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스헤지나 검색 결과

해당 글 1

아라라랍어

category 마우스일기 2010/02/11 18:32

 

앙.. 무서워ㅜㅜㅜㅜ 근데 웃기기도 하고...ㅜㅡ 오늘 본 사진 중 가장 인상적이었다;

 

아랍어 배우고 있는데 복습을 전혀 못 해서 아직도 잘 못하지만 그래도 쫌 한다 히히 신난다. 언어를 배운다는 건 좋은 일이다. 아프리카 동부에는 아랍어가 공식언어인 나라들이 많다고 한다 어제 쌤이 그러셨음

 

아~ 그렇지 않아도 지난 번에 에스페란토어로 아프리카인과도 얘기할 수 있구나!라며 부러웠는데 아랍어도 많이 가능해!!!!!! 북부 아프리카는 당근이고 암튼~~ 신난다 얼쑤~!

 

근데 일초도 관심 없었던 포르투갈어가 막... 너무 아름다워 미치겠고 -ㅅ- 아아 불어도 배우고 싶지만 근데 지금은 정말 포르투갈어가 귀에 너무 아름답다

 

 

 

엘리스 헤지나님 때문이야 ㅜㅜ 근데 이런 말 해도 되는지 모르겠으나, 이 영상에서 엘리스님 조동원씨랑 닮았다;;;;;;; ㅋㅋㅋㅋ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0/02/11 18:32 2010/02/11 18:3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기 2010/02/11 19:14

    오옷 뎡야 아랍어잘하고있규나 일딴..난영어부터...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 캔디 2010/02/12 00:11

    글 남긴거 보고 넘어옵니다.
    사실은 아까 보고 나갔었는데 음악이 참 좋더라구요.
    저도 다른나라 언어를 참 좋아하는데 실현해보려는 제대로된 마음가짐은 이번이 처음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이번엔 여기저기 저의 이러한 생각을 알리고 다닙니다. 음음
    아랍어 배우는 것도 화이팅입니다!

  3. 무연 2010/02/12 13:29

    엘리스 헤지나 오랜만이군요(^-^). 가사의 의미 때문에도 그렇지만, 보사노바 특유의 가창법과 관련해서도 포르투갈어를 알아두면 노래 듣는데 많은 도움이 될텐데...... 에휴......(ㅠ_ㅠ)

    • 앙겔부처 2010/02/12 13:35

      오오 역시 아시는군요 무연은 모르는 게 없어 모르는 게 대체 무엇?! 물론 이 분은 유명한 분이시지만... 난 몰랐긔; 키키<

    • 무연 2010/02/12 18:08

      아, 이런. 실은 오슨 웰즈 영화 언제 보는 거냐고 물어보려 했는데, 톰 조빔과 엘리스 헤지나의 노래를 듣다가 까먹고 가버렸어요(^-^;).

    • 앙겔부처 2010/02/13 00:57

      아 뭐야 구멍이 연락 안 했군요 난 구멍이 당연히 할 줄 알고 -ㅁ- 구녕이라고 불러버릴까부다...
      암튼 월요일 3시에염!!! 3시!!!!! 영화는 구녕님<이 구해 오기로 했음 이젠 내가 구해도 되는데 뭐 그러기로 했으니 뭐..

      글구 노트북은 무연이 가져오기로 했어요 'ㅅ' ㅋㅋㅋ 평소에 갖고 다니는 거 맞죠?? 아시겠지만 지난번에도 빌려서 상영한 거니까.. 무연 걸루 하죠!!

    • 구녕 2010/02/13 14:06

      네...제탓입니다. 구녕으로 불러 주세요...아무튼 월요일 세 시 진보넷. 영화는 내가, 노트북은 무연님이, 저녁은 뎡야핑님이 준비하면 되겠습니다.

    • 무연 2010/02/14 02:18

      알겠습니다. 오전에 일정이 있기는 하지만, 노트북 들고 어떻게든 맞춰 가도록 하겠습니다. 모두들 그날 만나요(^-^)/

    • 앙겔부처 2010/02/14 12:16

      구녕/ ㅇㅇ 저녁은 내가 섭외, 계산은 부자인 구녕이- 한 번 쏴!!!! 한 번 쏴!!!!

      무연/ 저도 명절연휴의 끝날이라는 소중한 일정을 팽개치고 가는 거임!!! ㅋ

  4. 냐옹 2010/02/12 21:20

    머야 덩야씨가 아랍어 젤 잘하면서 쿠쿠쿠
    나도 공부 열씨미 해서가야지?만 뚜렷한 목적이 없으니 펜을 잡기가 어려워요 쿠쿸쿠
    하지만 그 오묘한 글자를 보노라면 빠져드는것 같아~~~
    하지만 읽지는 못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제 버스타고 오다가 휴게소 편의점에 어떤 다국적 과자 설명서에 아랍어가 쓰여서 읽다가 버스 놓칠뻔했다요 ㅎㅎ

    • 앙겔부처 2010/02/13 00:58

      뚜렷한 목적이 없는 척은?! 열심히 돈 벌어서 같이 갈 거면서?? ㅋㅋㅋ
      과자 읽고 멋있네염 아 이건 정말 희소한 언어야!!! 사람들 앞에서 마구 잘난 척 할 수 있겠지!!! 생각만 해도 설레~~~~ 불어 읽는 거랑은 차원이 달라 잘난척의 난이도가 달라!!!! 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