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을

당장 중단하라!

매일매일 마음이 무거운 나날이다. 희망이 있다면 상트 페테르부르크, 모스크바 등 러시아 전역에서 푸틴 정부의 폭압적인 탄압에도 불구하고 반전 시위가 계속 되고 있다는 점이다. 러시아에서, 우크라이나에서, 그리고 세계 곳곳에서 전쟁에 반대하는 모든 이들과 마음을 함께 하며..

작년에 상트 페테르부르크 여행하고 돌아와서 여행기 적다가 말았는데, 다시 써야 할 이유가 생겨서 적어본다. 약간 이거는 노잼 구간임 6일차부터 다시 재밌음 😅

4일차

Tsentral'nyy Park Kul'tury

이런 이름의 공원에 갔다; 근처 티벳 불교 사원에 왔는데 예배 시작하려면 멀어서 앞에 공원 있길래 구경한 건데 대박.. 땅덩이 넓으니까 그냥 섬 하나가 통째로 공원이여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녹색이 전부 다 공원.. 다시 봐도 스케일 쩐다.

러시아엔 자연이 참 많은데 공원마다 촘촘히 쓰레기통이 많은 게 인상적이었다. 그러니까 거리에 쓰레기 버리는 놈들 없어서 거리 참 깨끗하고, 공원마다 거리마다 청소 노동자도 많아서 일자리 창출도 되는 듯. 거리에 개똥도 없구 참 좋음 (이탈리아에서 개똥 넘 많아서 충격받았던 지라;;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티벳 불교 사원 Datsan Gunzechoyney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지만 티벳 커뮤니티가 있고, 그래서 사원도 있다고 함. 지인이 간대서 따라갔는데 실내에선 사진 찍지 말라구 해서 예배 사진은 없다. 외국인들도 많이 보러 오는 것 같다. 여기도 예배할 때 노래하듯 말하고 스님들이 중앙에서 악기 연주하는데 그게 처음에는 재밌었는데 1시간 넘게 해.. 의자는 등도 없어서 갈수록 아주 힘들었다..

음식을 신에게(?) 바치고 옆사람과 노놔먹는 타임이 있어서 친절하시게 사탕 노놔주신 걸 먹었다. 무식해가지고 잘 모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원 지하에 식당이 있길래,, 뭔가 한국에선 절밥이 맛있지 않음? 그런 기대를 안고 갔다가 왕실망쇼를 맛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문 음식점이 아닌 곳에서 음식 품평하지 말자,,면서 맛없다고 혼자 불만 폭주;; 특히 맹맹한 홍차ㅠㅠㅠㅠ 머선 일이고.. 하두 줄이 길게 오래 걸리길래 만두 빚어서 쪄주나..? 대체 뭐지 했는데 냉동만두를 돌릴 전자렌지가 1대 뿐인가벼.. 세 명 일행이 같이 시켜도 한 개씩 한참 걸려서 나옴ㅋ 메뉴도 단일 메뉸데,, 스님들,, 정녕 점심에 이거 드신단 말가?! 일단 아침도 굶고 배가 넘 고픈 상태였기 때문에 더 실망함; 암튼 그만 말훼,,,;;;

도스토예프스키 무덤과 근처 수도원

아 이날 여기까지는 러시아에 초대해 준 지인분 따라다닌 거임 여기들도 내 취향은 아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 가다가 농부마켓 같은 데가 이어서 꿀 샀다. 꿀이 유명하대매 지인이 프로폴리스 사주심 아빠 선물 드리라며,, 감읍했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에 문인이나 예술가, 유명한 사람들 무덤이 잔뜩 있던데 예.. 저는 잘 모르겠더라구 그냥 대충 봄 여기도 입장료 있음 ㄷㄷ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처 수도원,, 수도원이 중세에는 경제의 중심지였고 빵이랑 와인도 맛있게 만든다고 유명하지 않음? 빵을 지금도 줄서서 막 사길래 우리도 헐레벌떧ㄱ 샀는뎈ㅋㅋ 기대만큼 존맛탱은 아니었다,, 불만 참 많네 ㅋ

만화 서점

그리고 오후에 혼자 만화서점을 찾아서 가봤다. 버스 타고 갈 수 있고 약간은 규모 있는 두 군데를 찾았는데 둘 중에 고른 곳인데, 다른 곳은 여행 마지막날 닫기 직전에 갔다가,, 개후회함 여길 왔어야 하는데ㅠ 암튼 이날 간 곳은 28-Oy라는 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쩐지 한국 만화 있지 않을까 했는데 전혀 못 봤구 기본적으로 러시아에서 마블 코믹스 엄청 많이 보네 그리구 일본 만화는 좀 들어오고 있었음 나루토, 무한의 주인 같은 유명한 거랑 <아키라>도 최근에 번역되는 중이었고. 이토 준지도 적절히 있었음. 기념으로 러시아 만화를 사고 싶었는데 잘 몰라서 고민하다가 한국에 정발 안 되고 일본에선 절판된 츠루타 켄지 만화 <방랑의 에마논> 2권을 사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 앞에 보이는 거를 산 거임 뒤에 거 3권은 일본어판으로 있음. 걍,, 글자도 비교적 적고 구글 렌즈로 러->영 번역하면서 다닌 끝에 뭔 자신감이 생겨서 샀는데 러시아 만화 좀 알아볼 걸..ㅠ

저녁 킹크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으로 지인분이 맛있는 킹크랩 식당 있다고 대접해 준대서 신났는데 그집 닫음..ㅠ 그래서 킹크랩 파는 가까운 아무데나 찾아갔는데 그냥 그랬다;; 비싸기만 하고 그냥 평범한,, 근데 그 동네가 약간 이태원 느낌 나는 데였음 다른 식당들 가보고 싶었는데 기회가 안 생김 이 글 보고 삐쩨르 가시는 분들 저 동네 저 대신 가주십솨 이 식당 북쪽으로 나있는 길이 완전 맛집 로드 같았음 젊은이들 잔뜩 있구

5일차

5일차 오전에 갑자기 기절해서 하루 쉬었다. 침대에서 뒹구는데 지인이 왜 그렇게 많이 자냐고 아프냐고 걱정함;; 세상에 그렇게 시간낭비하며 쉬는 게 뭔질 모르다니 어쩜 그렇게 바쁘게 살아가죠..? 나는 한번씩 기절하며 산다구 아무래도 여독도 있고 담날부터 또 일정 빡빡해서 걍 쉬어버림

저녁에 마트에서 장 봤다. 마트에 조리된 식품들 대체로 맛있음,, 가격도 저렴하구.

페테르부르크 거리에서 마주친 수많은 시민들.. 반전 시위로 연행됐을 걸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22/03/23 17:45 2022/03/23 17:45

트랙백

https://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321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