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조향미 - 탈선

View Comments

 

조향미 - 탈선
 
내 몸에 줄줄이 달린 선을 뽑는다
 
뭣보다 먼저 핸드폰을 던져두고
시계도 풀어놓고
승용차따윈 물론 세워둔다
 
태양에 꽂은 전선만 남겨두고
배낭 하나로 집을 나선다
 
훌훌 씨방 떠난 풀씨처럼
이제 어디에 닿을지 모른다
 
줄을 벗어 났으니
광막한 공간이 나를 품어 줄 것이다

 

오늘 어디론가 떠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런 적이 거의 없었는데...
그런데 과연 그렇게 떠날 수 있을까. 그게 바람직한가.
그러해본 적도 없고, 그럴 생각도 거의 하지 못하는 난, 좀 다른 인간인가 보다.
다른 인간이 되고프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12/10/25 08:59 2012/10/25 08:59

댓글0 Comments (+add yours?)

Leave a Reply

트랙백0 Tracbacks (+view to the desc.)

Trackback Address :: https://blog.jinbo.net/gimche/trackback/1290

Newer Entries Older Entries

새벽길

Recent Trackbacks

Calender

«   2021/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