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김규항의 좌판] 청소노동자 김순자

View Comments

프레시안에 실린 김순자 님의 인터뷰 기사 보고 그가  왜 진보신당 비례대표후보로 출마하게되었는지 일일이 설명하는 것보다 이것만 봐도 되겠다 싶었다. 그런데 28일자로 경향신문에 실릴 김규항의 좌판에서 다룬 '청소노동자 김순자'는 청소노동자에 맞춰 인터뷰한 것이지만, 훨씬 더 내용이 풍부하다. 그래서 페북에다 올리려다 블로그에 담아놓는다.

 

글을 보고 있자니 당시 여성노동자들의 알몸시위, 학생들이 구사대로 나선 것 등이 생생하게 떠오른다. 그나저나 그가 한나라당 당원만 한 게 아니라 한나라당 지역 여성회장도 하고 관변단체인 바르게살기위원회, 경찰서에서 하는 반공멸공회 총무도 했다니 전형적인 지역 아줌마였던 모양이다. 그러던 그가 김규항이 얘기한 것처럼 정치에 대한, 진보정치에 대한 쉽고 명료한 설명을 한다.

 

어제 부산 지역 대학의 청소노동자들을 만났습니다. 고신대는 노조 만든 지 3년 정도 되었다는데 노조원이 18명이더군요. 휴게실이 한눈에 보기에도 너무 초라하고 또 학교 안에서 기가 죽어있달까 눈치를 본달까 그런 게 느껴졌습니다. 제가 “청소노동자도 정치할 수 있습니다. 돈 많고 배운 사람들은 우리를 대변해주지 않습니다. 제가 국회로 가서 우리 노동자들에게 잘못하는 사람들 다 빗자루로 쓸어서 종량제 봉투에 넣어서 분리할 건 분리하고 버릴 건 버리고 깨끗하게 청소하겠습니다”라고 발언했는데 이분들이 억수로 좋아하고 너무나 신명이 났습니다. 이분들이 이런 걸 기다리고 있었구나, ‘정치는 현장으로부터’라는 말이 바로 이거구나 깨달았습니다. 내가 하길 잘했구나 싶었습니다.
 

이외에도 인상적인 말들을 많이 해서 아래에 담아왔다. 하지만 인터뷰 전체를 모두 읽어볼 것을 권한다. 진보신당이 청소노동자를 비례대표 1번으로 한 것만으로도 좋았는데, 이렇게 훌륭한 후보였다니... 사실 아래 현장에서부터 추천되어 올라온 것이 아니라 어찌보면 위에서 전략공천을 한 셈이어서 조금은 아쉬운 바가 없지 않았는데, 전략공천 할 만했다. 진보신당은 봉 잡은 거다. 나아가 진보신당이 3% 득표율을 거둬 당선이 된다면 우리 모두가 땡 잡은 것이고... 그의 당선을 빈다. 아니, 그를 당선시킬 거다.

 

-------------------------------------------------------

[김규항의 좌판](13) 청소노동자 김순자 (경향, 김규향, 2012-03-27 21:33:17)
ㆍ“가진 자들에게 정치 맡기지 말고 노동자가 정치의 주인 돼야
 
나이 50이 되어 노동조합을 하면서 세상을 알게 되었습니다. 노동조합을 하고 노동운동을 하지 않았다면 지금도 정몽준을 존경하는 한나라당 당원이었을 겁니다.
 
저 역시도 전엔 노동운동 하는 사람들은 일도 열심히 안하고 비뚤어진 사람들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노동운동 하는 사람들만큼 좋은 사람들도 없더군요. “피를 나눈 가족도 아닌데 어떻게 남에 대한 배려심이 이렇게 많은가” 말하곤 했습니다.
 
노조하고 노동운동 하기 전엔 저도 ‘한 이기주의’ 했습니다. 받는 만큼만 주고 주는 만큼 받으려고 했죠. 항상 세상이 너무 삭막하다고 불평하며 살았지만 저 역시도 그랬죠. 노조 만들고 노동운동하는 동지들과 지내다보니 내가 대한민국이 아니라 딴 세상에 사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면서 저도 달라지더군요. 이기주의도 없어지고 자신감이 생겼습니다. 돈 많고 배운 사람들에겐 꿀리는 게 있었는데 그런 게 사라졌습니다.
  
민주당은 우리 비정규노동자들을 힘들게 만든 장본인입니다. 고려할 이유가 없고 그동안 투쟁하면서 민노당, 진보신당, 사회당이 다 연대했지만 어느 한쪽을 선택하는 건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민노당이 유시민 쪽과 합치면서 노동자를 대변하기 어렵게 되었다는 걸 현장에서 피부로 느낄 수 있었고 진보신당과 사회당이 합당하면서 부담이 줄었습니다.
 
민주화는 노동자 서민들이 사람 대접받고 행복하게 잘사는 사회를 만드는 거고 그런 사회로 가는 투쟁이 진보 아닙니까. 그런데 노동자 서민들을 힘들게 만든 김대중 노무현 정권으로 돌아가는 게 어떻게 민주화고 진보인가요. 그 두 정권이 민주화를 안 하고 진보를 안 해서 국민들이 너무 살기 힘들어지니까 이명박을 대통령으로 세웠던 거 아닙니까.
 
세상이 다양한 만큼 정치도 다양한 사람들이 하는 거라 생각합니다. 돈 많고 배운 사람들은 돈 많고 배운 사람들을 대변하고 저 같은 사람들은 서민과 노동자를 대변하는 정치를 하면 됩니다.

 

(김규항=얼마 전 한국에 온 스웨덴의 한 정치인이 자기네 나라 사람들은 총리나 총리실 청소노동자나 똑같이 대한다고 하더군요. 그런데 그 정치인이 스웨덴에서 보수쪽 정치인이었습니다. 물론 그 사회도 옛날엔 그렇지 않았습니다.)
노동자들이 돈 많고 배운 사람에게 정치를 내맡기지 않고 정치의 주인이 되기 시작하면서 그렇게 변한 걸로 압니다. 우리 아이들은 꼭 그런 세상에서 살면 좋겠습니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12/03/28 00:34 2012/03/28 00:34

댓글0 Comments (+add yours?)

Leave a Reply

트랙백0 Tracbacks (+view to the desc.)

Trackback Address :: http://blog.jinbo.net/gimche/trackback/1211

Newer Entries Older Entries

새벽길

Recent Trackbacks

Calender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