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게시물에서 찾기2019/04/06

1개의 게시물을 찾았습니다.

  1. 2019/04/06
    [전교조선생님이 안가르쳐주는 공부법] 문제 해결 능력
    득명

[전교조선생님이 안가르쳐주는 공부법] 문제 해결 능력

 

 

 

[불나비.mp3 (3.85 MB) 다운받기]

http://new.plsong.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는 것을 안다하고 모르는 것을 모른다 하는게 진짜 아는 것이다.   - 공자님

 

 

  아저씨 사는 동네에 살구꽃이 피어서 꽃길만을 걸으며 집에 돌아왔습니다.   마음이 없고 무심히 흘러간다해서 붙여진 무심천에는 벗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생명의 정수박이..  꽃이 피었습니다. 근처 약속이 있어 ㅇ걸어오면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대부분 젊은 남녀가 꽃구경을 나왔습니다.   활짝핀 벗꽃과 피어나는 젊은이들이 한데 어루러져습니다.  어떤게 벗꽃이고 어떤게 사람인지 잘 구분이 가질 않습니다.

 

  살아가면서 가장 필요한 기술이 뭘까요?  바로 문제 해결 능력입니다.  세상 모든 일을 다 안다면 다행이지만..  대부분의 우리들은 그러지를 못합니다.  그러면..  잘 아는 사람의 도움을 받아야합니다. 즉 내가 모르면 더 잘 아는 사람의 도움을 받아 문제를 해결하면 되는 것입니다.   만약..  더 잘아는 사람이 없다면???   내가 공부해서..  잘 아는 사람이 되면 되는거구요.

 

 우리들 자본주의 체제를 유지하기 위해선..   머슴이 굶어죽지 않을 만큼의 보호장치가 엄연히 법으로 존재합니다.  그러나 그마저 모른다면..  일하고 정당히 받아야할 임금을 때이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내가 이런 일을 당하면 어떻게 할까요?  방법은 사회교과서에도 나와있지만..  각지역 민노총에 전화해서 무료로 도움받을 곳을 알아보셔도 됩니다. 실제 많은 곳이 있고요.   아니면 책에 나온대로 고용노동부에 급여통장사본에 민원접수해서..  사장불러내서 함께 근로감독관 앞에서 소규모? 재판을 받으면 됩니다.   그러나 이두저두 아니고..  모르지만 아는척하며 혼자서 해결하려한다면 낭패를 보게 됩니다.   내가 잘 모르는 일은..  잘 아는 분의 도움을 받아서 해결하는 것.. 아저씨는 그것도 커다란 지혜라고 생각합니다.

 

  

  이명박씨가 깜빵에 가있지요? 그러나 4대강 사업에 대한 죄값에선 아예 시작도 않했습니다.   4대강사업이요?  약간의 감이 있는 사람이라도..  허무맹랑한 사업이라는걸 단번에 눈치챌 수 있습니다. 근대 문제는..  전문가들이 그런 허무맹랑한 사업을 두고 권력에 눈이어두워 하는 일을 하였습니다.  두둔한 이들의 명단을 길이길이 밝혀 친일사전같이 남겨야한다 생각합니다.   기술은 절대루 가치중립적이지 않다는 예를 보여주는 사건이기도 하지만요.  가방끈이 길어져 교수입네한다면..  공자님 말씀대로..  아는것을 안다고 하고 모르는 것을 모른다하는 자세가 무척이나 중요해집니다.  특히나 복잡하게 꼬여있는 전문적인 자연과학일은 일반인들이 '검증'할 수없는 부분이 따르기 때문입니다.

 

 

   지금껏 강의를 다 무시하고 한마디로 압축한다면..   '문제 해결 능력'으로 귀결됩니다.   이런 아저씨글을 도움삼아 공부를 하는 분도 계실거고..  스스로 책을 통해 문제 해결 능력을 습득하는 분도 있을 겁니다. 중요한건..  모로가도 서울로 가면 되는 것이지요.  그러나 과외나..  선행학습ㄴ을 굳이 할필요가 없다는게 아저씨 생각입니다.  1차적으로 친구들은..   아저씨와 같이 '책을 통해 도움을 받아야합니다.    책에는 모든게 나와 있습니다.  요즘은 지역 도서관도 아주아주 잘 되어있고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결국..  텍스트를 통해 스스로의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것이지요. 

 

  또 다른 하나는 글을 쓰는 겁니다.  일기를 쓰세요.  누구에게 보여주는 일기가 아니라..  그림을 하나 그려놔도 좋으니 나에게 내맘대로 솔직히 쓰는 글.  결국 나와 솔직히 얘기하는 일기를..  굳이 일기가 아니더래도 낙서라도 꾸준히 솔직히 표현하는 겁니다.  아저씨가 살아보니..  무지무지 중요한 일입니다.   나를, 내 마음을 솔직히 글로 표현하는 연습이요.  그러다보면..  나중에 나 스스로를 변호할 수 있는 무기를 갖게 되고 마음의 안정을 얻게되며..  이런저런 스스로의 '생각'을 갖게되며..  이리저리 끌려다니며 살지 않게 됩니다.

 

   다른 얘기를 덧붙인다면..  헛겁띠기가 될거같아 오늘은 이만 줄이겠습니다.    글로써 나와 대화를 하세요.  누구에게 보여주는 글이 아닌 나와 하는 솔직한 대화 글이요.   참 재미있습니다.    이게 글쓰기 공부일까요?  그건 잘 모르겠지만..   그렇담 공부는 무지무지 잼있는 겁니다.

 

  

  올해도 친구들과 같은 생명의 빛이 스믈거리는 봄이 왔습니다.   여러분 덜은 아저씨 얘길 들었으니..  공자님 말씀을 대로 몰르는걸  몰른다 하고 아는걸 안다고 해서 이웃과 사회에 엄청난 폐를 끼치진 않을거예요.

 

  친구들은 이미 피어나는 꽃이구요..   여러분 대부분은 아저씨와 같은 노동자가 될실 겁니다.   힘들어도 공부, 글쓰기 열심히 하세요~

 

  화이팅~~~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