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게시물에서 찾기행복

4개의 게시물을 찾았습니다.

  1. 2018/10/10
    죄와 행복
    득명
  2. 2017/02/15
    큐브
    득명
  3. 2015/04/04
    25세 ㄷㅇ에게
    득명
  4. 2014/08/13
    수다
    득명

죄와 행복

 

 

 

[victor jara - La Internacional.mp3 (3.91 MB) 다운받기]

 

 

 

  우리는 왜 죄를 지으면 안될까요?  스스로 불행해지기 때문입니다.  누구나 제잘난 멋에 사는게 인생인데.. 죄를 지으면 그러질 못합니다. 한마디로 제잘난 멋에 살지 못하게 된다는 얘깁니다.  관계한 모든 이에게 싫망을 끼치는건 물론이고요.  스스로에게 떳떳하지 못하게 됩니다.  가진게 없어도 그 누구에게 떳떳할 수 있는 것은 엄청난 재산입니다.   아주 사소한 것으로 떳떳해지지 않게 되는 일은 절대 사소한게 아닙니다.   

 

 

  그렇다면 죄가 멀까요?  그건 스스로 돌아보며 양심의 소리에 귀기울인 결과 느껴지는 것들입니다.   전두환 같은 사람은 뭐냐고요?  나중에 언젠간 후회하겠지만 (후회못할 수도 있고) 마음을 돌아보는 일을 게을리하여 뭐가 죄인지 분간을 못하는 뇌사 상태가 되어버린 것이죠. 모두다 그를 살인자로 여기는데 본인은 아니라는 얘깁니다.  

 

    마음을 돌아보는 일은 거울을 닦는 일과 비슷합니다.  한번 닦아놓았다고 돌아보지 않으면 뿌옇게 변해버리는게 우리들 마음입니다.   조용히 자신을 돌아보는 일을 꾸준히 해야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나는 잘 살고 있는데..  주변서 나를 잘살게 내버려두지 않기 때문에 마음닦을 새가 없다고요?  아닙니다.  나를 가만 들여다보면 결국 내가 그렇게 한거예요.  어쩔수 없지는게 아닙니다.  다시 들여다 보면..  내 안에 태초부터 밝게 타오르고 있던 생명의 불빛이 왜 사그라들었나를 보면 금새 알 수 있습니다. 

 

  자꾸 돌아봐야합니다.  그래야 얼마 안남은 우리 삶을 생각한대로 살아나갈 수 있습니다.   

 

  나에게 고백하세요.  아직 늦지 않았습니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큐브

 

 

 

[_01_04-Knockin' On Heaven's Door.mp3 (7.38 MB) 다운받기]

 

 

  꽃별님~~~

 

 

  꽃별님도 포켓몬고?  라는 게임을 하세요?   수영배우러가면 체육공원 앞에 좀비가 되어 핸폰을 들고 돌아다니는 사람이 참 많아요. 친구에게 물어보니 그 곳이 성지?같은거라는데요.  저는 게임을 안합니다.

 

 어려서는 동네 오락실서 알아주는 고수였었거든요. 비결은 관찰이였습니다.  오락실에 죽치고 앉아 일단은 다른 애덜 하는 걸 지켜보는거죠. ㅋㅋ 보글보글 100판은 기본.. 원더보이2는 우주선 탈때까지..   마계촌은 (비석에 창던지다 개구리되고.. 갑옷 벗겨지고) 십자가 무기로 공주 뺏어간 박쥐? 물리치고 불을 뿜는 대마왕도 무찔러 왕비를 구하고 끝낼 즈음이면..  구름같은 구경꾼들이 존경의 눈빛으로 바라보았었어요. ㅋㅋ  근데..  언제부터인가 게임하는 시간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죠. 

 

