 함께 꽃피는 차]에 관련된 글

 

오늘 중국집에서 식사를 했는데 말리백화차가 나왔습니다.
처음엔 무슨 열매같은 모양이 바닥에 가라앉아있었는데 조금 있다가보니 물 안에서 활짝 피어 수면 위까지 올라오네요.

찾아보니 황국화와 쟈스민꽃, 차잎으로 만든 공예꽃차래요.
맛도 아주 깊은 것이 즐거운 경험이었습니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09/01/08 21:36 2009/01/08 21:36
Posted by jineeya

[IT스크랩] IPTV 사업자, 개인정보 유용 반복하나?

애플 "온라인 음악, 완전 DRM-Free 선언"
필 쉴러 애플 부사장, 6일 '맥월드' 기조연설에서 공식 발표

http://www.zdnet.co.kr/ArticleView.asp?artice_id=20090107100920

애플이 더이상 참가하지 않는다고도 하고
스티브잡스의 기조연설도 없어 다소 썰렁했다는 맥월드.
잡스 대신 연설한 애플 부사장의 발표 내용 중 하나.

 

[기자수첩]IPTV 사업자, 개인정보 유용 반복하나?
http://www.zdnet.co.kr/ArticleView.asp?artice_id=20090106113515

인터넷전화 설치하라고 여러번 전화받은 나.
다들 조금씩 경험 있을 듯...

<소제목>
- 초고속인터넷 개인정보 유용으로 '통신산업 후퇴'
- 지난해 말부터 '텔레마케팅' 다시 고개들어
- IPTV를 매개체로 '개인정보 유용' 되풀이되나


'IPTV 일병 구하기'…방통위-지경부 합동작전
http://www.zdnet.co.kr/ArticleView.asp?artice_id=20090107160920

2,3년 내 870여억원을 쏟아붓겠다는 ...


MS vs 오페라, '옴니아 목장'의 결투
옴니아 뜨니 브라우저 경쟁도 후끈
http://www.zdnet.co.kr/ArticleView.asp?artice_id=20090105193940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09/01/07 23:57 2009/01/07 23:57
Posted by jineeya

오래된 미래 3 - 사회에 대한 직관을 도모함

* 전시 - [오래된 미래] 서울시립미술관 남서울분관 2008년 12월 11일 ~ 2009년 02월 15일

--------------------------------------------------------------------------------

 

미술의 영역을 엿볼 때 가끔 상상이나 근원, 아니면 -여러가지면에서- 사회상과 거리를 둔 영역을 다루고 있다는  착각(?)을 할 때가 있다.

그러다가 간혹, 직설적으로 소위 '꽂히는' 작품을 접하게 된다.

 

작가의 실제 의도는 어떠했을 지 몰라도

사회적 의식 고양을 위해 긴장의 강도를 높여가는 수만번의 궐기보다

때론 전시장 한켠에 전시되어 있는 지도 한장이

머리 속 긴장을 푼 상태에서 보다 직관적이고 진지하고 집중된 사고를 도모하기도 한다.

(사회에 대한 직관력을 높이는 건 간혹 현실사회와 거리감을 느끼는 나 자신에게 현실감을 되찾는 중요한 키포인트가 될 것 같다.)

실제 전세계 땅덩어리를 펼쳐놓고 돈으로 계산하다보면 이보다 비좁고 어리석고 답답한 일이 있을까 싶은 생각이 절로 든다.

 

[지도]

 



작품의 하나였던 설문지.

희한하게 일상에 필요한 이야기임에도 불구하고 그닥 꺼내지 못하는 화두들은

적절한 환경과 적당한 질문 속에서 쉽게 끄집어 내어 지기도 한다.

그리고 간혹 나는 세상 사람들이 모든 것을 알고 있으나 앎의 방향이 서로 달라 서로 '모른다'라 판단하는 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곤한다.

