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노동자 그대의 이름은 아름답다 | 도종환

View Comments

한겨레에는 '도종환의 나의 삶 나의 시'이라는 기획연재글이 일주일에 한차례 토요일에 실린다. 어느새 35회째다. 역시 어느 인간의 삶을 다룬 얘기들은 감동을 준다. 재미와는 무관하게...
 
도종환 시인에 대한 양가감정이 있긴 하지만, 내가 그럴 자격이 있는지는 의문이다. 그 만큼의 삶이라도 살면 다행일텐데.
 
그 연재글 중에 도종환 시인의 다른 시들과는 약간 다르게 다가오는 시가 하나 있었다. <노동자 그대의 이름은 아름답다>. 제목도 그렇지만, 내용도 다소 직설적이다. 역시 시도 시대를 따라가는 모양이다. 
 
1996년 12월 그해 겨울을 뒤흔들 노동자 총파업, 그 노동자 투쟁이 승리한 후인 2월 하순, 도종환 시인은 충북민예총과 함께 그동안의 싸움을 집체극을 통해 마무리하는 <악법철폐 위해 싸우는 노동자가 자랑스러워요>라는 제목의 문화공연을 열었단다. 그 공연에서 도종환 시인이 낭독한 시 <노동자 그대의 이름은 아름답다>.
다시 한번 그렇게 말할 수 있는 날이 왔으면 하련만...

  
그해 겨울 뒤흔든 이름 위대한 노동자였습니다 (한겨레, 도종환 시인, 2011-02-25 오후 07:48:47)
 

----------------------------------------------------------

노동자 그대의 이름은 아름답다
                                                                          도종환
 

세기말의 우울한 나팔소리 저녁하늘에 번져갈 때도

그들은 나른한 선율에 빠져들지 않았다

아직 해가 지려면 멀었는데도 서둘러 보따리를 챙기며

이 시대를 파장 분위기로 몰아갈 때도

그들은 노동판을 떠나지 않았다.

변혁의 꺼지지 않는 열망을

노동의 화로에 불씨처럼 묻었다 건네주며

싸움은 끝나지 않았다고

싸움은 아직도 계속되고 있다고 나직하게 말해왔다.

새 세상은 미리 준비하는 자의 것이라고

희망은 포기하지 않는 자에게만 주어지는 선물이라고

단결만이 우리를 지키는 유일한 무기라고

싸워서 얻는 것만이 가장 값진 성과물이라고

파업을 준비하며 동료들 손잡으며 그렇게 말했다.

척박한 천민자본주의 담 밑에

분배의 정의와 민주주의가 다시 살아나길 바라는

뜨거운 소망을, 소망의 씨앗을 뿌리고 심었다

그토록 힘겨운 파업투쟁의 대오가 거리거리 넘치고

물결을 이룬 저항의 행렬이 온 나라를 덮었을 때

많은 이들은 이 시대에 노동자가 누구인가를

비로소 알 수 있었다

성당 한 모퉁이 쫓기던 이들이 모여 앉은 천막 위로

어떤 날은 살을 얼리는 바람이 밤새 비닐을 흔들고

어떤 날은 눈보라가 진종일 몰아쳐도

눈보라보다 더 큰 함성으로 따뜻할 수 있었다.

천막 날바닥에 웅크리고 새우잠을 자고 나선

얼어붙은 이마에 다시 머리띠를 묶으며

투쟁으로 해가 뜨고 투쟁으로 별이 빛나는 거리로 몰려나가

마침내 오만한 권력을 무릎 꿇릴 수 있었다

썩을 대로 썩은 재벌과 그 찌꺼기를 나눠 가지며 공생하는

더러운 권력을 향해 가장 앞장서서 싸우며

아직 다 잠들지 않은 양심들을 하나의 깃발 아래

불러 모으는 이들이 누구인지 당신들은 확인할 수 있으리라

노동자는 위대하다

멈추지 않고 깨어 흘러 저 자신을 살리고

온 천지를 살려내는 강줄기처럼 노동자의 물결은 위대하다

이 시대 희망의 날들은 저물었다고 돌아서던 사람들을

보란듯이 질타하는 노동자의 몸짓은 눈물겹다.

이 나라 이 역사에 당당하게 싸워 얻어낸

승리의 기억을 남기기 위해

살아 움직이며 밀고 가는 노동의 수레바퀴는 힘차다

투쟁으로 밤이 가고 투쟁으로 새벽이 오는 거리에서

노동자 그대의 이름은 아름답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11/03/06 03:53 2011/03/06 03:53

댓글0 Comments (+add yours?)

Leave a Reply

트랙백0 Tracbacks (+view to the desc.)

Trackback Address :: https://blog.jinbo.net/gimche/trackback/1157

Newer Entries Older Entries

새벽길

Recent Trackbacks

Calender

«   2021/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