(코나미? 사의 고을 원님?에 애걸복걸? 절하는 기본화면인데..  동전넣으면 농부가 볏짚 사이로 낫 던지고 죽창으로 찌르고..   처녀귀신 붙으면 망부석에서 때어내는.. '농부의 반란' 이란 게임은 전두환정권 당시 사상불순? 등의 이유로 갑자기 회수되어 자취를 감추는 고초를 당하기도 하였었죠? 그 게임은 잼있었지만.. 회수되는 바람에 고수가 되기 위해 노력해 볼 기회가 없었어요. 잼있는 게임을 왜 국가는 왜 회수하였을까?가 당시의 제 화두였고..  그러다 중3때 87년 6월항쟁때 남궁병원 앞에 찾아가.. 호헌철폐 독재타도를 외치며 30cm가량의 네모난 보도블럭 깨서 던지던 데모하던 대학생 형들이 하던 얘기를 쭈그려 듣고는 하였죠. "시민여러분.. 우리들 세금으로 저들이 쏴버리는 최루탄이 한 방에 4만원이랍니다..  우리들에 의해 세워지지 않은 그 정부를,  우리는 정통성이 없을때 정부라 하지 않고 정권이라 부릅니다..   전경, 백골단들은 이순신 장군같은 무시무시한 갑옷과 방패를 들었지만 ... 저희들은 그런게 없습니다... 시민여러분 ..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살아오면서 '아.. 세상이 내맘같이 되지 않는구나' 처음 좌절감을 주었던 것은 정육면체 퍼즐이었어요.   물론 반쯤 퍼즐을 돌려 알을 하나 뽑아 모두 뽑아서 맞춰놓긴 하였지만요.  우연히 문구사에 갔더니 요즘도 그 큐브라는 퍼즐을 팔고있어..  문득 옛날 생각이나서..  40이 넘어 하나 사다가 3일을 끙끙거리며 난생 처음으로 다 맞췄습니다.  지금 다시 하라면 못할거 같아요.  큐브 맞추는 법에 대해 스마트폰 검색도 하지 않았지만요.  첫면..  두줄까지 맞추고는..  맞춰진 것들을 건들지 않고 맨 밑줄이 옮겨지는 방법을 수도 없이 반복하니 신기하게도 우연히? 맞춰졌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별게 다 나를 힘들게 했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고요.  참 말도 않되는 기준들에 얽매여 살아왔던 것 같아요.  거꾸로..  정신 바짝 차리지 않으면 제 삶을, 행복을 도둑맞는 것 같아요.

 

  꽃별님도 큐브 다 맞추시나요?  왠지 그런건 잘 안하실것 같아요.  이미 행복해지는 법을 음악을 통해 자꾸 얘기하고 계시니까요.

 

 

  안녕히 계세요.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5세 ㄷㅇ에게

 

[Ennio Morricone-07-Tramonto (Ver. 2).mp3 (3.07 MB) 다운받기]

 

 

  네가 지금 무슨 생각을 하며 주장을 하는 건 너에겐 중요한 일이겠지만..   별로 중요한 일이 아니야.. 

 

  네가 그렇게 '살아'버리면 되는거야.  누가 뭐라고 할 수 있ㅇ을까?

 농부들은 시금치 씨를 뿌리면.. 시금치를 얻을 궁리를 하지 다른 무언가를 얻게되기를 바라지 않거든.  누구에게도 나 시금치 씨 뿌렸으니 인정해달라고 원하지도 않아.

 

  아직은 젊고 네 앞에 벌어지는 모든 일들에 너는 치열한거야.  그러나 분명한 것은 네가 생각한데로 살지 않은 이상 사는데로 생각하게 된다는 사실이야.

 

   이러한 연탄에 공감할 수 있는 바로 그 마음을 간직하며 살면.. 그 뿐인거 같아.  그 누구와 비교하지 않고.

 

  왜냐면 그래야 네가 행복할 수 있을 거 같거든.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수다

서울로 가는 길. 15여년전.. 도보여행 중 하룻밤 신세를 졌던.. 양지성당 창고던물 구석 책꽃이에 낡은 표지로 꽂혀있던 책이름인데요.  모로가던 서울만 가면된다라는 얘기를 하기도 합니다.  

  삶은 내가 아는 만큼만 볼 수 있고 딱 그렇게 살아 갈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내앞에 벌어지는 일들을 어떤 자세와 시각으로 바라보는가는 내 삶을 엄청 바꿔놓습니다. 

   투쟁은 괴롭기도 하고 피가 마르며 한편으론 수행자 같은 고독이.. 분노가 밀려오는 일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론 뿌듯함과 어린이 같은 짜릿한 즐거움이 느껴지는 기쁨이기도 합니다.  투쟁은 여러 현상을 동반하며 진행되지만.. 분노와 고통속에 미움으로 남느냐..  신명과 희망으로 행복하게 사느냐는 결국 어떠한 현상을 바라보며 공명을 일으키고 있는 나의 판단에 달렸습니다.

 음.. 너무 좋은 말만 써놓은 것 같은데 큰틀에서 보자면 그렇다는 거고요.  투쟁의 결과는 절망이 아니라  행복인 투쟁을 해야 된다는 말씀입니다. 절망하거나 먼저 분을 참지 못하면 지는 겁니다.  사실 계란으로 바위치기 같은 일이 대부분이고..  심으로 따지면 시작부터가 엄청 불리하고.. 할 수 있는게 별루 없는 어둔밤 밤길가는 일이예요.  흑흑.  살령 투쟁에 승리한다 하더라도 내가 행복하지 않다면.. 패배한 것이예요. 

 그래두 넋놓고 있을 수 만은 없습니다.  할 수 있는 데까지 하다.. 안되면 수다라도 떨어야 합니다.  쏙닥쏙닥..  쏙닥쏙닥.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