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게시물에서 찾기운동

3개의 게시물을 찾았습니다.

  1. 2018/11/03
    수영의 효능
    득명
  2. 2018/09/26
    [전교조 선생님이 안가르쳐주는 공부법] 운동
    득명
  3. 2017/09/20
    교육 개혁 방법
    득명

수영의 효능

 

 

 

[별혜는 밤.mp3 (5.17 MB) 다운받기]

 

 

  지난번에 물속에서 심정지가 와서 운좋게 강사선생님들 때문에 아무 상처없이 살아나신 분은 병원에 실려가 잘 살아났다 합니다.   그렇다고 수영을 계속하시면 안되고..  원인을 찾지 않으면 심정지가 또 올 수도 있으니 몸을 아끼며 일단은 치료를 잘 받으셔야 될덧 같습니다.

 

 

  오늘 수영 전후 제 혈압 변화입니다.

 

  <수영 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영 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 30 mmHG  혈압이 떨어졌습니다.  이 얘기는 뭐냐면..  수영을 했더니 심장이 온몸에 피를 구석구석 보내는게 무척이나 수월해졌다는 거예요.  물론 운동후라 맥박수는 올라가 있습니다.  이쯤되면 저에게 수영이란 거의 생존입니다. 죽고사는 문제이지요. 

 

  오늘 했던 수영운동량은 전체 약 1.2시간 정도 하였고, 거리는 약 500m 몸품기 수영후  1.1km 연속 자유형을 하고 체온조절실서 약10분 몸품기, 뜨거운물 샤워후 2min  냉수마감후 옷을 갈아입고 측정하였습니다.  기계 오차를 감안하더라도..  이건 거의 매번 있는 수치 변화 경향입니다.  체중은 전후 1.85kg 감량되었습니다.   물속에서도 땀이 나는데..  모두가 수분은 아닐겁니다.   수영을 하면 높았던 혈압이 정상으로 돌아온다는 얘깁니다.

 

 

    수영을 하기 위해선..  수영빤스, 물안경, 수영모자 가 필요합니다.  모두 구매시 10만원 안쪽. 그리고는 수건, 세면도구를 함께 넣을 수 있는 조그만 가방이 필요하고요.  시에서 운영하는 50m 수영장 이용료는 강습포함 한 달에 약6만원 합니다.  강습이 없는 날엔 아무때나 자유수영을 할 수 있습니다. 

 

  얼마전 수영장 샤워실을 나오다 우리 주지스님과 맞닥뜨렸습니다.  합장하고 인사드렸고.. 어색하게 인사를 받으셨습니다.  스님은 기회가 있을때마다 운동을 무척 열심히 하신답니다.  기회가 되면 혹시 수영모자는 안쓰셔도 되는게 아닌지 여쭤보려 합니다.  그러면 우리 주지스님께서 뭐라고 하실까요? 기록단축을 위해 모자가 필요하다? 이눔아 머리카락이 없다고 머리 안감냐?  궁금합니다.

 

 

  우린 병들고 나서 병원 생활 몇달하면 모두 병에 전문가가 되지만.. 왜 그러한 질병이 생겨났는지, 나는 그런 질병이 생겨나지 않도록 뭘했는지 생각하지 않습니다.  병원에서도 그런 쪽엔 별로 관심이 없는 듯 합니다.  왜냐면..  병원이란 속성은 뭔가 '처치'를 통해  돈을 벌어야만 유지될 수 있는 공간이거든요. 

 

  수영을 하면 큰 병에 걸리지 않습니다.  일주일 3회? 1.5시간? 이상이요.  몸이 많이 불편하시면 물속에서 걷기 등을 하십니다.

 

 

  수영을 배우러 가보면..  절반 이상이 허리나 무릅이 불편하신 분들입니다.  꾸준히 하시는 분들은 거의 100이면 백 다 효과를 보는걸 봅니다.  6~70대 할머니 할아버지 분들도 많이 계십니다.  수영을 20년 이상 하신 분들은 젊은 사람들 감히 못따라갈 정도로 수영을 잘하시고..  평균 16년 이상은 젊어보입니다.  잔병 조차 없고..  병고라는 것은 찾아보기 힘듭니다.

 

 

  우리모두 처음엔 어머니 뱃속 물속에 있어서인지 수영은 심신안정에 도움이 많이됩니다.  또한 양손을 다 쓰기 때문에 오래해도 몸의 균형이 흐트러지지 않아 몸을 해치지 않습니다.  심폐기능도 좋아지며 집중력, 기억력도 향상되고, 두뇌가 깨어납니다.

