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저 평등의 땅에

View Comments

두 번째입니다. 역시 제가 써놓은 글이 있어서...^^
 
------------------------
저 평등의 땅에 2005/04/05 08:57 
 
이 노래를 처음 접했을 때부터 마냥 좋았다. 우선은 그 정제된 가사 때문이었다.
내가 학교를 다니던 시기만 하더라도 직설적으로 현실에 대한 분노와 투쟁을 노래하는 곡들이 많았지만, 이는 쉽게 싫증이 났다. 하지만 이 노래는 달랐다. 
 
차분하고 섬세한 선율도 맘에 들었고, 화음 또한 다른 곡과는 달랐다. 내 마음 속에 남아 있는 관념성 때문이겠지만, 그냥 쉽게 부를 수 있는 곡은 아니라고 생각해서일지도 모르겠다.
 
1984년 결성된 노래모임 '새벽'은 대학 노래패들이 모여 나름대로 운동에 기여해보고자 만든 것이었고, 현장 외곽에서 소공연 등을 하면서 현장지원을 하였는데, 1986년 '새벽'이 속한 민중문화운동협의회가 민중문화운동연합으로 개편되면서 자신들의 음악적 활동에 전문성을 부여하게 되었고, 1987년 대선을 거치면서 노동운동과의 결합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게 된다. 그리고 1988년 민문연의 음악분과가 되면서 노동자계급의 진출이 가지는 역사적 의미를 노래로 표현하려 하였고, 그 과학적 세계관은 음악 속에 수용하려는 노력을 펼쳤다. [노동자의 노래], [오월의 노래3], [유월의 노래], [선언1, 2], [철의 기지], [저 평등의 땅에] 등이 그런 노래였고, 1988년 민문연 합동공연인 [민중문화의 날] 중 <저 평등의 땅에, 저 평화의 바다에>라는 공연에서 이러한 노래들이 발표되었다. 이는 노래운동에 있어서 하나의 기념비적 성격을 띠는 공연으로, 당시 대중들의 폭넓은 호응을 이끌어내었다(<메아리 10집>(1993)에서 요약).
 
<저 평등의 땅에>, 이 노래는 1988년 노동자간의 갈등을 소재로 한 노래극 [평온한 저녁을 위하여]에서 처음 선보인 노래이다.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만들었음에도 불구하고 약간은 지식인적 감수성이 보이는 '새벽'의 노래 중에서 이를 한단계 뛰어넘는다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사실 이 노래도 노동자들보다는 학생등과 지식인들이 더 좋아했으니, 약간은 아이러니하다. 뭐, 이 노래를 통해 누가 되든지 감동을 받으면 그것으로 충분한 것 아닌가. <메아리 10집> 노래책은 <저 평등의 땅에>를 이렇게 얘기한다.
 
고난과 상처를 딛고 일어서는 노동자를 차분하게, 그러나 슬프지 않게 노래하고 있는 명곡이다.
 
이 노래를 작사.작곡한 류형수는 서울대 중앙노래패인 메아리 출신으로 선언2, 철의 기지, 저 하늘위로, 해방을 향한 진군, 봄소식 등의 곡을 쓴 새벽의 대표적인 작곡가이다. "노래를 찾는 사람들 2집" 음반에 권진원의 목소리로 많은 사람이 접하였지만, 나에게는 노래모임 "새벽"의 윤선애의 목소리가 더 친숙하다. 사실 노찾사 음반에 실리기 전에 윤선애의 역량을 유감없이 보여준 노래가 이 노래이다. 메아리의 "A tribute to 1977~1996" 앨범에는 이 노래의 시작부터 함께 해온 윤선애의 차분한 목소리가 잘 나타나 있다.
 

메아리 A tribute to 1977~1996 - 저 평등의 땅에 
 
나는 이 노래를 접하면서 민중가요 중에서도 대중가요 못지 않게 훌륭한 곡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노래패 활동도 하지 않았으면서 민중가요라면 사족을 못쓰고 다 수집하곤 했다. 아마 내가 여전히 운동과 관련을 맺고 살아가고 있다고 한다면, 그 중의 상당부분은 민중가요에 힘입은 것이 아닐까 싶다. 그것이 노래의 힘일 것이고...
 
이 노래를 부를 때면 어설프게나마 함께 활동했던 사람들이 떠오르고, 새롭게 결의를 다지게 된다. 그냥 가슴이 벅차서 괜히 눈물도 찔끔찔금 나오고... 열정만으로 밤새도록 목청껏 민중가요를 부르던 그 시절이 그립다. 두세곡을 부르면 목이 맛이 감에도 불구하고 왜 그렇게 불러제꼈는지....
 
벗 하나가 오늘 미로니에 공원에서 있을 예정인 비정규 노동자들의 희망찾기를 위한 비정규 철폐 문화제에 정윤경, 스탑크랙다운밴드 등과 함께 출연하는데, <저 평등의 땅에>를 부른다고 한다. 이미 17년이 된 노래이지만, 그 감동은 여전하겠지. 단지 치열하게 고민했던 과거를 회상하는 노래로서 이 곡이 기억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아직도 많은 이들이 빈곤과 불평등에서 신음하고 있고, 노동자들이 이룰 평등의 땅은 멀리 있기에... 
 
아래 노래는 1988년 제2회 민중문화의 날 공연실황을 담은 민중문화운동연합의 노래모음 제12집 '저 평등의 땅에'에 실려있다. 역시 목소리는 윤선애이다. 그리고 노찾사 2집에도 실려 있는데, 이 버전이 가장 대중적으로 알려져 있다.
 

노래를 찾는 사람들 제2집 - 저 평등의 땅에
 

민중문화운동연합 제12집 - 저 평등의 땅에
 
저 하늘아래 미움을 받은 별처럼
저 바다 깊이 비늘 잃은 물고기처럼
큰 상처 입어 더욱 하얀 살로
갓 피어나는 내일을 위해
그 낡고 낡은 허물을 벗고
잠 깨어나는 그 꿈을 위해
우리 노동자의 긍지와 눈물을 모아
저 넓디 넓은 평등의 땅 위에 뿌리리
우리의 긍지, 우리의 눈물
평등의 땅에 맘껏 뿌리리
평등의 땅에 맘껏 뿌리리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09/11/24 20:05 2009/11/24 20:05

댓글1 Comments (+add yours?)

Leave a Reply

트랙백1 Tracbacks (+view to the desc.)

Trackback Address :: http://blog.jinbo.net/gimche/trackback/869
  1. Subject: @picotera님의 트윗 Tracked from @picotera 2010/11/04 16:21

    지난주 윤선애씨를 실제로 보았다는 감동이 아직도 넘실거리므로, 새벽길 @gimcheol 님의 블로그 글 링크. http://blog.jinbo.net/gimche/869

Newer Entries Older Entries

새벽길

Recent Trackbacks

Calender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ag List