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노동자가 알아보는] 내가 만지는 화학물질에 위해성 논란이 일었을때 - 요구사항 (전체성분)

 

 

 

 

 

[13. 나 홀로 길을 가네.mp3 (4.34 MB) 다운받기]

 

 

 

<2016. 12. 6  ㅎㅇㅇㅇ 본사 7층  노조/회사/제조사 간담회>

 

 

+ 지난번 사용중단된 왁스 이후 청소업체서 이번에 다시 만든 신제품 엘ㅇㅇ입니다.

 

- ㅇㅇ팀장은 내집 거실에 장판을 깔고..  이상한 청소업체가 만든 왁스를 바르겠습니까? 시중에 판매중인 왁스 존슨제품 같은걸 바르시겠습니까?  도데체 청소업체 왁스에 집착하는 이유가 뭔가요?

 

+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있는 저희는 ... 애.. 그러니까...  안전하다 이겁니다.  유독물질은 25% 미만이면 유독물로 분류하지 않습니다. 모든 왁스엔 유독물질이 들어있다니까요. 환경부 질의도 마쳤습니다.

 

- 국립환경과학원에 전화질의한 결과 "제품"일 경우 이러한 유독물질 분류를 적용하지 않는다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제품일 경우 사용되는 형태에 따라 노출도가 달라지므로..  (미스트로 들이마시면 치명이고.. 고형화되면 인체 영향이 적거나 해서)  25%미만일 경우 유독물질로 보지 않는다는 기준은 제품일경우 적용하지 않습니다.   제품에도 확대해석 적용해서 국립환경과학원 연구원이 이번에 구속되었습니다."

 

+ 이건 법으로 정한 제품에 대한 검사입니다.  그런 식으로 말씀하시면 화학제품을 만들지말란 얘기밖에 되지 않습니다.

 

- 유해성 논란이 일었을땐..  그러면 여기 이 화학물질 안에 어떤 물질이 들어있나를 검사하는 것은 상식입니다. 아무리 법에 정해졌다해도 제품에 대한 규격검사를 하는게 아니고 성분에 대한 검사를 해야 비로소 논란이 해결되는 것입니다. 

  가습기 살균제 사건으로 700여명이 죽었고 사망자는 지금도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유독물질이 소량일경우 인체에 무해하다라는 논리로​ 재앙은 시작되었고 법이 정한 테두리에서 유통되었습니다. 바로 그런 논리로 수백명이 죽고 가족이 파탄난 것입니다.

  시판되는 왁스를 쓰면 되는건데..  도데체 어떤 확인을 하고 자신있게 140개 매장에 바르려고 하는 겁니까?

 

+ 여기 검사성적서를 한번 보시지요.

 

- 정 그러시다면..  만약에 새왁스 엘ㅇㅇ에 청산가리가 한주먹씩 들어갔다 칩시다.  저기 하셨다는 제품 검사 4개 중에..  어느 검사에서 걸러질 수 있습니까?  이 검사성적서는 법에정한 코팅제에 대한 규격시험으로 7가지 물질이 단순히 들어있나 없나를 확인하는 검사입니다. 단지 7개 물질이 있느냐 없느냐를 확인한 것이라구요.  그럼..  나머지 유통되는 4만여 가지의 화학물질 중에 어떤게 들어갔다는 얘기인가요?

 

+ 그게..  저..  그러니까...

 

- 아무리 비용절감도 좋지만..  10여년 이상 아무문제 없이 유통되던 제품도 아니고 시재품을 쓰겠다는건데..  새왁스 엘ㅇㅇ에 들어있는 모든 물질에 대한 자료와 정성.정량 분석을 요청해 주시기 바랍니다.  

분석기관은  SGS, 한국고분자시험연구소, 한국화학시험연구소..  3개 추천합니다.

화합물이 아닌 혼합물로써 10개 원료를 사용했다면..   10개 원료가 99.9%까지 들어있다는 성분별 분석입니다.  미지시료가 아니므로 모든 원료를 제조사에서 공개하여 의뢰한다면 가능할 것입니다. 만약 80% 분석이 되었다면..  나머지 20%에 대해서는 제조사에 다시 공개를 요청하시고..  99.9%에 대한 성분이 정성.정량으로 나와야합니다.

  한물질당 약 20여만원, 약 2주면 결과 나올겁니다.   지금까지 사용되지 않았던 화학제품을 140개 수백만 고객과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바르려 한다면.. 전체 원료와 성분 검사를 요구하고 확인하려는 것은 당연한 겁니다.

 

+ 아..  예..   알겠습니다. 그렇게 하겠습니다.

 

 

 

이러한 황당한 대화가 오갈정도로 수백만 대상으로 대형마트 바닥에 발라 화학제품시험을 하려는..  돈만 좇는 ㅎㅇㅇㅇ 본사 시스템은 이미 망가졌버렸으며, 이들은 자신들이 주장하는 일에 대한 부끄러움을 모르는 상태이다. 

 

새왁스 엘ㅇㅇ 원료 샘플과 제조사에서 제출한 정성.정량 분석표를 ㅇㅇ 의과대학에 의뢰할 예정이다.

 

이들은 국가서 지정한 700여가지 유독물질을 다시 원료로 사용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판되는 모든 왁스에는 국가지정 700여가지 유독물질이 들어있지 않다.

 

노동단체 녹ㅇ병원  원ㅇ연구소는..    솔직히 아니 경험상 더이상 이 단체를 믿을 수 없다.

 

 

ps.  시판되는 왁스에 환경유해성 유독물질을 간혹 사용하기도 하지만..    인체 유해성 유독물질은 사용하지 않는다.  제품이 사용되는 특성상.. 사람에 해로운 물질을 넣고 제품을 만들 바보는 없다.  그런걸 안넣은 물질이 널리고 널렸는데..  굳이 위험을 감수하며 사람들이 선택하지 않을 것을 쉽게 예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인체유해성 유독물질 왁스를 누가 사서 바르겠냐는 말이다.  안 그런 것도 널리고 널렸는데.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