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담배재를 떨어뜨리지 않고

익숙하지도 않으면서 무작정 블로그를 만들었다.

여전히 뭐가뭔지 모르겠는 채로, 엉성함을 무기로.

욕심부리지 않고 일단 중얼거리기.

무심코 담배를 피우다가 재가 떨어지지 않은 채 길어지는 것을 보면

괜히 끝까지 떨어뜨리지 않고 싶은 욕심이 생기는 것처럼

아직은 모를, 조그만 욕심들이 생겨나기도 하겠지만

그 욕심의 진정한 의미는 재를 떨어뜨리지 않는 것이 아니다.

그저 조금씩 새로운 곡률을 만들어가면서 늘어지는 담배의 모습을 즐기는 것.

엉성하게 이어져가면서도 치열한 긴장을 품고 있는 모습을 닮고 싶은 것.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