 

  우리 몸에 가장 좋은 운동은 수영입니다.  

 

 

  ps. 물론 참선요가는 수영과 비교할 수 없이 우리몸에 이로우며, 수영에서 부족한 부분을 서로 채워줍니다.  배우던 수영 강습반이 없어져서..  상급반으로 가지 않고 한 시간 20바퀴, 2km 돌고 오는 것을 목표로 운동을 대신하려합니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전교조 선생님이 안가르쳐주는 공부법] 운동

 

 

 

[가을의 노래.mp3 (4.12 MB) 다운받기]

 

 

   

  유산소 운동을 하면 모든 신체능력이 향상되며 재수도 좋아집니다.  공부하는 사람은 반드시 운동을 해야합니다.  공부를 거를지언정 1~2일에 1시간 이상의 운동을 해야 학습능력이 향상됩니다.    특히 나이들어 공부하시는 분들에게 운동은 더욱 중요합니다.

 

  이걸 어떻게 증명할 수 있냐고요?  말이 필요없습니다.  세상엔 일단 해보고 판단은 나중에 해야되는 일이 종종 있는데..  이것도 그런 일중에 하나입니다.   운동은 공부와는 무관하게 해야하는 일이지만 공부와 밀접하므로 강조해서 말씀드립니다. 운동이라고 하니 뭔 주장이나 행동하는 것으로 생각했던 분들은 정말로 심각하게 반성해야합니다.  여기서 말하는 운동은 1시간 이상 땀을 흘리는 운동입니다.  이런 운동을 하지않고 누군가를 가르치거나, 누군가에게 배운다는건 다 가짜입니다. 운동은 삶의 밀도를 올리기도 합니다.

 

  저희 동네에 용하다는 병원이 하나 있는데요.. 쑤시고 아픈 분들이 치료를 받기위해 구름같이 몰려듭니다.  근데 문제는 병원이 너무 작다는거예요.  하루에 한 40여분만 치료를 받을 수 있지요.  처음에는 새벽3시부터 죽치고 앉아 있다가 8시에 병원문 열면 순서대로 접수를 하였습니다.  기다리는 분들은 다음사람에게 몇번째라고 소리내어 인계?를 해주었고요.   그러다 누가 그런건진 모르겠지만..  12시에 깜깜한 병원입구에 종이를 놓고 일찍온 순서를 적기 시작했습니다.  밤새도록 사람들이 들락거리며 순서대로 예약?을 하는 이름을 적고 갔습니다.  일종의 규칙이 생겨난 것이지요.  그러다가 다시 20시에 종이를 놓고는 핸드폰시계로 밤12시 땡하면 무리중 한 사람이 명단 출석을 부르고 안나온분은 명단서 지워버렸습니다.   그러니 병원을 예약하려는 사람들이 밤12시에 병원입구에 구름같이 몰려듭니다.   물론 명단 지웠다고 싸움이 나기도 하지만..  이러한 규율을 누가 정한건지는 알수없지만 대부분의 사람이 동의하니 병원예약하는 규칙이 되어버렸습니다. 

 

  대부분은 5~60대 아저씨,아주머니들인데..  기다리다가 함께 기다리는 분들께 사탕을 돌리시는 아주머니도 계시고 서로 치료에 대한 정보도 주고 받고..  동병상련이라고 어찌보면 사랑방 같아 보이기도 합니다.

 

   무엇이 이들을 움직였을까요?   고통스런 '통증' 입니다.  병들기 이전엔 어떤 생활들을 하셨을까요? 제가 점쟁이는 아니지만..  대부분 운동을 하지 않으셨을거라 생각됩니다.  예..  우리 몸은 운동을 하지 않으면 쉽게 병들게 되고,  한번 병이 들게되면 치료하는데는 무척 어렵습니다.  시계를 거꾸로 돌려본다면 운동을 하지않고..  병들면 용하다는 병원엘 찾아다니고 계신겁니다.

 

   금연과 운동은 큰병에 걸리지 않고 살게 합니다.    유산소 운동이란 걷기, 달리기, 수영, 참선요가 를 말합니다.

 

  운동은 공부에도 엄청난 도움을 주게 되므로 새삼스럽지만 말씀드렸습니다.

 

  운동 열심히 하세요...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교육 개혁 방법

 

 

[꽃별 - 05 옛날 이야기 하던 오후.mp3 (7.23 MB) 다운받기]

 

 

 

  학교는 거대한 공연장이다. 

