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탄 아기 시체

category 팔레스타인, MENA 2015/08/02 16:57

팔레스타인 서안 지구 안에 들어와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내쫓고 땅을 빼앗아 불법적으로 유대인 마을을 짓고 사는 자들이 있다. 이스라엘 군대는 잘 되든 말든간에 규율이 있고 체계가 있기 때문에 팔레스타인 사람들이나 국제 활동가들에게 예상치 못한 폭력을 저지르는 일은 별로 없다(고 한다). 예측불가능하다는 점에서 유대인 정착자들은 이스라엘 군인들보다 위험하다. 작년 16살 팔레스타인 소년을 납치해 산채로 불태워 죽였던 자들도 유대인 정착자들이었고 이번에 팔레스타인 사람 집을 태워 1년 6개월 된 아기를 불태워 죽인 것도 유대인 정착자들이다. 이런 짓을 해도 대단한 처벌을 받지 않는다. 어째서라는 질문도 필요없다.

 

팔레스타인에선 순교자들의 몸을 국기로 곱게 싸서 어깨에 이고 긴 행렬로 장례식을 치룬다. 아기는 완전히 불에 탄 채였기 때문에 얼굴에는 쿠피예를 둘렀다. 그 아기를 이고 행렬을 이룬 것을 봤다. 불탄 아기 시체는 얼마나 가벼웠을까. 운구하는 이들의 어깨는 시체가 미끄러져 떨어질까 조심조심 더 긴장되지 않았을까. 어떤 이가 올린 불탄 아기의 몸을 봤다. 잘못 건드리면 바스라질 것 같은 그 몸을.. 이런 충격적인 장면으로 호소하는 데 반대한다고 줄곧 얘기해왔는데, 누군가 그 사람의 그 사진이 시각적으로 폭력적이란 이유로 신고했다는 글을 보니까 오히려 신고자의 저의가 의심스럽다. 나도 반대하면서 말이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5/08/02 16:57 2015/08/02 16:57

트랙백

https://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290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꽃개 2015/08/03 03:45

    이런 일이 있을 때마다 안타깝고 절망스럽고 그러네요. 겉만 보고 판단하거나 배경이 복잡한 일들은 깊이 들여다보고 싶지 않은 그런 사람들이 아마 신고를 하지 않았을까 합니다. 저도 일전에 우간다에서 산 채로 화형당한 호모섹슈얼 사람 사진을 기사와 같이 공유했다가 비슷한 일이 있었어요. 아기는 부디 좋은 곳으로, 팔레스타인엔 부디 평화가 어서.

    • 앙겔부처 2015/08/03 17:26

      죽은 뒤 갈 수 있는 좋은 곳이 정말 있으면 좋겠어요

      방법론적으로나 운동적으로 이렇다는 거랑, 게시물 신고 버튼을 눌러서 차단하는 거랑은 좀 다른 것 같다는 생각을 하고 있어요. 여전히 보기 싫은 것을 보지 않을 자유가 있다고 생각하면서도요- 뭔가 생각도 마음도 복잡하네요

  2. 하루 2015/08/04 15:50

    죽은 뒤 갈 수 있는 곳이 있었으면 정말 좋겠어요. 아기는 좋은 곳으로, 나쁜 놈들은 나쁜 곳으로. 그렇게라도 생각하지 않으면 너무 슬퍼서 참기 힘들잖아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