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게시물에서 찾기2020/01

[전교죠선생님이 안가르쳐주는 공부법] 교육의 질

 

 

 

 

 

 

[흔들리며 피는 꽃.mp3 (4.00 MB) 다운받기]

 

 

 

  친구들 방학하니 좋아요?    '그럼요..  증말 신나요. ㅋㅋ'   친구들은 방학이 끝나면 금새 성숙해져서 또 역시나 삼삼오오 친구들과 도란도란 떠들며 학교에 올거죠? '그런건 잘 모르겠고 방학하니 그냥 좋아요.ㅋㅋ'

 

  이번 졸업식에도 아저씨는 뒤에서 몰래 눈물을 찔끔 흘렸어요.  꽃다발을 들고 졸업식장 뒤에서 친구들 졸업을 축하하려 오신 할머님, 아빠, 엄마, 오빠, 동생들... 친구들도 역시 세월앞에 장사없이 떠밀려 졸업을 하고 말았네요.  아저씨도 언젠가는 세월에 순응하며 친구들같이 학교를 떠나겠지요?   저는 졸업식장에 오면 항상드는 생각이 뭐냐면요.  친구들 하나하나는 엄마,아빠, 할머니에게 무지무지 소중하한 존재이며 그렇게 하나둘 친구들이 모이면 그제서야 학교라는 집단이 형성되는 거고..   학교가 모여 마을이 형성되고..  그러다보면 국가라는 집단까지 맨들어지는 거라는 거예요.  사회나 국가하면..  먼가 나랑은 동떨어진 듯한 느낌을 받지만..    친구들 졸업식에 찾아와준 우리 할머니 아버지 어머니 동생 오빠들이 모인 모습을 보면 쉽게 이해될 것 같아요. 

 

  아저씨 핵교대닐때는요.  방학전이건 뭐건 수업시간에 책상에 업드려 잠잔다는건 감히 상상을 하지 못했어요.  끽해야하는게 턱고이고 꾸벅꾸벅 조는 정도였지요.  근데 친구들보면 기말고사 끝났다고 수업시간에 업드려 자는 친구들이 있던데요.  아저씨 학교 다닐때였으면 앞으로 끌려나와 빠따를 맞거나 분필이나 뭔가 물건이 날라오거나 불려나가 업드려뻐쳐를 하곤 했답니다.   친구들 심든건 알겠지만 제발 수업시간엔 책상에 업드려 잠자는 일은 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왜냐면 업드려 자기엔 너무나 소중한  수업시간이기 때문입니다.  친구들 같이 좋은 시절에..  다시 찾아 올 수 없는. 아저씨는 친구들 모든 걸 이해하려 하지만..  그 좋은 시절, 그 좋은 수업시간에 책상에 업드려 있는 것만은 안됩니다. 그걸 가만 내비두는 선생님들은 어떤 심정일까요?  아..  갑자기 아저씨가 선생이라면 수업시간에 책상에 업드려 자는 친구를 존나 팼을거예요. 아니면 불러내서 노래방 무선? 마이크를 하나 쥐어주고 노래를 시키거나.. 친구들 좋아하는 아이돌 땐스를 시켰을지도 모르겠어요.

 

  친구들 그래요.   교육의 질은 선생님의 질을 능가할 수가 없는 일입니다.  얼마나 훌륭한 스승 밑에서 배울 수 있느냐가 관건인거지 나머지는 다 현상에 지나지 않아요.  결국 본질은 선생의 질을 얼마나 높일 수 있냐가 친구들이 받는 교육의 질을 가늠하게 됩니다.  이건 별다른 이유가 없는 '공리'와 같은 사실이예요.

 

  근데요.. 다그런건 아니지만 대부분의 선생님은 본인의 일그러진 자아로 친구들 각자를 평가하며 돌발상황에 친구들때매 무지무지 스트레스만 받고 있지요. 그러면서 선생님 스스로를 돌보지 않고 집에 돌아가 어머니 아버지 등등의 역하로 버거운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한마디로 속으로 골병들은거예요.  대부분 선생님은 자신을 돌아보며 휴식이나 심리치료가 필요한 상태로 친구들 앞에 서있는 샘이지요.  돗수가 않맞는 찌그러진 안경을 쓴 상태로 친구들을 바라보게 되는 거지요.  그렇다면 이런 불쌍한? 선생님들에게 당장 필요한게 뭐일까요? 독서요? 그냥 쉬는거요? 아저씨가 볼땐 '운동'입니다.  땀흘려 하루 1시간 양손 양발을 다 쓰는 '운동' 입니다.  선생님들은 운동을 통한 재충전이 매우매우 필요한 상태입니다.  전엔..  친구들보고 운동장 돌으라고 얘기했었죠? 친구들 보다 먼져 돌아야할 사람들은 바로 친구들의 선생님들이예요.  땀을 뻘뻘 흘리게 맨발로 흙바닥 운동장을 매일매일 뛰어야합니다. 대부분 선생님들은요.  그러면 교육이 눈에 띄게 바뀔겁니다.

 

  오늘 친구들 모두 강당 무대에 올라 졸업장을 일일이 받을때 진추하 언니의 'Graduation Tears'라는 노래를 들려주지 못한게 아쉬웠습니다.  친구들은 진추하 언니를 모르겠지만..  아저씨가 너무 꼰대같다고 머라하진 마세요.  친구들과 노래를 통해 공감하고 싶을 뿐이니까요.

 

  그럼 방학 축하하고 ^^ 몸 건강히 잘 쉬어요. 어머니 일도 좀 도와드리고요.  

  화이팅~~~ ^^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전교죠선생님이 안가르쳐주는 공부법] 쉬어가기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