이를 테면 아래 설문 답변자가 가진 영토의 개념은 문투로 봤을 때 살짝 비관적인 면이 없지 않지만,

사실상 '빌려쓴다'는 개념이라든가 그(녀)가 생각한 '권력'이 자연이나 우리를 포함한 기(氣)라고 생각하면 그닥 불편한 진실도 아니다 싶다.

 

지금 이 순간 나 자신에게 가장 확실하게 느껴지는 건

정답이 아닌 다양한 사고가 교류하고 공유된다는 점이 꽤나 상쾌하게 느껴진다는 것이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09/01/07 12:54 2009/01/07 12:54
Posted by jineeya

오래된 미래 2 - 복락원(復樂園)

* 전시 - [오래된 미래] 서울시립미술관 남서울분관 2008년 12월 11일 ~ 2009년 02월 15일

--------------------------------------------------------------------------------

낙원을 꿈꾸는 인간이 그들만의 질서를 통해 재편해나가는  세계는 이미 '인공'이라는 단어가 익숙하다.

그러다보니 이제 서서히 그 안의 모든 물질은 자연과 인공의 무뎌진 경계를 오고간다.

사실 물질은 그대로이나 인간의 사고만이 오고가는 것일 지도...

이러한 현대의 한 때를 살아가는 작가들의 줄타기같은 상상의 세계.

 

우에마쓰 타쿠마의 [Coral Forest]

 

 

 



우에마쓰 타쿠마의 [Mix White Fawn-Coral]

 

임승천의 [바벨]

 

임승천의 [3호]

 

강태훈의 [책]

 

다니엘 리의 [Dreams]

 

공성훈의 [오리와 연꽃]

 

우에마쓰 타쿠마의 [Shining]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09/01/06 14:11 2009/01/06 14:11
Posted by jineeya

[IT스크랩] TV보며 인터넷… LG전자 브로드밴드TV 공개

모바일 IPTV '관심집중'
http://www.zdnet.co.kr/ArticleView.asp?artice_id=20090104150004
4G 기술표준 선정과 함께 가시화 될 듯

 

 

TV보며 인터넷… LG전자 브로드밴드TV 공개
http://www.donga.com/fbin/output?rss=1&n=200901050341

 

.... 이 브로드밴드TV는 간단한 리모컨 조작만으로 초고속인터넷망을 통해 미국의 온라인 영화 대여업체인 넷플릭스(Netflix)의 주문형 비디오(VOD), 유튜브(YouTube)의사용자제작콘텐츠(UCC), 포털사이트 야후가 제공하는 날씨.뉴스.금융,쇼핑.교육 정보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09/01/05 22:33 2009/01/05 22:33
Posted by jineeya

오래된 미래 1 - 생명과 순환에 대한 원리와 상상

아트님의 [서울시립미술관 남서울 분관 - 오래된 미래 (Ancient Futures)]에 관련된 글

 

생명과 존재에 대해 생각하다보면 객체성을 유지하면서도 서로 관계하는 유기성을 감지하게 된다.

그 안에서의 순환 원리도, 존재성의 의미도, 때론 끊임없어보이는 순환 속 존재성에 대한 허무나 위협도 경험하게 된다.

한편 생태와 순환에 대한 또다른 상상을 꾀하는 사람들도 있다.

비록 물(物)의 상태 내에서만 감지하거나 상상할 수 밖에 없다하더라도, 상상과 창조(또는 복기?)는 인간의 본능이니까.

 

아래 작품들은 뭐랄까, 늘어뜨리다보니 원래 전시 수순과는 반대가 되었다.

생태에 대한 상상에서 비롯된 작품에서 생태 원리를 표현한 작품 순이라고나 할까?

 

정경희의 [또 다른 기억].

 

정경희의 [기억의 숨]

 

 



심현주의 [Waterfront].

 

 

김순임의 [I meet with stone - 어디서 굴러먹던 돌맹이].

 

 

여락의 Untitled [54-1]과 [54-2].

 

 

 

* 사진출처 : 서울시립미술관 남서울 분관 전시 [오래된 미래] 직접 촬영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09/01/05 13:36 2009/01/05 13:36
Posted by jineey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