 

 

  무대는 학교,  배우들은 선생님,  관객들은 학생이다.  배우중엔 물론 조리사, 야간당직 주무관, 서무과(행정실), 소사 같은 조연 배우들도 많이 있다.

 

   선생님? 이들은 실수가 용납되지않는..  대형마트 못지않은 감정노동자들이다.  그런데 이 감정노동자인 배우들이 너무나 지쳐있다.  심한경우 시급히 치료를 받아야하는 히마리 없는 배우도 있어 보인다.  특히 여성노동자들이 많은데..  모두들 집에서 전쟁치루 듯 출근하고 다시 전쟁치루 듯 집으로 돌아가 다시 전쟁을 치룬후 쪽잠을 잔다.  감정노동자의 특징은..  자신의 감정을 잘 드러내지 않으려는데 있다.   노동하는 과정 중에 자신의 감정을 계속해서 조절해야하는 것이 아예 습관이, 강박이 되어버리고 이런저런 상황속에 마음이 골탕 먹게된다.  이 여성 감정노동자들은 집에서 진을 쏙 빼고..  지친 몸을 갱신히 이끌고 공연장엘 와서 학생들과 다시 진을 쏙 뺀다. 무대에 선 감정노동자들은 애써 근엄한 척을 하지만..  사실은 모두 안으로 곯아 있다.  24시간 진을 빼지만..  어머니니까 버텨낸다. 

 

  무대위서 가끔 회의같은 것을 하게되면 대부분 자신의 의견을 얘기하지 않는다.  전교조 선생님들은 뭔 얘기를 그럴듯하게 길게 늘어놓으시는 것 같은데.. 핵심이 없고 말투와 생각이 경직되어있다.  

  회의때 자신의 의견을 이야기하지 않는 대부분의 배우들은.. 생각을 말하는 순간 고립되거나 적들이 생겨날 것을 두려워해서이다.  어쩌면 가만있으면 중간은 간다고들 생각하고 있는건지 모른다.  가만히 앉아있는 이들은 머리속이 복잡하다.

 

  이 여성감정노동자들은 음식을 잘하지 못한다.  가사노동 대신 무대위 감정노동을 주로 하며 살았기 때문이다. 음식재료를 모르는 것을 창피하게 여긴다.  마음 한구석엔 모두들 어머니로서 잘하지 못하였다는 죄책감들을 머리에 이고 살아간다.   

 

 

  교육 개혁?  아주 쉬운 문제다.  굳이 대학을 가지 않아도 일하면 한달에 한 500만원 이상을 꾸준히 벌어먹을 수 있게 된다면 교육문제는 해결된다.  (독일처럼?) 기술만으로 몸을 써서 벌어먹는게 서울대를 가서 출세하는 것보다 돈을 더 많이 버는 사회구조이면..  아무도 지금처럼 돈되는 가방끈 늘이려 지옥같은 학창시절을 보내지는 않을 것이다.  고학력자가 높은 경제적 지위를 갖게되는 사회구조가 바뀌면 교육이 정상화 될 것이다.  

  그리고 또 하나는 이 배우들을 쉬게해야 한다.  뭐 새롭게 해보겠다고 배우들에게 괜한 일거리를 쥐어주거나 공연을 복잡하게 만들어서는 안된다.  배우들에게 정작 필요한 것은 '운동'이다.  감정노동자들은 반드시 땀흘려 몸쓰는 운동을 통해 억압된 몸과 마음을 다시 살려내야한다. 그래야 배우도 살고 관객도 살고 감동적인 공연이 이루진다.

 

  눈치를 보아하니 사회구조는 쉽게 바뀔것만 같지 않다.  그렇다면 교육 개혁을 하고자 한다면 당연히 배우들에게 건강성을 되찾아 주어야한다.   공연장엔 모두 목욕탕을 만들어 놓은 다음..  하루에 1시간씩 배우와 관객들 모두 땀이 뻘뻘 나도록 운동장을 돌아야한다.  그리고는 모두 샤워를 하고 다시 공연을 이어가는 것이다.  참 쉽고도 매우 효과적인 교육개혁 방법이다.  학교에 목욕탕 지을 여건이 안된다면 동네 목욕탕을 학년별로 번갈아 이용해도 좋을 것이다.  선생님과 학생들에게 하루 1시간 땀이 뻘뻘 나게 운동을 시키는 것, 이것이 가장 효과적인 교육개혁 방법이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